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時景] Starship이 STIM City 선동가를 제안하다 / Nothing’s Gonna Stop Us Now /부제: 337 STEEM(스팀만배 존버프로젝트) 지원 포스팅1

in #kr3 years ago (edited)

사무사21세기 시경.gif


STIM City의 건설이 시작되었나 보다. 개인적으로 큰 기대는 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사람들이 만나서 지지고 볶는 곳에서는 기대만큼 회의심도 일어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10년 이상 백수생활로 세상 속에서 소통과 단절하고 지내왔던 나는 올해부터 SNS를 통해 조금씩 무슨 일이든 벌리려고 계획을하였다. 처음엔 간만 보려고 엄지 발고락을 살짝 담갔다.



우쨌을까? 어느 틈엔가 스팀잇 생태계에 허벅지까지 툼벙 들어와 있다. 가랑비에 옷 젖듯이 이제는 아주 생활이 돼버린 듯하다.


나 스팀잇패인



새로운 도착증세가 도지기 시작하는 것일까? 두고 볼 일이다. 어제 337 STEEM(스팀만배 존버프로젝트) 임대를 했다. 플랑크톤으로 시작해서 어느덧 돌고래가 되었다. 글로써 명성과 보상을 끌어 모으긴 애초부터 글렀다고 생각을 해서 조금씩 스팀을 사다보니 이렇게 됐다. 나는 스팀에서 창작을 통해서 돈을 벌려는 목적은 없다.


(탐욕을 추구하는 PETER의 잠재 무의식: 조금은 있다. 아니 마구 많이 있다. 그런데 쓴맛을 톡톡히 보았지. 세상에 쉬운 일은 없는 법, 고래의 지속적 은총은 나의 콘트롤 범위 바깥)



소통이 주된 목적이다. 나쁘게 말하면 개인적인 저의가 있다. 좋게 표현하자면 내가 공부해왔던 부분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친구들을 찾기만 하면 된다. 그리고 스팀가격이 우상향을 한다면? 이건 뭐 더 얘기할 필요도 없지.


子曰 學而時習之면 不亦說乎아有朋이 自遠方來면 不亦樂乎아 人不知而不溫이면 不亦君子乎아

공자께서 말씀 하셨다. 배우고 꾸준히 익히면 이또한 기쁘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같은 관심을 갖은 도반들이 있어 멀리서도 와서 함께 참여하면 또한 기쁘지 않겠습니까? 그러나 아무도 알아주지 않더라도 '왜 이리 몰라줄까?' 화내지 않으면 이게 바로 군자가 아니겠습니까? -논어 학이편(論語 學而篇)


포스팅의 계기


1986년, 내가 중학교 2학년 때 빌보드 차트에서 1위였던 곡이다. 영화 마네킹의 OST이다. 마네킹이 예쁜 여자가되어 한 남자와 사랑을 하는 로맨틱 판타지 러브스토리이다. 캐캐묵은 짝짓기 결실을 위한 수컷의 근거 없는 자신감 노래이긴 하다. (사실 Starship의 메인 보컬은 여자이다.) 그렇지만 사랑이란 주제는 그 대상이 꼭 사람일 필요는 없다. 나의 이상/꿈이 될 수도 있다. 물질에 영혼을 불어넣어 화려한 여성으로 변하듯이 스팀시티에 꿈, 똘끼 가득한 확신, 오락정신, 그리고 상호 신뢰를 불어넣으면 된다. 새로 시작하는 스팀시티 프로젝트의 첫걸음, 특히 그리고 마법사 멀린님(@mmerlin)의 뽕필? 가득한 마법에 낚이신 스티미안들, 그리고 아직 간 보고 있는 갈팡질팡 스티미안들에게, 롹 감성의 리듬으로 선동질하여 세뇌되시기에 충분히 고급진?(영어니까) 이 노래를 3P Stim 만배 프로젝트 공식 미끼가로 끼워넣으면 어떠실지?





