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해보는 오마주] 일요일의 마음

in busy •  2 months ago

ddllddll5.JPG

찡님과 키위님께 감사를 보냅니다^_^


오늘은 @stylegold님께서 진행하셨던 오마주 프로젝트를 떠올리며...
지난 저의 글을 되새김 해보려 합니다.

제가 좋아하는 책이기도 하고, 제목만으로도 마음의 안식을 주기에 이 글을 골라보았습니다.
원래 지난 글은 다시 보지 않는 편인데...
어쩐지 이 글은 두고 두고 떠올라 자꾸만 가서 보게 되더라고요. ^_^
원문을 가져왔습니다.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디디엘엘입니다.

오늘도 새벽에 일어나고 드라이브하고, 엄청난 일정을 소화했지만 아직도 오전인 걸...
매일 똑같은 거 써봐야 뭐해요.

그래서 오늘은 마음을 아름답게 다스려 보려고 합니다.

'삶을 반추하게 하는 간명한 아름다움에 관한 에세이' 일요일의 마음입니다.

월요일, 화요일, 수요일...
일주일은 물결처럼 흘러가버리고
한숨을 돌릴 때쯤 우리 곁에는 선물처럼 일요일이 다가온다.

일요일에는 일요일의 마음으로 아름다움을 만나자.

호퍼의 그림에서 글렌 굴드의 음악까지,
지은이의 미적 체험을 따라가는 동안 독자들은 '아름다움'이라는 거울을 통해
일상 곳곳에 박혀 반짝이는 삶의 의미들을 캐어 올릴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은 내 마음이 스스로 가 머물렀던 아름다움들에 대한 글,
또는 일요일의 마음으로 느끼고 쓴 글들이다.
세상에는 세상일로부터 한걸음 물러서서 마음이 고요해지고
눈이 밝아지면 만나게 되는 소중한 것들이 있다.
그것은 들꽃 한 송이일 수도 있고, 김월하의 시조창일 수도 있고,
어느 시골집 돌담일 수도 있다.
세상일에 지치고 낙담했을 때, 나에게 기쁨과 위안을 주었던 것은 아름다움이다.

아름다움이라는 것은 무엇일까요?

말 그대로 아름다운 것, 예쁜 것, 보기에 좋은 것...

제가 이책을 읽으며 느낀 아름다움의 정의는 바로 이것입니다.
'마음이 편안해 지는 것'

그림이든 음악이든 글이든, 그것이 형체가 있든 없든, 어떤 특정 장소일지라도
듣는 이의 마음이 기쁨으로 가득 찬다면, 읽는 이의 마음이 행복해진다면,
머무는 이의 몸이 한결 여유로워진다면...

그게 바로 아름다움이 아닐까...

이 책에는 호퍼와 마티스의 그림, 글렌 굴드와 시벨리우스의 음악, 헤세와 얀 마텔의 소설 등등
작가가 마주친 아름다움에 대한 26편의 이야기가 실려 있어요.

제가 구입할 당시 호퍼의 그림에 빠져 있었기에 망설임 없이 선택할 수 있었지요.

읽으면서 살짝 아쉬웠던 점은 이야기가 너무 단편적이라는 거예요.
뭔가 슬쩍 슬쩍 맛만 보여주는 느낌?
주제를 줄이고 이야기를 늘렸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음이 닿는 페이지를 찾아 보자면...

저자의 글이 아닌 책 속에 실린 미당 서정주 선생님의 시 '일요일이 오거던'입니다.

일요일이 오거던
친구여
인제는 우리 눈 아조 다 깨여서
찾다가 놓아둔
우리 아직 못 찾은
마지막 골목길을 찾아가볼까?

거기 잊혀져 걸려 있는 사진이
오래 오래 사랑하고 살던
또 다른 사진들도 찾아가볼까

일요일이 오거던
친구여
인제는 우리 눈 아조 다 깨여서
차라리 맑은 모랫벌 위에
피어 있는 해당화 꽃 같이 될까

우리 하늘의 분홍 불 부치고 서서
이 분홍 불의 남는 것은
또 모래알들에게나 줄까

일요일이 오거던
친구여
심청이가 인당수로 가던 길도,
춘향이가 다니던
우리 아직 안 가본 골목도
찾아가볼까

일요일이 오거던
친구여
인제는 우리 눈 아조 다 깨여서
찾다 찾다 놓아둔
우리 아직 못 찾은
마지막 골목들을 찾아가볼까.

-일요일이 오거던, 서정주

요즘은 일요일을 기다리는 사람이 거의 없을 것 같아요.
다음날이 월요일인데 뭐가 좋아요.

저도 직장인일 땐 토요일 저녁이 제일 싫었어요.
왜냐면 다음날이 일요일이니까요.

그치만 싫은 와중에도 아름다움은 존재할 수 있잖아요.
우리의 마음은 비록 괴로울지라도...

내 몸을 편히 받쳐주는 쇼파도 아름답고, 내 지루한 시간을 채워주는 티비도 아름답고,
시원한 물을 마실 수 있게 해주는 냉장고, 에어컨도 아름다워요.

어쩌다 '뭐하냐'며 카톡으로 말을 걸어주는...'별 일 없음 커피나 마시러 가자'는 친구의 연락도
충분히 아름답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끝으로 작가의 글을 덧붙입니다.

