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면을 들여다보는 여정, 52번의 아침

in booksteem •  last year  (edited)


52번의아침.jpg



내면을 들여다보는 여정

5  2  번  의  아  침




@kyunga님의 웹북 '딱히 꿈이 있는 건 아니고' 이후에 스팀잇에서 구매하고 리뷰하는 두번째 책이다.

한 손에 들어오는 @thewriting님의 책은 들고 다니면서 한 구절씩 읽어내리기 좋은 책이었다. 그가 이 책을 출간할 무렵 팟캐스트 '불소소'의 첫 게스트로 모셔 혼자하는 여행에 대한 대화를 나눈적이 있다. 스팀잇에서 잠깐씩 책의 내용들을 공유했을 때 써내려간 담담하면서도 가볍지 않은 문체들이 인상적이었고, 녹음실에서 대화를 나누었고, 그 후 책을 주문해 받아본 후 오늘에서야 마지막 장을 넘겼다. 읽기 어려운 책이 아니었는데, 이렇게 시간이 흐른 것은 얼마나 내가 정신없는 하루하루를 보냈는지를 말해주는 것 같기도 하다.


불소소 Episode4. 혼자하는 여행([email protected])








여행이 아닌 여정


'뉴질랜드 자전거 여행'이라고 부제를 달았지만, 여행책이라고 보긴 어렵다고 느낀다. 지친 일상에 급작스레 휴가를 얻어 가는 여행기가 아닌, 무언가일지 모를 무언가를 찾아 떠나는 과정을 기록한 것이기 때문에 그렇게 느껴지는 것 같다. 뉴질랜드는 아마도 랜드마크를 성지순례하듯 찍고 이동하는 형태의 여행과는 거리가 있는 나라인 듯 하다. 우리가 흔히 여행책이라고 정의하는 범주의 안내서나 비스무리한 에세이보다도 더 여행이 아닌 것에 집중하는 분위기를 담아내고 있다.


1일차 부터 날짜의 순서대로 여정이 기록되어 있는데, 공항에서 마주하는 실랑이같은 상황들은 꽤나 섬세하게 그려졌다. 자세히 관찰했거나, 스스로 곱씹었거나, 그 날들을 꼼꼼히 기록해두었거나 셋 중의 하나일 거라고 생각했다. 그렇게 2일, 3일이 흐르면서 52일의 여정을 책의 흐름과 같이 따라갈 수 있었다.








지극히 자연스러운 마음가짐


이 여행의 목적은 철저히 자신에게 충실하는 것이었다고 한다. 그 어떤 목적지를 찍고가는 것 보다 더 여행다운 자세가 아니었을까 생각해본다. 가다가 힘들면 멈추고, 눕고 싶으면 눕고, 가고 싶으면 가는 여정. 그 누구에게 자랑할 만한 경험을 위해 조바심내는 형태가 아닌, 내 안의 나를 들여다보기 위한 매순간의 선택들이 여정 속에 존재했다고 느껴졌다.


어릴 때 부터 '남을 의식'하는 것이 습관화되다 못해 체화되어 인생 자체를 '남의 시선'을 위해 살아간다는 것 조차 못느끼는 우리에게 어쩌면 가장 어려운 태도는 내 안의 자연스러운 생각들을 내가 마주보는 행위가 아닌가 싶다. 흔하게 사용되는 '자아'라는 단어는 그 과도한 사용성에 비해 그리 쉽게 찾아지지는 않는 것 같다. 어쩌면, 닿지 않을 이상처럼 그저 손을 뻗을 뿐이다.








자신의 호흡


팟캐스트에 출연했을 때도 느꼈지만, 꽤나 차분한 @thewriting님은 자기만의 호흡이 있는 사람처럼 느껴졌다. 그것이 글의 맥락에도 묻어난다. 우리는 각자의 글에서 자신을 미화하는 편이고, 글 만으로 그 사람을 다 알 수 없으며, 몇 번 만났다고 해서 알아지는 것도 아니다. 그래도 글에는 분위기와 맥락이라는 것이 존재하고, 많은 글을 읽다보면 진정성이 묻어나지 않는 글들은 묘하게도 물 위에 뜬 기름처럼 이질감으로 다가오기 마련이다. 크던 작던 각자의 세계관을 투영한 글이 가치가 있는 이유는 우리가 그것을 직감적으로 느끼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해본다.


우연히 만난 다른 여행자와 함께 하거나 혹은 따로 혼자하는 여정 속에서 자신의 내면에서 그리 멀리 떨어져있지 않은 생각과 태도를 보이는 듯 했다. 뉴질랜드 지역의 이름을 세세히 알지 못해 읽고 지나쳐도 다시 기억하기는 어려웟지만, 52번의 자신을 들여다보는 담담한 과정과 흐름은 놓치지 않을 수 있었다. 우리는 우리의 호흡을 잘 아는 것도 어려울 뿐 더러 세상의 페이스에 쉽게 말리곤 한다. 그렇게 나만 가진 내 안의 리듬대로 호흡하기란 쉽지 않고, 그래서 더 갈망하는 지도 모르겠다.








