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時景] 소라가 바람을 노래하다 (부제: 나에게서 무너지는 시간, 바람과 같이/ 사랑자취2(愛痕迹))

in kr-newbie •  2 years ago  (edited)

21세기시경2.jpg


바람이 분다
-이소라


바람이 분다 서러운 마음에 텅빈 풍경이 불어온다
머리를 자르고 돌아오는 길에
내내 글썽이던 눈물을 쏟는다


하늘이 젖는다 어두운 거리에 찬 빗방울이 떨어진다
무리를 지으며 따라오는 비는
내게서 먼 것 같아 이미 그친 것 같아


세상은 어제와 같고 시간은 흐르고 있고
나만 혼자 이렇게 달라져있다
바람에 흩어져 버린 허무한 내 소원들은
애타게 사라져간다


바람이 분다 시린 향기 속에 지난 시간을 되돌린다
여름 끝에 선 너의 뒷모습이
차가웠던 것 같아 다 알 것 같아
내게는 소중해 했던 잠 못 이루던 날들이
너에겐 지금과 다르지 않았다
사랑은 비극이어라 그대는 내가 아니다
추억은 다르게 적힌다


나의 이별은 잘 가라는 인사도 없이 치러진다
세상은 어제와 같고 시간은 흐르고 있고
나만 혼자 이렇게 달라져 있다
내게는 천금 같았던 추억이 담겨져 있던 눈물이 흐른다



사랑자취2(愛痕迹)


30대 중반의 사랑이었다
그녀는 세련되고 고혹적(蠱惑的)이었다
그녀의 바람이 분다는 매력적이고 아름다웠다
갖고 싶었다

30대로 넘어서면서 점점 계산적이 되어갔다. 사람 그 자체를 보지 못한다. 나를 둘러싼 환경과 내가 결정하는 선택에 대한 두려움도 고려하게된다. 그리고 나의 행동에 대한 메아리를 기대한다. 그녀에게서, 인연이 거기까지였던 것일까? 나는 이기적이었다. 그리고 겁쟁이였다.


바람을 상징하는 손(巽)괘이다. 바람은 은은하게 틈을 비짖고 들어간다. 어찌 물리적인 틈뿐이랴? 마음 속 깊은 곳을 파고든다. 잔잔한 바람이 마음속에 파고들어온다. 은은하게 파고들었던 마음속 바람은 어느덧 광풍이 되어 마음에 동요를 일으킨다. 그와 같은 사랑도 있다. 처음에는 잔잔하다. 그러나 종국에는 제어할 수 없다. 폭풍같이,

사그라지길 바랄뿐
시간[時間]뿐
기다릴뿐

모든것은 지나간다


[21세기 時景] 시경(詩經)도 대중가요였다 (부제: 사랑자취(愛痕迹))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바람이 분다"는 2014년에 한겨례 신문에서 시인들이 뽑은 ‘아름다운 노랫말’ 1위로 뽑히기도 했던 곡이기도 하죠.

이소라씨가 직접 쓰신 가사와 맘을 담아서 부르는 한소절 한소절이 무척 귀하고 사랑스러운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도 애정하고 자주 찾아 듣게 되는 곡입니다.

싱라이터시네요. 자주뵐께요. 목소리가 참달아요.

와~~~
바람이 분다.. 처음으로 음미하며 읽어보아요.
아름답네요.... 정말....
음악이.. 그녀의 목소리가 사라진
시 안에서 이제껏 발견못한 아름다움을 느낌니다.

매력적이고 고혹적인 그녀와
손괘 잘 어울리네요.

처음부터 끝까지 아름다움을 맛보는 글입니다~

죠기요. (이소라님을 사랑한건 아닙니다.^^)

예전 동양철학 교양섭시간에 동전점 치는방법. 알려 주시는 교수님이 계셨는데 그게 이 괘로 보더라고용 간만이네요~
꽤^^

모든것은 지나간다!
공감합니다!

저희 아내도 저도 이소라님 노래중에 제일 좋아하는 곡이에요.

30대로 넘어서면서 점점 계산적이 되어갔다. 사람 그 자체를 보지 못한다. 나를 둘러싼 환경과 내가 결정하는 선택에 대한 두려움도 고려하게된다. 그리고 나의 행동에 대한 메아리를 기대한다.

너무 와닿는 말씀이네요. ㅎㅎ
좋은 글 감사합니다 ㅎㅎ

소라님목소리는 마법이 있지요. 차가우면서 따뜻하지요.

천금같은 추억이 담긴 눈물이 땅에 떨어져 흐르고 그 흐느낌은 빛의 도움으로 하늘로 올라간다. 눈물이 별빛으로 빛 날때 추억은 다시 살아난다. 노래는 멜로디도 중요하지만 노랫말 역시 좋아야 합니다. 멋진 포스팅 잘 읽고 갑니다.

이제서라도 이 포스팅을 보게 되어 영광스럽습니다.
이 노래는 05년이었나, 제대하고 나서 이윤기 감독의 여자, 정혜에서 처음 접했어요.ㅎ 그리고 꽤 시간이 지나 서른 조금 남짓한 무렵, 애창곡이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바람이 분다 못지 않게 즐겨부르는 그의 노래는 믿음이라는 노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