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ergy tour] 전설 뒤의 전설(황지연못)

in kr •  9 months ago

강원도 태백시에 가면 들릴 곳이 황부자댁입니다.
아..지금은 연못이 되어 있네요. 황지연못.
맞아요. 황씨부자가 여기 살았었지요.
그 양반에 관한 아주 고약한 전설이 남아있지만....저는 그 분이 결코 나쁜 분이 아닌걸 알거든요?
꿈에 그 집 며느리가 와서 알려주더라고요. 우리 착하신 시아버지의 누명을 벗겨달라고-
이제 그 비하인드 이야기-해드릴까요?
아! 이 이야기를 다 들으시면 방광과 신장에 큰 도움이 되실거에요.

20160520_11204.jpg

황부자는 삶이 매우 넉넉했지만 마음이 편치는 않았습니다.
마을은 가뭄만 들면 농사를 망치고 많은 사람이 굶주림에 허덕였거든요.
그는 어떻게 하면 마을이 물걱정 없이 살 수 있을지 하늘에 물었답니다.
꿈 속에 용이 하늘에서 내려와 그에게 물었습니다.

"너의 소원을 이뤄줄 수 있다. 하지만 하늘과 땅을 움직이는 일에는 희생이 따르는 법, 너와 너의 가문은 여기서 끝날 수도 있다. 그래도 괜찮으냐?"

"나야 홀몸이니 괜찮소만 며느리와 상의해보리다."

며느리는 그 이야길 전해듣고 두려움에 아기를 안으며 펄쩍 뛰었지요.

image.png

"제가 박복하여 젊은 나이에 남편을 잃은것만도 서러운데 이제 죽으라니요? 더구나 이 아기마저 희생하란 말씀은 당치도 않습니다."

그날 밤 황부자는 다시 꿈에 용을 보았습니다.

"난 죽어도 좋소. 살만큼 살았고 부귀영화도 누렸으니. 하지만 며느리는 아기와 함께 어떻게든 살려고 하니 어쩌면 좋소?"

태백.jpg

용이 말했습니다.

"그 선택을 존중하자꾸나. 그러면 복력은 절반으로 줄겠지만 자네만 죽는 것으로 하세."

"알겠소이다."

"이제 조만간 어느 스님이 탁발을 올 것인데 그의 발우에 쇠똥을 담아주게나. 그러고 나면 모든 일이 알아서 흘러갈걸세."

과연 며칠 후 노승이 탁발을 하러 왔지요.
황부자는 준비했던 쇠똥을 발우에 담아주며 말했습니다.

"옛다! 이 쇠똥이나 먹어라!"

노승은 깊이 고개를 숙여 감사의 뜻을 표하는데 황부자는 문을 닫고 들어가버렸고-며느리가 바로 쫓아나와 노승의 발우를 다시 받았습니다. 그리고 깨끗이 씻고는 비단을 받치고 거기에 쌀을 가득 담아 주며 말했지요.

"시아버지가 저런 분이 아니신데 용서해주십시오."

꾸미기_--2-20180712_202901.jpg

"황부자는 이 업보를 선택한거라네. 이제 이 집은 곧 폭삭 가라앉을텐데 그대는 살고 싶으면 날 따라오시게."

"그 그건....시아버지를 모시고 가야.."

"시아버지는 죽음을 선택했네. 자네도 아기와 함께 죽겠는가? 마지막 선택의 기회를 주겠네."

며느리가 안채를 돌아보는데 황부자는 손짓으로 어서 떠나라는 표시를 했습니다. 며느리는 마지막 인사를 말없이 올리고 아기를 들쳐업고는 이를 악물고 노승을 따라나섰습니다.

노승은 말했습니다.

"어떤 일이 있어도 뒤돌아보지말게. 살고자 했다면 모질게 맘을 먹어야 해."

구사리 산마루에 이르렀을 때 천지가 무너지는 소리가 나며 황부자댁터가 가라앉기 시작했죠.
며느리는 느낌으로 그것이 무슨 소리인줄 알고는 멈춰서버렸습니다. 따라나섰던 개도 왕왕 짖으며 뭔가를 알렸습니다.
며느리는 한걸음도 더 떼지 못하고 대성통곡을 했습니다.

"아버지! 시아버지! 평생을 베풀며 사시더니 돌아가실 때도 온 사람을 위해 가시는군요!"