슬그머니 가즈아!

ps. 노랫말이 구구절절 스팀시티 선동가로 딱 이다. 자막이 고급지게 자상하게 적혀있다. 해석이 안되는 분들을 위해 누군가가 번역한 거 약간 마사지하여 덧붙였다.


스팀시티 최면 독법: 가사 볼드체를 모두 마법사의 주문에 묘사된 스팀시티로 상상하라




Starship – Nothing’s Gonna Stop Us Now

Looking in your eyes I see a paradise This world that I've found Is too good to be true Standing here beside you Want so much to give you This love in my heart that I'm feeling for you


Let 'em say we're crazy, I don't care about that Put your hand in my hand baby Don't ever look back Let the world around us just fall apart Baby we can make it if we're heart to heart


And we can build this dream together Standing strong forever Nothing's gonna stop us now And if this world runs out of lovers We'll still have each other Nothing's gonna stop us, Nothing's gonna stop us now


I'm so glad I found you I'm not gonna lose you Whatever it takes I will stay here with you Take it to the good times See it through the bad times Whatever it takes is what I'm gonna do


Let 'em say we're crazy, what do they know Put your arms around me baby Don't ever let go Let the world around us just fall apart Baby we can make it if we're heart to heart


Ooh, all that I need is you All that I ever need And all that I want to do Is hold you forever, ever and ever, hey


번역 마사지: 마법사@mmerlin 님의 주문틱하게


네눈을 바라봐 낙원이 보여 내가 찾은 이 세상이 너무나 기똥차셔 진짜가 아닌가벼 여기 네가 옆에 서 있어주니까 너한테 몽주리 다주고 싶어 너를 느끼는 사랑의 뽕필을 보고 넘들은 미쳤다고한다 그러라 그래 신경안써 내손 잡고 뒤도 돌아 보지마 우리가 지금 세상과 떨어지게 내비둬 우리가 서로 솔직하다면 이뤄질꼬야 우린 함께 이 꿈을 만들 수 있어 이제우릴 막을 건아무것도 없으니까 이세상에 사랑이 없다해도 우리만큼은 여전히 사랑이 존재할 것이지 그 어떤 것도 이젠 아무 것도 우리를 갠세이할 수 없어 널 찾아서 절라 기뻐 절대 놓치지 않을 꼬얌 무슨일이 있어도 여기에 너와 있을꼬얌 좋은 시절 보내고 나쁜 시절도 견뎌내면서 무슨일이든 할꼬얌 우리더러 미쳤다고 그러라그래 걔네들이 뭘 알겠어 날 꽉 붙잡고 절대 놓치마


OST version


보조곡: We built this city by Starship




Starship-We Built This City

We built this city, we built this city on rock an' roll.

우리가 이런 도시(STIM CITY)를 건설하려면 약간의 똘~끼와 막굴러가기 도전정신Rock & Roll이 필요하다





독립군 피터 337 STEEM(스팀만배 존버프로젝트) 임대운동 홍보
TO BE CONTINUED


마법사@mmerlin 님 혹시나 제가 결례를 했다면 너그러운 아량을 부탁드립니다. 제가 약간 똘끼가 動했나봅니다


21세기 時景 일반


해철이 해철에게 편지를 쓰다 그것도 두번씩이나/ Letter to Myself
연우와 폴 바람을 노래하다 / 바람 어디에서 부는지
중년 남자 송창식 선운사(禪雲寺)의 상징을 노래하다/부제: [동백2(冬栢)] 스티미안 자연사(自然史) 박물관
송창식옹 헛바람 넣지 마세요/부제 : 고래사냥에 대한 반박/부부제(뉴비를 위한 가이드): 스티미안의 꿈3
에피톤 프로젝트 제주도의 상징을 노래하다/ 유채꽃
날아라 슈퍼보드 아이들에게 주문을 가르치다(치키치키차캬차캬초코초코쵸)/주문을 훈민정음 제자원리로 해석하다
광석이 법정을 노래하다 / 맑고 향기롭게(淸香)
Pink Floyd가 마인드 와칭(Sati)을 노래하다 (부제: Wish you were here /현실을 바로보라)


