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15. 짝퉁 인디언의 생짜 일기 by 셔먼 알렉시 - 꿈과 희망을 찾아나가는 14살 소년의 유쾌한 성장기

in kr-book •  2 years ago 

083.jpg


가족이나 친구가 있어 좋은 점은 내가 슬프고 우울해 있을 때 나를 위로해주고, 내게 힘이 되어주기 때문이다. 그런데 만일 주변 사람이 모두 다 우울해한다면 어떨까? 가족, 친구, 친척, 나아가 자기가 살고 있는 마을의 모든 사람들이 좌절과 패배감에 사로잡혀 있고, 희망이나 꿈이라고는 찾으려야 찾을 수도 없는 그런 곳에 내가 살고 있다면 말이다. 태어난 환경을 탓하며 나도 그 안에서 헛된 삶을 보내게 될까, 아니면 과감히 그곳을 박차고 나올 수 있을까?

이 책의 주인공은 인디언 보호 구역에 살고 있는 14살 인디언 소년 아놀드(동네에서는 ‘주니어'라고 불리지만)다. 어릴 때 큰 병을 앓았던 아놀드는 항상 모두에게 놀림받고 괴롭힘을 당했다. 아빠는 (그리고 같은 동네에 살고 있는 대부분의 인디언들은) 알코올 중독자였고, 동네의 모든 인디언들이 다 가난했으며, 좌절감과 패배의식에 사로잡혀 살고 있었다. 아놀드가 공부는 잘 했지만, 인디언 주제에 공부를 잘해봤자,라고 아놀드는(그리고 그 동네의 모든 인디언들은) 생각했다. 왜냐하면 가족, 친구, 친척, 그리고 아놀드가 살고 있는 인디언 보호구역의 어느 누구도 대학에 간 사람은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던 어느 날, 아놀드는 알을 깨고 밖으로 나오기로 결심한다. 22마일(약 35.4km) 떨어져 있는, 인디언 보호구역 바깥에 있는 고등학교로 전학을 가기로 한 것이다. 적어도 그곳은 학생들이 공부를 잘하면 어느 대학을 갈 수 있을지 같이 고민해주는 그런 고등학교였으니까.

멀리 떨어진 학교를 다니기 위해서는 아빠가 차로 데려다줘야 한다. 그곳까지 스쿨버스가 다니지 않았기 때문이다. 알코올 중독인 아빠가 술에 취해 있거나, 차에 기름이 없거나, 기름 넣을 돈이 없거나, 기름 넣을 돈으로 아빠가 술을 먹고 뻗어 있으면 학교까지 그 먼 길을 걸어가야 하는데, 괜찮을까?
전학 간 고등학교는 학생과 선생님이 모두 다 백인이고, 자기 말고 유일한 인디언이라고는 학교의 마스코트 그림뿐이지만, 그래도 괜찮을까?
혼자서 백인이 되려 한다고, 마을의 배신자라는 낙인이 찍혀서 마을 사람들과 친구들이 그를 괴롭히고 미워하지만 그래도 괜찮을까?

아마도 괜찮을 거다. 왜냐하면 아놀드는 이곳에서 처음으로 희망을 발견하니까. 자신의 미래에 ‘대학’이 있을 수도 있다는 걸 알게 되고, 생전 처음 “넌 할 수 있어!”라는 말을 듣게 되니까. 그리고 자신이 진짜로 ‘할 수 있다’는 걸 깨닫게 되니까 말이다.

새롭고 낯선 세상에서 꿈과 희망을 찾아가는 이 여정은 저자의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저자가 “스포카네 인디언 보호구역”에 살았던 인디언이었다.

((스스로를 ‘짝퉁 인디언(part-time Indian)’이라고 한 것은 마을에서 사람들이 자기를 ‘백인이 되려고 애쓰는 배신자’, ‘사과(피부는 인디언처럼 빨갛지만 속은 하얀 백인)’라고 부르기 때문에 마치 자기가 진짜 인디언이 아니라 가짜 인디언이 된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라고 한다.))


출처: 교보문고

이 책은 현실은 막막하고, 미래는 암울하지만 여기에 굴하지 않고 꿈과 희망을 찾아나가는 14살 소년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재미있게 풀어내고 있다. 중간중간에 섞여 있는 (극 중 주인공이 그렸다고 되어 있는) 그림과 만화들도 읽는 맛을 더해준다. 더구나 14살 소년의 1인칭 시점 소설이라 청소년들도 흥미롭게 잘 읽을 수 있을 것이다. 자칫 암울하고 우울해질 수 있는 이야기도 낄낄거릴 정도로 재미있게 위트로 담아낸 저자의 글솜씨가 탁월하다. 재미도 있고 의미도 있는 책을 찾는다면 바로 이 책을 강추하고 싶다.

