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스팀] <어떻게 죽을 것인가> : 컵라면이 땡길 때

in kr-book •  last year  (edited)





질문 하나. 당신의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 갑작스레 치명적인 불치병 선고를 받는다면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가정하기 싫은 물음이다. 우리는 이런 순간을 가정하기 싫기 때문에 사건 이후에 벌어질 예상 시나리오를 진지하게 그려보지 않는다. 혹시 당신이 "만약 내게 충분한 돈이 있으며 또 이만큼 발달된 문명의 의료 시스템이라면 병원 측에서 내게 가장 합리적인 선택을 제안하지 않겠는가?" 라고만 생각하고 있다면, 정작 그날이 닥쳤을 때 당신이 가장 사랑하는 사람은 가장 불행한 방식으로 죽어갈 확률이 높다. 현직 의사인 아툴 가완디의 저작 <어떻게 죽을 것인가>를 거칠게 요약하자면 그렇다.


현 의료 시스템은 진찰실에 앉아있는 환자를 사람으로 보지 않고 '물리쳐야 할 병'으로만 바라본다. 환자가 얼마나 고통스러운지, 그 고통을 감내하는 과정에서 환자가 가장 두려워하거나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무엇인지는 1도 관심 없다는 점에서 의사는 마치 악령이 빙의된 몸을 대하는 퇴마사의 태도와 같다. 네 이노오오옴! 썩 물러가지 못할까!? 성수를 뿌려주마! 어어어? 이래도 안 나가? 그렇다면 부적을 받아라! 오옷? 이것도 말을 안 듣다니, 그렇다면...! 라는 식이다. 지금 시대의 의사는 병을 다루는 사람일 뿐이지, 사람을 대하는 사람이 아니다. 그리고 사람을 사람으로 대하지 못하는 현 의료 시스템에게 우리는 단 한 번뿐인 삶의 마지막 순간조차 송두리째 베팅하고 있다. 그 결과 이 시대의 사람들은 고통스러운 화학 치료에 화학 치료를 거듭하며 인생을 마무리할 여유도 없이 중환자실에서 생의 마지막 날을 맞이한다.









그런데 문제는 의사뿐만 아니라 나를 비롯한 이 사회 전체가 환자를 같은 시선으로 보고 있었다는 점이다. 우리는 독립적인 생활이 불가능한 몸으로 병세와 싸우고 있는 환자에게도 주체성을 인정해줬을까? 혹시 무조건적인 안전과 생존을 이유로 폭력적인 생활방식을 환자에게 강요하지는 않았는가? 만약 가족 구성원 중에 한 명이라도 심각한 질병에 걸린다면 그때부터 환자는 주위의 훈수 쓰나미에 시달리게 된다. 이것 먹지 마라, 저것 하지 마라 등의 '마라' 조항은 끝없이 늘기 마련이고, 몸에 좋다는 이것 해라 저것 해라 등의 '해라' 조항도 한없이 추가된다. 환자는 가족의 뜨거운 사랑과 의사의 차가운 진료 덕분에 점점 침울해진다. 누구도 그에게 지금 이 순간, 무엇이 가장 중요하고 소중한지 절대로 묻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 삶은 생존기계에 불과하다.


5년 전 어느 날, 엄마가 갑자기 뇌출혈로 쓰러져서 반신 마비와 언어 장애가 찾아왔다. 지금은 어느 정도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할 만큼 상태가 기적적으로 호전되었지만, 그 당시는 의사조차 미래를 낙관하지 않을 정도로 절망적인 상황이었다. 환자복을 입은 엄마와 함께 병실에서 잠드는 날이 많았다. 그러던 어느 날, 잠 못 드는 새벽에 엄마가 내게 반짝이는 눈으로 물어왔다. "컵라면 먹으까?" 의외였다. 평소 엄마는 컵라면을 전혀 좋아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나는 "안돼! 엄마 지금 식단 조절하고 있는 와중인데 몸에 안 좋은 컵라면이 웬 말이여?"라고 말을 해야 되나 1초 정도 고민하다가, "컵라면?? 그르까?" 라고 대답하고는 몰래 편의점에서 컵라면 두 개를 사 왔다. 불 꺼진 컴컴한 병실에서 그날 엄마는 컵라면을 후루룩짭짭 정말 맛있게 잡쉈다. 지금 생각해도 내가 태어나서 엄마에게 가장 잘했다고 생각하는 효자 짓이었다. 컵라면이 졸라 땡길 때 컵라면을 먹을 수 없다면, 사는 게 다 무슨 소용이란 말인가?




@thelump



257
말기 환자 500여 명의 주치의들에게 자신의 환자가 얼마나 오래 살 거라고 생각하는지 물은 다음 환자들의 병세를 추적했다. 그 결과 63%의 의사들이 환자의 생존 기간을 과대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적으로는 530% 과대평가되어 있었다. 의사가 환자를 더 잘 알수록 오차 범위가 커졌다.

