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절의 멜로디 : 필경사 바틀비

in kr-book •  last year 





l_2012041801002286600182641.jpg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

필  경  사  바  틀  비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



월스트리트의 어느 회사에 입사한 바틀비는 고용주의 지시에 대해 이렇게 명쾌한 한마디로 거부한다. 봉급을 받고 일하는 일개 사원의 입에서 도무지 일어날 수 없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입사한 지 사흘 후부터는 심지어 아무런 일도 하지 않을 것임을 고용주에게 선포한다. '절이 싫으면 중은 떠나라' 라는 고용주의 요구에 대해서도 간단히 "안 떠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 라며 상식에 위배되는 언행을 이어간다. 바틀비의 계속된 무단 점거에 결국 그는 구치소로 송치되고 이후 완전히 식음을 전폐함으로써 스스로 죽음에 이른다. 그리고 책은 끝난다.


.......



도대체 왜



이렇듯 아무것도 발견하지 못하고 소설의 마지막 장이 끝나버릴 때 '뭥미?' 라는 단어가 떠오르는 작품, 개인적으로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마지막 장을 덮은 후 읽은 자세 그대로 소파에 누워서 소설 속의 변호사처럼 한동안 바틀비를 이해해보려고 노력했으나 어떤 단서도 찾아내지 못한 채 그대로 짧은 단잠을 잤다. 10분가량의 낮잠을 청한 후 눈을 떠서 다시 바틀비에 대해 생각해보았다. 역시 무리였다.


혹시 내가 놓친 부분이 있을까 소설의 처음 장면부터 차근차근 상기해 보았지만 어떤 관점으로도 그를 이해할 수 없었다. 괜시리 머리가 복잡해져 리모콘을 눌러 뭘 봤는지도 생각나지 않는 쓸데없는 TV 프로그램을 시청하고 갑자기 허기가 찾아와 부엌으로 가서 식빵을 구웠다. 새까맣게 타기 일보직전에 꺼낸 빵에 딸기잼을 바르면서 다시 바틀비에 대해 생각해보았다. 적당히 데운 우유를 마시면서도 생각해보았다. 결국 실패다. 바틀비를 세계 7대 미스터리로 등재하고 싶다는 생각과 함께 그는 도대체 왜 그랬을까? 아니 왜??! 라는 의문 부호만 머리속에 가득..



거절의 멜로디



<필경사 바틀비>는 들뢰즈와 지젝 등 여러 철학자들을 사로잡은 소설이라고 책 뒷편에 소개되어 있다. 하지만 나는 괜한 확대 해석을 하기 싫다. 모두가 '예'라고 말할때 '아니오'라 말할 수 있는 사회 부조리에 대한 저항이라는 해석도, 고립되어 끝없이 일만 계속해야 하는 자본주의에 대한 완강한 거부라는 해석도, 인류애와 형제애에 입각해 인간에 대한 조건없는 사랑에 대해 역설하고 있다는 해석도, 모든 가능성을 거부하고 끝없는 잠재성을 추구하고 있는 바틀비에 대한 철학적 해석도.... 모두 내 입맛에 맞지 않았다.


하지만 소설 지속적으로 등장하는 바틀비의 대사,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 는 독자에게 어떤 통쾌함을 선사해준다. 일반적인 상식을 가진 사람으로서는 선택권이라는게 존재하지 않으며 응당 그래야 할 상황에서 바틀비는 거절을 선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소설은 거절에 관한 소설이다. 어떤 것에 대한 거절도 아니다. 그저 거절을 표현하기 위한 소설은 아닐까.


그리고 그 거부의 표현이 너무나도 통쾌하다. 주인공은 바틀비가 아니라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 라는 문장이다. 허먼 멜빌은 어떤 주제의식이나 사회적 비판의식에 기인한 소설을 쓴 것이 아니라, 마치 작곡가에게 어느 날 한 줌의 멜로디가 떠오르고 그것을 노래로 만들듯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 라는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멜로디가 떠오른 것이다. 바틀비는 그 문장을 내뱉기 위해서 만들어진 인물이며, 적절한 상황을 연출하기 위해 적당한 이야기를 만들어낸 것이다. 어떻게 하면 적절한 곳에 이 문장을 한번 더 쓸 수 있을까?를 고민했고, 그렇게 소설은 완성되었다. 이렇게 생각하니 충분히 있을 수 있는 내용이고 창작자로서 이 소설이 십분 공감이 갔다. 바틀비는 그저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라고 말해야 했을 뿐이다.




타이틀 디자인 @kyunga




slogo.jp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2주차 보상글추천, 1주차 보상지급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0-42-2-1
현재 1주차보상글이 8개로 완료, 2주차는 4개 리스팅되어있습니다!^^

2주차에 도전하세요

그리고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저도 소설을 쓰곤 하는 사람이니 오쟁님 생각이 옳다 봅니다. 하지만 작품을 보는 독자들이 자신만의 작품세계를 구축하기도 할 테니까 꼭 인류애에 관한 소설이라고 하지 말라는 것은 아니지만요.

소수점님 소설을 쓰시는군요! 궁금합니다. 나중에 볼 수 있길 바랍니다.

명확한 비맥락적 맥락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가 닿지 못하는 저 멀리엔 매끄러운 맥락이 있을 것이라 짐작해봅니다.

