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The Fisherman and His Soul (7)

in #krlast year (edited)

본 글은 지적활동증명(Proof of Brain) 워크시트입니다. 참여를 위해서는 반드시 번역 가이드를 읽으세요.


[201E] ✔︎ So they entered in and passed through the streets, but nowhere could the young Fisherman find the river or the inn that stood by its side. And the people of the city looked curiously at him, and he grew afraid and said to his Soul, ‘Let us go hence, for she who dances with white feet is not here.’

[202E] ✔︎ But his Soul answered, ‘Nay, but let us tarry, for the night is dark and there will be robbers on the way.’

[203E] ✔︎ So he sat him down in the market-place and rested, and after a time there went by a hooded merchant who had a cloak of cloth of Tartary, and bare a lantern of pierced horn at the end of a jointed reed. And the merchant said to him, ‘Why dost thou sit in the market-place, seeing that the booths are closed and the bales corded?’

[204E] ✔︎ And the young Fisherman answered him, ‘I can find no inn in this city, nor have I any kinsman who might give me shelter.’

[205E] ✔︎ ‘Are we not all kinsmen?’ said the merchant. ‘And did not one God make us? Therefore come with me, for I have a guest-chamber.’

[206E] ✔︎ So the young Fisherman rose up and followed the merchant to his house. And when he had passed through a garden of pomegranates and entered into the house, the merchant brought him rose-water in a copper dish that he might wash his hands, and ripe melons that he might quench his thirst, and set a bowl of rice and a piece of roasted kid before him.

[207E] ✔︎ And after that he had finished, the merchant led him to the guest-chamber, and bade him sleep and be at rest. And the young Fisherman gave him thanks, and kissed the ring that was on his hand, and flung himself down on the carpets of dyed goat’s-hair. And when he had covered himself with a covering of black lamb’s-wool he fell asleep.

[208E] ✔︎ And three hours before dawn, and while it was still night, his Soul waked him and said to him, ‘Rise up and go to the room of the merchant, even to the room in which he sleepeth, and slay him, and take from him his gold, for we have need of it.’

[209E] ✔︎ And the young Fisherman rose up and crept towards the room of the merchant, and over the feet of the merchant there was lying a curved sword, and the tray by the side of the merchant held nine purses of gold. And he reached out his hand and touched the sword, and when he touched it the merchant started and awoke, and leaping up seized himself the sword and cried to the young Fisherman, ‘Dost thou return evil for good, and pay with the shedding of blood for the kindness that I have shown thee?’

[210E] ✔︎ And his Soul said to the young Fisherman, ‘Strike him,’ and he struck him so that he swooned and he seized then the nine purses of gold, and fled hastily through the garden of pomegranates, and set his face to the star that is the star of morning.

[211E] ✔︎ And when they had gone a league from the city, the young Fisherman beat his breast, and said to his Soul, ‘Why didst thou bid me slay the merchant and take his gold? Surely thou art evil.’

[212E] ✔︎ But his Soul answered him, ‘Be at peace, be at peace.’

[213E] ✔︎ ‘Nay,’ cried the young Fisherman, ‘I may not be at peace, for all that thou hast made me to do I hate. Thee also I hate, and I bid thee tell me wherefore thou hast wrought with me in this wise.’

[214E] ✔︎ And his Soul answered him, ‘When thou didst send me forth into the world thou gavest me no heart, so I learned to do all these things and love them.’

[215E] ✔︎ ‘What sayest thou?’ murmured the young Fisherman.

[216E] ✔︎ ‘Thou knowest,’ answered his Soul, ‘thou knowest it well. Hast thou forgotten that thou gavest me no heart? I trow not. And so trouble not thyself nor me, but be at peace, for there is no pain that thou shalt not give away, nor any pleasure that thou shalt not receive.’

[217E] ✔︎ And when the young Fisherman heard these words he trembled and said to his Soul, ‘Nay, but thou art evil, and hast made me forget my love, and hast tempted me with temptations, and hast set my feet in the ways of sin.’

[218E] ✔︎ And his Soul answered him, ‘Thou hast not forgotten that when thou didst send me forth into the world thou gavest me no heart. Come, let us go to another city, and make merry, for we have nine purses of gold.’

[219E] ✔︎ But the young Fisherman took the nine purses of gold, and flung them down, and trampled on them.