황지연못_태백.jpg

그리고는 천천히 돌아섰고...그 집이 가라않아 커다란 구멍만 남은 것을 보는 순간-그녀는 아기와 함께 돌이 되어 굳어버렸습니다. 노승은 고개를 끄덕이며 말했습니다.

"황부자의 뜻도 자네의 뜻도 하늘을 감동시켰네. 이제 이 마을에 가장 큰 물이 솟아날걸세."

황부자댁 터에서는 맑은 물이 펑펑 솟아나기 시작했고-그 수량은 엄청 났습니다.
하루에 500톤의 물이 용출되었고 결국 그 곳이 낙동강 1300리의 발원지가 되었다지요.

꾸미기_--2-20180712_203045.jpg

그리고 황부자와 며느리는 이 곳을 지키며 사람들을 위하는 토지신이 되었답니다.

이곳을 오시는 분은 그 맑고 풍성한 수기운을 잘 마셔주세요.

image.pn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흥미진지한 전설이네요 :)
이야기를 읽으며 사진을 보니
한번은 꼭 찾아가 보고 싶어집니다^^

·

네! 가셔서는 깊이 호흡해주시길 ^^

황지연못은 너무 아름다워 보이는군요.
전설을 듣고 동상을 보니 애잔하네요.

·

단님! 아름답고 섬세한 감각을 가지셨군요.
고맙습니다.

전설에 푹 빠졌다가 나왔네요.^^

·

시원한 전설이죠? 낙동강발원지의 물맛도 느껴지고요.^^

재미있는 전설이네요.
뭔가 섞여있는 것 같은건 느낌일 뿐?!!!
암호소녀는 휴재던데 연재 기다리겠습니다.

·

뭔가 섞여있죠? 빠졌단 것이 맞춰져 있는건지도 모르죠.ㅎ
네 암호소녀는 더워서 좀 쉽니다.^^

슬픈 옛전설이네요...신화같은 느낌이 나는 우리나라 이야기라서인지 마음을 크게 울리는군요...

·

지금은 토지신 강신이 되어 지켜주고 있으니 잘 살고 있을거에요.^^
고마워요 솔피님!

감동적인 전설입니다.. 혹시 타타님이 제작하신 이야기?

사진과의 매치도 좋네요.

·

원래 전설을 보고나서 새롭게 밀려든 장면이었죠.
무엇이 진실인지는 저야 몰라요.^^

Loading...

여름에 태백에 가면 모기가 없을 정도로 시원하죠.
황지연못 가 봤는데 물이 엄청 깨끗하더군요.
생각보다 주변 관리가 안된 것은 좀 실망스럽죠.

·

맞아요 이번에 모기한테는 한번도 안물렸네요. 태백.......대단하게 남았어요. 제 가슴에-

이 비하인드 스토리 진짜인가요? By: 타타작 인거죠 ?ㅋㅋ ^^

·

검색해보세용. ^^ 원작과 제 현몽작의 차이를 비교하실 수 있을거에요.

약간 소돔과 고모라가 생각나기도 하는데 의미는 그게 아니고....-.-;;
뭔가 전설과 같은 이야기가 재미나네요.

·

그죠? 어디가나 뒤돌아보지 말라면 말아야 하나봐요.ㅎ
하지만 우린 하루에도 몇번씩 내가 산 코인의 차트를 살피다가 돌이 되곤 하죠.^^

감동스러운 전설이네요

·

제이님 고마워요. 등줄기로 한기가 스물스물 올라오시길 기원할게요.

황지연에 그런 전설이 있었네요.
님의 글 덕분에 김삿갓이 이렇게 상세하게 알게 되었습니다.
보팅으로 감사의 뜻을 전합니다.

·

일반인들은 잘 모르는 전설입지요. 고마워요. 킴님 ^^

😊😊😊😊 great

중학생 때 국어 과목 시절에 배우던 전설 이야기가 떠오르네요 ㅋㅋㅋ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몰입해서 읽었네요^^

·

누군가 내 이야기에 몰입해줄 때...누군가 내 작품에 황홀해 할 때....
그 시간은 금빛이지요.^^

재밌습니다.ㅎㅎ
물도 깨끗해보이네요.

·

지금도 가뭄에는 거기 물을 퍼다 쓸 정도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