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샹송이야기] #4 나를 떠나지 마오, Ne Me Quitte Pas

in #krlast year (edited)

    Ne me quitte pas (If you leave me) 나를 떠나지 말아요. 제목부터 슬픔을 자극하는 이 노래는 모던 프랑스 샹송의 대가라고 불리는 Jacques Brel 의 시그니처 곡으로 프랑스 국민이 선호하는 곡 10위 안에 뽑힌 곡이다. 1955년에 작곡된 이 노래는 Brel 과 그의 아내 Suzanne의 가슴 아픈 이별 이야기다. 그녀는 세 자녀와 함께 그를 떠나버렸는데, 카바레에서부터 무대에 서기 시작한 그는 그녀에 대한 아픔을 음악으로 승화하며 쓴 이 곡으로 점차 명성을 얻게 되었다. 떠나가려는 여인을 붙잡으려는 내용과 함께 그의 절절한 목소리가 더해진 음악에 많은 이들이 공감하며 지금까지도 가장 슬픈 발라드로 단연 손꼽히고 있으며 후 미국 시인인 Rod Meckuan 이 영어 가사를 붙이게 되면서 팝송으로도 전 세계인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날 버리지 마오, 날 버리지 마오…이제 더는 울고 싶지 않아요. 당신의 그림자의 그늘이 되게 해주오.”





    파리지앵은 그리운 옛 연인 한 명쯤은 늘 가슴에 품고 산다는 말이 있다. 그게 얼마나 힘든 일일까, 예전에는 생각조차 하지 못했었는데 어느새 나 또한 마음 한켠에 그리운 사람 한 명을 간직하며 살고 있다. 너무나 보고 싶은 마음에 하루에도 수백 번 수천 번 달려가는 상상을 하지만, 파리라는 도시엔 한번 닻을 내리면 더는 움직일 수 없는 이상한 힘이 있다.


    오스만 빌딩으로 둘러싸인 예쁜 길거리를 걸으면서, 반짝이는 센느강 위를 건너면서도 잊혀지지 않는 마음속 한구석에 조용히 자기 방을 차지하고 있는 한 사람, 그 사람을 늘 추억하며 사는 것이다. 파리의 수많은 연인은 어떻게 이 그리움을 참고 사는 것일까?

    서로가 세상의 전부였던 주인공 둘의 이야기는 Jacques Brel 의 그의 아내를 향한 애절한 마음을 떠올리게 한다. 누구나 마음 어딘가에 품고 사는 그 한 사람, 이제는 그 마음을 치우고 보내주어야 하는 것인지, 아니면 계속 그 자리에서 모든 추억을 끌어안고 있도록 놔두어야 하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한가지 분명한 것은 있다. 나에게 전해주었던 그 사랑의 깊이를 잊지 않고 더 나은 사람으로 현재를 살아낼 수 있게 해주는 그 고마운 사람은 내 마음에서 꺼내 떠나보낸다 해도 잊혀지는 것은 절대 아니라는 것.

    살다보면 어느 한 장소에서 문득 그가 떠오를 때가 있다. 지금의 내가 이렇게 성장하기까지 나를 지켜준 한 사람은 특정 노래를 듣거나 특정 물건을 볼때도 여김없이 떠오른다. 그런데 어떻게 잊을 수 있겠는가. 소중한 추억들은 지금 나를 살게 해주는 고마운 자양분임을.

_

[샹송이야기]#1 자유방랑자, La Bohème
[샹송이야기]#2 La Javanaise
[샹송이야기]#3 Que reste-t’il de nos amours, 우리의 사랑엔 무엇이 남아있나

Sort:  

짱짱맨 호출에 응답하여 보팅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

If you leave me, I will be happy ^^

음악이 너무 슬퍼요ㅜㅜ 긍정적으로 바꾸어서 받아들일게요 ㅎ 음악 너무 좋네요 ~
Posted using Partiko iOS

ㅎㅎ 늘 trueimagine 님의 긍정파워를 받습니다 ^^ 감사해요.

아주 우울하군요. T^T 댓글 달면서 듣고 있는데 댓글이 우울하게 달릴듯...ㅎㅎ

가사가 절절하죠. ㅎㅎ 쓰고 있는 책에 들어가는 샹송중 하나로 안뽑기도 아쉬운 굉장히 유명한 노래인데, 듣고 있자면 마음이 너무 아파요. 글을 쓸때 계속 들었어야 했는데 우울지수 -100 정도는 된듯. ㅎㅎ

제가 들어본 몇 안되는 프랑스 노래 중 하나에요. 대학 때 좋아했던 노래고요. 덕분에 오랜만에 다시 들어보네요.

시처럼 낭송하는 몇 안되는 노래기도 한데, 기억에 남았던 노래군요 ^^ 브리님의 주말을 마무리하는데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목소리 듣고 Edith Piaf랑 목소리가 비슷하다고 생각했는데
그녀라서 반갑네요. ^^

어디서든 반가운 그녀죠. ^^ 공감해주셔서 감사할 따름입니다. 자주 들으러 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