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은 벌써 이렇게 됐다.

in #steem7 days ago (edited)

세월은 벌써 이렇게 됐다./cjsdns

세월은 벌써 이렇게 됐다.
개나리 진달래 피고
벚꽃이 미친년처럼 온 동네를 정신없이 쑤셔 놓고 떠난 자리
정신 차릴 때즈음 급할 거 없다는 듯 장마철 다돼 느지막이 꽃을 피우더니
뭐가 뒤틀렸나 꽃진자리 고슴도치 같은 열매를 매달았다.

고무풍선도 아닌 것이 바늘보다 더 뾰족한 가시를 바짝 세우고
뉘 바람을 불어넣기에 저렇게 부풀어 오르는지
어제 다르고 오늘 다르니 처녀 가슴도 저렇듯이 부풀지는 않으리
그런데 왜 그런데야
아니 나는 모르지, 뭔 짓을 했는지 어떻게 알아

혹시 해님이 저리 생겼나
그럴지도 모르지
그래서 불덩이 같은 열정을 갈구했나
여름내 흠모하다 마음대로 안되어 속이 시커멓게 타고나면
배를 갈라 까만 속을 보이며 툭 떨어질지도 모르는
그런 사랑 그런 건가

속도 모르는 사람들
벌써 세월이 이렇게 됐나 하는 소리에
열불이 나서 가시를 세우는 소리가 들린다.
가시가 무섭지 않아야 하는데
그래야 하는데...

Sort:  

Upvoted! Thank you for supporting witness @jswit.

Coin Marketplace

STEEM 0.20
TRX 0.13
JST 0.030
BTC 65306.74
ETH 3488.89
USDT 1.00
SBD 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