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태보다는 비극을_ 폴오스터<뉴욕3부작>

in kr-book •  last year  (edited)


안 생겨요



종종 밤 산책을 나선다. 가벼운 차림을 하고 건물을 나오자마자 술집이 몇 개 들어서 있는 길을 지난다. 시선은 자연스럽게 가게 안쪽으로 향한다. 술잔과 안주를 가운데 놓고 이야기하는 이들의 표정을 힐끗 훔쳐본다. 나를 둘러싼~ 나를 제외한~ 사람들은 즐겁다~.

앗, 그런데 술집에 앉아있던 누군가와 눈이 마주친다. 자세히 보니 졸업 후에 수년간 못 봤던 대학교 동문이다. 이런 우연이 ! 그녀는 손짓을 하고 나는 합석한다. 그녀와 동석했던 큐레이터와도 안면을 트게 되고, 서로 만취해서 시시껄렁한 농담을 주고받다가 스마트폰에 있는 내 작업 이미지를 보여주기도 한다. 결국 그게 인연이 되어 나는 내년 5월에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개인전을 할 예정이다. 그뿐이랴, 첫눈에 반했던 아름다운 그 큐레이터는 현재 내 애인이 되었다.

뻥이다. 이런 일은 일어나지 않는다. 안 생긴다. 절대로 안 생겨요. 1시간 산책 코스를 걷는 동안 나는 아무런 일도 당하지 않고 언제나 무사하게 집에 도착한다. 디비 잔다. 다음 날은 스케줄이 딱히 없다. 방바닥을 굴러다니다가 집어 든 책, 폴 오스터의 <뉴욕 3부작>이 다행히 읽을만해서 시간을 때우기는 하지만 그래도 뭔가 심심하다. 아, 이럴 때 어떤 사건 나한테 안 일어나나? 이럴 때 예기치 않은 전화 한 통 ! 문을 두드리는 낯선 방문자 !! 삶을 송두리째 바꿀만한 어떤 소식 !!! 그 거절할 수 없는 제안 !!!!

지루함보다 차라리 비극을



인생에 그런 건 없다는 사실을 깨우친 때는 스무 살 여름, 충북 제천에서였다. 여름방학을 틈타 전 재산 15만 원을 들고 무작정 여행을 떠났다. 목적지가 어디인지는 중요치 않았다. '홀로' 여행한다는 것, 그 낭만이 중요했다. 앞으로 나에게 무슨 일이 일어날까 상상만 해도 두근두근 ! 캬.. 벅찬 기대를 안고 새벽녘 햇살을 맞으며 집 밖을 나서는 기분은 그야말로 최고였다. 아니 왜 영화나 소설을 보면.. 홀로 여행을 떠난 주인공이 이 사건에 우연히 휘말리고, 저 사건에 의도치 않게 가담하면서 한바탕 룰루랄라 우여곡절 활기찬 스토리들이 펼쳐지지 않는가!

실제로 어땠냐고? 여행 중에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어떤 사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아무도 없는 제천의 어느 소나무 숲에서 지독한 고독이 무엇인지 뼈저리게 맛보았을 뿐이다. 아, 딱 한 사람만이 내게 말을 걸었다. 긴 대화 끝에 차비가 없다고 해서 오만 원을 제공했다. 나는 멍청이었고 그놈은 사기꾼이었다.

방바닥을 굴러다니며 폴 오스터의 <뉴욕3부작>을 아주 재미나게 읽었다. 소설 속 주인공은 아주 사소하고도 우연한 사건에 의해 자신의 온 삶을 내던지게 된다. 저자는 인생의 중요한 일들은 순전히 우연으로밖에는 설명할 수 없다고 지속적으로 말한다. 잘못 걸려온 전화 한 통에, 사소한 제안 하나에 주인공의 삶은 그 이전과 180도 바뀌게 된다.

