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의 다른 모습

in kr •  last year 

@whatwelivefor 입니다. 오늘은 하루종일 무기력하게 시간을 보내고 집에와서 그저 그런 오늘의 제 생각을 끄적여봤습니다. 평소 책으로 포스팅을 하고 있는데 요새는 시간이 부족하다는 핑계로 의지가 부족함을 숨기고 있으나 이렇게 가끔은 일상적인 생각을 끄적일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 것에 만족을 느낍니다.

상처를 사전에 검색해보면 몸을 다쳐서 부상을 입은자리, 피해를 입은 흔적이라고 정의되어있다. 하지만 실제로 상처라는 단어를 돌이켜 생각해보면 우리들은 이 단어를 물리적이고 직접적인 의미보다는 마음에 와닿는 아픈 감정을 표현하는데 익숙한 것 같다. 흔히들 상처에 관해 굉장히 부정적인 생각을 갖곤 하는데 이는 마데카솔이나 후시딘과 같은 연고로 해결되는 눈에 보이는 상처가 아닌 보이지 않는 곳의 아픔일 것이다. 어려서부터 흔히들 '남 눈에 눈물 내면 제 눈엔 피눈물 난다' 라는 말을 듣곤했을 것이다. 하지만 남의 눈에 눈물을 내고도 함께 웃을 수 있는 경우도 허다할 것 이다. 오늘은 도움이되는 유익한 상처와 그 상처를 남에게 내야만 했던 사람들에 관해 이야기하고싶다.

'친구의 통책은 충성에서 말미암은 것이나 원수의 입맞춤은 거짓에서 난 것이니라' 라는 말이 있다. 우리를 사랑하는 사람이 우리에게 상처를 준다면 그것은 때론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의미이다. 사람은 모두 자신만의 가치관을 갖고 살아가지만 유독 다른 방향을 개척하려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다. 여기 여러 모임에서 유독 적응하지못하는 한명이 있다고 가정하자. 그는 한 모임에서 불온한 행실의 문제로 대부분의 사람들의 비난을 받고있다. 그 순간 내가 그의 가장 친한 친구라면 그에게 괜찮다고 다독여 줄 것인가, 정당한 조언을 해주며 모두의 비난을 받고 있는 친구의 마음에 또하나의 상처를 줄 것인가는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 적절한 조언이 그 친구에게 반드시 상처가 되느냐 하는 것은 개인의 성향 문제로 치부한다하여도 모든 사람들이 비난하고 있는 와중에 가장 친한 나마저 비난에 합세한다면 그 충격은 배가될 것은 자명하다. 하지만 앞서 말한 것 처럼 이는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 반드시 그에게 적절한 상처를 가해주어야 진정한 친구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성공한 사람은 남에게 충고하지 않는다'는 제목의 책을 읽진 못했지만 어디선가 들었던 적이 있다. 이 책의 제목을 유심히 본다면 남에게 충고하지 않는다는 부분의 의미를 명확히 알 수 있을 것 같다. 친구는 남이 아니고 충고와 조언은 엄밀히도 다른 부분이니 말이다.


오늘은 신비주의를 유지하며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철저히 숨기며 글을 쓰며 소통하고 있는 나에게 누군가를 심사해야만 하는 면접자리가 있던 날이다. 과연 그 짧은 순간에 누군가를 평가하고 누군가를 구분지어야 하는 일을 해야한다면 과연 내가 마땅한지에 관한 생각을 정리하기도 전에 그와 약속한 시간이 다가왔다. 일을 하기위에 필요한 지식들을 공격적으로 묻고나니 어쩐지 마음이 편해졌다. 질문과 답변이 수차례 오고가니 문득 그 사람이 궁금해졌다. 나는 그에게 물었다. 이 곳에서 불의가 일어난다면 잘 참을 수 있는지를. 그는 잘 참는다고 대답했다. 다음 내 질문은 팀을 위한 내부고발자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것이다. 그의 대답이 끝나기도 전에 그 고발대상자가 본인의 친구라면 어떻냐고 재차 물었다. 그는 친구와의 의리를 지키지 못하면 그 팀도 지킬 수 없다고만 짧게 대답했다. 현명한 대답이었는지 모르지만 내가 듣고싶은 것은 그 친구와의 의리가 아니다. 내가 궁금한 것은 누군가에게 선의의 상처를 줄 수 있는 용기 그 것이 회사에서 필요하다면 본인이 그 역할을 해줄 수 있는지에 관한 것이었다.

