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일의 수다#341]넷플릭스 브리저튼

in #krlast month

안녕하세요, 카일입니다.

SE-3d04cc87-c14a-4d8c-b629-5848bacea2c4.jpg

넷플릭스 오리지널은 광고가 바로바로 떠서 궁금증을 유발하는데,
브리저튼도 마찬가지.
워낙 코스튬 드라마를 좋아하기도 해서 바로 클릭!

영국 중세시대 귀족 아가씨들의 데뷔~
결혼까지 골인하기 위한 모습을 잘 그려낸 드라마!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잼있어서 퇴근 후 3일동일 몰아서 다 봤는데요.

특이한 점은, 예전에 출연하는 유색인종은 다 노예였다면,
이번엔 귀족으로도 나옵니다.

3w902m7nYACigUCw8oOyaq.jpg

왕이 흑인인 왕비와 결혼하면서 사회가 바뀌었다는 설정인데요.
뭔가 시대가 바뀌고 있나 (물론 현실은 아직 갈 길이 멀지만)
문화계에서는 어쨌든 이런 변화가 눈에 띄어서 좋은 것 같아요.

크리스마스 영화는 무척이나 미국적이라고 할 수 있는데, 지난 크리스마스에 본 '징글쟁글'도 흑인 주인공들.

bridgertonnetflix_CHGdvZZjm2J.jpg

어쨌든, 일단 여주인공인 다프네!는 너무나 이쁘고,
귀족들의 화려한 의상과 맛있는 파티 음식과 볼룸들,
볼 거리가 충분한 것 같습니다.

사랑의 힘이 전지전능하진 않지만,
또 사랑의 힘이 강한 건 맞으니까.
주인공들이 그걸 증명해 주기도 합니다.
물론 그 과정이 순탄하지는 않지만요.

또 그 시대, 아니 어쩜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는 여성의 역할에 대해서도 생각을 할 수 있게 해주는 드라마 같아요.

bridgertonnetflix_CHlXRX2D4eu.jpg

물론 가장으로서의 남자의 역할에 대해서도요.
누구나 자기의 자리에서 그 역할과 책임을 다 하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과 희생이 따르는 모양입니다.
무엇때문에? 우리는 사회적 동물이라?
제도적인 문제도 고민하게 해주는 드라마인 듯 해요.

이러니 저러니 해도 재미나고 볼거리 충분하니 현재 넥플릭스 세계순위에서도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겠죠?
다음 시즌이 나올지...궁금합니다.

Sort:  

빨리 다음 시즌 나왔으면 좋겠어요
킹덤 다음으로 제가 중독되서 몰아봤던 브리저튼
흑인 공작님이 어찌나 멋있던지요 ㅠㅠ

그래요? 저도 한번 도전해 봐야겠네요 ^^

흑인이 귀족이고 왕비라는 설정이 참신하네요.ㅎㅎ

넷플릭스 접속하면 요즘 이 작품이 자주 어필하던데... 저는 '더 크라운'도 그렇고 좋아하는 장르가 아니라서 일단은 스킵하고 있어요. 영국 발음이 매력적이라서 버리지는(?) 못 하고 있고... 일단 1화라도 도전은 해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