21세기 時景 사랑자취(愛痕迹)


현정은 추억과 상처에 관한 정신심리학자이다 / (부제 :사랑은 봄비처럼 이별은 겨울비처럼(임현정)
듀스(DEUX)가 떠나간 여인에게 찌질한 저주를 퍼붓다 [떠나버려(초라하다)]
젋은 날의 사랑(외사랑 그리고 짝사랑)
모래위의 발자취 (부제: 미련만 남아서)
소라가 바람을 노래하다 (부제: 나에게서 무너지는 시간, 바람과 같이)
시경(詩經)도 대중가요였다


KakaoTalk_20180311_224441541.jpg


Sort:  

@peterchung!

You've been featured on Scuzzy's Weekly Music Curation post on behalf of @msp-music.

Here's the link to the original post: https://steemit.com/music/@scuzzy/scuzzy-s-weekly-music-curation-06-08-18-or-msp-music-community-curation-initiative

I don;t want the world to see me.. I don't think they would understand.

스팀시티 !!! 고민중입니다. 이노래를 듣고 마법에 걸리는것인가.ㅋㅋㅋ

그냥 고입니당.

스팀잇 생태계 문화협동조합

추천한 곡이 바로 이곡이군요.
죄송도 하며 민망하기도 합니다. ^^

ㅋㅋㅋ.

보팅은 모든 것을 다 용서하지요. 기승전-보팅
(속물피터)

ㅋㅋㅋㅋ.

사실 저도.ㅋㅋㅋㅋㅋ

이런 창작 능력을 가지고.. 창작물로 보상을 받을 욕심을 버리셨다니요.. 어차피 우리 모두 존버 중 아니었습니까? 오래오래 뵙기를 바랍니다. 무엇으로든 원하는 바 이루기를 바랍니다. 피터님도 저도 스팀잇의 많은 분들도 ^^

ㅋㅋ. 정원님 사이트에 댓글달아서 한방에 히트쳤수다. 나는 고래한분의 댓글 보팅 하나에 스달 11 훅치고 들어오는 거 깜놀했어요. ㅋㅋ. 그니까 포스팅보다 정원님같은 유명인사에 빌붙는것도 하나의 생존전략.

ㅎㅎㅎ 유쾌합니다. 글로 흥하실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저는 좋은데요?
마법사님이 어찌하실지는 모르지만 저는 당장은 임대하려 해도 임대할 스파가 없어서 스파마련부터 해야할 상황이라... 그래도 스팀시티는 잘되면 좋겠습니다.
아무것도 안하는 것보다 하는게 낫고, 안하는 사람이 하는 사람 바짓가랑이를 잡으면 안되니까요 ^^

크게 기대는 안하지만 어찌보면 스팀잇 생태계의 문화사업 콘텐츠 협동조합이라고 보면 될것 같습니다.

똘끼 충만 피터님 다우신데요. ^^
Starship의 메인보컬이 여자였군요.
We built this city, we built this city on rock an' roll. 좋습니다. ^^

ㅋㅋㅋ. 형님 세대하고 제가 좀 통하는 게 있지요. ㅋㅋㅋ

그 당시 들었던 노래가 요즘에도 더 좋은 것 같아요. 요즘 우리 아이들이 듣는 노래는 못 따라 가겠어요. ㅋㅋ

337 숫자가 목생화라 너무 절묘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스팀 만배가 있는 평행현실로 다같이 이동해요 ^^

337 가지고 두개 더 쓸꺼예요. 하나는 물상론 또하나는 부적이요. 보얀님께서는 역시 요정이시라 예리하셔요. 좀 무거워지는 포스팅이 되겠지만 말이지요.