일기를 쓰듯 아니, 마치 눈 앞에 있는 친구에게 말하듯 글이 쓰여 있기 때문에 영어도 쉬운 편이다. 영어 독해 실력이 중급 이상인 분들이라면 영어로 읽는 것도 조심스레 권하고 싶다.


나를 깨우는 책 속 몇 마디

1))
도무지 공부에는 관심도 없는 인디언 보호구역의 학생들과 선생님들. 주인공인 아놀드는 이 모든 상황이 지겹기만 하다. 자기 분에 못 이겨 그는 그만 선생님한테 책을 던지게 되고, 수업이 끝난 후 선생님과 대화를 나누게 되는데. 자기를 무섭게 혼낼 줄 알았던 선생님이 의외의 말을 꺼낸다.

“You’re the smartest kid in the school. And I don’t want you to fail. I don’t want you to fade away. You deserve better.”

“I didn’t feel smart.”

“I want you to say it,” Mr. P said.

“Say what?”

“I want you to say that you deserve better.”

I couldn’t say it. It wasn’t true. I mean, I wanted to have it better, but I didn’t deserve it. I was the kid who threw books at teachers.

“You are a good kid. You deserve the world.”

Wow. I wanted to cry. No teacher had ever said anything so nice, so incredibly nice to me.

“Thank you,” I said.

“You’re welcome,” he said. “Now say it.”

“I can’t.” And then I did cry. Tears rolled down my cheeks. I felt so weak.

“I’m sorry,” I said.

"넌 이 학교에서 제일 똑똑한 애야. 난 네가 실패하길 원하지 않는단다. 네가 그렇게 사라지길 바라지 않아. 넌 더 좋은 대우를 받을 자격이 있어."

"전 별로 똑똑한 거 같지 않은데요."

"이 말 따라 해 보렴." P 선생님이 말씀하셨다.

"뭘 따라 해요?"

"네가 더 나은 대우를 받을 자격이 있다는 말을 따라 해 봐."

나는 말할 수 없었다. 그건 사실이 아니었으니까. 그러니까, 나도 더 나은 대우를 받고 싶긴 했지만, 내게 그럴만한 자격이 있는 건 아니었다. 난 선생님한테 책이나 집어던지는 아이였으니까.

"넌 착한 애야. 넌 이 세상을 다 가질 자격이 있단다."

와우. 난 울고 싶었다. 어떤 선생님도 나한테 이렇게 좋은 말을, 이렇게 안 믿길 정도로 좋은 말을 해준 적이 없었다.

"고맙습니다." 내가 말했다.

"천만에." 선생님이 말씀하셨다. "자, 이제 따라 말해봐."

"전 못해요." 그러고 나서 난 울었다. 눈물이 내 뺨을 타고 흘렀다. 난 너무 나약하게 느껴졌다.

"죄송해요." 내가 말했다.

"I deserve better(난 더 나은 대우를 받을 자격이 있다)"는 말을 차마 스스로 하지 못해서 눈물을 흘리고 마는 아놀드. 우리는 모두 P선생님이 필요한지도 모르겠다. 우리에게 You deserve better라고 말해주는 그런 선생님. 이 선생님과의 대화 끝에 아놀드는 나중에 백인 학교로 전학을 가기로 마음 먹는다. 더 나은 대우를 스스로에게 해주기 위해.

2))
인디언 보호구역에 살 때는 농구를 잘 못했던 아놀드. 어릴 때 병을 앓았기 때문에 그는 몸집도 작았고, 그보다 농구를 잘하는 친구들은 훨씬 더 많았다. 그런데, 새로 전학 간 학교에서 아놀드는 농구팀의 주전으로 우뚝 서게 된다. 농구팀 코치와 동료들이 모두 그가 잘 할 거라고 기대해줬기 때문이다.

Overnight, I became a good player.

I suppose it had something to do with confidence. I mean, I’d always been the lowest Indian on the reservation totem pole – I wasn’t expected to be good so I wasn’t. But in Reardan, my coach and the other players wanted me to be good. They needed me to be good. They expected me to be good. And so I became good.

I wanted to live up to expectations.

I guess that’s what it comes down to.

The power of expectations.

And as they expected more of me, I expected more of myself, and it just grew and grew until I was scoring twelve points a game.(p.180)

하룻밤 사이에 난 잘하는 선수가 됐어.