[220E] ✔︎ ‘Nay,’ he cried, ‘but I will have nought to do with thee, nor will I journey with thee anywhere, but even as I sent thee away before, so will I send thee away now, for thou hast wrought me no good.’ And he turned his back to the moon, and with the little knife that had the handle of green viper’s skin he strove to cut from his feet that shadow of the body which is the body of the Soul.

[221E] ✔︎ Yet his Soul stirred not from him, nor paid heed to his command, but said to him, ‘The spell that the Witch told thee avails thee no more, for I may not leave thee, nor mayest thou drive me forth. Once in his life may a man send his Soul away, but he who receiveth back his Soul must keep it with him for ever, and this is his punishment and his reward.’

[222E] ✔︎ And the young Fisherman grew pale and clenched his hands and cried, ‘She was a false Witch in that she told me not that.’

[223E] ✔︎ ‘Nay,’ answered his Soul, ‘but she was true to Him she worships, and whose servant she will be ever.’

[224E] ✔︎ And when the young Fisherman knew that he could no longer get rid of his Soul, and that it was an evil Soul and would abide with him always, he fell upon the ground weeping bitterly.

[225E] ✔︎ And when it was day the young Fisherman rose up and said to his Soul, ‘I will bind my hands that I may not do thy bidding, and close my lips that I may not speak thy words, and I will return to the place where she whom I love has her dwelling. Even to the sea will I return, and to the little bay where she is wont to sing, and I will call to her and tell her the evil I have done and the evil thou hast wrought on me.’

[226E] ✔︎ And his Soul tempted him and said, ‘Who is thy love, that thou shouldst return to her? The world has many fairer than she is. There are the dancing-girls of Samaris who dance in the manner of all kinds of birds and beasts. Their feet are painted with henna, and in their hands they have little copper bells. They laugh while they dance, and their laughter is as clear as the laughter of water. Come with me and I will show them to thee. For what is this trouble of thine about the things of sin? Is that which is pleasant to eat not made for the eater? Is there poison in that which is sweet to drink? Trouble not thyself, but come with me to another city. There is a little city hard by in which there is a garden of tulip-trees. And there dwell in this comely garden white peacocks and peacocks that have blue breasts. Their tails when they spread them to the sun are like disks of ivory and like gilt disks. And she who feeds them dances for their pleasure, and sometimes she dances on her hands and at other times she dances with her feet. Her eyes are coloured with stibium, and her nostrils are shaped like the wings of a swallow. From a hook in one of her nostrils hangs a flower that is carved out of a pearl. She laughs while she dances, and the silver rings that are about her ankles tinkle like bells of silver. And so trouble not thyself any more, but come with me to this city.’

[227E] ✔︎ But the young Fisherman answered not his Soul, but closed his lips with the seal of silence and with a tight cord bound his hands, and journeyed back to the place from which he had come, even to the little bay where his love had been wont to sing. And ever did his Soul tempt him by the way, but he made it no answer, nor would he do any of the wickedness that it sought to make him to do, so great was the power of the love that was within him.

[228E] ✔︎ And when he had reached the shore of the sea, he loosed the cord from his hands, and took the seal of silence from his lips, and called to the little Mermaid. But she came not to his call, though he called to her all day long and besought her.

[229E] ✔︎ And his Soul mocked him and said, ‘Surely thou hast but little joy out of thy love. Thou art as one who in time of death pours water into a broken vessel. Thou givest away what thou hast, and nought is given to thee in return. It were better for thee to come with me, for I know where the Valley of Pleasure lies, and what things are wrought there.’

[230E] ✔︎ But the young Fisherman answered not his Soul, but in a cleft of the rock he built himself a house of wattles, and abode there for the space of a year. And every morning he called to the Mermaid, and every noon he called to her again, and at night-time he spake her name. Yet never did she rise out of the sea to meet him, nor in any place of the sea could he find her though he sought for her in the caves and in the green water, in the pools of the tide and in the wells that are at the bottom of the deep.