피터님 포스팅 기대할게요! 물상론도 부적도 환영입니다 ^^

아 목생화 였습니까? 333도 고민했었는데 큰 일 날뻔 했군요.. 제가 목과다라.. 7이 필요해요!!!

ㅋㅋㅋ. 목이 태과하시군요. 木火通明의 사주실거라 생각했는데, 아마 그 사주실겁니다. 그런데 화가 조금 부족하실겁니다. 그런데 스팀잇 문화자체가 火니까 계속 고하시면 되시겠네요.

Nothing's gonna stop @mmerline now

돌고래 되신걸 축하합니다.
항상 따라다닐겁니다 ㅎㅎ

제가 노랑고양님따라다니죠.ㅋㅋ

웃으면서 읽다가, 웃으며 읽을 글이 아닌 것 같아 내일 다시 와서 잘 읽어볼게요. 일단 읽은 부분 중에서는

엄지 발 고락
나 스팀잇패인

이 제일 인상 깊네요. ㅋㅋㅋ

하하허하하하하하하하 저는 몽주리 다주고 싶어, 갠세이할 수 없어, 이 두 부분이!

ㅋㅋ. 나루님의 나루터가 스팀시티가 되실거 같은데요.

This post has been voted on from MSP3K courtesy of @Scuzzy from the Minnow Support Project ( @minnowsupport ).

Bots Information:

Join the P.A.L. Discord | Check out MSPSteem | Listen to MSP-Waves

스팀시티 로고송 공모전도 생각했었는데, 이건 아무래도 피터님을 홍보팀에서 모셔야겠네요. 하하하하핳.

ㅋㅋㅋ

라운디엄지피터까치 ㅋㅋㅋ
스티잇은 닥살도 예술적 승화
ps. 우와! 근데 이보희님 이때 예뿌다. 저는 어우동 못봤는데 한번 봐야겟네요.

꼴까닥

이보희는 무릎과 무릎사이죠. ^^

오잉? 이보희가 무릎과 무릎사이? ㅋㅋ. 그럼 공포의 외인구단에서 외도를 한거내요.ㅋㅋ

아니죠. 아마도 무릎과 무릅사이에서 외도한게 공포의 외인구단일겁니다. ㅋㅋ

저도 스팀시티 눈여겨 보고 잇어요 ㅎㅎㅎ 흥미롭더라구요

아무것도 우릴 멈출 수 없지 ㅎㅎㅎ
멋진 말이군요. 스팀잇 활성화도 그렇게 막을 수 없도록! 성장하면 좋겠습니다.

님같으신 분들이 지속적으로 참여를 하시고 선순환이 되기를 기대해야겠지요.

스팀시티 의장직을 피터님으로!! 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 나는 뭔가에 메이면 정신분열증이 와서 독립군이 좋답니다.

책임회피 도착증 피터

피터 님은 정말 연결고리 마왕이신 것 같습니다!
항상 다양한 소재나 글을 재미있게 잘 연결하시는 것 같습니다!
저번에 말씀하신대로 노력한다고 되는 일이 아닌 것 같습니다.
피터 님은 분명 연결고리 천재!!!

요즈음 이오스와 스팀헌트에 필이 꽃히셨나봐요. 초록잎사귀님의 개인적 글쓰기 포스팅이 뜸한것 같아서 조금 아쉽습니다 :-)

스팀헌트에 좀 꽂히긴 한 것 같습니다. 한 동안 피터님 글이 안 올라와서

이 형님 많이 바쁘신가?

