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벌들의 비밀 생활 by 수 몽 키드 ㅡ '나'를 찾아가는 여행

in kr-book •  2 years ago 

056.jpg


아직 흑인에 대한 인종차별이 난무하던 1964년 미국의 남부. 14살 된 백인 소녀 릴리는 어려서 엄마를 여의고, 가부장적이며 권위적인 아빠 밑에서 홀로 쓸쓸히 자라 왔다. 집안일을 돌봐주는 흑인 로잘린이 그녀에겐 가장 엄마 같고, 친구 같은 존재였다.

그러던 어느 날 일이 터지고 만다. 드디어 흑인에게도 투표권이 부여됐지만, 이를 아니꼽게 보던 백인들이 투표인 서명을 하러 가던 로잘린에게 시비를 걸어 폭행을 한 것이다. 고개 숙일 줄 모르는 로잘린의 태도도 백인들의 화를 더욱 부추겼다. 릴리는 아빠에게서 그 백인들이 지독한 인종차별주의자들이며, 어쩌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로잘린을 찾아가 죽일지도 모른다는 말을 듣는다. 덜컥 겁이 난 릴리는 병원에서 로잘린을 빼돌린 후 함께 도망을 친다. 로잘린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어쩌면 억압적인 아빠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어쩌면 기억이 하나도 나지 않는 엄마의 흔적을 찾기 위해.

엄마의 고향이 어딘지도 정확히 모르면서 엄마의 고향으로 향하던 릴리는 어느 마을에서 발걸음을 멈추고 만다. 가게에서 파는 벌꿀 통에 "흑인 성모 마리아"의 그림이 그려져 있었기 때문이다. 알 수 없는 이유로 검은 성모상 그림에 마음을 빼앗긴 릴리.

I felt she knew what a lying, murdering, hating person I really was. How I hated T. Ray, and the girls at school, but mostly myself for taking away my mother.
I wanted to cry, but then, in the next instant, I wanted to laugh, because the statue also made me feel like Lily the Smiled-Upon, like there was goodness and beauty in me, too. Like I really had all that fine potential Mrs. Henry said I did.
Standing there, I loved myself and I hated myself. That’s what the black Mary did to me, made me feel my glory and my shame at the same time. (p. 71)

검은 성모상은 내가 거짓말쟁이이고, 살인기가 있으며, 끔찍한 사람이라는 걸 다 알고 있는 듯했다. 내가 얼마나 아빠와 학교 친구들을 미워하는지, 그리고 무엇보다도 엄마가 없어진 원인인 나 자신을 내가 얼마나 증오하는지 아는 것 같았다.
울고 싶었다. 그런데 다음 순간에는 웃고 싶었다. 왜냐하면 그 검은 성모상은 내가 ‘사람들이 보고 미소 짓는 릴리’가 된 듯이 느끼게 해줬기 때문이다. 마치 내 안에 선함과 아름다움이 있는 것처럼. 마치 헨리 선생님이 말한 그 모든 훌륭한 잠재력을 내가 진짜로 가지고 있는 것처럼.
거기에 선 채 나는 나를 사랑했고, 나를 증오했다. 검은 성모상이 날 그렇게 만들었다. 내 영광과 부끄러움을 동시에 느끼게 했다.

알고 보니 그 마을에는 직접 양봉을 하며 '검은 성모상' 라벨을 붙인 병에 꿀을 담아 파는 흑인 달력 자매들이 있었다. (달력 자매라고 부르는 이유는 그 자매들 이름이 8월, 6월, 5월 ㅡ August, June, May였기 때문이다.) 결혼도 안 한 흑인 세 자매가 벌을 치며 독립적으로 살아가던 그 집에 외지 사람 로잘린과 백인 소녀 릴리까지 기거하게 됐다. 동네 사람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지 않으면 그게 더 이상한 일이었다.