Sort:  

[226E] 영혼이 어부를 유혹하며 말했다. ‘네가 사랑하는 이가 누구길래 돌아간다는 거야? 세상에는 더 괜찮은 여자들이 많아. 온갖 새와 짐승 흉내를 내며 춤 추는 사마리아 댄서들이 있어. 그들의 발에는 헤나가 그려져 있고, 작은 구리 종을 손에 들고 있어. 춤을 추며 물의 웃음처럼 맑게 웃지. 나와 함께 가면 그들을 만나게 줄게. 죄악이 뭐가 문제야? 먹지 말라고 한 것을 먹는 게 즐겁지 않아? 달콤한 음료에 독이라도 들어 있을까? 신경 쓰지 말고, 나와 함께 다른 도시로 가자. 가까운 곳에 튤립나무 정원이 있는 작은 도시가 있어. 그곳의 평화로운 정원에는 하얀 공작새와 파란 가슴을 가진 공작새가 살고 있어. 그들이 태양을 향해 꼬리를 펼치는 모습은 마치 상아의 원반 같고, 금빛의 원반 같아. 그리고 그들에게 먹이를 주는 여자는 그들을 기쁘게 하기 위해 춤을 추는데, 가끔은 물구나무를 서서 춤을 추기도 하고, 어떨 때는 바로 서서 춤을 추기도 해. 그녀의 눈은 안티몬 색이고, 콧구멍은 제비의 날개 모양을 하고 있어. 한쪽 콧구멍에는 진주를 깎아 만든 꽃이 걸려 있어. 그녀는 춤을 추며 웃지. 발목에 감긴 은발찌는 은종처럼 짤랑거리고. 그러니 더는 자신을 못살게 굴지 말고, 나와 함께 이 도시로 가자.’

[226] 영혼이 어부를 유혹하며 말했다.‘네가 사랑하는 사람이 누구길래, 돌아가려는 거야? 세상에는 더 괜찮은 여자들이 많아. 온갖 새와 짐승의 방식으로 춤을 추는 사마리아 댄서들이 있어. 그들의 발에는 헤나가 칠해져 있고, 손에는 작은 구리 종을 갖고 있지. 춤을 추며 웃는데, 그들의 웃음은 물의 웃음처럼 깨끗해. 나와 함께 가면 그들을 보여 줄게. 죄악의 것들을 왜 신경쓰는 거야? 먹는 사람을 위해 만들어지지 않는 걸 먹는 게 즐거워? 달콤한 음료에 독이 들어 있을까? 신경쓰지 말고, 나와 같이 다른 도시로 가자. 가까운 곳에 튤립 나무 정원이 있는 작은 도시가 있어. 그곳 평화로운 정원에는 하얀 공잭새와 파란 가슴을 가진 공작새가 살고 있어. 그들이 태양을 향해 꼬리를 펼치는 모습은 마치 상아의 원반같고, 금빛의 원반 같아. 그리고 그들에게 먹이를 주는 여자는 그들의 기쁨을 위해 춤을 추는데, 가끔은 손으로 춤을 추기도 하고, 어떨 때는 발로 춤을 추기도 해. 그녀의 눈은 안티몬색이고, 콧구멍은 제비의 날개 모양을 하고 있어. 한쪽 콧구멍에는 진주로 조각된 꽃이 된 갈고리가 걸려 있어. 그녀는 춤을 추면서 웃는데, 발목에 감긴 은발찌는 은으로 된 종처럼 짤랑거려. 그러니 더는 스스로를 괴롭히지 말고, 나와 함께 이 도시로 가자.’

[230] 그러나 젊은 어부는 영혼에게 대답하지 않았다. 바위의 갈라진 틈에 어부는 욋가지 집을 짓고, 1년 간 그곳에 머물렀다. 그리고는 아침마다 인어를 불렀고, 정오가 되면 또다시 그녀를 불렀고, 저녁에는 그녀의 이름을 불렀다. 그러나 인어는 결코 바다 위로 올라와 어부를 만나주지 않았으며, 바다 그 어느 곳에서도 그녀를 찾을 수 없었다. 그럼에도 어부는 동굴 속에서, 초록 물 속에서, 조수의 웅덩이에서, 깊은 바다 바닥의 우물에서 그녀를 찾았다.

[209E] 젊은 어부는 일어나 상인의 방으로 살금살금 걸어갔다. 상인의 발 너머에는 칼이 놓여 있었고, 옆에 있는 쟁반에는 9개의 금 주머니가 있었다. 어부가 손을 뻗어 칼을 만지자, 상인이 흠칫 놀라며 깨어났다. 그리고는 벌떡 일어나 칼을 들고 젊은 어부에게 소리쳤다. ‘선을 악으로 갚으며, 네게 베푼 친절을 피 흘림으로 보답하려 하는가?’

