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의 여름] 마리아에게 일어난 일

in #stimcity3 years ago (edited)


wall.jpg



예수 일행이 여행 중 어떤 마을에 들렀을 때, 마르다라는 여자가 자기 집에 예수를 모셔 들였다. 그녀에게는 마리아라는 동생이 있었는데 마리아는 주님의 발치에 앉아서 말씀을 듣고 있었다. 시중드느라 경황이 없던 마르다는 예수께 와서 말했다. "주님, 제 동생이 저에게만 일을 떠맡기는데 이걸 보고도 가만두십니까? 마리아더러 저를 좀 거들라고 일러주십시오."

그러자 주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셨다.

"마르다, 마르다, 너는 많은 일에 마음을 쓰며 걱정하지만 실상 필요한 것은 한 가지뿐이다. 마리아는 참 좋은 몫을 택했다. 그 몫을 빼앗아서는 안 된다."

_ <누가복음> 10장 28~42절



내일이면 <20세기의 여름>이 시작된다. 이것으로 벼락부자가 될 수는 없다. 커피 팔아서 스타벅스가 되지 않는 한, 맥주 팔아서 기네스가 되지 않는 한, 우리는 아무리 열심히 해도 개미지옥이라 불리는 자영업의 수렁에 빠져들 뿐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떤 몫을 취해야 할까?



"저에게만 일을 떠맡기는데 이걸 보고도 가만두십니까? 저를 좀 거들라고 일러주십시오."



누구도 이 카페에서 세계 최고의 바리스타가 내려주는 에스프레소 맛을 기대하지 않을 것이다. 누구도 이 펍에서 엔젤링이 예술인 맥주 맛을 기대하지 않을 것이다. 그들은 20세기소년과 춘자들을 만나러 오는 것이며, 20세기의 여름을 기억하고 21년의 여름을 만끽하러 오는 것이다. 우리는 그들과 먹고 마시고 떠들고 낭만을 즐길 것이다. 그것이 우리의 몫이다. 그러나 일은 우리의 몫을 빼앗아 간다.



20세기소년은 '감정노동을 하지 않습니다.'라고 선언하고는 <20세기의 여름>을 만끽하고 있다. 한 달 여간 그의 삶에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 그것은 그가 마르다 처럼 일에 매몰되지 않고 자신의 참 좋은 몫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마법사와 함께 아침을 맞는 일. 춘자들과 함께 먹고 마시는 일. 변화된 지위에도 쌩까지 않고 자신을 찾아주는 소중한 사람들을 환대하는 일. 그리고 무엇보다 글 쓰는 일상. 그러나 그도 역시 한 달 전에는 하루 매상에 전전긍긍하는 자영업자 마르다였다.



변화시키는 건 만남이다. 마리아는 자신에게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알고 있다. 그것은 예수와의 만남이다. 그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다. 그것은 삶을 변화시키고 기적을 일으킨다. 그것은 노동을 초월한다. 커피 한 잔, 맥주 한 컵을 더 팔려고 감정을 팔아봐야 남는 건 세금 고지서와 밀린 카드 값뿐이다. 그러나 찾아오는 이를 환대하고 그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함께 삶을 나눌 수 있다면, 커피는 손님이 내리고 계산도 손님이 하는 희한한 상황 속에서도 잔고는 불어나고 예상치 못한 기적이 연달아 일어나는 것이다.



마법사는 책에서 읽은 춘자들의 카페 두레를 기억한다. 라다크의 산골짝에서 생겨난 그 기적에는 많은 이들이 동참했다고 한다. 그들은 줄을 서야 했다. 손님이 많아서가 아니라, 주인장들이 문을 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장사를 하는 건지, 놀고 있는 건지 모르겠는 주인장들은 손님들을 기다리게 했다. 답답한 손님들은 주방에 들어가 일도 돕고 설거지까지 해가며 커피를 마셔야 했단다. 바나나 머핀 맛이 기가 막혔다지. 도대체 어떤 맛이었길래 줄을 서가며, 열지 않으면 다음 날 다시 오더라도 그곳에 들렀을까? 심지어 카페 두레를 잊지 못하는 이들은 한국에 돌아와서도 몇 년 동안이나 그곳을 기억하는 파티를 열었다고 한다. 그런 에너지를 이곳에 풀어놔 주기를 기대하는 마음으로 춘자를 총수로 추대했다. 그러나 스팀잇은 라다크가 아니었나 보다. 마르다만 가득했던 그해 여름.



