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을 위한 동화] 생명의 나무

in kr-pen •  2 years ago  (edited)

IMG_0113.JPG


나는 다른 사람들의 안내를 맹목적으로 따라가는 사람은 아니다. 정신을 자유롭게 지키려고 늘 노력했으며 내가 아무리 좋아하는 것이라도 (나는 모든 주제에 관해 어떤 이론을 만들지 않고는 못견디는 사람이다.) 사실이 그것과 반대의 내용을 보여 줄 경우에는 어떤 가설이라도 즉시 포기하려고 노력했다. - 찰스 다윈


 오늘은 저에게 특별한 동화책 한 권을 소개시켜드리고 싶습니다. 바로 생명의 나무입니다. 그림책 작가로 유명한 피터 시스는 다윈의 [비글 호의 항해]를 읽고 감명을 받아 다윈의 이야기를 동화책으로 만들어냅니다.

다윈을 만나다

 2011년, 제가 커피가게를 하고 있을 때 이 책을 만났습니다. 미쉘양이 그림 동화책을 좋아해서 틈틈이 책을 사모아서 책장에 꽂아두었는데 의외로 손님들의 반응이 좋았습니다. 단골이 거의 20대 초 중반 여자손님이었으니까요. 어느날 서면 교보문고 앞 야외가판대에서 생명의 나무를 발견하고 냉큼 데려왔답니다.

IMG_0096.JPG



 가게 오픈 전이라서 첫 에스프레소를 추출한 후 시음을 하고 잠깐 테이블에 앉아 그림책을 펼쳤습니다. 그림이 너무 아름다웠고, 무엇보다도 다윈의 이야기가 재미있어서 푹 빠져 읽기 시작했습니다.


어느날 나는 삭은 나무껍질을 뜯어내다가 딱정벌레 두 마리를 보았다. 한 손에 하나씩 잡았는데 새로운 종류의 딱정벌레 한 마리가 보였다. 그 놈을 놓칠 수 없어 얼른 한 마리를 입 안에 집어넣었다. 아이구 맙소사!


 그런데 마지막 페이지 귀퉁이에 다윈의 일과가 나와 있는 겁니다.


나의 습관은 체계적이다. 그래서 특별한 작업을 위해 나의 습관을 쓸모있게 사용했다. 나는 밥벌이를 할 필요가 없었기 때문에 여유시간을 넉넉하게 가졌다. 심지어는 내 삶의 여러 해를 앗아가버린 나쁜 건강까지도 모임에 참석하거나 즐거움을 좇느라 관심을 분산시키는 일에서 나를 구해주었다.


 이 스케쥴을 보고 깜짝 놀랐답니다. 제가 원하는 것이 이런 삶이었거든요. 다윈처럼 살고 싶었습니다. 다윈이 일을 하는 시간을 글쓰는 시간으로 대치하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하며 상상의 나래를 펼쳤습니다. 다윈이 부인을 얼마나 사랑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부인과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어한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IMG_0094.JPG

 이 시간표대로 살아보겠다, 라고 결심했습니다. 저는 자기실현적 확언을 자주 하는 편입니다. 가게를 처음 오픈했을 때, 너무나 외진 곳이라 손님이 한 명도 오지 않을 때 빈 테이블을 보며 "손님들이 양떼처럼 몰려온다." 큰소리로 말했던 적도 있었습니다. 그 당시에는 불규칙적으로 식사를 하고 있었기때문에 미리 식사시간과 티타임 시간을 정해놓았답니다.

아침식사는 9시. 티타임은 1시.

 그렇게 시간을 정해두었더니 고맙게도 [타이탄의 도구들]의 저자로 유명한 팀 해리스의 [4시간]이라는 책을 만나게 됩니다. 이 책은 일주일에 4시간만 일하면서도 경제적인 풍요를 누릴 수 있다는 확신과 동기부여를 심어주었습니다.

