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The Selfish Giant

in #kr4 years ago (edited)

본 글은 지적활동증명(Proof of Brain) 워크시트입니다. 참여를 위해서는 반드시 번역 가이드를 읽으세요.


[1E] ✔︎ Every afternoon, as they were coming from school, the children used to go and play in the Giant’s garden.

[2E] ✔︎ It was a large lovely garden, with soft green grass. Here and there over the grass stood beautiful flowers like stars, and there were twelve peach-trees that in the spring-time broke out into delicate blossoms of pink and pearl, and in the autumn bore rich fruit. The birds sat on the trees and sang so sweetly that the children used to stop their games in order to listen to them. “How happy we are here!” they cried to each other.

[3E] ✔︎ One day the Giant came back. He had been to visit his friend the Cornish ogre, and had stayed with him for seven years. After the seven years were over he had said all that he had to say, for his conversation was limited, and he determined to return to his own castle. When he arrived he saw the children playing in the garden.

[4E] ✔︎ “What are you doing there?” he cried in a very gruff voice, and the children ran away.

[5E] ✔︎ “My own garden is my own garden,” said the Giant; “any one can understand that, and I will allow nobody to play in it but myself.” So he built a high wall all round it, and put up a notice-board.

[6E] ✔︎ TRESPASSERS WILL BE PROSECUTED

[7E] ✔︎ He was a very selfish Giant.

[8E] ✔︎ The poor children had now nowhere to play. They tried to play on the road, but the road was very dusty and full of hard stones, and they did not like it. They used to wander round the high wall when their lessons were over, and talk about the beautiful garden inside. “How happy we were there,” they said to each other.

[9E] ✔︎ Then the Spring came, and all over the country there were little blossoms and little birds. Only in the garden of the Selfish Giant it was still winter. The birds did not care to sing in it as there were no children, and the trees forgot to blossom. Once a beautiful flower put its head out from the grass, but when it saw the notice-board it was so sorry for the children that it slipped back into the ground again, and went off to sleep. The only people who were pleased were the Snow and the Frost. “Spring has forgotten this garden,” they cried, “so we will live here all the year round.” The Snow covered up the grass with her great white cloak, and the Frost painted all the trees silver. Then they invited the North Wind to stay with them, and he came. He was wrapped in furs, and he roared all day about the garden, and blew the chimney-pots down. “This is a delightful spot,” he said, “we must ask the Hail on a visit.” So the Hail came. Every day for three hours he rattled on the roof of the castle till he broke most of the slates, and then he ran round and round the garden as fast as he could go. He was dressed in grey, and his breath was like ice.

[10E] ✔︎ “I cannot understand why the Spring is so late in coming,” said the Selfish Giant, as he sat at the window and looked out at his cold white garden; “I hope there will be a change in the weather.”

[11E] ✔︎ But the Spring never came, nor the Summer. The Autumn gave golden fruit to every garden, but to the Giant s garden she gave none. “He is too selfish,” she said. So it was always Winter there, and the North Wind, and the Hail, and the Frost, and the Snow danced about through the trees.

[12E] ✔︎ One morning the Giant was lying awake in bed when he heard some lovely music. It sounded so sweet to his ears that he thought it must be the King’s musicians passing by. It was really only a little linnet singing outside his window, but it was so long since he had heard a bird sing in his garden that it seemed to him to be the most beautiful music in the world. Then the Hail stopped dancing over his head, and the North Wind ceased roaring, and a delicious perfume came to him through the open casement. “I believe the Spring has come at last,” said the Giant; and he jumped out of bed and looked out.

[13E] ✔︎ What did he see?

[14E] ✔︎ He saw a most wonderful sight. Through a little hole in the wall the children had crept in, and they were sitting in the branches of the trees. In every tree that he could see there was a little child. And the trees were so glad to have the children back again that they had covered themselves with blossoms, and were waving their arms gently above the children’s heads. The. birds were flying about and twittering with delight, and the flowers were looking up through the green grass and laughing. It was a lovely scene, only in one corner it was still winter. It was the farthest corner of the garden, and in it was standing a little boy. He was so small that he could not reach up to the branches of the tree, and he was wandering all round it, crying bitterly. The poor tree was still quite covered with frost and snow, and the North Wind was blowing and roaring above it. “Climb up! little boy,” said the Tree, and it bent its branches down as low as it could; but the boy was too tiny.

