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13. 트러블 by 게리 D. 슈미트 - 불행을 껴안고 함께 살아가기

in kr-book •  2 years ago 

069.jpg


어디에선가 이 책이 좋다는 얘기를 듣고 시간 날 때마다 틈틈이 읽어볼 요량으로 책을 들었다. 하지만 솔직히 책 제목도 그다지 흥미롭진 않았고, 겉표지도 굉장히 우울해 보였다. (나는 영어로 읽었기 때문에 바로 아래에 있는 밝은 그림이 아니라 저 아래쪽에 나오는 우울한 표지의 책을 읽었다) 읽을까 말까 몇 번이나 망설이고 망설이다가 책을 펼쳤다. 책을 시작하면서도 재미가 없는 것 같으면 가차 없이 던져버리고 다른 책을 시작하려고 했다. 안 그래도 읽을 책은 쌓였으니까. 그런데 책이 말 그대로 와서 안겨 버렸다. 떼어낼 수가 없을 정도로 말이다.

책의 주인공은 중산층에, 유복하고 화목한 가정에서 자라고 있는 중학생 막내아들이다. 자애로운 부모님, 운동을 잘해서 모두에게 인기 만점인 고등학생 큰 형, 활달한 고등학생 누나와 함께 단조롭지만 행복한 일상을 살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이 집에 커다란 불행(Trouble)이 찾아온다. 큰 형이 차에 치인 것이다. 병원에 실려가긴 했지만, 형은 의식불명이고 팔도 하나가 절단됐다. 막내아들 헨리는 도대체 왜 자기 집에 이런 불행이 닥친 건지, 이 불행을 어떻게 헤쳐나가야 하는지 막막하기만 하다. 영원히 평화로울 것만 같던 일상에 불행이 닥치게 되면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


이미지 출처: 교보문고

병상에 누워있던 형은 결국 죽게 되고, 불행의 돌파구를 찾던 헨리는 형과 함께 하기로 계획했던 일을 혼자 해보기로 마음먹는다. 바로 험준한 카타딘 산을 오르는 것이다. 산을 오르는 게 이 모든 불행을 없애주는 것도 아니고, 고통을 줄여주는 것도 아니지만 헨리는 뭐라도 해야 할 것만 같았다. 처음 가는 산행길에 절친한 친구 ‘샌본’이 같이 길을 나서 주었다. 헌데,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고, 헨리는 카타딘 산으로 가던 중에 형을 차로 치었던 사람을 만나게 된다. 그를 미워해야 할까. 저주해야 할까. 아니면 용서해야 할까. 처음에는 그에 대한 증오로 가득했던 마음이, 그에 대해 알아가면서 점점 혼란스럽게 변해갔다. 형의 비밀, 그 사람의 비밀. 헨리는 자신에게 닥친 '불행'을 잘 극복할 수 있을까.

늘 영웅처럼 생각해왔던 형이 사고를 당한 후, 그 충격에서 서서히 벗어나고 한층 더 자라나는 모습을 보여주는 주인공의 여정은 상당히 인상적이다. 이 책은 불행으로부터 도망치는 것이 능사가 아니라, 그 불행을 어떻게 헤쳐나갈 것인가를 보여준다. 왜냐하면 어느 누구도 불행으로부터 도망치는 건 불가능하니까. 우리는 결국 불행을 안고 함께 살아가야 하니까.

제목도 Trouble이고, 내용도 여기까지만 보면 좀 우울할 것 같지만 의외로 재미있고, 그다지 어두운 분위기도 아니다.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고 눈물을 떨구게도 하지만, 가끔은 키득거릴 정도로 웃긴 장면도 꽤 나온다. 중학생 아이가 있다면 같이 읽어도 좋을 것 같다. 그런데 지금 찾아보니 한국에서는 이 책 번역본이 아쉽게도 절판된 것 같다. 정말 좋은 책인데 조금 아쉽다. 번역본을 구하는 게 힘들다면 원서로 읽는 건 어떨까.

