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티아고를 그리다, 그후) 포루투갈에서 들른 포루토는 색다른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in #tripsteem2 years ago (edited)

image

역에서 나오자마자 보이는 건물은 파란 타일로 장식되어 있다. 아마도 아줄레주인가 하는 건축양식으로 알고 있는데 보기만 해도 포루투갈 푸루투갈하는 듯하다.
볼하오 역 근처에 있는 퀄리티 인 포루토라는 호텔에서 이박을 하기로 했는데, 호텔 바로 옆에도 파란 타일로 장식된 멋진 건물이 있었다.

IMG_1062.jpg

중심가에 있는 숙소라 주변에 차도 많고 사람도 많고 아주 시끌시끌하다. 거의 걷는 사람만 있던 산티아고 길에서 조용히 이야기하며 걷던 우리라 복잡한 도심에 도착하자마자 우린 매우 어리둥절해졌다.

3E3B4C25-E1C4-4F9F-8F05-F464841A0153.jpg

포루투갈에는 파두라는 전통 음악이 있다고 들었는데, 우리가 묵은 숙소 옆에서 파두를 틀어놓고 사람들이 열심히 댄스를 즐기고 있었다. 파두가 유명한지 내가 아는 노래도 나온다. “배싸메 배싸메 베싸메 무쵸~”하는.

숙소에 짐을 풀고 밥도 먹을 겸 시가지로 나와 봤다. 눈에 띠는 식당이 있어서 들어가 음식을 주문했다.

IMG_1080.jpg

IMG_1081.jpg

IMG_1082.jpg

포루토는 바닷가 도시라 해물의 신선도가 장난이 아니다. 그냥 막 시킨 오늘의 생선구이나 해물 스파게티인데, 재료 본연의 맛이 살아 있다.
아쉬운 것은 와인 값을 따로 받는다는 것이다. 평범한 한끼 식사값이 산티아고에서 만찬을 즐길 때의 수준이다.
푸짐하고 싼 순례자 메뉴가 갑자기 그리워진다. 순례자 메뉴에서는 물도 와인도 모두 공짜였는데. 여긴 와인은 물론 빵도 따로 값을 받는다.

5DF3DFD7-2FC7-4F67-A508-B58C1B64DEEF.jpg

IMG_1088.jpg

A0D024C2-70DA-4473-88D8-AA4180A71E92.jpg

그리고 찾아간 포루토에서 엄청 유명하다는 서점.
서점의 계단과 천장 스테인드글라스가 유명해 관광객이 많이 찾는단다.

서점 손님보다 관광객이 더 많아 서점 입장료를 4유로나 받는단다. 대단하다.
우리도 낸 돈이 있으니 열심히 기념 사진을 찍었다.

한사람이 책을 하나 사면 입장료를 한사람분을 돌려준단다.
그래서 우리는 입장료를 돌려받으려고, 남편이 좋아하는 포루투갈 작가 페르난도 페소아의 책을 두권 샀다.

IMG_1093.jpg

나도 페소아의 책 중 그림도 재밌는 책이 있어 들여다 봤지만. 포루투갈어로 되어 있어 그냥 그림만 열심히 볼 수밖에 없었다.

페르난도의 책을 사면서 몇몇 사람이 생각이 났다. 산티아고 길에서 만난 안달루시아에서 온 다리가 불편했던 페르난도라는 청년과, 열심히 걸으며 스트레칭도 열심히 하고 우리 보고 "언제 밥 한번 먹자."던 페르난도 아저씨가 생각난다.

D3147948-2FE7-48BC-A43C-3E328C018F36.jpg

포루투갈에 유명한 전차, 푸니쿨라이다.
이름도 특이하고 영화 속에서나 나올 것 같은 전차이다. 소설을 영화화한 “리스본행 야간열차”인가에서도 나왔던 전차이다.
한칸 짜리 전차가 포루토 거리를 이리저리 오르락 내리락하는 모습을 만나면 언제나 그림같은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전차에 탄 사람들에게 손도 흔들어 보았다. 워낙 관광객이 많은 도시라 그런지 아무렇지도 않게 사람들도 손을 흔들어 준다. 아마도 그들도 관광객일 것이다.
포루투갈은 날씨가 아주 좋다. 해는 강렬하지만 그늘에서는 싸늘하다. 바닷가 도시라 제주도처럼 바람이 많은 듯하다. 하늘에 갈매기도 갈갈갈 소리를 내며 날아다닌다.

차도 타고, 복잡한 도시도 관광하고 하는 게 걷는 것보다 더 피곤하다.
내일은 한적하다는 포루토의 해변을 구경할 생각이다.