[15E] ✔︎ And the Giant’s heart melted as he looked out. “How selfish I have been!” he said; “now I know why the Spring would not come here. I will put that poor little boy on the top of the tree, and then I will knock down the wall, and my garden shall be the children’s playground for ever and ever.” He was really very sorry for what he had done.

[16E] ✔︎ So he crept downstairs and opened the front door quite softly, and went out into the garden. But when the children saw him they were so frightened that they all ran away, and the garden became winter again. Only the little boy did not run, for his eyes were so full of tears that he did not see the Giant coming. And the Giant stole up behind him and took him gently in his hand, and put him up into the tree. And the tree broke at once into blossom, and the birds came and sang on it, and the little boy stretched out his two arms and flung them round the Giant’s neck, and kissed him. And the other children, when they saw that the Giant was not wicked any longer, came running back, and with them came the Spring. “It is your garden now, little children,” said the Giant, and he took a great axe and knocked down the wall. And when the people were going to market at twelve o’clock they found the Giant playing with the children in the most beautiful garden they had ever seen.

[17E] ✔︎ All day long they played, and in the evening they came to the Giant to bid him good-bye.

[18E] ✔︎ “But where is your little companion?” he said: “the boy I put into the tree.” The Giant loved him the best because he had kissed him.

[19E] ✔︎ “We don’t know,” answered the children; “he has gone away.”

[20E] ✔︎ “You must tell him to be sure and come here to-morrow,” said the Giant. But the children said that they did not know where he lived, and had never seen him before; and the Giant felt very sad.

[21E] ✔︎ Every afternoon, when school was over, the children came and played with the Giant. But the little boy whom the Giant loved was never seen again. The Giant was very kind to all the children, yet he longed for his first little friend, and often spoke of him. “How I would like to see him!” he used to say.

[22E] ✔︎ Years went over, and the Giant grew very old and feeble. He could not play about any more, so he sat in a huge armchair, and watched the children at their games, and admired his garden. “I have many beautiful flowers,” he said; “but the children are the most beautiful flowers of all.”

[23E] ✔︎ One winter morning he looked out of his window as he was dressing. He did not hate the Winter now, for he knew that it was merely the Spring asleep, and that the flowers were resting.

[24E] ✔︎ Suddenly he rubbed his eyes in wonder, and looked and looked. It certainly was a marvellous sight. In the farthest corner of the garden was a tree quite covered with lovely white blossoms. Its branches were all golden, and silver fruit hung down from them, and underneath it stood the little boy he had loved.

[25E] ✔︎ Downstairs ran the Giant in great joy, and out into the garden. He hastened across the grass, and came near to the child. And when he came quite close his face grew red with anger, and he said, “Who hath dared to wound thee?” For on the palms of the child’s hands were the prints of two nails, and the prints of two nails were on the little feet.

[26E] ✔︎ “Who hath dared to wound thee?” cried the Giant; “tell me, that I may take my big sword and slay him.”

[27E] ✔︎ “Nay!” answered the child; “but these are the wounds of Love.”

[28E] ✔︎ “Who art thou?” said the Giant, and a strange awe fell on him, and he knelt before the little child.

[29E] ✔︎ And the child smiled on the Giant, and said to him, “You let me play once in your garden, to-day you shall come with me to my garden, which is Paradise.”

[30E] ✔︎ And when the children ran in that afternoon, they found the Giant lying dead under the tree, all covered with white blossoms.