이 책은 미국에서 중학생 추천도서다. 즉, 영어로도 미국 중학생들이 읽기에 딱 적당한 난이도라는 뜻이다. 내용도 좋고, 영어도 쉽다. 영어문법에 기본이 잡혀있고 독해에 어느 정도 자신이 있는 분들이라면 이 책을 영어로 읽는 것도 권하고 싶다.


이미지 출처: Goodreads


나를 깨우는 책 속 몇 마디



1

Henry Smith’s father told him that if you build your house far enough away from Trouble, then Trouble will never find you. (p. 1)

헨리 스미스의 아빠는 이렇게 말하곤 했다. 불행에서 아주 먼 곳에 집을 짓는다면 불행은 결코 찾아오지 못할 거라고.

우리가 노력하면, 불행에서 먼 곳에 집을 짓는다면 불행은 결코 찾아오지 못할까?

2

There was no need for any words. A heart that has lost knows every other heart that has lost. (p. 197)

아무런 말도 할 필요가 없었다. 상실을 겪어본 마음은 같은 아픔을 겪은 마음을 알아본다.

3

“No storm is forever,” Henry said to her. And he was right. No storm is forever.(p. 205)

“영원히 지속되는 폭풍은 없어.” 헨리가 그녀에게 말했다. 그 말이 맞았다. 영원히 지속되는 폭풍은 없다.

4

What happened was an accident. I know that. Maybe most trouble is an accident and it doesn’t help to blame anyone. When the blaming is all over, you have to start living again. (p. 216 )

그 일은 사고였다. 나도 알고 있다. 어쩌면 세상에 대부분의 불행은 모두 사고일지도 모른다. 그러니 누군가를 비난하는 건 하등 도움이 되지 않는다. 비난이 다 끝나고 나면, 다시 삶을 살아야 하기 때문이다.

5

“Maybe I know why I’m going up,” he said.
Thaddeus Baxter spun the wheel again. “That so?”
“To find out how to live with trouble.” (p. 240 )

“내가 왜 산에 가려고 하는지 알 것 같아요.” 그가 말했다.
할아버지가 돌아봤다. “그래?”
“이 불행을 안고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알아내려고요.”


한국어판 제목: 트러블
영어 원서 제목: Trouble
저자: 게리 D. 슈미트 (Gary D.Schmidt)
특이사항: 뉴베리 아너 상, 프린츠 아너 상에 이름을 올렸다.


Disclaimer) 본문에 실린 인용은 제가 직접 번역한 것으로, 한국에 출간된 번역본과는 다를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저는 책을 영어 원서로 읽고 있기 때문에 한국 출간본에서 어떻게 번역되었는지 알지 못합니다.


[독후감] 지난 독후감들 최근 5개 링크입니다.
@bree1042를 팔로우하시면 더 많은 독후감들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8. 캉디드 혹은 낙관주의 by 볼테르 - 현실을 합리화하는 바보 같은 순진함
#9. 구덩이 by 루이스 새커 - 뒤로 자빠져도 코가 깨지는 당신에게
#10. 네버웨어 by 닐 가이먼 - 때로 모험은 아주 가까운 곳에서 시작된다.
#11. 벌들의 비밀 생활 by 수 몽 키드 - '나'를 찾아가는 여행
#12. 러블리 본즈 by 엘리스 세볼드 - 그들이 다시 '가족'이 되기까지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Cheer Up!

  • from Clean STEEM activity supporter

Thank you.

아무런 말도 할 필요가 없었다. 상실을 겪어본 마음은 같은 아픔을 겪은 마음을 알아본다.

한번쯤 읽어봐야할거 같네요..
이구절이 콕 박혔습니다.
오늘도 불이님의 독서후기 잘 읽고 갑니다.

읽고 댓글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꼭 읽어보세요. :)

불행을 피해 갈 수 없다는 말이 마음에 남는군요.
피할 수 없으면 즐기라 하던데 말이 쉽지 .....

피할 수 없으니 넘어서던지 아니면 넘어지던지 해야할텐데 넘어서야 함이 정답일테니 어덯게든 힘을 내봐야겠죠? ㅎㅎㅎ

피해갈 수 없다면 어떻게 그 불행과 함께 살아갈 수 있을까를 고민하게 해주는 책이에요. 그럼에도 우리는 살아가야하니까요.