이곳에서 양봉일을 도우면서 릴리는 자기 자신을 돌아보게 된다. 어릴 때 돌아가신 엄마에 대한 그리움, 엄마의 죽음에 자신의 잘못이 있지 않을까 하는 죄책감, 엄마가 자신을 사랑하긴 했을까 하는 서러움. 릴리는 이런 모든 감정을 하나하나 받아들이면서 점차 어른이 되어간다.

After you get stung, you can’t get unstung no matter how much you whine about it. (p. 167)

벌에 일단 쏘이게 되면, 내가 아무리 징징댄다 한들 쏘이기 전으로 되돌릴 순 없다.


출처: 교보문고

세 자매의 맏언니인 오거스트는 인생에서 우러난 조언들로 릴리에게 '어른'의 역할을 톡톡히 해준다. 미국에서 이 책이 유독 인기가 있었던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오거스트 때문이 아닐까 한다. 인생에 대한 현명한 조언을 해주는 사람들은 대부분 전형적인 인물들이다. 아버지, 할아버지, 할머니. 그런데 오거스트는 다르다. 많이 다르다. 오거스트는 독신의 중년 흑인 여성이다. 그녀는 대학을 졸업했고, 학교 선생님을 지낸 적도 있다. 지금은 삶의 독립성을 훼손당하기 싫어서 결혼도 거부한 채 양봉일을 하며 두 여동생과 함께 살고 있다. 1964년의 미국 남부에서 말이다.

“Didn’t you tell me this past week one of the things you loved was bees and honey? Now, if that’s so, you’ll be a fine beekeeper. Actually, you can be bad at something, Lily, but if you love doing it, that will be enough.” (p. 167)

“너 나한테 벌이랑 꿀을 좋아한다고 말한 게 바로 지난주 아니었니? 그게 사실이면 넌 멋진 양봉가가 될 거야. 사실 뭔가를 잘하지 못할 수도 있어. 하지만, 릴리야, 만일 그게 네가 좋아하는 일이라면, 그걸로 된 거야. 충분해.”


“You’ve been halfway living your life for too long. May was saying that when it’s time to die, go ahead and die, and when it’s time to live, live. Don’t sort-of-maybe live, but live like you’re going all out, like you’re not afraid.”

“Like May said, it’s your time to live. Don’t mess it up.” (p. 211)

"넌 너무 오랫동안 이도 저도 아니게 살고 있잖아. 메이도 말했었지. 죽을 때가 되면 어서 죽으라고. 그리고 살 때는 살라고. 그냥 대충 어영부영 사는 게 아니라, 모든 걸 다 걸듯이, 하나도 두려운 게 없다는 듯이 살라고."
...(중략)
"메이가 말했듯이, 이젠 네가 진짜 살아가야 할 시간이야. 그걸 망치지 마."


“There is nothing perfect,” August said from the doorway. “There is only life.” (p. 256)

“아무것도 완벽한 건 없어.” 오거스트가 문간에 서서 말했다. “단지 삶이 있을 뿐이야.”

이 책은 여러 가지 관점에서 해석할 수 있다. 인종차별을 질타하는 이야기도 될 수 있고, 벌들의 생태에 관한 책으로도 볼 수 있으며(실제로 벌에 관한 정보가 꽤 많이 나온다), 어린 소녀의 성장기, 혹은 여성들의 연대에 관한 이야기로 읽을 수도 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을 제외하고 보더라도 참 재미있는 소설이다. 책 전체를 줄 치고 싶을 정도로 멋지고 깨달음을 주는 말들이 가득 들어있다. 당신의 나이가 몇 살이건, 성별이나 인종이 어떻게 되건 상관없이, 당신도 '자아'를 찾아가고 싶다면 이 책을 만나보기 바란다.


