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damf’ poem] the Poison 毒

in #poem2 years ago (edited)

0E0A2D1C-BE99-41FC-A801-0BC95D236F45.png




가슴의 주먹만 한 응어리와
머리의 손톱만 한 종양에서
독을 품어 낸다.
그 향기에 취한 자가 미혹된다.




나를 품는다는 건
나의 독도 품어야 하는 것.
나의 독에 너의 세계가 파괴될까
두렵다면 나를 품을 자격 없다.
네 세계의 한 조각도 부술 생각 없지만
두려움으로 겁에 질려 물러서진다면 도망가라.
서성거리지 말고 멀리멀리.




바라지 않는다.
육체의 쾌락
영혼의 평온
관계의 영원
그런 이유로 품을 수 없다.




순수하나 나를 사랑했던 이들은 죽어나갔다.
죽을만큼 나를 사랑하지는 않았던 자들은 살아 돌아갈 수 있었다.
죽음 직전의 고통을 앓고
달아나 숨어서 나를 지켜보는 것을 느낀다.




독해지자, 독해지자.
나의 독에 내가 마비되어간다.




written by @madamf MadamFlaurt
#詩 #poem #마담플로르의 거친시



[madamf’s poem]

Dawn Ejaculation 달콤한 새벽
미안하다 Sorry, but I don't love U
The shark 상어
외롭고 높고 쓸쓸하다 해도
Wander like the wind! 방랑하라, 바람처럼

나무의 눈 The eye of tree
나에겐 해마가 없어
늙은 소녀 1, 2
고통이 톡톡,
유배 流配
사진
요절
샘 or 변기
Highway Requiem 하이웨이 레퀴엠
onenight with author 문호와의 원나잇
Sorrow 슬픔 1
Not have been saved by others, 타인으로 구원받지 못하리니......
the Separation 이별



A878D0F8-9247-4278-974E-0838CB2A2B46.gif

Sort:  

읽으면서, 저번엔 비운의 팜므파탈이 떠올랐다면. 이번엔 마돈나가 떠올랐어요:) 마담 플로르님이 스팀잇의 마돈나가 아니실까요!^^

C1E5EE3E-CF69-4FBF-833A-A01F63BF1C54.jpeg

이 마돈나 맞나요?
제가 중저음의 보컬을 좋아하는데 가는 목소리 중 유일하게 좋아하는 팝가수라 기분이 업보팅되는 걸요. ㅎㅎ

스팀잇의 섹시스타라는 의미인지,
스팀잇 베스트 도발자라든지,
어떤 의미로도 좋습니다.
제게는 극찬과도 같아요.
그치만 콘님의 진짜 의도가 궁금하네요. 궁금궁금ㅋㅋ

둘다 맞습니다 플로르님!^^

독한 마담에프 샘!!
두세 번 크게 소리내어 읽고 갑니다
독은 치명적이지만
적은 양의 독은 약이 되지요
독해지는 동시에 독해지지 않는
그 경계선에서 방황하는
한 이방인이 있어요
오후 잘 보내세요!!!

저도 경계선의 이방인입니다.
선 위에 서있는 짜릿함을 즐기죠.
낭독해주셨다니 기분 좋네요.^^
제 시를 제가 낭독한 적은 없어요.
어떤 기분일까...

시가 마음에 들어요~~

마음에 드신다니 기뻐요.^^

산산이 부서지리~ 사랑할 수 있다면.. 나 잡아봐라~~ 휘리릭~

이리와~~^^

집착일까요? 무-무집착일까요? 거칠지만 마약같군요. 매력, 마력, 마약

매력, 마력 좋아합니다.
마약은 안돼요.^^

마약이 별거인가요? 강한 착심을 불러일으키고 현실감을 잃게 만들면.. 님의 시와같이^^

마약같은 시, 좋아요.
중독되게 만들고 싶네요.^^

저도 마담에프님의 그 독에 미혹된 것 같아요~ 거친시 좋아요~

거친 시, 좋아하시는구나 ㅎㅎ

madamf님의 시는 늘 수 차례 반복해서 읽고 또 읽게 되어요(그래도 내가 맞게 이해했나 의문이;;;;). 언제 한번 만나뵙고 제가 제대로 이해했나 검사 좀 받고 싶다능ㅠㅠ

아름다운 수지님,
이해하지 마세요. 그저 느껴주세요.
저도 이해못해요. ㅎㅎ

독해 보이지만 외로워 보이기도 해요.
외로움에 더 마비가 되어 가는 듯...

외로움을 들여다봐주시니
오늘 밤은 외로움이 덜할 것 같아요.