더 많은 책


7/ 몽상을 향한 두드림 '딱히 꿈이 있는 건 아니고'
6/ 나를 마주하는시간 '그림 여행을 권함'
5/ 그림같은 이상의 글 '권태'
4/ 완성되지 않은 사람들의 이야기 '서울의 3년 이하 서점들'
3/ 스스로 선택하는 비공감주의 '비수기의 전문가들'
2/ 다음 삶의 방식으로 넘어가는 과정 '물욕 없는 세계'
1/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는 '취향을 설계하는 곳, 츠타야'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2주차 보상글추천, 1주차 보상지급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0-42-2-1
현재 1주차보상글이 8개로 완료되었네요^^
2주차에 도전하세요

그리고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P님 소중한 리뷰 정말 감사합니다...!!
:)

책이 넘 좋았어요 :)

Congratulations @emotionalp!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Award for the number of comments received

Click on the badge to view your Board of Honor.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To support your work, I also upvoted your post!

Do not miss the last post from @steemitboard:
SteemitBoard World Cup Contest - Let's go for the Quarter-Finals


Participate in the SteemitBoard World Cup Contest!
Collect World Cup badges and win free SBD
Support the Gold Sponsors of the contest: @good-karma and @lukestokes


Do you like SteemitBoard's project? Then Vote for its witness and get one more award!

물리적으로 동력을 만들어내는 자전거를 이끌고 계속 달리는 일이 어쩌면 사는 것과? 비슷하다는 생각도 들고요. 작가님의 배려 깊은 말투가 글에서도 그대로 느껴져서 읽기 좋았던 거 같아요.👍

봄봄님의 리뷰도 기대합니다. :)

여행 에세이류는 사실 즐겨 읽는 부분은 아니지만 리뷰를 읽다보니 일반적인 여행 가이드북은 아닌 것 같아서 흥미롭네요!

네넴 2쇄를 찍으셔서 다른 분들도 보시면 좋지않을까 생각해봅니다. ㅎㅎ

글만으로 사람을 다 알 수는 없지만 조금은 느껴지는 것들이 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실제 마주했을 때는 어떤 느낌일지...이번 행사에서 만나신 분들은 서로 글에서 말로서의 사이가 어땠을지도 궁금해집니다. ㅎㅎㅎ

예상했던 분들도 있고, 의외였던 분들도 있고 그랬던 것 같아요. 한두포스팅이 아닌 여러 포스팅의 글을 지켜본 분들은 그래도 조금은 더 예상하게 되는 분위기가 있는 것 같기도 하고요 :)

아직 Payout 되지 않은 관련 글
  1. 아침 풍경 7월3일(morning view) ( 65.04 % )
  2. 하늘을 보자, 이따금이라도 ... ( 64.48 % )
  3. 비피하러 찾아오는, ... ( 63.52 % )
  4. 주말 일상- 맛조개 시래기 된장국 ( 58.24 % )
  5. 평화로운 풍경 7월5일 ( 57.35 % )
모든 기간 관련 글
  1. [KR-Travel] 이번 휴가는 다낭, 숙소 The Ocean Villas!!! ( 79.91 % )
  2. [마음챙김] 젊을 때 많이 다녀~ ( 79.42 % )
  3. 1년 전 나를 찾아서 - 후쿠오카, 유후인 #3 ( 78.64 % )
  4. [실시간 세계여행 소식] 그리스 신화, 프로메테우스가 갇힌 산 카즈베기. ( 78.60 % )
  5. [ART TOY] 여행 떠나요. Going on a trip. ( 78.46 % )

인터레스팀(@interesteem)은 AI기반 관심있는 연관글을 자동으로 추천해 주는 서비스입니다.
#interesteem 태그를 달고 글을 써주세요!

말씀대로 우리는 타인의시선을 의식해 자기자신을 들여다
보는일에 익숙하지 않은것 같아요.
우리가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 보면서 자신에게 충실할수 있는
삶을 살았으면 좋겠어요. 잘 읽었어요 ^^

네 너무 익숙해져서 자신에게 충실하려면 스스로 자꾸 자기 호흡으로 돌려야만 하는 것 같아요.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옐로캣님 :)

책은 받았지만 아직 다른 일이 많아서 못읽어봤는데 어서 읽어보고싶네요.. ㅎㅎㅎ

그래퍼님도 구매하셨군요!! 책이 가벼워서 이동할 때 읽기 좋더라고요 ㅎㅎ

작가분이 궁금하군요. 예전에 그분 포스팅 꽤 보러갔었는데, 언제부터인가 안 찾아갔네요 ㅠㅠ

요즘도 글을 종종 올리고 계셔요. ㅎㅎ저의 취향글 ㅋㅋ

평론가들의 도서리뷰 ||| ... 이 포스팅은 @li-li의 프로젝트, [Link & List] 에 선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