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는 사람들의 이야기' - 전병근, 《요즘 무슨 책 읽으세요》

in kr •  11 months ago 

집에 책이 많습니다. 몇 권이 있는지는 정확히 모르겠습니다만, 현재 읽은 책의 비율은 10~15%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근데, 아무리 생각해봐도 책을 하루에 한 권 읽는다고 해도 이 책을 다 읽으려면 몇 년은 걸릴 것 같습니다. 그런 생각이 꼬리를 물어 평생 몇 권의 책을 읽을 수 있을까? 라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흠, 앞으로 70년을 더 산다고 가정하고 하루에 한 권씩 읽는다고 친다면 2만여 권의 책을 읽을 수 있겠네요. 하루 한 권 읽기란 불가능에 가까우므니까 열흘에 한권씩 읽는다고 한다면 2000권 정도의 책을 읽게 될 것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실제로 한달에 한 권 읽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니 일년에 10권 읽는다고 한다면 평생 읽는 책의 숫자는 1000권 내외일 것입니다. 생각보다 우리가 세상에 있는 동안 읽는 책의 숫자가 그리 많지 않죠. 100권 짜리 세계문학전집을 산다는 것은 평생 읽을 책의 1/10에 해당하는 책을 미리 산다는 이야기입니다.

전국민 독서량이 적다. 요즈음 사람들은 책을 안 읽는다. 지하철에 가면 책 읽는 사람은 없고 스마트폰만 한다. 등 이런 이야기 많이 들립니다. 한국만의 현상은 아닌 것 같습니다. 외국에서 지하철 타보면, 많은 사람이 스마트폰을 붙잡고 있습니다. 쉽고, 재미있고 중독성 있는 쪽으로 사람들이 쏠리는 것이 어찌 보면 자연스러운 일인 것 같습니다.
독서량이 적은 것이 걱정스러운지, 사람들은 이렇게 말하곤 합니다. "책을 읽어야 돼!" 하지만 그렇게 말하는 이들도 왜 책을 읽어야 하는지 설명을 제대로 하지 못한 채, 해야한다는 당위만을 이야기합니다. 어차피 전자매체를 통해서 글은 접할 수 있고 충분한 정보를 얻을 수 있으니까, 실용적인 입장에서 굳이 책을 읽어야 할 이유를 모르겠다는 사람을 설득할 수 없습니다.

책읽기는 강요가 아닌 권유여야 한다고 느껴왔습니다. 깨닫기 전에는 잘 움직이지 않는 것이 사람이니까요. 그런 흐름에서 책읽기를 권유하는 좋은 방법은 책읽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여기에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의 책 이야기가 있습니다. 독서에 대한 이야기를 인터뷰하고 다음 사람에게 바통을 넘겨주는 형식으로 진행하여 글로 엮은 것이지요. 김연수 작가로 시작된 책에 대한 이야기가 영화감독 이준익, 배우 박정민, 뮤지션 한희정을 거쳐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까지 이어지곤 합니다. 자신이 읽은 책이 삶에 끼친 영향에 대한 그들의 진지한 설명을 들어보면, 이 사람들은 책을 읽어본 척 하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읽는 사람들이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개인적으로는 TV 프로그램 <비정상 회담>에 출연하는 알베르토 몬디가 밀란 쿤데라의 책을 모두 읽었다고 하는 부분에서 깜짝 놀랐습니다.

책을 많이 읽는다고 무조건 훌륭하고 뛰어난 사람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그런 사람 중에 다독가가 많은 것은 사실이기도 하지요. 한분야에 일가견을 이룬 사람들의 독서 이야기를 한번 접해보는 것은 어떨까 합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저도 끌려서 산 책들이 조금씩 쌓이고 있는 중입니다ㅋ 다 읽고 사야지 하면서도 또 사고 쌓이고 하네요..ㅎ 다독가중에 뛰어난 사람이 많다는건, 좋은생각들 사이에서 좋은생각이 자연스럽게 나오는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kyunga 님도 분명 뛰어난 분이시죠! 주말이 훌쩍 지나가버렸습니다. 9월의 첫 주 힘내세요^^

전문가의 독서 이야기는 늘 환영입니다. 누구어떤 책을 어떻게 해서 읽게 되었다, 라고 하는걸 듣는것도 왜인지 모르겠지만 재미있어요. 독서 릴레이라는 좋은 취지의 이야기가 있으니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ㅎㅎ

@laylador 님의 독서 이야기도 들려주세요. 환영합니다.
그러고보니 문득 얼마 전에 읽은 르 클레지오의 《황금 물고기》가 생각났습니다. 주인공 이름이 라일라, 그리고 황금의 프랑스어가 d'or 인데, laylador이라는 아이디가 거기서 유래한 것일까요.

지금 작업하고 있는것만 끝내면 미뤄뒀던 독서를 하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글을 쓸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pediatrics 님의 글 읽으면서 소소히 힐링하고 있어요. 아직 시작하지 않은 책이 두권이 있는데, 이걸 다 읽어버리면 새로 책을 받을수 있을때까지 좀 걸리기 때문에 아껴둔 탓도 좀 있네요. ㅎㅎ 별거 아니지만 제 닉네임의 유래는 제 세레명인 lailah 에서 따왔고 뒤의 lador 은 어렸을때 제 레이블을 설립하자는 꿈을 키울때 생각해논 이름인데 둘이 붙여져서 만들어졌어요. 예전에 Poisson d'or 를 읽었을때 주인공 일대기가 저와 비슷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했었는데, 그렇게 해석을 해 주시다니 우연의 일치인가요. ㅎㅎ

프랑스 + 비슷한 아이디로 생각이 난 것이죠^^; 우연의 일치!

저는 가끔 하나의 단원을 발췌해서 읽는 것을 좋아합니다. 한 권의 책이 완결성을 가지지 않는 경우도 있고, 행간을 어떻게 어떤 깊이로 읽느냐가 사실 눈에 보이는 수치보다 좀더 중요하다고 보는 입장이라서 그렇습니다.

그래서 어쩌면 다 읽는다는 것보다 주어진 것에 닿기 쉽도록 제대로 읽는다는 관점을 가지는 것이 나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

사실 저 또한 완독이 굳이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말씀대로 텍스트를 더 깊게, 다른 지식과 연계해서 읽고 자기만의 것으로 만들어 가는 것이 더 중요하겠지요. 그런 면에서 책에 대해 이야기하고 글을 쓰는 것이 하나의 방법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구요^^
@qrwerq님 댓글 감사합니다. 포스팅 면면을 보니 가볍게 읽을 수 없더라구요. 간간이 방문하여 글도 남겨보겠습니다^^

Hi @pediatrics!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2.649 which ranks you at #13792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risen 208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Your UA has improved by 0.000).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204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125.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Only a few people are following you, try to convince more people with good work.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You have already shown user engagement, try to improve it further.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promisteem 주 1권 책읽기 독서 챌린지#7 완료입니다. 2/3만큼 보팅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