[230E] 그러나 젊은 어부는 대답하지 않았다. 어부는 바위의 갈라진 틈에 욋가지 집을 짓고, 일 년간 그곳에 머물렀다. 그리고는 아침마다 인어를 불렀고, 정오가 되면 또다시 그녀를 불렀고, 저녁에는 그녀의 이름을 불렀다. 그러나 인어는 어부를 만나러 바다 위로 올라온 적이 없었고, 바다 어디에서도 그녀를 찾을 수 없었다. 그런데도 어부는 동굴 속에서, 초록 물속에서, 조수의 웅덩이에서, 깊은 바다 바닥의 우물에서 그녀를 찾았다.

[227E] 그러나 젊은 어부는 영혼에게 대답하지 않았고, 침묵하며 입을 굳게 다물었고, 단단한 밧줄로 손을 묶었고, 자신이 왔던 곳을 향해, 정확히 말하자면 어부의 사랑 인어가 노래하곤 했던 작은 만으로 떠났다. 영혼은 개의치 않고 어부를 유혹했지만, 어부는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으며, 영혼이 시키는 나쁜 일도 하지 않았다. 어부의 마음 안에 있는 사랑의 힘은 그토록 강력했다.

[225E] 어부가 다시 일어났을 때는 낮이었다. 어부가 영혼에게 말했다. ‘네가 어찌할 수 없게 두 손을 묶을 거야. 네게 말을 하지 않기 위해 입술을 굳게 다물 거야. 그리고 내가 사랑하는 그녀가 머무는 곳으로 돌아갈 거야. 정확히 말하자면 바다로 돌아갈 거야. 그녀가 노래를 부르곤 했던 작은 만으로 갈 거야. 그리고 그녀를 불러 내가 했던 악행을 말할 거야. 사악한 네가 시켰던 일도 말할 거야.’

[209] 젊은 어부는 일어나 상인의 방을 향해 살금살금 다가갔다. 상인의 발 너머에 굽은 칼이 놓여 있었다. 상인의 옆에 있는 쟁반에는 9개의 금 자루가 놓여 있었다. 어부는 손을 뻗어 칼을 건드리자, 상인이 깨어났다. 그리고는 벌떡 일어나 칼을 쥐고 젊은 어부에게 소리쳤다. ‘선의를 악으로 갚으며, 네게 베푼 친절을 죽음으로 갚으려 하는가?’

[225] 어부가 다시 일어났을 때는 낮이었다. 어부가 영혼에게 말했다. ‘널 어찌할 수 없게 두 손을 묶을 거야. 네게 말을 하지 않기 위해 입술을 굳게 다물거야. 그리고 내가 사랑하는 그녀가 머물고 있는 곳으로 갈 거야. 정확히 말하자면 바다로 돌아갈 거야. 그녀가 노래를 부르곤 했던 작은 만으로 갈 거야. 그리고 그녀를 불러 내가 했던 악행을 말할 거야. 사악한 네가 내게 시켰던 일도 말할 거야.’

[227] 그러나 젊은 어부는 자신의 영혼에게 대답하지 않고, 침묵하며 입을 굳게 다물었고, 단단한 밧줄로 자신의 손을 묶은 다음, 자신이 왔던 곳을 향해 떠났다. 정확히 말하자면 어부의 사랑 인어가 노래를 하곤 했던 작은 만으로 떠났다. 그의 영혼은 게의치 않고 어부를 유혹했지만, 어부는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으며, 영혼이 시키는 나쁜 일도 하지 않았다. 어부의 마음 안에 있는 사랑의 힘은 무척컸다.

[220E] ‘아니.’ 어부가 외쳤다. ‘너랑은 아무것도 안 할 거야. 더는 같이 어디로도 떠나지 않을 거야. 전처럼 널 보냈던 것처럼, 이번에도 널 내보내겠어. 내게 전혀 도움이 안 되니까.’ 그렇게 어부는 달을 등지고, 녹색 독사의 가죽으로 된 손잡이가 달린 작은 칼로 다리에서 영혼의 육체인 몸의 그림자를 잘라내려 애썼다.

[220] ‘아니.’ 어부가 외쳤다. ‘너랑은 아무 것도 안 할 거야. 더이상 같이 어디로도 떠나지 않을 거야. 전에도 널 보냈지만, 이제 널 보낼게. 내게 도움이라곤 전혀 안되니까.’ 그렇게 그는 달을 등지고, 녹색 독사의 가죽으로 된 손잡이가 있는 작은 칼로 다리에서 영혼의 육체인 몸의 그림자를 잘라내려 애썼다.

