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팀잇에 올리면 안되는 사랑노래 - 영구 박제에 대처하는 우리들의 자세

in norae •  last year  (edited)

DSC01854.JPG

뜨거운 감자 - 셀봇 그리고 영구 박제

Steemit에서 영원이 식지 않을 것 같은 뜨거운 감자들이 몇개 있다

셀봇, 보팅봇 그리고 영구박제

오늘 쓰려는 글은 일단 쓰고 1주일이 지나면
그것이 아무리 개인적인 정보라도,
평생 이불킥을 해야할 흑역사라도,
심지어 이제는 다른 사람의 사랑이 되어버린 전여친과 함께한 기록들도...

지울래야 지울수가 없는 스팀잇의 영구박제 시스템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에 대한 글이다.
하다못해 잊혀질 권리에 대한 논의가 대두되고 있는 시대에 영구박제가 왠 말인가...

음원을 유통할 때에도 영구박제는 고민거리이다.

사실 노래를 만들면서도 비슷한 고민들을 하게 된다.
편지는 찢어버리면 되고 사진은 태워버리면 되는데
노래는 고스란히 남기 때문인데,

특히 일단 음원(스트리밍)사이트에 유통되기 시작한 앨범을
Web상에서 완전히 삭제 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유통사에 요청해서 서비스 중단을 요청할 수 있지만 불법이든 합법이든 다양한 사이트에 다양하게 복제되어 흔적이 남게되고, 공연 영상을 올린 사람들을 하나하나 찾아가 "저 죄송한데 제가 포함된 영상좀 내려주시겠어요?" 할 수도 없는 노릇이니...

그런 의미에서 DSound를 통해서 음원을 올리는 것은 더욱 위험천만하다.
기존 음원유통사이트에는 서비스 중단이라도 요청할 수 있지만 DSound에는 일단 올린 음원에 대하여 삭제버튼이 없으니... 때문에 처음 DSound라는 시스템을 보고 Soundcloud의 대항마가 될 수 있겠구나 하며 품었던 희망을 지금은 어느 정도 내려놓았다.

그대, 잘 살고 있는 사람 속을 왜 뒤집는가?

아이러니한 것은 절절한 노래의 대부분은 행복할 때 보다 힘들고, 싸우고, 결국 헤어지고 난 뒤의 감성들이 조합되어 한발 늦게 시간차를 두고 만들어진다는 것이다.
사랑했던 순간에 대한 노래도, 이별노래도 대부분은 결별 이후에 완성되고,
노래가 유통되는 시점에는 그 사람도 나도 다른 사람의 사랑이 되어있는 아이러니...

그나마 노래에 실명이 거론되지 않았으니,
사실 당사자가 아니면 딱히 누가 신경쓰지 않을
노래말이 가지는 애매모호함과 쉽게 드러나지 않는 미묘한 뉘앙스에 안도해야 할까?

그래도 혹여나 이어폰이나 스피커를 타고 들리는 노래가 누군가의 아픈기억을 건드린다면 그것 또한 몹쓸 짓이지만 그렇게 해서 거르고 거르다보면... 부를 노래가 없다.

지나간 노래를 공유하려다 그런 생각이 들었다.

영구박제를 염두해 두어야 하는 이 플랫폼에 지나간 사랑 노래를 올릴 수 있을까?
아직 스팀잇의 존재를 모르고 있는 누군가가 혹여 우연히 검색을 통해 이 글을 찾게 된다면...
그런 일을 방지하려면, 그냥 뒤로가기 버튼을 누르면 되는데 이게 뭐라고 나는 계속 500단어 남짓한 글을 적고 있는지...(그래도 혹시 모르니 노래 제목이나 아티스트명으로 검색되는 일은 없게 해야지)

이 노래를 만들던 시절에는 함께하던 친구가 나의 노랫말을 검토 해주었다.
(특히나 맞춤법 실수와 비문이 많던 나였기에)

"내가 이렇게까지 못되게 굴진 않았잖아? 너무 디스하는거 아니야?
"이런 것 까지 가사로 쓰는건 좀 부끄러운데..."
"이거 정말 앨범으로 만들꺼야?"
등등

지금은 아마도 다른 누군가와 잘살고 있을 그 친구는
(우리의 헤어짐이 확정되고) 마지막으로 검토해준 노랫말에 아래와 같이 Comment를 주었다.

"이 가사는 여기서 한글자도 고치지 마!"

한.심.한.질.문.들.