한국어판 제목: 벌들의 비밀생활
영어 원서 제목: The Secret Life of Bees
저자: 수 몽 키드 (Sue Monk Kidd)
특이사항: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에 100주 이상 머물렀었다. 다코타 패닝이 주연을 맡은 동명의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영화 포스터. 출처: 다음영화


Disclaimer) 본문에 실린 인용은 제가 직접 번역한 것으로, 한국에 출간된 번역본과는 다를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저는 책을 영어 원서로 읽고 있기 때문에 한국 출간본에서 어떻게 번역되었는지 알지 못합니다.

덧) 지금 글 올리면서 찾아보니 이 책도 절판됐다고 나오네요. 참 좋은 책인데. ㅠ.ㅠ 혹시 도서관에 있으면 빌려서 보시길 권합니다. 전 영화는 못 봤는데 영화평도 좋더군요. 아쉬운 대로 영화를 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한 동안 인종차별에 관련 된 책을 찾아 읽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앵무새 죽이기, 파수꾼, 히든 피겨스가 그것들인데 각자 나름대로의 편견과 차별을 풀어낸 책들이었습니다.

불이님의 독후감을 보면서 이 책은 또 어떻게 인권에 대해 풀어나가고 있을지 궁금하네요. :)

구덩이도 읽어야 하는데.. 읽어야 할 책이 점점 느네요.

오늘도 독후감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읽어야 할 책이 점점 늘죠? ^^ 꼭 지금 바로 읽으실 필요는 없고요. 언제고 그 책이 마구 당길 때, 그때 읽으세요. 저도 리스트에 제목만 죽 적어놨다가 제목이 당기는 책부터 읽거든요.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성장기에 관한책 좋아해요. 그안에 다양한 이야기가 들어가 있네요. 인종차별부터 시작해서 벌들의 생태… 벌들의 생태에 대해 전혀 아는것이 없는데 어떻게 풀어져 있을지 궁금하네요. 재미 있을것 같네요. 추천하시는 책들은 리스트를 만들어서 하나 하나 읽어야 할듯 해요. 좋은책 추천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챕터마다 시작부분에 벌의 생태에 대한 서술이 짤막하게 나와요. 저는 특히 여성들의 연대부분에 감명을 받았기 때문에 젊은 여자분들, 청소년들에게 더 권해주고 싶어요. 물론 남성분들이 보셔도 좋지만요. :)

브리님의 글에는 책의 잉크향기가 스며있네요. 검은 성모상....가슴에 확 꽂히는군요.

가끔 해외토픽 같은 기사에 흑인 예수상이 등장하긴 했는데, 검은 성모상 얘기는 처음이었어요. 그걸 처음 본 사람들의 충격이 어땠을까요.

산고끝에 낳아보니 검은 아기였다....는 정도로 충격이었겠죠.

인종차별과 여성에 관한 부분에 관심이 많는데
한번 읽어 봐야할 것 같습니다. 책목록에 올려두어야겠어요!

그렇다면 딱 제격인 책을 만나셨네요. 나중에 읽으시게 되면 감상문도 올려주세요. :)

안경을 안쓰고 처음 봤을때 별들의 비밀생활이라고 읽어서 오 제목 너무 매력적이다라고 글을 읽는데 별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더라구요 그래서 다시 안경쓰고 봤는데 벌이였네요 ㅋ 이제는 안경 꼭 쓰고 생활해야겠네요. 어느곳에서든 사람이 자아를 찾아서 나아가야지 스스로에게 행복을 선물할 수 있는 것 같아요. 글 잘보고 갑니다. 늘 저에게는 제가 못하는 영역을 하고 계셔서 배우고 멋지다고 느끼고 갑니다 ^^

각자 자신이 잘하는 영역이 있잖아요. 저는 수학이 참 어렵거든요. ㅎㅎㅎ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  2 years ago (edited)

오랜만에 스팀잇에 들어와 bree님의 글을 봅니다.
책 한권 공짜로 다본것 같네요.^^
전 최근에 미움받을 용기란 책을 봤답니다. 오랜만에 한번에 다 볼 수 있는 부담 없는 책이었죠..
그러나 생각이 많아지는 책이기도 했답니다.
bree님도 보셨겠죠?