아마도 자신감과 상관이 있는 것 같아. 그러니까 내 말은, 인디언 보호구역에 살 때 난 항상 뭘 하든 제일 못했었으니까. 아무도 내가 잘하기를 기대하지 않았고, 그래서 난 잘하지 못했지. 하지만 이곳 리어댄에서는 농구 코치와 팀 동료들이 모두 내가 잘하기를 바라잖아. 모두 내가 잘하기를 희망하고, 내가 잘하기를 기대하지. 그래서 난 잘 하게 된 거야.

그 기대치에 맞추고 싶었으니까.

아마 그게 중요한 것 같아.

기대치가 가지고 있는 힘.

사람들이 내게 더 많은 걸 기대할수록, 나도 스스로에게 더 많은 걸 기대하게 됐고, 그렇게 점점 지내다 보니 난 어느새 한 게임 당 12점을 넣는 농구 선수가 돼있었던 거야.

3))
언제나 패배의식에 젖어 살던 주인공은 새로 전학 간 학교에서 “You can do it."이라는 말을 처음으로 듣게 된다. 아무도 인디언인 그에게 "You can do it."이라며 응원해주고, 격려해준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영어학원 광고지에서나 볼 법한 흔해 빠진, 어쩌면 그래서 더욱 무시해버리기 쉬운 말이지만 그 말이 가진 힘은 여전히 크다. 이 말을 들은 주인공은 자신을 믿고 점차 성장해나가게 된다.

“You can do it.”

“I can do it.”

Do you understand how amazing it is to hear that from an adult? Do you know how amazing it is to hear that from anybody? It’s one of the simplest sentence in the world, just four words, but they’re the four hugest words in the world when they’re put together.

You can do it.

I can do it.

Let’s do it. (p.189)

“넌 할 수 있어.”

“난 할 수 있어.”

이 말을 어른한테 듣는다는 게 얼마나 굉장한 일인지 알아? 이 말을 다른 사람이 내게 해준다는 게 얼마나 엄청난 일인지 아냐고. 이건 세계에서 가장 단순한 문장 중 하나야. 그저 4개 단어로 이루어져 있으니까. 하지만 그 4개 단어가 합쳐졌을 때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단어가 되는 거지.

넌 할 수 있어.

난 할 수 있어.

우리 같이 하자.

4))
주인공 아놀드가 새로 전학 간 학교 리어댄과 아놀드가 예전에 다녔던 인디언 보호구역의 웰피닛 학교와의 농구 경기가 열리던 날. 늘 자기를 놀리고 비웃던 예전 학교 친구들 앞에서 아놀드는 자신의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하지만 상대팀에서 아놀드를 마크하기 위해 나온 선수는 아놀드의 예전 절친 라우디였다. 아놀드보다 키도 더 크고, 농구도 더 잘하는. 한때 절친이었지만, 백인 학교로 전학 간 아놀드를 죽도록 미워하는 그런 친구. 아놀드는 이 경기를 이기고 싶었다. 그리고, 농구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라우디의 마크를 뚫고 슛을 성공시킨다. 이건 그냥 슛이 아니었다. 모두가 안 될 거라고 생각했던,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슛을 주인공이 성공시켰기 때문이다. (아마도 앞에서 언급된 것처럼 자신을 믿어주는 코치와 팀 동료들 덕분일 것이다.) 그 단 하나의 슛이 경기의 흐름을 바꿔 놓았고, 마침내 승리까지 할 수 있게 된다.

Yep, all of that fuss and the score was only 3 to 0.

But, trust me, the game was over.

It only took, like, ten seconds to happen. But the game was already over. Really. It can happen that way. One play can determine the course of a game. One play can change your momentum forever.

We beat Wellpinit by forty points. (p.194)

그래, 그 난리를 쳤는데 점수는 겨우 3대 0이었던 거지.

하지만, 정말로 경기는 거기서 끝났어.

그 모든 일이 일어나는데, 아마 한 10초밖에 안 걸렸을 거야. 하지만 게임은 벌써 끝난 거나 다름없었어. 진짜야. 원래 일이란 게 그렇잖아. 하나의 플레이가 경기의 흐름을 결정하기도 하고. 단 하나의 플레이가 경기의 기세를 영원히 바꿔 놓을 수도 있고.

우리는 웰피닛 팀을 40점 차로 이겼어.

이런 결정적 순간이 우리의 삶에도 있다.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주변의 공기를 바꾸고, 나를 어제의 나와 다르게 만들어주는 그 무엇. 내 인생의 흐름을 바꾸어 놓을 한 순간의 용기, 과감한 결단, 찰나의 깨달음.
아놀드가 해냈던 그 하나의 플레이 - one play. 지금 당신의 인생에도 그 one play가 일어나기를. 당신이 그 one play를 기필코 해내기를. 그래서 새로운 당신으로 다시 태어나기를.