맞습니다. 그래도 우리는 게임을 계속해야 하지요. ㅎㅎㅎ

흑 ㅠㅠ 아래 표지는 정말 우울한 사진이네요 ㅠㅠ. 책 왠지 아주 재미 있을 것 같아요. 오늘도 좋은 책 감사합니다~
행복한 저녁 되세요~ 브리님~

아래 그림처럼 우울하고 슬픈 내용도 있고요, 윗 그림처럼 밝고 유쾌하기도 하고 그래요. 전 그래도 원서의 우울한 그림이 더 잘 어울리는 거 같아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

독후감 너무 좋네요~~ 팔로우 하고 다른 독후감들도 읽어 볼게요^^

고맙습니다! @megaspore님 좋은 글들도 읽고 있었어요. :)

bree1042님
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종종 찾아오겠습니다^^

좋은 책 많이 소개시켜 주세요^^

넵! ^^

  ·  2 years ago (edited)

참 내용이 좋네요
꼭 한번은 읽어야 할
저의 필독서 책으로 저장해 봅니다

영어로 읽으셔도 좋을 거에요. ^^

브리님의 글은 잘 읽힙니다. 카타딘 산을 오르면서 만난 '형'을 죽게 만든 사람이 어떤 사연이 있었고, 형은 어떤 이야기를 갖고 있었는지 궁금하네요. 스토리의 스포를 방지하기 위해 제한하신거겠죠? ㅎㅎ
불행을 앉고 살아가는 법. 그래서 헨리는 그 방법을 알게 되었는지도 궁금하네요.
(책 찾아봐야하나....일단 도서관으로 가봅니다...)

형을 죽게 만든 사람 이야기가 중간에 계속 나와요. 그 이야기는 스포가 될까봐 안 적었습니다. 나중에 시간 되시면 읽어보세요. :)
글이 잘읽힌다는 말이 참 기분 좋네요. :)

좋은 책 추천 감사합니다! :)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히바님. :)

좋은말들이 굉장히 많네요~ 좋은책 소개 감사합니다ㅎㅎ

네. 좋은 말들도 많고, 생각해볼 이야기도 많답니다. 글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아 뭔가 제가 최근 포스팅했던 수용전념이 생각나는 책이네요. "불행에도 불구하고"가 아니라 "불행과 함께하는 삶"... 사실 말은 정말 좋지만 실천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내 가족이 차사고로 사망했다고 생각하면... ㅠㅠ 꼭 읽어봐야겠네요.

그 큰 트라우마를 겪는 주인공이 중학생으로 돼있어서 더 응원하게 되는 거 같아요. 그리고 또 역설적이게도 중학생이 주인공이라 글이 너무 무겁지 않게, 재미있는 부분들도 들어있고요. 읽어보실만 할겁니다.

지금 읽고 있는 책을 다 읽으면 꼭 한번 읽어볼게요 브리님~~ ^^

네. 우리는 모두 불행을 피하고 싶어하지만, 그럼에도 불행이 닥쳤을 때 어떻게 해야할지를 주인공을 통해 보여줘요. 재미있게 읽으세요. :)

제가 가는 도서관에는 있네요! 오늘도 이렇게 영어를 피해갑니다.

ㅎㅎㅎㅎㅎ 영어를 피해가시는군요!
책 재미있게 보세요. :)

책한권 읽은 느낌이예요~
좋은 책 추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책소개를 위해 대략적인 줄거리는 소개하지만 스포일러는 없어요. 책 읽어보시면 여기에서 미처 다루지 못한 이야기가 많다는 걸 알게 되실 거에요. :)

원본책 표지가 좀 그렇긴 하네요.ㅇㅅㅇ;;
왠지 손이 안가게 생긴 표지.ㅎㅎㅎㅎㅎ
좋은 책 소개 잘 보았습니다.^_^

그죠? 좀 우울하죠. 한국책 표지는 좀 발랄하고. 그런데 읽고 나니까 원서 표지도 잘 어울리는 거 같아요.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좋은책 추천감사해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_^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브리님이 추천해주시는 책 다 읽어봐야하는데, 이렇게 또 리스트가 쌓이고 있네요 ㅠ_ㅠ 게으름쟁이는 웁니다.............