[221E] 그러나 영혼은 동요하지 않았고, 어부의 말을 개의치 않고 말했다. ‘마녀가 네게 알려준 주문은 더는 소용 없어. 널 떠나지 않을 거야. 넌 날 쫓아낼 수도 없어. 일생에서 단 한 번만 영혼을 내보낼 수 있고, 이를 다시 받아들인 이는 영원히 영혼을 간직해야 해. 그것은 형벌이자 보상이지.’

[221] 그러나 영혼은 동요하지 않았고, 그의 명령을 게의치않고 어부에게 말했다. ‘마녀가 네게 말한 주문은 더는 소용 없어. 널 떠나지 않을 거고, 넌 날 억지로 몰아낼 수도 없어. 일생에서 단 한 번만 영혼을 내보낼 수 있고, 다시 영혼을 받아들인 이는 영원히 이를 간직해야 해. 그것이 바로 형벌이자 보상이야.’

[229E] 그러자 영혼이 어부를 조롱하며 말했다. ‘네 사랑이 주는 기쁨이라곤 거의 없네. 너는 깨진 통에 물을 붓는 임종을 앞둔 사람 같아. 네게 있는 것들을 줬지만, 아무것도 돌아온 게 없어. 나랑 함께 가는 게 더 좋았을걸. 나는 기쁨의 계곡이 어디에 있는지 알고, 그곳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알거든.’

[229] 그러자 영혼이 어부를 조롱하며 말했다. ‘네가 사랑을 통해 느끼는 기쁨은 정말이지 거의 없네. 너는 깨진 그릇에 물을 붓는 임종을 맞이한 사람 같아. 네게 있는 것들을 줬지만, 아무것도 네게 돌아온 건 없어. 나랑 함께 가는 게 더 좋았을 걸. 나는 기쁨의 계곡이 어디에 있는지 알고, 그곳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알거든.’

[206E] 젊은 어부는 일어나 상인을 따라 그의 집에 갔다. 어부가 석류나무가 있는 정원을 지나 집으로 들어가자, 상인은 손을 씻을 수 있는 구리 접시에 장미 수를 담아왔고, 갈증을 풀 수 있는 잘 익은 멜론을 가져왔으며, 밥 한 그릇과 구운 새끼 염소고기를 내놓았다.

[203E] 영혼은 어부를 시장에 앉아 쉬게 했다. 잠시 뒤 타타르 천으로 된 망토를 입고 두건을 쓴 상인이 갈대 끝에 구멍이 난 뿔로 만든 랜턴을 걸고 지나갔다. 상인이 어부에게 말했다. ‘왜 시장에 앉아서 문 닫힌 부스와 짐짝 더미를 보고 있소?’

[206] 젊은 어부는 일어나 상인을 따라 그의 집에 갔다. 어부가 석류밭을 지나 집으로 들어가자, 상인은 손을 씻을 수 있는 구리 접시에 장미수를 담아 왔고, 갈증을 적셔 줄 수 있는 잘 익은 멜론을 가져왔으며, 밥 한 그릇과 구운 새끼 염소 조각을 내놓았다.

[203] 영혼은 어부를 시장에 앉아 쉬게 했다. 잠시 뒤 타타르 천으로 된 망토를 입고 두건을 쓰고, 갈대 마디 끝에 구멍이 난 뿔의 랜턴을 든 상인이 지나갔다. 상인이 어부에게 말했다. ‘왜 시장에 앉아서 문 닫힌 부스와 짐딱 더미를 보고 있소?’

[207E] 식사가 끝난 후 상인은 어부를 손님용 방으로 안내했고, 한숨 자라고 말했다. 젊은 어부는 감사의 인사를 하고, 상인의 손에 있는 반지에 입을 맞췄다. 그리고는 물을 들인 염소의 털로 된 양탄자 위에 드러누웠고, 검은 양털을 덮고 잠을 잤다.

[207] 식사가 끝난 후 상인은 어부를 손님용 방으로 안내했고, 잠고 휴식을 취하게 했다. 젊은 어부는 감사의 인사를 하고, 그의 손에 있는 반지에 입을 맞추고, 염색한 염소의 털로 된 카펫 위에 드러누웠다. 그리고 검은 양털을 덮고 잠에 들었다.