오랜만입니다. 잘 지내셨죠?
미움받을 용기란 책 제목은 많이 들어봤는데, 읽진 못했습니다. 제가 일단 이런 류(?)의 책에 약간 편견이 있기도 하고요. (그런데 또 막상 읽으면 빠져들어서 읽어요. ㅎㅎ) 또 제가 미국에 살고 있기 때문에 한국책은 구해서 읽기가 어렵습니다. 저 책도 일본 작가 책이 한글로 번역된 거죠? 전 그냥 영어 원서만 도서관에서 빌려 읽고 있어요.

네 그동안 말레이시아쪽에 일이 있어 바쁘기도 했지만 좀 게으름이 생겨 놀았답니다.
가끔 잠수타더라도 이해해 주세요.^^

bree1042님은 미국에 계시는 군요
계신곳이 미국 어디쯤인지요?
친한벚이 캐나다에 미국으로 다 가있어 저만 외롭네요 ㅎㅎ

미움받을 용기 이책은 일본작가가 번역한 책이 맞습니다.
이런 철학이나 인문서적은 읽으며 공감도 급상승하지만 그때뿐일때가 많기는 하더군요...
그래도 내가 생각지 못한 것들을 알려줌에 정말 대단하단 생각과 경외심이 생기더군요.
아들러 심리학의 대가들과 얘기를 나눌 기회가 생긴다면 정말 좋겠단 생각이 듭니다.
2편도 있다하니 한번 봐야겠습니다.

그러시군요. 몇달 전 미국에 놀러오는 친구 편에 한국책을 받긴 했는데 아직 읽진 못했어요. 책이 무거우니까 많이 부탁하기가 어려워서 4권 정도 받은 거 같아요. 나중에 시간적인 여유가 생기면 한국책도 많이 읽으려고 합니다.

네 그러셨군요...
앞으로 좋은 책 많이 보시고 소개글도 자주 올려 주세요..^^

영화를 꼭 찾아 봐야겠습니다 :D 성장기 영화를 무척좋아하는데, 이 영화를 보면 일타삼피? 가 되겠네요 ^^

네, 그렇겠네요. 배우들도 연기파들이라서 영화평이 꽤 좋더라고요. :)

멋져부리한 책이로군요.

내용도 좋은 것 같구요.

네, 멋져부리한 책이에요. ^^ 많은 걸 생각해보게 하더라고요.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정말 좋은 책인것 같습니다.
저도 북스팀관련된 글 접하고
집에 사두고 방치해 두었던 책 한권을 오늘 꺼내들었네요 ^^

그러시군요. 책 다 읽은 다음에 감상글도 올려주세요. 보러 갈게요. ^^

절판되다니, 너무 아쉽네요ㅠ 여유가 있을 때 느긋하게 쇼파에 앉아서 보고 싶습니다 :)

네. 번역된 책들은 꾸준한 수요가 없으면 금방 절판되는 거 같더라고요. 아쉬워요. -_-;;

책 리뷰 적어주시는데 정말 너무 잘 적어주셨어요.
읽는 내내 책을 읽는것 같은 느낌이..! 역시나 필력이 너무 좋으세요

영화 한번 봐야겠습니다. 심리표현이 잘 된 영화는 너무 매력적이더라고요.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기회가 닿으신다면 책과 영화 모두 보시길 추천할게요. :)

"사실 뭔가를 잘하지 못할 수도 있어. 하지만, 만일 그게 네가 좋아하는 일이라면, 그걸로 된 거야. 충분해." 대사가 가슴 따뜻하게 해주는군요 ㅎㅎ

그쵸? 어느 분야건 1등은 한 명밖에 없는데..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더라도 잘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다독여주니까 마음이 편했어요. ^^
휴가 중 아니셨나요? 벌써 돌아오신 건가요? 아님 일본 현지에서도 스티밋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