Sort:  

[9E] 이윽고 봄이 왔다. 온 세상에 작은 꽃이 피고 어린 새들이 날아 다녔다. 하지만 이기적인 거인의 정원만은 여전히 겨울이었다. 아이들의 발길이 끊기자 새들은 정원에서 노래하러 오지 않았고, 나무들도 꽃을 피우는 걸 잊어버렸다. 한번은 아름다운 꽃 한 송이가 풀밭에서 고개를 내밀었지만, 경고 팻말을 보고는 아이들에게 너무 미안한 나머지, 슬며시 다시 땅속으로 들어가 잠을 청했다. 오직 눈과 서리만이 즐거워 하며 소리쳤다. “봄이 이 정원을 잊어버렸어. 그렇다면 이곳에서 일 년 내내 살 수 있을 거야.” 눈은 자신의 크고 흰 망토로 풀밭을 덮어 버렸고, 서리는 나무란 나무를 은빛으로 칠해 버렸다. 그러고는 자신들과 함께 지내자며 북풍{North Wind}을 데려왔다. 북풍은 털옷을 두르고는 온종일 정원에서 으르렁거렸으며, 굴뚝을 불어 넘어뜨렸다. 북풍이 말했다. “유쾌한 곳이로군. 우박도 꼭 오라고 해야겠어.” 그렇게 우박이 찾아왔다. 우박은 매일 세시간 동안 성의 지붕을 때렸고 대부분의 판자를 부숴버렸다. 그리고 나서 잿빛 옷을 입은 우박은 온 힘을 다해 정원을 돌고 또 돌며 얼음같이 차가운 입김을 불어 댔다.

[14E] 놀라운 광경이 눈에 들어왔다. 담장의 작은 틈 사이로 아이들이 기어들어 와 나뭇가지에 앉아 있었다. 그의 눈에 보이는 모든 나무에 어린 아이가 한 명씩 앉아 있었다. 나무들은 아이들이 다시 찾아온 것을 무척 기뻐하며 꽃을 활짝 피웠고, 아이들의 머리 위에서 가지를 부드럽게 흔들었다. 새들은 기쁜 목소리로 지저귀며 날아다녔고, 꽃들은 푸른 풀밭 사이로 고개를 내민 채 웃고 있었다. 아름다운 광경이었다. 하지만 정원의 한쪽 구석만은 여전히 겨울이었다. 그곳은 정원의 가장 후미진 구석이었는데, 작은 남자 아이 한 명이 서 있었다. 아이는 키가 너무 작아 나뭇가지에 오를 수 없었기에 주변을 맴돌며 슬프게 울고 있었다. 불쌍한 나무는 여전히 서리와 눈으로 뒤덮여 있었고, 그 위에는 북풍이 으르렁거리며 휘몰아치고 있었다. “꼬마야, 올라와!” 나무가 그렇게 말하며 온 힘껏 자신의 가지를 구부렸지만, 아이는 너무 작았다.

[16E] 거인은 살금살금 계단을 내려가 조심스레 앞문을 열고 정원으로 나갔다. 하지만 거인을 본 아이들은 겁에 질려 사방으로 달아났고, 정원에는 다시 겨울이 왔다. 오직 구석에 있던 작은 아이만 도망가지 않았는데, 눈물이 가득 찬 나머지 거인이 다가오는 것을 보지 못했던 것이다. 거인은 아이의 뒤로 살며시 다가가 그를 부드럽게 안아 나무에 올려 주었다. 순간 나무가 꽃망울을 터뜨렸고, 새들이 날아와 지저귀었다. 어린아이는 두 팔을 벌려 거인의 목을 끌어안고 키스했다. 거인이 더는 못되게 굴지 않는다는 것을 본 아이들이 다시 달려왔고, 그들과 함께 봄이 왔다. “얘들아. 이제 이곳은 너희들의 정원이란다.” 거인은 그렇게 말하고서는 큰 도끼를 들어 담장을 무너뜨렸다. 정오가 되자 시장에 가던 사람들은 이제껏 본 정원 중 가장 아름다운 정원에서 거인과 아이들이 놀고 있는 모습을 봤다.