[201] 그렇게 그들은 안으로 들어 가 거리를 지나쳤지만, 젊은 어부는 강이나 그 옆에 서 있는 여관을 어디에서도 찾을 수가 없었다. 도시의 사람들이 어부를 신기하게 쳐다봤고, 어부는 두려워하며 영혼에게 말했다. ‘어서 가자. 하얀 발로 춤을 추는 여자는 여기 없잖아.’

[208E] 동이 트기 세 시간 전, 그러니까 여전히 밤이었을 때, 영혼이 어부를 흔들어 깨우며 말했다. ‘일어나 봐. 상인의 방에 가자. 상인이 자고 있는 방에 가서 그를 죽이고, 금을 빼앗자고. 필요하니까 말이야.’

[201E] 그렇게 그들은 안으로 들어가 거리를 걸었다. 하지만 젊은 어부는 강은 물론이고 그 옆에 서 있는 여관도 찾을 수 없었다. 도시의 사람들은 어부를 신기하게 쳐다봤고, 어부는 걱정하며 영혼에게 말했다. ‘어서 가자. 하얀 발로 춤추는 소녀는 여기 없잖아.’

[216E] ‘알잖아.’ 영혼이 대답했다. ‘잘 알잖아. 내게 마음을 안 줬던 거 잊었어? 안 줬어. 그러니까 괜히 사서 고생하지 말고 진정해. 고통은 떠나가기 마련이고 기쁨은 누려야 하는 것이니까.’

[208] 동이 트기 세 시간 전, 여전히 밤이었을 때, 그의 영혼이 어부를 흔들어 깨우며 말했다. ‘일어나 봐. 상인의 방으로 가자. 그가 자고 있는 방으로 가서, 그를 죽이고, 금을 빼앗자고. 필요하니까 말야.’

[216] ‘알잖아.’ 영혼이 대답했다. ‘잘 알잖아. 내게 마음을 안 줬던 거 잊었어? 안 줬어. 그러니까 실랑이 벌이지 말고, 진정해. 네가 주지 못할 고통도 없고, 네가 받지 못할 기쁨도 없으니까.’

[228] 바닷가에 도착한 어부는 손에서 밧줄을 풀었고, 침묵을 깨고, 작은 인어를 불렀다. 그러나 어부가 하루 종일 그녀를 부르며 간청해도 인어는 나타나지 않았다.

[210E] 그러자 영혼이 젊은 어부에게 말했다. ‘때려눕혀 버려.’ 어부는 상인을 때려 기절시켰고, 9개의 금 주머니를 쥐고 황급히 석류나무 정원을 뛰쳐나왔다. 그러고는 아침 별을 향해 고개를 들었다.

[210] 그러자 영혼이 젊은 어부에게 말했다. ‘때려눕혀 버려.’ 어부는 상인을 때려 기절시켰고, 9개의 금 자루를 쥐고 황급히 석류 밭을 뛰쳐나왔다. 그리고는 아침별을 향해 얼굴을 들었다.

[217E] 그 말을 들은 젊은 어부가 몸을 떨며 영혼에게 말했다. ‘아니, 넌 사악해. 내 사랑을 잊게 했고, 유혹에 빠지게 했고, 죄악의 길에 발을 들여놓게 했어.’

[228E] 바닷가에 도착한 어부는 손에서 밧줄을 풀었고, 침묵을 깨고, 작은 인어를 불렀다. 그러나 어부가 온종일 인어를 부르며 찾아도 그녀는 나타나지 않았다.

[217] 그 말을 들은 젊은 어부가 몸을 떨며 영혼에게 말했다. ‘아니, 넌 사악해. 내 사랑을 잊게 만들고, 유혹에 빠지게 했고, 죄악의 길에 발을 들여 놓게 했어.’

[213E] ‘아니.’ 젊은 어부가 소리쳤다. ‘진정 못 해. 네가 시켜서 한 일들을 혐오한다고. 너도 정말 싫어. 왜 내게 이런 식으로 구는 건지 말해줘야겠어.’

[218E] 영혼이 어부에게 대답했다. ‘날 세상으로 보내며 마음을 주지 않았다는 걸 잊지 않았구나. 좋아, 다른 도시로 가자. 가서 즐기자고. 금 주머니가 아홉 개나 있으니까.’

[218] 영혼이 어부에게 대답했다. ‘날 세상으로 보내며 내게 마음을 주지 않았다는 걸 잊지 않았구나. 좋아, 다른 도시로 가자. 가서 즐기자고. 금 덩어리가 아홉 개나 있으니까.’