266
이것이 바로 수백만 번 반복되는 현대의 비극이다. 우리가 풀 수 있는 생명의 실타래가 정확히 얼마나 남았는지를 알 길이 없는 상황이라면, 그리고 실제보다 더 많이 남아 있다고 상상한다면 우리는 싸우고 싶은 충동을 느낀다. 혈관에 화학약품을 투여하고, 목구멍에 관을 삽입하고, 살에 수술로 꿰멘 자국을 가진 채 죽어 가기를 선택하는 것이다. 그렇게 하는 것이 오히려 우리에게 남은 시간을 더 단축시키고, 삶의 질을 악화시킬지도 모른다는 생각은 거의 떠오르지 않는다. 우리는 의사들이 이제 더 이상 아무것도 할 수 있는게 없다고 말할 때까지 기다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의사들이게 더 이상 할 수 있는 일이 남아 있지 않은 경우는 거의 없다.





지난 북스팀 포스팅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맘에 와닿는 글이네요..
떠오르는 말이 많은데 스팀잇은 삭제를 못한다 하여;;;;
적지를 못하네요 ㅎㅎㅎㅎ

네.. 이 주제에 관해선 누구나 사연이 많을거라 생각합니다.

  ·  last year (edited)

병원에서 마친 힘겨운 마지막을 경험한 1인으로서.

병원 에서 내게 가장 합리적인 선택을 제안하지 않겠는가?"라고만 생각하고 있다면, 당신은 가장 불행한 방식으로 죽어갈 확률이 높다. ---동의!!
이 격언을 떠올리시기를
큰 돈이 오가는 곳에서는 상대를 의심하라....물론 일부' 확신이나 편견'이 강한 분들대상의 얘기지만,

맞아요. 병원은 환자의 '삶의 질'을 대개 생각해주지 않습니다. 불행히도요.

"컵라면이 졸라 땡길 때 컵라면을 먹을 수 없다면, 사는 게 다 무슨 소용이란 말인가?" 완전 공감되는 문구네요! ㅎㅎ
좋은 책 소개 감사드립니다 ^^

맛있으면 0칼로리라는 말도 있잖습니까 ㅋㅋ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last year (edited)

맛나게 먹으면 살도 안찌고 병도 다 나아요.
진짜예요. 믿어보세요.ㅎㅎ

현대 의학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보게 되네요...
오로지 병을 퇴치하는데만 집중하는 의사들 때문이었는지
병원에 대한 저의 기억은 공포밖에 없네요

책을 보면 외국 사례를 들면서 병약한 노인이 병원에 갇혀있는 길 말고 다른 사례들을 보여줍니다. 병원 침대에서 모든 것을 구속당하며 삶의 마지막을 보내야만 하는 현실이 당연한 것은 아니더군요..

환자가 가족일때, 환자 개인으로서 마지막을 선택할 수 있는 권리는 더 복잡해지는거 같아요. 가족들이 바라는 것들이 분명히 있고, 그것들을 다 해보지 못하고 떠나보내면 너무 후회가 될꺼같으니 보호자들은 좀 더 노력해보려 하거든요. 그 갈등 속에서 현대의학이 얼마나 참여하게 할 것인지, 평소 대화를 나눠보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맞아요. 쉬운 문제가 아닙니다. 그러나 어떤 상황에서는 보호자의 열정과 의사의 노력이 정작 환자에게 좋지 않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그 갈림길이 어디인지는..아무도 모른다는 것이 참 결정하기 힘든 사항이죠.

컵라면 대목이 무척 찡하게 다가오네요....
좋은 책 소개와 감동적인 사연을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새벽에 컵라면은 환자나 보호자나 할 것 없이 진리이지 않습니꽈아아아!!

사두고 아직 읽지 않은 책인데요. 저도 나중에 포스팅해봐야겠네요. :-) 아, 그리고 오지랖 같습니다만, 도서 리뷰 리스트 추가하신 것 중에 ‘코스모스’ 링크가 잘못 된 거 같네요.

앗..!! 정말 감사합니다. 가끔 복사가 안되는 경우가 있더라구요. 좋은 밤 보내세요 :)

얼마전에 엄마은 장래희망이 뭐냐고 묻는 아이의 질문에 답을 못했다는 저의 글에 @mmerlin 님께서 다시 진지하게 ‘장래희망’이 무엇인지 묻는 답글을 다셨더라구요. 특별히 심각하게 물어보신건 아닐텐데 저는 ‘잘 죽는 것’이라 답했습니다. 아프지 않고 가족들 힘들게 하지 않고 잘 죽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일인지 깨닫게 되는 글입니다. 컵라면이 갑자기 드시고 싶은 엄마에게 컵라면을 대접한 것은 정말 잘하신 일이라고 봅니다. 가끔은 라면이 미친듯이 먹고싶은데, 라면은 그런 음식인것 같습니다.

뭐든지 마무리가 중요한데 말이죠. 죽음을 기피하는 사회이다 보니 말씀하신 잘 죽는 것에 대한 연구는 정말 없어 보입니다. 라면을 먹고 싶을 때 먹을 수 없는 순간이 온다면.. 더 살아야할지 고민해볼 것 같습니다.

특별히.. 심각하게.. 물어 본 겁니다. 마법사를 소환하셨으니 다시 묻겠습니다.

잘 죽는 게 '장래희망'이라는 엄마에게 아이가 다시 묻는 겁니다.

엄마는 장래희망이 뭐야?

두 번 물었으니, 한 번이 남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