마르다와 마리아의 오빠 나사로가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예수께서 찾아왔다. 마르다는 예수가 계셨더라면 나사로가 죽지 않았을 거라고 말했다. 그러자 예수는 "네 오빠가 다시 살아날 거야"라고 말한다. 마르다는 이 말이 무슨 뜻인지 모른다. "네. 마지막 부활 때는 다시 살아나겠죠." 믿음 없는 뻘소리를 하고 있다. 일만 하느라 예수의 말씀을 듣지 않았기 때문이다. 믿지 않으니 예수는 한 발짝도 다가갈 수 없다.



예수는 아직 마을로 들어오지 아니하시고 마르다가 맞이했던 곳에 그대로 계시더라. _ 누가복음 11장 20절



"가서 마리아를 오라 해라." 마르다는 마리아에게 가서 예수께서 너를 부르신다 전한다. 그러자 마리아는 한걸음에 달려와 그의 발 앞에 엎드리고 운다. 예수도 그녀가 우는 것을 보고 함께 운다. 그리고 무덤으로 가자, 네 오빠를 살려야겠다 말한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돌을 옮겨 놓으라 하시니 그 죽은 자의 누이 마르다가 이르되 주여 죽은 지가 나흘이 되었으매 벌써 냄새가 나나이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 말이 네가 믿으면 하나님의 영광을 보리라 하지 아니하였느냐 하시니 _ 누가복음 11장 39~40절



마르다는 믿지 못한다. 예수께서 어떤 기적을 행하실지. 아니 알지 못한다. 그의 말씀을 듣지 못했으니 그가 어떤 일을 행할지 알지 못하는 것이다. 그녀의 몫은 일이다. 그리고 기적은 그것을 알고 있는 마리아의 몫이다. 마르다의 몫은 불평과 당황일 뿐.



이 말씀을 하시고 큰 소리로 나사로야 나오라 부르시니 _ 누가복음 11장 43절



기적이 일어났다. 죽은 자가 다시 살아난 것이다. 그리고 이 일은 오로지 이렇게 기록되었다.



마리아에게 와서 예수께서 하신 일을 본 많은 유대인이 그를 믿게 되었다. _ 누가복음 11장 45절



마리아에게, 마리아에게. 마르다에게가 아닌 마리아에게. 마르다와 마리아에게가 아닌 마리아에게 일어난 일, 기적이다. 일이란 그런 것이다. 기적이란 그런 것이다. <20세기의 여름> 역시 그런 일이다. 기적이 일어나는 일이다.



무엇이 기적일까? 스팀이 떡상하는 일? 카페에 손님이 미어터지는 일? 화젯거리가 되어 온 세상 사람들이 다 알게 되는 일? 아니다, 일은 사람을 살리는 일이다. 믿음을 실현하는 일이다. 의심의 장막을 걷고 모두에게 우리 모두가 신의 일부임을 증명하는 일이다. 그 일이 카페 두레에서 일어났었다고 한다. 그리고 그 일이 <20세기의 여름>에서 재현되리라고 나는 믿는다. 마법사의 믿음이 20세기소년의 삶을 변화시켰듯이, 춘자들의 믿음이 그대의 삶을 변화시킬 것이다. 기적으로.



내일이다.
우리는 너를 맞을 것이다.
시중은 들지 않는다.
너의 이야기를 들어야 하니.
그러니 기적을 기대하렴.
여름이니까.




너의 삶에도 기적이 필요하니? 아침마다 나오렴. 매일 아침 10시, 마법사가 기다리고 있을 거야. 마법의 아침을 함께 맞기 위해. 서둘러야 해. 맨발로 달려오렴. 선착순 5명이거든. 대신 춘자가 브런치를 준비해 준단다. 그건 일이 아니라 기적이니까.



<마법의 아침>

_ 하루에 한 챕터씩<개새끼소년>을 함께 읽고 너의 이야기를 듣기.
_ 매일 아침 10시, 선착순 5명, 참가비 만원 (브런치 제공)
_ 장소 : 장충동 <20세기 소년> 內 20세기 스튜디오 (동호로 24길 27-5)






Sort:  

기적이 일어나길 기도해 봅니다...

Coin Marketplace

STEEM 0.23
TRX 0.12
JST 0.029
BTC 66466.45
ETH 3595.87
USDT 1.00
SBD 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