사실 좋은 책도 많고 읽을 책도 많아서 다 읽기는 불가능해요. 남들이 아무리 좋다고 해도 나랑 잘 맞을지 그것도 모르는 거고요. 다 읽으려고 하지 마시고, 추천 책 리스트 보시다가 가슴에 파파팍! 와 닿는 녀석이 있으면 그것부터 천천히 시작해보세요. 그렇게 하나씩 읽는 겁니다. ^^

아 그렇게 걱정이 많은 편은 아니었는데 아이들이 생기고 나서는 이런 불행이 닥치면 나란 인간은 그냥 무너지겠구나 걱정이 많아졌어요 ... 꼭 읽어보고 싶은데 절판이군요 ;ㅇ;

그러게요. ㅠ.ㅠ 혹시 동네 도서관에 있으면 한번 빌려보시길 권할게요.

담고 있는 내용은 가볍지 않으나 문체는 가볍다라. 매력있네요. :)
게다가 형을 죽인 원수(?) 같은 사람을 만난다라는 설정은 정말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 거 같습니다. 나라면 어떻게 할까 하며 스스로를 화자에 이입하며 읽게 될 거 같네요.. 이것도 잘 기억해 둬야겠습니다. :)

사실 제가 번역서를 잘 못 읽어요. 근데 저번에 소개해주신 구덩이를 너무 술술 잘 읽어서 앞으로는 브리님이 '읽기 쉽다!'라는 말을 200프로 신뢰하기로 했습니다. ^-^
오늘도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0^

200% 신뢰라니, 앞으로 더욱 신중하게 글을 써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트러블에서는 중간중간에 다른 이야기가 삽입돼있어요. 처음엔 그게 왜 들어있는지, 누구의 시선에서 본 이야기인지 설명이 돼있지 않아 좀 의아할 수 있어요. 하지만 중간정도 읽다보면 아하! 하고 무릎이 꺾이는 시점이 온답니다.
이 책도 기회가 되신다면 읽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D

주인공 외면과 내면을 모두 이겨내는 좋은 내용인 것 같습니다.
제가 여행하면서 산을 걸으며 내면적으로 성장을 많이 했었기에
더 흥미가 가네요! 이번달에는 책을 너무 많이사서 다 잃으면 이책 꼭 사야겠어요! 좋은 독후감 감사합니다!

네, 재미있게 읽으실 수 있을 거에요. :)

오오! 이거 저희집 근처 도서관에 있네요 ㅎㅎ 꼭 읽어봐야겠어요.
근데 원서 표지는 정말 읽고싶지 않게 생겼네요 ㅎㅎ

브리님의 독서 스타일이 '진짜 재밌지 않으면 읽지 않는다'라서 좋은거 같아요. 아무래도 몸에 좋지만 지루한 책보다 일단 그냥 재밌는 책이 저는 아직 좋더라구요. 좋은 책 추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그리고 원서 번역해 놓으신 부분 볼때마다 항상 감탄합니다. 내용을 정확히 곱씹고 뉘양스를 알지 못하면 절대 나올수 없는 진짜 번역인거 같아요.

그쵸? 중학생 권장도서라는데 도대체 왜 이렇게 우울한 표지일까 하고 읽기 전에 고민했었어요.

어차피 읽을 책은 쌓였고, 재미있고 좋은 책도 많은데 굳이 재미없는 책을 억지로 읽지 말자고 다짐했거든요. 즐겁고 행복하려고 읽는 거니까요.

번역글 칭찬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세계박님의 칭찬은 언제나 절 춤추게 하네요. :D

브리님은 티비에 나오는 영화 예고편이나 영화 소개 처럼 책을 소개하시는 것 같아요~ 어딘지 능숙하시네요!

아, 그런가요? ^^;
제가 책의 스포일러를 싫어해서 독후감에도 가급적 스포없이 감상만 적으려고 노력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