[211E] 그들이 도시에서 5킬로미터 정도 떨어졌을 때, 젊은 어부는 가슴을 치며 영혼에게 말했다. ‘왜 내게 상인을 죽이고 금을 훔치라 한 거지? 정말이지 넌 사악해.’

[224E] 젊은 어부는 더는 자신의 영혼을 몰아낼 수 없다는 걸 알았고, 그 영혼이 사악한 것이며, 언제나 자신과 함께할 것을 알았다. 어부는 땅 위에 쓰러져 몹시 슬프게 울었다.

[211] 그들이 도시에서 한 리그를 떠나왔을 때, 젊은 어부가 가슴을 치며 영혼에게 말했다. ‘왜 내게 상인을 죽이고 금을 훔치라 한 거지? 정말이지 넌 사악해.’

[224] 젊은 어부는 더이상 자신의 영혼을 떼어낼 수 없다는 걸 알았고, 그 영혼이 사악한 것이며, 언제나 자신과 머물러 있을 것을 알았다. 어부는 땅 위에 쓰러져 몹시 슬프게 울었다.

[213] ‘아니.’ 젊은 어부가 소리쳤다. ‘진정 못하지. 네가 시켜서 한 일들을 혐오한단 말야. 난 너도 혐오해. 왜 내게 이런 식으로 구는 건지 말해줘야겠어.’

[214E] 영혼이 어부에게 대답했다. ‘네가 나를 세상에 보내며 마음이란 걸 주지 않았잖아. 그래서 이런 것들을 배웠고, 무척 좋아하게 됐어.’

[214] 영혼이 어부에게 대답했다. ‘네가 나를 세상에 보내며 마음이란 걸 주지 않았잖아. 그래서 이런 것들을 배웠고, 사랑하게 됐어.’

[204E] 젊은 어부가 상인에게 대답했다. ‘이 도시엔 여관이 없더군요. 그 뿐 아니라 하룻밤 재워 줄 친척들도 없거든요.’

[222E] 젊은 어부의 얼굴이 창백해졌다. 어부는 두 손을 움켜쥐며 외쳤다. ‘그녀는 가짜 마녀였어. 내게 그런 말은 안 해줬다고.’

[205E] ‘우리는 모두 친척이 아니던가?’ 상인이 말했다. ‘또한 한 분의 신이 우리를 만들지 않았는가? 그러니 날 따라오시게. 내게 손님용 방이 있소이다.’

[222] 젊은 어부의 얼굴이 창백해졌다. 어부는 두 손을 꽉 쥐고 외쳤다. ‘그녀는 가짜 마녀였어. 내게 그런 말을 안해줬다고.’

[204] 젊은 어부가 상인에게 대답했다. ‘이 도시에서 여관을 찾을 수 없었을 뿐더러, 내게 거처를 줄 친적들도 없거든요.’

[205] ‘우리는 모두 친척이 아니던가?’ 상인이 말했다. ‘또한 같은 신이 우리를 만들지 않았는가? 그러니 날 따라 오시게. 내게 손님용 방이 있소이다.’

[202] 영혼이 대답했다. ‘아냐. 기다려보자. 어두운 저녁이 되면 강도가 올 거야.’

[202E] 영혼이 대답했다. ‘글쎄. 하루 묵고 가자. 밤이 깊어서 가다가 강도를 만날 거야.’

[223E] ‘아니.’ 영혼이 말했다. ‘그녀는 자신이 섬기는 그분에게 충실했을 뿐이야. 그녀는 영원히 그분의 종일 거야.’

[223] ‘아니.’ 영혼이 말했다. ‘그녀는 자신이 섬기는 그에게 진실되었고, 소녀는 영원히 그의 종일 거야.’

[219E] 그러나 젊은 어부는 아홉 개의 금 주머니를 내팽개치더니 발로 짓밟았다.

[219] 그러나 젊은 어부는 아홉 개의 금 덩어리를 내팽개치고 짓밟았다.

[212E] 영혼이 어부에게 대답했다. ‘진정해. 진정하라고.’

[212] 영혼이 어부에게 대답했다. ‘진정해. 진정하라고.’

[215E] ‘무슨 말이야?’ 젊은 어부가 조용한 목소리로 말했다.

[215] ‘무슨 말이야?’ 젊은 어부가 조용한 목소리로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