나는 내 산책과 스무 살 여행을 떠올리며 주인공들이 부러웠다. 그들에게 찾아온 우연이 부러웠다. 정확히 말하자면, 본인이 의도치 않았더라도 인생 자체가 뒤흔들만한 스펙터클한 사건이 그 앞에 놓인다는 것이 부러웠다. 앞뒤가 전혀 보이지 않는 상태, 무엇이든 이성적으로 판단할 수 없는 광기의 순간을 갈망하는 마음이 한켠에 도사리고 있다. 심지어 그 우연한 사건이 소설 속 주인공처럼 파멸로 나를 이끈다고 해도 말이다. 행복의 반대말은 절망이 아니라 지루함이다. 비극이 아니라 권태다.





ISBN : 9788932909554

@thelump


최근 포스팅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행복의 반대가 권태라니 그런것도 같아요.^^ 무기력한것 만큼 자신을 비참하게 만드는게 없죠.

권태로웠던 나날에 읽은 책입니다. 권태가 좋은 유일한 점은, 책을 읽게 만든다는 것이죠.

앗 그렇네요. 너무 극단적으로 무기력함을 생각했나봐요 ;;

권태롭다 보면 무기력이 찾아오기도 하겠죠? 그럴 때 드라마틱한 사건을 항상 꿈꾸잖아요. 그런데 영화에서 나올법한 사건이 내 인생 전체를 지배한다면 그것도 환장할 노릇이긴 합니다만.. 참 중간을 찾고 만족하는 게 어려운 법입니다 늘.

좋은글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모든 내용을 공감합니다
짱돌이에 부적은 오늘 다 읽었네요
고양이 들과 살면서 수없이 격은 이야기라
어떤 마음인지 알고 있기에 읽을수가 없었습니다
오늘도 읽으면서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감사합니다~~

모든 걸 다 잊은듯 새 생명이 태어나는, 곧 돌아올 봄을 맞이하면서 그렇게 또 살아가겠죠오..

  ·  last year (edited)

첫 번째 두 문단 읽고 뒤로가기 눌렀다가, 다시 인내를 갖고 돌아와보니 해피 엔딩이군요 휴

다시 돌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오쟁님 안녕하세요~
포스팅보면서 처음으로 빵~ 현웃터진 것 같아요. 하하

'뻥이다. 이런 일은 일어나지 않는다. 안 생긴다. 절대로 안 생겨요.'

행복의 반대말이 권태라니..어찌보면 공감이 되기도 하네요. 하루하루가 바쁠 땐 권태로움이 그립기도 합니다^^;;
곧 불금시작되네요~ 주말 잘 보내시길 바랄게요^^

맞아요 사실 권태롭다는 것은..폭풍 전야의 고요함일 가능성이 많으니까요 !

안녕하세요, booksteemkr 서평 모음집 등록 수동봇(!)입니다.

쓰신 서평이 저희 사이트(https://booksteem.kr)에 등록되었습니다.
포스팅에 kr-book 태그를 적용하시고 본문에 ISBN 코드 이 있으면 보신 책 정보가 자동으로 매칭되어 등록됩니다.
(예: ISBN - 9788937460500 혹은 ISBN : 9788937460500 )
그렇지 않으면 관리자가 노가다로 등록해서 등록 속도가 느립니다.

약소하지만 보팅 하고 갑니다.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

반갑습니다. 말씀하신대로 본문 맨 끝에 이 책의 ISBN - 번호 를 넣었는데, 그냥 써진대로 나오네요. 이렇게 하는게 맞나요?

ㅋㅋㅋㅋㅋㅋ 아이고, 웃으면 안되는데 죄송해요오오.. 재밌게 읽었습니다 ㅎㅎ

그런데 실제로 스펙타클한 사건이 인생에 나타나면 정말 감당안됩니다. 평범하고 지루한 오늘을 그리워하실거예요 ㅠㅠ

맞아요 ㅎㅎ 사실 스펙타클한 인생은 드라마나 영화로 충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