했는데 형님은 스팀시티 홍보에 열심이신 것 같습니다. 저도 좀더 읽어보고 참여하면 어떨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

오늘은 스팀헌트 안 하고 편한 글 하나 쓸려고 합니다.^^

홍보에 열심인건 아니구요:-) 요즈음 컨텐츠를 어떻게 구성할지 생각중입니다. 부계정을 2개정도 더 만들려고요. 아직 명성도가 그리 높지 않아서 부계정 공개하는것도 좀 이른것 같구요.

ps.잘 모르겠지만 이오스에 관심을 가져보았는데 스팀잇과 별반 차이는 없는 것도 같내요. 가상화폐가 아직은 돈 벌려는 투기판 중심이란 생각을 지울수 없긴하네요. 법화와 가상화폐의 중간다리 역할을 스팀잇이 가장 먼저 할것으로 생각하고 투자를 시작했는데 이오스는 고민이 되내요.

홍보에 열심인건 아니구요:-) 요즈음 컨텐츠를 어떻게 구성할지 생각중입니다. 부계정을 2개정도 더 만들려고요. 아직 명성도가 그리 높지 않아서 부계정 공개하는것도 좀 이른것 같구요.

ps.잘 모르겠지만 이오스에 관심을 가져보았는데 스팀잇과 별반 차이는 없는 것도 같내요. 가상화폐가 아직은 돈 벌려는 투기판 중심이란 생각을 지울수 없긴하네요. 법화와 가상화폐의 중간다리 역할을 스팀잇이 가장 먼저 할것으로 생각하고 투자를 시작했는데 이오스는 고민이 되내요.

오, 돌고래가 되셨군요. 몰라뵈었어습니다 고래님. 꾸벅~ ^^
새 포스팅 반갑습니다 . 스팀시티 지원하는 모습도 좋구요. 피터님은 백수생활 끝내셨군요. 저는 본의아니게 백수생활이네요.
오늘도 멋진 하루 되세요.

달콤한 백수를 버릴 생각은 추호도 없습니당. 단지 과거에는 소통을 안했고요. 지금은 소통을 시작한 것이 다를 뿐이지요. 그래서 이시스샘 같은 분들을 만나게 되얐지요. 돌고래는 약올라서 된것도 사실 있습니다. 프랑크톤일때에는글써도 아무도 안봐주는데 스파업 조금시작하니까 사람들이 좀 보기 시작하네요. 이게 인지상정이지요. 그래서 쩐이 무서운가 봅니다. 하긴, 저도 돌고래가 되고 나서부터는 플랑크톤때 생각을 잘 안하게 되곤 합니다. 자꾸 보파높은 이웃을 찾아 다니려고 했지요. 그런데 좀 그러다보니까 이건 아니다 싶네요. 자꾸 본질이 왜곡된다는 느낌이 듭니다. 동일한 30개의 보팅이라도 보터의 보파에 따라 보상의 차이가 확 나지만 차분히 생각해보면 저에게 보팅해주신 분들이나 보상 높은 분들이나 보파외에 차이가 없는 동일한 가치를 가지신 이웃인데 말이지요. 보파가 왠지 고품격이 된 느낌이 조금 찝찝하네요. 그런 면에서 스팀시티의 시작은 바람직한 것 같습니다. 스팀잇 창작 소규모 협동조합같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어떻게 진행될지는 계속 주시해 보아야 겠지요.

예, 그렇군요. 스팀시티가 어떻게 발전할지 궁금하네요.

저도 제대로 스팀시티 봐야겠네요.
피터님이 이렇게 홍보하시니 뭔가 있는 기 분명하네요~^^

Starship – Nothing’s Gonna Stop Us Now

ㅎㅎㅎ 제가 90년대부터 제가 찾아 자주 듣는 노래인데, 특히나 요즘에 제가 운전하면서 기분 전환하려고 자주 듣고 있습니다. 이 글에서 이 노래를 발견하니 무척이나 반갑기 그지 없습니다. ^^

꿈보다 해몽이라더니, 가사 번역(?) 이 너무나 맛깔나게 잘 되었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스팀시티 초기 입주민(?) 중 하나로서, 스팀시티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