한때 잡문 쓰기를 부끄러워한 적이 있었다.
잡문 쓰는 나 자신이 사술에 재미를 붙인 사이비 수도승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지금도 어느 정도 그러하다.
그러나 잡문이 아닌 내 글이 잡문보다 나을 게 없다는 생각을 자주하게 된다.
읽기도 힘들고 쓰기도 힘든 긴 글,
가령 심각하고 형식적인 논문 같은 글을 쓰다보면,
내가 물에 뜨지도 않는 큰 배를 건조하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
조그만 시냇가에서 종이배나 접어 만들며 노는 데 대한 구차한 변명일 것이다.

조그만 시냇가에서 종이배나 접어 만들며 노는..

이게 뭐 어때서 변명이 필요할까요?
저는 맨날 종이배 만드는 중인데요..ㅎ
오늘도 정성스레 꾹꾹 눌러 접은 종이배 하나 이웃들 곁으로 띄워보냅니다.

사랑하는 당신, 어떤 것이 아름답다고 생각하시나요?

이상 골드님의 오마주 프로젝트를 떠올리며 발굴한 제 글이었습니다.


20180911_175505.jpg

오늘은 동생이 육아 지원을 와줘서 둥이들을 걸려서 산책을 했습니다.
지난 제 포스팅에서 몇 번 언급된 적이 있는 댕댕이를 오랜만에 보러 갔는데...
없더라고요.

그 자리에 새끼 강아지가 있는 걸 보니...아무래도 이번 여름을 못 넘긴 것 같습니다.
새끼 강아지도 너무나 귀여웠지만 예전에 봤던 댕댕이가 떠올라 마음이 좋지 않네요.
그리고 내년 여름에는 그 새끼 강아지도...결국....휴;;;
암튼 이래저래 심난했어요..ㅠㅠ

좋은 곳에서 우리 베니와 함께 즐겁게 뛰어 놀고 있기를...

오늘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_^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아... 댕댕이 ㅠㅠ 마음이 넘 아파요..
산책이나 한 번 제대로 한 적이 있을런지..ㅠㅜ

아... dildil 계정에 있다가
디디엘엘님 계정 바로 들어오면 안되겠어요
적응 안되요......;;;;;;;
이럼 안되는데.......ㅋ

·

골드형 블로그 들렀다 오세요^-^
그럼 dil계정이 멀쩡하게 느껴질 거예요!

·
·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아... 저도 기억나요 이 글 ㅎㅎ

·

기억해주시다니!!!
감사해요^-^

골드님의 오마주는 파괴되었고, 골드님은 디자이너로 전향하셨습니다. 만들어주신 대문을 안쓰셔서 장염에 걸리까 하여 제가 일단 소환했습니다.

·

헐;;;
대문 수거 바랍니다..ㅎㅎㅎ

·

ㅋㅋㅋ 골드님의 C디자인 프로젝트 ㅎㅎㅎ
공모전 함 하세요 ㅎ

둥이들이 뭘저리 처다보는거죠??^^

·

전깃줄에 새가 앉아 있었거든요^-^

·
·

아!! ㅎㅎ 전 무지개라도 떳나해서 그리 쳐다보는줄 알았어요 ㅎㅎ
좋은하루되세요~~^^

·
·
·

마르스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안녕 디디엘엘 언냐
며칠 전에 친구가 생겼어. 아마 언냐도 아는 아이일거야 ㅎㅎ
겉모습이 조금 지저분했던 아인데 깨끗히 씻기고 빗질을 해줬더니 상당히 말끔해졌어. 아마 지금 보면 못알아볼지도 몰라 ㅎㅎ
오다가다 언냐랑 둥이들이 사진도 찍어주고 말도 걸어줘서 정말 고마웠데. 그리고 보고싶데.
한 100년뒤에 다시 만날때까지 건강하게 잘지내
from.베니

·

이게 뭐라고 눈물 날 것 같으다...ㅠㅠ
파챠모란 사람...흑흑;;

이런~댕탱이가 올 여름을 결국 못넘겼네요.
삼가 댕댕이의 명복을~^^

·

못 본 사이에 그렇게 돼서 너무 아쉬웠어요,
얼굴 한 번 봤음 좋았을텐데...
오며 가며 정이 많이 들었었나봐요.ㅠ

아이들이 너무 귀여우세요!
강아지 소식은 안타깝네요 ㅠ

·

아이들을 귀엽게 봐주셔서 감사드려요.
혹시 다른 데 묶여 있나 보니 목줄은 있는데 댕댕이만 없어졌더라고요.
나이도 많지 않아 보였고, 건강했는데...그냥 너무 슬펐답니다..ㅠ

오마쥬 글 봤던 기억이 납니다.
시멘트 바닥에 오줌 자국 있던 사진 속 그 댕댕이가 여름을 못 넘겼군요. ㅠㅠ

·

네 방구리님...ㅠㅠ
그 집 마당에 솥단지 있을 때부터 알아 봤어야 했는데...

좋은글에 감정이 업 되어 읽다가
댕댕이 부분에 마음 아프네요.
아직까지 그런분들이 있다니
새끼 강아지도 안타깝네요..

아름다움의 종류가 많이 있지요.
글을 쓰면서도 아름다운 마음이 들수 있지요.

그 댕댕이는 딜딜님이 만들어준
종이배타고 좋은곳에서 있을꺼에염!

심난했던 마음 우리 둥이들의 웃음으로 잊어버리시길~

아름다운 시간들이 도라님에게 넘쳐나기를 바랍니다~~

Hi @ddllddll!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2.749 which ranks you at #12741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not changed in the last three days.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316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128.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Only a few people are following you, try to convince more people with good work.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You have already shown user engagement, try to improve it further.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이오스 계정이 없다면 마나마인에서 만든 계정생성툴을 사용해보는건 어떨까요?
https://steemit.com/kr/@virus707/2uep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