마다님 시를 읽으니 타나토스와 에로스가 서로 손짓하는 감성이 느껴졌어요... 치명이지만 거부할 수 없는...

죽음과 삶은 공존하죠.
저의 시에서 치명을 느끼시는 그림작가님이 두분인데
그 두분 소개팅시켜주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어린왕자가 소리친 구절이 생각나네요

꽃은 약한 생물이야. 그네들은 순진해. 그네들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자신들을 안심시키는 거라고. 그네들은 자신들의 가시가 무시무시한 거라고 믿고 있는 거라고..."

시의 화자도 여리고 순진해요.
독하고 싶지 않아 하죠.

그렇게 느껴져서 드린 말씀이에요ㅎ

치명성은 독의 본질. 치명적이지 않다면 독의 정체성을 잃고 말겠죠. 독인 줄 알고 다가갔으나 그 독이 나에게만 통하지 않기를 바라는 사람은 이미 독에 면역이 있거나 바보이거나 둘 중 하나일 것 같네요. 이 독에 면역 있다는 건 이미 한 번 겪어 봤다는 얘기일 텐데, 그렇다면 죽을 만큼 사랑하지 않았던 자에 속하겠군요. 이런 자에게 두 번째 기회가 있을까... 모르겠네요. 바보는 순수할 테니 예정된 죽음을 맞을 테고...

김작가님의 댓글을 테마로 소설을 써도 좋겠어요.
쟝르는 에로틱 스릴러ㅎ
진짜 쓰시게 된다면 뮤즈로 저를 지명해주세요.
제발~^^
작가의 뮤즈가 될 수 있다면 그와 함께 불멸할테니까요.
아, 불멸하고 싶다.

면역되고 내성이 생긴 사람들끼리 사랑이란 걸 하니 사랑이 재미없는 건지도 모르겠어요.
바보들은 모두 죽어버렸는데 그럼에도 바보를 꿈꾸네요.

그런 기회를 주시면 영광이죠. 쓰게 되면 꼭 그렇게 하겠습니다. 이름은 필히 F로 시작할 거예요 :)

애구에구, 좋아요.^^

자연을 보면 가시가 많고 독이 많고 강할수록, 내면은 연약한 모습인 경우가 많은데 시의 주인공도 그런 모습이 있지않을까 생각이 드네요.

강한과 약함은 공존하죠.
그녀는 강하지만 한순간 무너지기도 합니다.

시 읽으면서 소름돋는 적 첨이네요. 잘 감상했습니다.

특급 칭찬이죠?
감사합니다. ^^

치명적인 유혹과 금지된 사랑 그리고 모든 것을 버리고 치명적인 유혹에 넘어간 로맨티스트는 다 사회적으로 죽음을 맞이했다. 그리고 유혹하는 당사자는 더 독해져야 한다. 대충 이런 의미 같은데 제가 5%라도 이해했는지 의문이네요. 암튼 독의 시향에 마취되어 갑니다.

100% 인데요.
지극히 개인적인 글에 사회적 의미를 부여하시니
제 시가 멋지게 느껴져요.
감사합니다.^^

해당 시를 읽으면서 저는
'뱃심' 즉 '리스크'를 '독'대신해서 읽어보았네요..

품어보려고 하면
내뿜어지는 위험에 많은 이들이
어떠한 반응이 보여질지를 생각하면서 말이죠..

잘 보고 갑니다.

위험한 것에 끌리고
리스크가 있는 것을 알면서도 내던지게 되는 건
무엇 때문일까요.
저의 글이 다양하게 해석되는 경험, 신선합니다.

나의 독에 내가 마비되어간다.. 뭔가를 느끼게 해줍니다.

느껴주시니 감사해요. 아로미님^^

아멜리 노통브의 소설 살인자의 건강법에는 죽음을 앞둔 늙은 대문호가 잠수복을 입고 거친 문장 사이를 요리조리 피해다니다가 피 한방울도 묻히지 않고서는 소설을 "다 읽었다"라고 말하는 이들을 비웃는 장면이 나오는데 마담니의 시를 읽고나니 문득 생각이 나네요. 어쩌면 전 그동안 무거운 잠수복을 입고 사람과 사람 사이를 피해다니다가 상처 하나 없이 깨끗한 더러운 몸으로 그들을 사랑했다고 말하고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러니 제가 사사공님에게 진한 호감을 느끼지요.

깨끗한 더러운 몸...

영감을 주는 구절이네요.
소설가의 건강법도 꼭 읽어야겠어요.
사사공님, 피아노 연주도 참 좋았어요.
가끔 듣고 싶을 것 같아 리스팀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