네. 꼭 저런 엉뚱한 문장을 내뱉지 않더라도 우리는 남을 끝까지 이해 못하는 경우가 다반사죠.

  ·  last year (edited)

저도 이 책을 <피로사회>때문에 읽었는데
그 해석이 조금 달랐어요.
어떤 책은 "그러지 않는 게 낫겠어요"
"그러게 하지 않겠습니다"
"그러지 않는 편이 낫습니다" 등등
그래서 저는 어떤 번역이 적절한지 짧은 영어를 탓하다가
잊어버리고 말았네요.
"빨리 해치우는 게 나을 거야" 를 요구하는 너무 많은
일들 때문에요.

번역에 관한 말들도 많더라구요. 그런데 어떻게 번역해도 고용주를 놀리는 말 같습니다 ㅎㅎㅎ 그러지 않는 편이 낫습니다.. 라는 말도 실제로 내뱉는다고 생각하면 정말 열불나게 만드는 말이죠 ㅋㅋ

이 글을 읽은 단편적인 이미지로서는 저도 그 소설이 어떤 것을 말하려고 했는지 짐작할 수가 없네요.. 다만 오쟁님 말씀대로 '안 하는 편을 택하겠습니다'라는 표현이 너무나 신선하구요 ㅎㅎ

실제로 제가 사장이고 입사한 사람이 저런 말을 내뱉으면 너무 포스 넘처서 건들지도 못하고 끙끙 앓기만 할 것 같아요 ㅋㅋ

  ·  last year (edited)

이 작품 번역의 미묘함에 대한 이야기가 생각나네요. 정확히 표현하신대로 "안 하는 편을 선택한다"는 "I don't prefer to"가 아니라 "I prefer not to"라는 것을요. 하지 않는 일 자체도 하나의 선택이라는..ㅎㅎ

그러니까 무중력 정지 상태가 아니라 선택을 하고 그에 따른 에너지를 소비하고 있는 거였군요. ㅎㅎ

오! 아주 흥미롭군요. 뭥미에서 출발해서 창작자로서의 공감까지 ㅎㅎㅎ 저는 창의력이 딸려서 이해하기 어려울것 같아요!

동화책 같은 구성에 또 책이 얇습니다. 문장도 어렵지 않고요. 다만 책을 덮고 한참 생각하게 만들기는 합니다 ㅎ

매우 궁금해지네요. 장바구니에 꾸욱~ 넣었어요^^

저는 책을 사는 편을 택하겠습니다

이 책의 장점 중 하나는 굉장히 얇다는 것입니다! 가성비 최고~!!

하루에도 열두번도 더 그 말을 하고 싶은 상황들이 있지만 하지 못하는 저에게는 대나무숲 같은 책이 될수도 있겠네요.ㅎㅎ

하루에 열두번 말하기 전에 짤리겠지요....ㅎㅎㅎ
기회되면 읽어보세요. 고용주가 당황하는 모습을 보며 통쾌함을 느끼실 겁니다

추측컨대 당대에는 색다른 시도로 읽혀져 재밌지 않았을까 싶네요.ㅎㅎ

당대의 시대적 상황이 분명 작용한 결과겠죠. 지금 읽어도 색다르고 재미있습니다. 이미 고전의 반열에 오른만큼 시대에 따라 계속 다르게 해석되겠지만요.

음악으로 예를 들면 강한 후크송이라는 말씀..
더럼프님 해석이 제일 와닿습니다.

감사합니다. 아닌게 아니라 저 문장은 멜빌을 떠올리면 같이 떠올려지는.. 최대 유행어가 되었죠. 아마 소설 읽으시면 저 문장이 언제 나오나.. 빨리 한 번 더 나와라 하면서 기대하는 심리가 있을 거라고 예상됩니다 ㅎ

이상한 책이라는 느낌을 받네요. 그러나 항상 부딪히는 문제이긴 합니다. 안 하고 싶은데... 해야만하는...

안 하고 싶은데 안 하는 가장 유명한 사람이 아마 바틀비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우리 모두의 상상 속의 욕망을 실현시키기 위한 히어로..는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나는 얼마나 거절하며 살고 있나 생각을 해봅니다. 너무 거절 못하는 사람은 아닌지... 그래서 너무 힘들고 피곤하게 사는 건 아닌지. 이 책은 저같은 사람에게 생각할 기회를 주는 그런 소설 같네요. ㅠㅠ

거절할 타이밍을 자주 놓치게 되죠. 나중에 이걸 왜 한다고 했을까~ 라고 자주 후회합니다 저도 ㅎㅎ 그래서 낯선 번호로 전화가 걸려오면 받기를 굉장히 주저하게 되는 것 같아요.

전 아직까지 이해를 못하고 있네요, 10년쯤 지나면 창작자로서 이해가 될지 의문이예요 ㅋ

뭐 끄적끄적하다보니 사람 얼굴이 마음에 들게 그려졌는데 그참에 몸통과 발가락까지 그리게 되는 그런 과정...과 비슷하지 않을까 해서 생각해본 글입니다. ㅎㅎ

살면서 저 말을 해볼 기회가 그리 많지 않을 것 같다는 점에서 임팩트있는 말이네요.

아마 퇴사 직전에만 쓸 수 있는... 1회사 1기회일듯요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