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ven의 秀討利(Story) 128 : 시작(時作) 2

in kr-series •  5 months ago  (edited)

Raven의 秀討利(Story) 128 : 시작(時作) 2

ravenkim.JPG

steemit_eng.png

지난 시간에 이어 시를 써보겠습니다. 오늘은 우리의 대중가요를 가지고 해볼까 합니다. 아시다시피 본디 노래와 시는 하나였습니다. 시라는 것이 문학의 한 갈래로 구분되기 전에 사람들은 노래를 불렀고, 그 노래의 가사가 시였습니다.
그래서 밥딜런이 노벨문학상을 받는 것이 이상한 일이 아닌 것입니다.

우리나라의 대중 가요에도 아름답고 좋은 가사가 참 많습니다.

제 취향대로 좋아하는 노래를 소개도 하고 함께 들을 겸 해서 두 곡 골라봤습니다.

다음날 아침 - 에피톤 프로젝트 (Duet With 한희정) Epitone Project
source

「아릿한 건 시간뿐이 아니야
수많은 날이, 산산이 부서져서
얼마나 오래 지쳐 잠들었는지
눈을 떠보니 새로운 아침이
혹시라도 꿈을 꾼 건 아닐까
수많은 날이, 산산이 부서지는
커튼 사이로 눈치 없는 햇볕만
눈을 떠보니, 오늘 이 아침이
그래, 그래도 참 반갑구나 했어
난 너에게 아무 말도 못했지만
그래, 그래도 참 다행이라 한 건,
그 시절이 남아줘서
아파할 건 서로에게 맡기자
수많은 날이 다시 찾아 올 테니
조금 기다려 머지않아 이곳에
눈을 떠보면 다음날 아침이」

가사가 참 시적입니다. 에피톤프로젝트의 노랫말들이 다 시 입니다.

지난 번 처럼 빈칸을 만들어 보는데, 첫 부분만 해보겠습니다.

「아릿한 건 ( )뿐이 아니야
수많은 날이, ( ) 부서져서
얼마나 오래 ( )었는지
눈을 떠보니 ( )이」

「아릿한 건 추억뿐이 아니야
수많은 날이, 흔적도 없이 부서져서
얼마나 오래 지우고 지웠었는지
눈을 떠보니 또다시 너의 얼굴만이」

뭐 그냥 대충 이런 식으로 바꿀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음은... 최근 정준영 사건과 연관되어 한 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진 가수의 노래인데... 또오해영이라는 드라마의 OST로만 봐주시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인용합니다. 저는 이 가수의 행동은 매우 부도덕하고, 법적으로도 꼭 응당 처벌을 받아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또 오해영 OST Part 4] 로이킴 (Roy Kim) - 어쩌면 나 (Maybe I) MV
source

「애써 무심한 척 돌아섰지만
피하려 할수록 난 그대가 그리워
이제는 더 이상 내 마음을 숨길 수가 없어

그댄 바람처럼
내 마음을 흐트러뜨리지만
어쩌면 나 아주 오랫동안
그댈 기다려 온 것만 같아

마치 그댈 만나기 위해
그 모둘 견뎌온 것만 같아

그댄 별빛처럼

저 별빛처럼
어두운 내 마음에 스며들어
어쩌면 나 그대를 만나
행복을 찾게 될 것만 같아」

이 노래의 가사도 드라마를 보신 분이라면 아시겠지만, 주인공의 마음이 그대로 잘 표현된 시입니다.

드라마 내용과 관계없이 앞 부분만 살짝 바꿔볼까요?

「애써 괜찮은 척 돌아섰지만
잊으려 하면 할수록 난 그대가 그리워
이제는 더 이상 널 향한 그리움을 숨길 수가 없어

그댄 흩날리는 꽃처럼
내 마음을 헝클어뜨리고
어쩌면 나 아주 오랜 시간을
그댈 잊지 못할 것 같아」

뭐 조금 바꿔 본다면 이렇게 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BTOB (비투비) – BEAUTIFUL PAIN (아름답고도 아프구나) (Color Coded Lyrics Eng/Rom/Han/가사)
source

비투비의 아름답고도 아프구나 역시 한 편의 시 입니다.

「사랑을 만나 이별을 하고
수없이 많은 날을 울고 웃었다
시간이란 건 순간이란 게
아름답고도 아프구나

낭만 잃은 시인 거의 시체 같아
바라고 있어 막연한 보답
아픔을 피해 또 다른 아픔을 만나
옆에 있던 행복을 못 찾았을까
너를 보내고 얼마나
나 많이 후회했는지 몰라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걸
놓치고 있는데 말이야

시간은 또 흘러 여기까지 왔네요
지금도 결국 추억으로 남겠죠
다시 시작하는 게 이젠 두려운걸요
이별을 만나 아플까 봐

사랑을 만나 이별을 하고
수없이 많은 날을 울고 웃었다
시간이란 건 순간이란 게
아름답고도 아프구나」

이 노래는 가사의 첫 부분이 강렬한데요.

조금만 바꿔본다면 이렇게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대를 만나 사랑을 하고
수없이 많은 날을 울고 웃었다
사랑이란 건 순간이란 게
아름답고도 아프구나」

살짝 몇 개의 단어만 바꿔봤습니다.

장마가 시작되고, 어두운 하늘에서 하루종일 비가 오니 기분이 센치해지네요.^^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_01.png

- Raven의 秀討利(Story) 목록
제목링크
1~120Raven의 秀討利(Story) 목록(1~120)링크
121종교에 대한 고찰 1링크
122종교에 대한 고찰 2링크
123종교에 대한 고찰 3링크
124기생충이 훈민정음이면 괴물은 해례본이다.링크
125내 생에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 밑바닥도 사랑하자.링크
126총, 균, 쇠로 쥬신을 찾아서링크
127시작(時作) 1링크
128시작(時作) 2링크

newen_LOGO_두껍.png

멋진 대문 만들어주신 @kiwifi님 고맙습니다.👍😊

steemit_logo.png

aaronhong_banner.jpg


Sponsored ( Powered by dclick )
구글 : '훙멍(화웨이 자체 OS 이름) 따라올테면 따라와봐'

화웨이에서 자체 OS '훙멍'화웨이 독자 개발 OS '훙멍'을 발표한 가운데 구글은...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로이킴을 보면 참 친구를 잘 만나야 하는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