한국어판 제목: 짝퉁 인디언의 생짜 일기
영어 원서 제목: Absolutely True Diary of a Part-time Indian
저자: 셔먼 알렉시 (Sherman Alexie)
특이사항: National Book Award 청소년 부문 수상작, Boston Globe-Horn Book Award 수상작,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Disclaimer) 본문에 실린 인용은 제가 직접 번역한 것으로, 한국에 출간된 번역본과는 다를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저는 책을 영어 원서로 읽고 있기 때문에 한국 출간본에서 어떻게 번역되었는지 알지 못합니다.

책을 소개하기 위해 전반부의 줄거리만 일부 제공될 뿐 본 독후감에 스포일러는 없습니다.

덧글) 지금 글을 쓰며 찾아보니 이것도 절판도서네요. 왜 제가 추천하는 책들은 다 절판인 거죠? ㅠ.ㅠ 혹시 기회가 된다면 도서관에서 빌려 보시기를 추천드립니다.


[독후감] 지난 독후감들 최근 5개 링크입니다.
@bree1042를 팔로우하시면 더 많은 독후감들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10. 네버웨어 by 닐 가이먼 - 때로 모험은 아주 가까운 곳에서 시작된다.
11. 벌들의 비밀 생활 by 수 몽 키드 - '나'를 찾아가는 여행
12. 러블리 본즈 by 엘리스 세볼드 - 그들이 다시 '가족'이 되기까지
13. 트러블 by 게리 D. 슈미트 - 불행을 껴안고 함께 살아가기
14. 소피의 선택 by 윌리엄 스타이런 - 인간이 견뎌내야 할 전쟁의 광기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Cheer Up!

  • from Clean STEEM activity supporter

Thank you.

그 힘든 길을 선택한 주인공 아놀드도 참 멋지고, 주변에서 지지해준 Mr. P 선생님 같은 분들도 정말 멋지네요! 이런 어른들이 많다면 아이들도 자기 잠재력을 마음껏 뽐내며 자라겠지요:D

맞아요. 더군다나 부모님이 지지를 못해주는 가정일수록 이런 선생님의 존재가 절실하죠.

@bree1042 님의 독후감을 보면,
꼭 읽어 보고 싶은 마음이 물씬 듭니다~ ^^..

그만큼 책이 좋아서요. ^^
아직 자녀분이 어리긴 하지만, 중학생 정도 나이가 되면 함께 읽어도 좋을 책이에요.

선생님과 아놀드의 대화가 인상적이네요

"I deserve better(난 더 나은 대우를 받을 자격이 있다)"

라는 말을 끝내 하지 못한 아놀드가 안쓰럽지만
알에서 깨고 나오려고 노력한 아놀드가 기특하네요..
한번 읽어 보고싶은 책입니다.

네, 참 좋은 책이에요. 제가 옮겨적은 부분만 보면 '감동'은 있는데 너무 전형적일 것 같지요? 사실 읽어보면 낄낄거리게 웃긴 부분이 많아요. 아이가 더 크면(중학생 정도?) 함께 읽어도 좋을 거 같아요. :)

자전적 이야기라고 하니 더 흥미롭습니다. P선생님 참 고마우신 분이네요. 올려주신 책속의 내용도 너무 좋네요. one play 강한 여운으로 남습니다. 어린나이에 저런 걸 깨닫다니 정말 어린 소년들이 저 보다 훨씬 나아요. 트러블의 헨리도 그렇고 여기 인디언 친구도 무척 용기 있네요.
좋은 글 진심 감사드려요~ 오늘도 많이 많이 행복한 하루 되세요~

주변의 분위기에 휩쓸려 그냥 주저앉을 수도 있었을 텐데 (사실 빈민가에 사는 흑인들도 이런 문제가 크죠. 마약과 가난의 분위기를 벗어나지 못하는...) 그걸 깨고 나간 주인공이 참 대단해보여요.

@myhappycircle 님도 행복하고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Wooow
hello you ,, very good your status today, it is very important for us all for your notice, we always your success always in any field whatsoever, continue your work because every your status very benefit to me. thank you do not forget follow me and upvote. @ryzal.valendzo

Congratulations @bree1042! You have completed some achievement on Steemit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Award for the number of posts published

Click on any badge to view your own Board of Honor on SteemitBoard.
For more information about SteemitBoard, click here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By upvoting this notification, you can help all Steemit users. Learn how here!

