[연재소설] 별을 본다. 외롭지 않으려고. / 036 (1/2)

in #kr-pen3 years ago

별을본다_02.jpg
ⓒzzoya





  “예언이라니요?”
  “조만간 타임 오브 마이 라이프를 듣게 될 거예요. 라디오에서든 TV에서든 말이에요.”
  “데이비드 쿡?”
  그녀의 추측에 순간 나는 어이가 없었는데 그게 표정에 다 드러난 모양이었다. 그녀는 뭐가 잘못됐느냐는 표정으로 반문했다.
  “더티 댄싱이요!”
  “알았어요. 근데 그 노래가 나오는 게 무슨 예언이에요? 신청이라도 했어요?”
  “내 초능력 중 하나예요.”

  나는 그녀에게 침대에 처박혀 있을 때 갈고닦은 예지력에 관해 얘기했다. 그녀는 배를 잡고 깔깔 웃었다.
  “설명할 수 있어요.”
  그녀가 자신 있게 말했다.
  “특정한 시기에, 아니면 일정한 주기일 수도 있구요. 딱 어떤 노래를 듣고 싶어하는 대중의 심리가 있잖아요. 감수성의 공유랄까.”
  “듣고 보니 그럴 수도 있겠네요. 결국 내 취향이 대중적이라는 얘긴데…… 십수 년을 연마한 능력이 하루아침에 도매금으로 전락하다니.”
  “똑똑한 여자 앞에서 까불면 그렇게 되는 거예요.”

  그녀는 싱긋 웃으며 장난스레 말했다. 나는 입을 다물고 바람에 나부끼는, 촛불에 일렁이는 그 미소를 즐겼다. 밤은 적당히 깊었고 그녀는 지나치게 아름다웠다. 사려 깊은 베니토를 비롯한 웨이터들이 돌아다니며 행여 불이 붙을까 시폰 커튼을 묶기 시작했다. 시간도 그렇게 붙잡아 둘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러나 타들어 가는 양초가 알려주듯 그녀와의 시간은 한정돼 있었다. 비단 이 시간만을 말하는 게 아니다. 앞으로 얼마가 주어지든 시간은 유한하다.

  “그럼 이런 예언은 어때요?”
  “또 깨지고 싶은 거예요?”
  그녀가 자신만만한 웃음을 보였다. 나도 그에 못지 않은 자신감으로 미소 지으며 말했다.
  “당신이 날 좋아하게 된다는 거.”
  “와.”
  그녀는 짧은 감탄사를 끝으로 입을 다물었다. 비웃지도 놀리지도 않고 오히려 생각이 많아진 듯 보였다. 나는 그 이상 보태지 않았다.
  “오늘은 내가 집까지 바래다주기로 한 거 잊지 않았죠?”
  디저트를 먹을 때 내가 말했다. 그녀는 처음에는 약간 난감한 듯한 표정을 짓다가 이윽고 가볍게 어깨를 으쓱거렸다.
  “좋아요.”







-계속















개인 사정으로 하루 빨리 올립니다.
36회 2/2는 새벽에 업데이트될 예정입니다.






지난회 링크





댓글 살롱을 운영 중입니다.
편하게 놀다 가세요.

댓글 살롱:
주인장 눈치 안 보고 독자들끼리 편하게 노는 곳.
주인장의 댓글 [홀] [테라스] [음악실] 밑에 대댓글을 달면 끝.
[끽연실]은 주인장 전용 트위터.








@kr-pen & @kr-radio
많은 성원 바랍니다.




Sort:  

[음악실] 감상&잡담


(I've Had) The Time Of My Life - Dirty Dancing

잭은 작업가. 더티댄생의 OST는 모두 좋습니다. 저는 구식이지만개좋음의 애호가이거든요. 그래서 더티댄싱, 마이걸, 스탠드바이미, 라밤바 영화ost를 주구장창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와.. 근자감..

ㅎㅎㅎㅎ 더티댄싱! 건조하지만 선수로 인정!!!

“내 초능력 중 하나예요.”
“당신이 날 좋아하게 된다는 거.”

니글니글 더러운 댄싱! 제시카님 최애 연화 나왔습니다!!

재미난 드라마를 보다가 중간 광고가 나오는군요.^^

실제로 그 노래를 듣게 됐을까요- 그럼 좀 무서울 것 같은데 +ㅁ+
오늘은 조금 짧지만, 새벽이 금방 오겠죠-

선수 대 선수를 보는 기분...

와 정공법이다.
과연 어떻게 맞받아 칠것인지...

“당신이 날 좋아하게 된다는 거.”

이건 정말 쎄네요.ㅎㅎㅎ
근데 실제상황에서는 아주 멋있는 남자가 아니라면 잘못하면 역효과가 날 수 있다는...ㅋ

잭의 한국 이름이 혜성은 아니죠?

난 네가 좋아하는 일이라면

잭은 다 해낼 수 있겠죠. 아직 못해본 것이 많으니. 이제 떠올랐는대 지면 섭섭.

오늘 음악실 분위기 좋습니다. 이영화 봐야겠네요

잭은 초능력자군요..뭔가 남다를것이라고 생각했어요.^^

몹쓸 대화가 오고 가는군요. ㅎㅎ 데려다 주는 날이라니... 흐흐 지나치게 아름다운 그녀와 시간을 묶어 두고싶은 잭에게 앞으로 무슨일이 일어날지 두근두근 ㅋ 애간장 태울 일 없이 내가 글을 늦게 읽은게 다행입니다 ㅋㅋㅋ

연애계의 무하마드 알리가 있다면 그건 바로 잭이네요. 나비처럼 날아서 벌처럼 쏜다! ㅎㅎ

어후, 잭.... 자신감 있는 태도 매우 좋아요. (비록 저 태도는 호감없는 사람이 들었을 땐 재수없이 느껴지긴 하지만) 호감있는 사람이 저렇게 말하면 좋더라구요..... ㅎㅎㅎㅎㅎㅎ

라면 먹고 갈...

만약에 남자가

예언 하나 할까요?
당신이 날 좋아하게 된다는 거.

라고 말하면 심쿵할 듯하네요.ㅋㅋ

대단한 예언을 하였군요!

예언이든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특히 사랑하는 사람과의 관계에서는 더욱 그런 경우가 많지요
점점 흥미로운 사건이 예상됩니다
말코비치와 밀고 당기는 격투

데이비드 쿡 그녀에 대해 알아가네요. 좋은글은 기분도 좋게 해요.ㅎㅎ

앞으로 스팀잇에도 연재소설이 더 늘어나길 바랍니다 ㅎㅎ 응원합니다!

페트릭스웨이지의 이 영화를 안다는 건 아재인데요ㅋㅋ 휴가지에서 댄서와 사랑에 빠지는 부잣집 아가씨... 무엇보다도 그 강렬했던 춤과 음악이 여전히 깊이 각인되어 있지요^^

티비에서 가끔 해 주던데요!

연재소설은 너무너무 기다려지는 맛이죠^^

“좋아요.”

뭔가 제가 다 흐뭇해지는데요?~ㅎㅎ

흥미롭네요! 보팅하고 가요 맞팔 부탁해요 ㅎㅎ

잭은 참 귀여워요. ㅎㅎ ^^

“당신이 날 좋아하게 된다는 거.”

와...잭... 한방 먹였어요!!!!!

Coin Marketplace

STEEM 1.23
TRX 0.13
JST 0.143
BTC 60011.60
ETH 2132.34
BNB 573.11
SBD 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