소중한 사람에게 주는 상처는 나 역시 언제나 아프다. 하지만 그 상처가 아물기를 간절히 바라는 나의 마음은 마치 자식의 훈육을 위해 회초리를 들고 때리는 어머니에 비할 수 있으려나..? 아니 없다...

이 이야기는 오늘의 면접이야기와 최근에 친구에게 통렬한 비판을 하다가 오바한 나를 반성하며 스스로를 합리화하기 위해 갑자기 쓰여진 글입니다. 혹여나 생각해보면 여러분들 주위에도 여러분들을 위한 비판에 용기를 아끼지 않는 분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들은 가끔 맹렬히 화난 표정으로 쏘아붙일지 모르지만 누군가는 진심으로 여러분들을 위한 각고의 노력을 하는 사람이 일지도 모릅니다. 그 분이 다만 상사가 아니길 바라면서 이 글을 마칩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호출에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많은 부분 공감합니다.
조언충고 생각보다 쉽지 않습니다.

·

리스팀을 해주셨네요. 생각지도 못했는데 정말 감사합니다. 제가 전부 확인은 못해봤지만 최초로 해주신게 아닌가 싶네요 ㅎㅎㅎ 천운님 글도 잘보고있습니다.

  ·  last year (edited)

자기 스스로에게 주는 조언같은 건 모르겠습니다만 충고와 간섭의 경계를 전 아직도 잘 모르겠습니다... ㅠㅠ 상대편이 진짜 들어달라고 신호가 오는 때도 있는데..... 그게 참 어렵더라구요.... 하지만 그게 상대방에게 뼈와 살이 될수만 있다면 좋은일 인가 같습니다 좋게 받아들여졌을 겁니다 기운 내세요

제가 면접 치르면 광탈할 것 같습니다...

·

제가 면접을 볼 자격도 없는데요ㅋㅋㅋㅋㅋㅋ 사실 어디서나 인력은 필요하니까 저 같은 사람한테도 이런 기회가 오네요!

가끔 내 주제에 누구를 비판하는 게 가능한 일인가 하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아마 저를 아껴주는 사람들도 그런 생각을 넘어서 도와줄 일이 있으니 저에게 충고 혹은 비판을해주는 거겠죠.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해주셔서 감사드려요..글 너무 좋네요 ^^

·

맞습니다. 분명 무작정 조언이랍시고 말하는 사람의 유형이 아니라는 것을 안다면 왜 이런말을 해줄까 한번쯤 깊게 생각해보는 것도 좋을거라고 생각합니다 !

누군가가 나에게 직접 비판을 한다는건 아무리 좋은 뜻으로 그런것이라해도 그닥 기분은 좋지 않을것 같네요^^

·

맞습니다 ㅎㅎ 저도 이렇게 알고는 있지만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도 많죠.

깊이 생각하게 하는 주제입니다. 잘 읽었습니다

내부고발자... 그것도 친구라면..
너무나 어려운 질문입니다...
멘탈이 탈탈 털릴듯 하네요.. 흐흐

·

어려운 질문인 만큼 확실한 답보다는 소신있는 발언이 중요하겠죠 ㅎㅎㅎ?

오늘도 친구와 진솔한?) 얘기를 했지요.
예전엔 그런 쓴소리가 싫었는데, 지금은 그 친구의 마음을 아니까..
(어느 정도 제가 납득한 상태이기때문에) 고맙기만 하네요..

면접을 보는 입장에서 내부고발자에 대한 질문은 진심을 답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누군가 저에게 그런 질문을 한다면 제 의지와는 상관없이 회사가 원하는 답을 하지 않을까 합니다.

저도 비슷한 경험을 겪은적이 있어서 공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