[14] 거인은 가장 멋진 장면을 보고 말았다. 벽의 작은 틈사이로 아이들이 기어들어와서 큰 나무가지에 앉아있었다. 거인은 나무가지마다 아이들이 앉아있는 걸 보았다. 나무들은 엄청커서 아이들이 기댈 수 있었고 꽃으로 활짝 덮였고 가지를 넖게 펴서 하늘하늘 춤을 추며 아이들의 머리위를 친절하게 덮어주었다. 새들은 기쁜목소리로 지저귀며 날아다녔고 꽃들은 초록빛 풀사이로 활짝 피었다. 그 장면은 정말 너무 사랑스러웠다. 오직 한 구석에서만은 계절은 여전히 겨울이었다. 그곳은 정원의 가장 후미진 구석이었고 거기엔 한 작은 소년이 서 있었다. 소년은 너무 작아서 나뭇가지에 닿지 않았다. 그리고 소년은 주위를 돌며 슬프게 울기만 했다. 마른 나무는 계속 서리와 눈으로 덮여있었다. 북풍은 거센소리를 내며 그 위로 불어댔다. “꼬마야 올라오렴” 나무는 말했다. 그리고 나무는 가지를 구부려서 소년이 잡을 수 있도록 온힘을 다해 기울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년은 너무너무 작았다.

[14] 거인은 참 멋진 광경을 보았다. 벽에 난 작은 구멍으로 아이들이 기어들어와 나무 가지에 앉아 있었다. 보이는 나무마다 아이들이 있었다. 나무는 아이들이 돌아온 게 너무 기뻐 꽃을 피우고 아이들 머리 위로 가지를 살랑살랑 흔들었다. 새들은 기쁨에 가득차 재잘대며 날아다니고, 꽃들은 푸른 잔디밭에서 올려다보며 웃었다. 아름다운 광경이었는데, 한 구석만 아직도 겨울이었다. 정원에서 가장 먼 구석, 어린 아이가 있었다. 너무 작아 나무 가지까지 손이 닿지 못해 이리저리 두리번 거리며 슬프게 울었다. 가련한 나무는 여전히 서리와 눈으로 덮여 있었고 북풍은 으르렁 거리며 불어댔다. “올라와! 아이야.” 나무가 말하고, 가지를 최대한 낮게 구부렸다. 그래도 아이가 너무 작았다.

[16] 그래서 거인은 살금살금 계단을 내려가서 앞문을 아주 조심스럽게 열었다. 그리고 정원으로 나갔다. 하지만 그러자 거인을 보자 아이들은 깜짝 놀라 모두 사방으로 흩어졌다. 그러자 정원에는 다시 겨울이 찾아왔다. 오직 그 작은 아이만 도망가지 않았다. 아이의 눈망울엔 눈물이 가득해서 거인이 다가오는 것이 보이지 않았다. 거인은 아이 몰래 뒤로 다가가 가의 팔을 부드럽게 잡고 나무위로 올려주었다. 그러자 나무는 갑자기 꽃망울이 터지고 새들이 날아와서 노래를 부르고 작은 아이는 팔을 힘껏 뻗어 재빨리 거인의 목을 끌어안고는 키스를 했다. 이제 거인은 이제 더이상 사악해 보이지 않았다. 그러자 다른 아이들도 다시 돌아왔다. 그리고 정원은 다시 봄이되었다. “얘들아. 이제 이곳은 너희들의 정원이야.” 거인은 말했다. 그리고 거인은 큰 도끼를 들어 벽을 부숴버렸다. 이제 사람들이 정오에 시장가면서 지날 때면 거인과 아이들이 함께 놀고 있는 여지껏 한 번도 본적이 없는 최고로 멋진 공원을 볼 수 있게 되었다.

[2] 부드러운 녹색 잔디가 있는 크고 아름다운 정원이었다. 여기 저기 잔디 위에 별처럼 예쁜 꽃이 서 있었고, 봄에는 복숭아 나무 열두 그루에서 분홍빛과 진주빛의 고운 꽃이 피고, 가을에는 열매가 풍성하게 달렸다. 새들은 나무에 앉아 너무나 달콤하게 노래를 불러 아이들은 노래를 듣기 위해 놀던 걸 멈추곤 했다. 너무 달콤하게 노래를 불렀습니다. “여기 있어서 너무 행복해!” 아이들은 서로 큰소리로 말했다.