와 이 책은 정말 한 번 읽어보고 싶네요.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청소년에 관심이 많으시니 더욱 더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겁니다. :)

마지막 문단보고 코끝이 찡해졌네요ㅠ 저도 제 인생의 one play를 아직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 책 꼭 읽고싶은데 절판이라니 아쉬워요 ㅠ 도서관에 한번 가봐야겠네요!

그러게요. ㅠ.ㅠ 도서관에는 있길 바랄게요. 정말 재미있고 감동적이거든요!

이번에도 절판도서를 리뷰하셨군요. :)
어쩐지 인디언의 이야기(?)라서 그런가 뭔가 확실히 생소한 기분이 있네요. 이 책 역시 굉장히 유쾌하고 교훈적인 거 같네요. 기회가 되면 꼭 읽어봐야겠습니다. 책을 구하는 게 먼저겠지만요. ^-^

잘 읽었습니다!

네, 어쩌다 보니 또 절판... ㅎㅎ 번역된 책은 웬만큼 인기있지 않으면 절판되는 모양이에요. ㅠ.ㅠ
구덩이만큼이나 재미있는 책이에요. 기회가 된다면 보시면 좋겠어요. :)

특정분야의 딱딱한 내용의 책을 의무적(?)으로 읽어야 해,
늘 이런 책에 눈길이 갑니다. 시간 없다는 핑계로 다음으로 미루고 있는데, 써주시는 글로 감성에 촉촉한 수분 공급하네요. ^^
덕분에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아..가을을 타려는 건지...ㅎㅎㅎ)

가을은 가을입니다. :) 마음에 확 와닿는 책 한 권 읽어도 좋을 날이네요.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진짜 재밌게 읽었습니다. 독후감을 너무 잘쓰셔서 책이 어떤 느낌인지 항상 알거 같아요. 절판된것두 추천 감사해요. 도서관 검색해보니 다행히 있네요 ㅎㅎ

중간에 자전적 소설이라고 하시길래 깜놀했습니다. 작가분이 대단하시네요. 그리고, 22마일을 통학해야 하는데 알콜중독자 아버지를 두고 어떻게 꾸준히 다녔는지도 너무 궁금하구요.

이번책은 진짜로 영어가 평이한거 같아서 스스륵 읽힐거 같아요. 이건 꼭 원서로도 보고싶네요.

그리고 항상 느끼지만 번역 진짜 대박이에요. 번역을 맛깔나게 잘하셔서 꼼꼼히 보게 되더라구요.

It can happen that way
원래 일이란 게 그렇잖아.

특히 이런 번역 너무 좋아요. 항상 잘 배우고 갑니다.
좋은 책소개 감사합니다 :)

정말 재미있게 읽은 소설인데 한국에서는 절판되어 읽지 못하게 되면 너무 아쉽거든요. ㅠ.ㅠ
영어가 그다지 어렵지 않은 책이라 @segyepark 님 실력이라면 영어로 읽으셔도 좋을 겁니다. ^^

제 번역도 좋아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저는 단어 하나하나 직역하는 스타일이 아니라, 가급적 그 문장의 뉘앙스를 2차 언어로 옮기려는 의역 스타일이거든요. 저는 마음에 드는데 다른 분들이 어떻게 생각하실지 걱정됐었는데 좋아해주시니 행복한데요. :)

저는 진심으로 브리님 번역 짱 좋아합니다 ㅎㅎ
항상 원문이랑 대조해보면서 '오오~ 이 부분을 이렇게 하셨군. 대박!' 이런 생각을 하며 꼼꼼히 보고 있습니다. 브리님처럼 의역을 제대로 하려면 영어실력은 당연하거니와 모국어 감각도 상당해야 하기에 스팀잇에서 감히 대적할자가 거의 없다는 생각입니다 :)

우선 첫번째 질문에 답변 드리면 그냥 저는 그냥 현실에 순응하며 살지 않았을까 싶어요. 그것이 숙명인것 처럼, 아니면 아예 뭐가 잘못됐는지 모르고 살 수도 있겠죠. 이 책 정말 어렵지 않은 것 같아요. 원서로 읽는 거 도전해 봐야겠어요. 이러다가 정말 읽고 싶은 책만 계속 쌓이게 되는거 아닌지 모르겠어요ㅜㅠ

안 그래도 바쁘신데 제가 자꾸 부채질을 하는 것 같네요. ^^;
하지만 내용도 좋고 재미있는 책이에요. 제목 적어놓으셨다가 시간이 되면 꼭 보시길 바랄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