(산티아고를 그리다, 그후) 포루투갈에서 들른 포루토는 색다른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이 글은 스팀 기반 여행정보 서비스

trips.teem 으로 작성된 글 입니다.

image

Sort:  

폼르트갈 지난날의 풍요롭던 시대를 연상케 하는 호화로운 건물
인상깊은 사진 또기대하렵니다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포루투갈은 자기만의 특징을 잘 가지고 그것을 간직한 나라라는 느낌이 들었어요.
볼게 참 많더라구요.^^

와인을 잘 모르지만 포르투 와인은 달콤해서 좋았어요 ㅋ

Posted using Partiko iOS

아, 드셔보셨군요. 달콤하지만 다른 와인보다 돗수가 높아서 홀짝홀짝 마시다가는 확 취한답니다.ㅋ

세 명의 페르난도. ㅎㅎ
리스본행 야간열차 영화로 재미있게 봤어요.

그 영화 보셨군요.ㅋ
책으로도 나오고 꽤 히트친 영화였다고 하던데...

책 표지 엄청 예쁘네요!!
잘 모르는 작가님인데 괜히 막 관심이 갑니다 :D

안에 그림은 더 예뻤습니다.
마술 소금님의 그림처럼 위트가 있는 그림이 많았습니다.^^

푸른 빛 완전 영롱함~💙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특히 타일이라서 더 특이한 푸른 빛을 보여주더라구요.^^

💙💙💙
행복한 💙 오늘 보내셔용~^^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아앗~ 저기가 해리포터 서점인가보군요!
리스본보다는 포르투에 더 가보고 싶더라구요 ^^

딱 알아보시네요.
제가 해리포터를 그닥 재미있게 보지 않아서 그 얘기를 듣고도 크게 신경쓰지 않았는데, 맞아요, 그 서점.ㅋ

외벽에 파란색... 예쁘네요 ^^

파다색과 많이 닮아있는 색입니다.^^

여행 하시는 모습이 멋지 십니다.

인생을 멋지게 살고 싶습니다.
아무래도 가장 내 자신이 멋져 보일 때가 자유롭게 여행할 때인 거 같아요.^^

최애 포르투 와인입니다 ㅋㅋㅋ 빈티지 갖고 싶은데 너무 비싸서 ㅠㅠ

와인 좋아하시나 봐요.
우리도 유명하다고 해서 딱 저기 가서 현지에서 사서 마셨답니다.
좀 독하더라구요.ㅋ

서점이 관광상품이 되었내요 ㅎ

멋진 계단을 오르내리면서 구경을 하다보면 마치 영화 속에 들어와 있는 느낌을 주더라구요.
아주 멋진 서점이었습니다.

서점, 입장료 받을만 한듯 합니다. 정말 독특하네요. ^^
도심 관광지라 음식값이 비싼건진 모르겠지만, 신선한 재료를 쓰니, 맛은 정말 일품이겠는데요 ^^

관광객이 얼마나 많이 오는지, 직원들이 많이 친절하지는 않더라구요.
제가 산티아고에서 포루투갈로 간 거라 더 물가에 예민했을 수도 있습니다.ㅋ

포르투에 있는 저 서점 정말 유명해서 저와 같이 여행했던 동행도 가보더라고요. 저는 입장료가 있어서 가지는 않았지만요.. 4유로면 에그타르트가 18개!

입장료 생각하면 너무하다는 생각은 드는데, 한번쯤은 볼만한 곳이더라구요.
특히 우리 부부는 외국 여행 가면 꼭 서점이나 도서관 구경을 하는 스타일이라, 입장료에도 불구하고...ㅋ

Hi @gghite!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661 which ranks you at #5857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improved 70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5927).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147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77.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Good user engagement!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포르투칼이 푸르투칼하다. 왠지 자연스러운 라임이네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제가 잘 쓰는 표현이에요.
단어 그 자체로 느껴지는 분위기가 있을 때에요.
하늘이 하늘하늘하다.. 뭐 그렇게.ㅋㅋ

스페인 여행할 때 도미토리에서 만난 친구가, 금방 카톡으로 포르투갈 사진을 보내왔어요. 포르투갈을 여행하다보니 와인마시면서 저한테 대항해시대 이야기 듣던 때가 생각난다고 하더라고요.
포르투갈 다녀온 친구들이 모두들 포르투가 그렇게 좋았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해서 부러워하고 있었는데, 연락온 친구도 마침 포르투에 가는 버스라고 했는데, 이렇게 하이트님마저.

와인 값이 비싸도 한국만큼 비쌀리도 없고.. 대항해시대 게임할 때 포르투갈로 플레이했어서 포르투랑 리스본엔 꼭 한번 가보고싶어요. :)

그나저나 서점 계단 진짜 특이하네요! 매번 바다를 낀 포르투 사진만 보다가, 이렇게 시내의 모습을 보니 색달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