[9E] 봄이 됐다. 온 나라에 작은 꽃이 피었고 어린 새들이 날아다녔다. 그러나 이기적인 거인의 정원만은 여전히 겨울이었다. 아이들이 없었기에 새들은 정원에 노래하러 오지 않았고, 나무들도 꽃을 피우는 걸 잊어버렸다. 한번은 아름다운 꽃 한 송이가 풀밭에서 고개를 내밀었지만, 경고 팻말을 보고는 아이들에게 너무 미안한 나머지, 슬며시 다시 땅속으로 들어가 잠을 청했다. 오직 눈과 서리만이 즐거워했다. “봄은 이 정원을 잊어버렸어.” 그들이 소리쳤다. “그렇다면 이곳에서 일 년 내내 살 수 있는 거야.” 눈은 자신의 크고 흰 망토로 풀밭을 뒤덮었고, 서리는 모든 나무를 은빛으로 덧칠했다. 그러고는 자신들과 함께 지내자며 북풍을 데려왔다. 북풍은 모피를 두르고 있었고, 온종일 정원에서 으르렁거렸으며, 굴뚝을 불어 넘어뜨렸다. “유쾌한 곳이로군.” 북풍이 말했다. “우박도 꼭 오라고 해야겠어.” 그렇게 우박이 찾아왔다. 우박은 성 지붕의 슬레이트를 거의 다 부술 때까지, 매일 세시간 동안 후드득거리며 떨어졌고, 그런 다음에는 전속력으로 정원을 돌고 또 돌았다. 우박은 회색 옷을 입고 있었고, 그 숨결은 얼음 같았다.

[12] 어느날 아침 거인은 잠에서 깨어났다. 어디선가 아름다운 음악이 들렸다. 그 선율은 너무 달콤하게 들렸다. 거인은 왕실의 오케스트라가 지나가는가보다라고 생각했다. 그건 그냥 작은 붉은가슴 방울새(linnet)들이 거인의 창밖에서 노래하는 것일 뿐이었다. 하지만 그건 거인의 정원에서는 엄청나게 오랜만에 듣는 새들의 노래소리였다. 그건 아마도 거인이 들어본 적이 없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음악이었다. 그러자 거인의 머리위에서 몰아치던 싸락눈이 멈췄고, 북풍의 큰 소리도 멈췄다. 달콤한 꽃향기가 벌어진 창틈으로 흘러들어왔다. “드디어 봄이 왔군. 봄이 온 것이 확실해.” 거인은 말했다. 그리고 침대에서 벌떡 일어나 밖을 내다보았다.

오케스트라라고 번역하려다 이동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악단으로,
붉은가슴 방울새는 홍방울새로 적었습니다.
싸락눈은 윗부분 번역과 통일을 위해 우박으로 바꿔서 적었습니다.

감사합니다!

[9] 그 후 봄이 왔고 온 마을 전체에 작은 꽃망울과 작은 새들이 있었다. 오직 이기적인 거인의 정원만 여전히 겨울이었다. 그곳에 아이들이 없었던 것처럼 새들은 그곳에서 노래하려고 하지않았고, 나무들도 싹을 틔우는 것을 잊어버렸다. 어쩌다 한 번 아름다운 꽃이 잔디로부터 머리를 내밀었지만 팻말을 보고는 아이들에게 너무 미안해 하며 땅속으로 다시 미끄러져 들어가서는 잠을 잤다. 유일하게 기뻐하는 것은 눈과 서리였다. “봄이 이 정원을 잊어버렸어," 그들은 외쳤다, "그래서 우리는 일년 내내 여기에서 살거야." 눈은 그녀의 멋진 하얀 자수로 풀밭을 덮었고, 서리는 모든 나무들을 은빛으로 칠했다. 그리고 그들은 그들과 함께 지낼 북풍을 초대했고, 그가 왔다. 그는 융단으로 싸여 있었고, 그는 매일 정원에서 으르렁거렸고, 바람을 불어서 굴뚝을 무너뜨렸다. "여긴 재밌는 곳이야,” 그가 말했다, “우리는 우박을 초대해야 해." 그래서 우박이 왔다. 매일 세시간 동안 그는 지붕대부분을 부술때까지 성의 지붕을 내리쳤고, 가능한 한 빠르게 정원 주위를 돌면서 달렸다. 그는 회색옷을 입었고, 그의 숨결은 얼음과 같았다.

Coin Marketplace

STEEM 0.29
TRX 0.14
JST 0.036
BTC 62186.41
ETH 3431.43
USDT 1.00
SBD 4.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