유달리 행복할 것 없는 하루를 보내다 문득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따위의 한심했던 질문들
불치병인 줄 알았던 그대는 감기만도 못한 추억이 되고
계절이 바뀔 때면 마음에 걸려 잠시 앓기도 하고

난 너를 그리워 하는 걸까 그저 기억하고 있는 걸까
단지 나 외로운 걸까 아님 술에 취한 걸까

술 마실 때 전화해야 할 사람 없고 술 취해 전화할 사람 없는게
후~ 참 편하기는 하네 그런 것 같기는 하네

난 너를 그리워 하는 걸까 그저 기억하고 있는 걸까
단지 나 외로운 걸까 아님 술에 취한 걸까

잘 정리된 감정과 달리 무료한 기억의 Rewind
너를 노래하고 있지만 따뜻한 감성을 잃어버렸지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사랑도 지나고 보면 추억이 되어 버리고,
그 때는 죽을것 처럼 아프고 심장이 멎을것 처럼 살기 싫었는데...또 새로운 인연을 만나 살아가고 있고,그게 인생인가 봅니다.ㅎ

·

아... 댓글이 뭔가 뭉클하네요.
지나간 인연도 결국
죽일놈/죽일년도
죽을것 같이 아픈 이별도
영원할 것 없이 결국 잘 잊고 사는게... 그런걸까요.

노래 잘 듣고 가요 ^^
그저 기억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그리움이 남아있기 때문이라 생각이 들어요.

·

네 노래를 만들고 꽤 긴시간 여운이 남긴했는데...
그 여운이 다 가셔도 노래는 버젓히 남아있다는 게 문제네요

·
·

그런데 혹시 다른 어플에서 노래 녹음해서 올리적 없으세요??
목소리가 익숙한 느낌이라 ㅎㅎ

·
·
·

아... 멜론이나 사운드 클라우드? 그런곳에는 몇곡이 더 있긴 합니다
(근데 워낙 흔한 목소리라서 헷갈리셨을 수도 있겠네요)

·
·
·
·

어라운드라는 어플이였는데 아닌가봐요 ㅎㅎ

노래 정말 좋네요! 가사도 솔직담백하구요!
스팀잇이 글을 박제시켜 버리는 걸 알고부터
한 마디 한 마디 쓸 때마다 아무래도 조심하게
되더라구요. 그래서 다른 SNS보다 짧게 쓰면서도
시간은 더 오래 걸리고 있어요🤔

·

맞아요 무슨 기말과제도 아니고 몇번을 썼다 지웠다 하는지... 막상 쓰고나면 몇줄 안되고...

(+좋게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비슷한 생각했네요!! 좋은 음악 이어가시길

솔직 담백한 가사가 가슴에 와닿네요 ^^
누구나 한 번쯤 경험해본 상황이라 그렇겠죠?
이벤트 참여 감사드리고 적지만 보팅드리고 갑니다 +_+

·

그렇죠 지나간 기억에 가끔 기록이 발목잡는 상황은 누구에게나 있을 법한 일이라...
찾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ddi 님~

직접 부르신 노래에요? 음색이 좋으시네요~ 좋은 노래 잘 듣고 갑니다 ^^

·

심심한 목소리를 좋게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짱짱맨 태그 사용에 감사드립니다^^
존버앤캘리 이번편은 왠지 찡함..^^
https://steemit.com/kr/@mmcartoon-kr/20180307

노래가 달달하고 좋습니다. 영구박제보다는 모래위의 발자국쯤으로 하시는 것이 어떨지? (영구박제가 무섭긴하지요. ) 님의 글과 노래를 읽고 듣다가 포스팅하나 써봤습니다. [21세기 時經] 모래위의 발자취 (부제: 미련만 남아서/ 사랑자취3(愛痕迹))

·

지난 번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참 좋아하는 뮤지션들의 노래들로 멋진글을 풀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모래 위의 발자국

참 낭만적인 표현이에요. 혼자 읽기 아까워 리스팀 합니다.

  ·  last year (edited)

가사를 한글자도 고치지 말라는 그녀.
그 가사를 영원히 사라지지 않을 곳에 새기는 그.
뭔가 제가 이상한 데서 꽂힌것 같긴 하지만...크으~~~

·

그러게요 둘 다 뭔가 변태스러운가요?ㅎㅎ

·
·

그럼 거기에 꽂힌 전 뭐가 되나요...

·
·
·

ㅋㅋㅋ 본의아니게 생사람을 잡았네요 죄송합니다

·
·
·
·

ㅠㅠ

술 마실 때 전화해야 할 사람 없고
술 취해 전화할 사람 없는게
후~ 참 편하기는 하네 그런 것 같기는 하네

술버릇이 전화걸기였던 옛날이 떠올라
소주향이 속에서 훅 올라옵니다.
노래는 참 매력있어요^^•

·

감사합니다. 술이 정신무장을 해제하면 바보같이 실수하던 시절이 가끔은 그립기도 하네요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멋진 포스팅에 잠시 머물다 갑니다.

·

좋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