 그리하여 저는 많은 시간을 일하지 않고도 자유로운 시간을 확보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나서게 되었습니다. 아직 이 즐거운 여정을 계속해서 탐구하고 있지만 일단 자유는 확보한 것 같습니다. 특별한 일이 없으면 매일 아침 9시에 아침식사를 하고 오후 1시에 티타임을 가지니까요. 만약 다윈의 생명의 나무가 아니었다면 위험을 각오하고 출발할 수 있었을지 의문이 들곤 한답니다.





보얀의 서재


고레가와 긴조
덕의 기술
재능은 어떻게 단련되는가
리추얼
갈매기 조나단


퀀텀소설 모음들


키요키
S
소녀와 모퉁이
크리스마스 선물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스스로 정한걸 혼자 지키는건 참 어려운데, 대단하시네요 ~
marasong

지키는 것 보다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구체적으로 확실히 아는게 중요한것 같습니다.

  ·  2 years ago (edited)

하루에 4시간만 일해도 좋을 것 같은데 일주일에 4시간이면..! 책 내용이 더 궁금해지네요ㅎㅎㅎ 다윈의 시간표 내용도 참 좋은 것 같아요.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도 아내와 가족과도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저도 저런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ㅎㅎ리스팀 해갈게요 보얀님ㅎㅎ

조르바님은 일주일에 4시간만 일하고도 여유로운 생활이 반드시 가능합니다. 기회가 된다면 4시간에 대해서 포스팅해볼게요. 멋진 하루 보내세요^^

찰스다윈의 하루 일과표라... 신기하네요
잘보고 갑니다 꾸벅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회사를 과감하게 박차고(사실은 찔끔 무서웠음~) 나온지 10년이 훌쩍 지나왔습니다. 독신이라서 그런지 생활하는데는 큰 어려움이 없더라구요. 물론 부모님과 적절한 타협으로 부모님집에 얹혀 살면서 '가정주부' 역할을 하면서 자유로운 삶을 살고 있지요. 즉 부모님집에 기생하지만 떳떳한 기생이지요. 밥값하는. ^^ 다윈의 책들을 읽어보아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 '인간과 동물의 감정 표현'이 명저라고 하는데 시간내서 읽어보려고 합니다. 좋은 책소개 감사드립니다. 나중에 시간내서 차분히 포스팅들 감상하고 가겠습니다.

peterchung님 반갑습니다^^
자유를 쟁취하신것 축하합니다.
저도 다윈의 '비글호 항해기' 읽어봐야지 생각하고 있는데 '인간과 동물의 감정표현'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멋진 밤 되세요^^

부인과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어한게 보이네요..:) 사이좋은 부부였을꺼라는 상상을 하니 다윈이 좀 더 멋져 보이는 ㅎㅎ

맞아요. 다윈은 파티나 사교활동은 싫어해서 결혼을 망설였다고 하더군요. 그럼에도 결혼했다는 건 부인을 사랑해서였겠죠. 부인을 애지중지하는 사람 정말 멋진 것 같습니다^^

"손님은 양떼처럼 몰려온다." - 실현되었길 바랍니다. 혹 실현되지 않았어도 실현되었길 바랍니다. ^~

감사합니다! 이렇게 기원해주셔서 실현되었답니다. 9년 전에요^^

어머 우선 책속의 그림이 너무 예뻐서 좋았고 다윈의 일과에서 가족과의 시간을 중요시 해서 더 좋았어요. 사실 아이 키우면서 더 규칙적이어야 하거늘 변수가 참 많네요. 저도 계획짜고 생활해야지 하는데 잘 안돼요;; 이제 계획좀 짜보고 살아야겠어요 ^^

아기가 있으셨군요^^ 아무래도 예상 외의 변수가 늘어나겠네요. 다윈은 부인과 집사,정원사, 가정교사만 3명 있었으니까 저 스케쥴이 가능했을거라 생각이 드네요. lanaboe님 오늘도 에너지 가득하시길 바래요!

제일 어렵다는 균형잡힌 삶을 살고 계신 것 같네요. 부럽네요 :)

경제적, 시간적 자유를 누리기 위해 즐거운 탐색중입니다^^ 같이 한걸음 한걸음 나아갔으면 좋겠어요.

짱짱맨은 스티밋이 좋아요^^ 즐거운 스티밋 행복한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