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일의 일상#111]퀸을 만나다. (보헤미안 랩소디 영화를 보다.)

in kr •  7 days ago

안녕하세요, 카일입니다.

전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를 좋아하는데요.
요즘은 음악관련 영화도 좋아하구요.

그래서 퀸이라는 그룹의 이야기를 영화화했다는 소식에 기다리고 있던 차, 드디어 봤습니다.

평이 워낙 좋아서 제가 더 이상 드릴 얘기는 없구요.
다만, 전 개인적으로 좀 충격적이였습니다.

퀸이 영국밴드라는 사실도 영화개봉 소식 후에 알게 되었어요.
ROCK하면 미국이라는 편견때문이였을까요?
세계적으로 유명하니 당연히 미국이라 생각했을까요.

프레디라는 인물을 중심으로 끌어가는 얘기이고,
또 얼마나 사실대로일지, 미화가 없었는지에 대해선 모르겠지만,
한 사람으로서의 프레디를 보는 게 좋았습니다.
그를 백프로 이해할 수는 없지만, 그의 고통을 볼 수 있었고,
그걸 담담하게 그려낸 영화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지금은 조금 나아졌지만, 영국이라하더라고 70~80년대라는 걸 고려하면,
특히 그의 가족사까지 고려하면,
그는 자기 정체성에 대해 얼마나 많은 고민과 자학을 했을까 싶었습니다.
기자가 계속적으로 질문의 답을 요구하는 장면이 그걸 보여주는 듯 했습니다.

common.jpg

모두가 얘기했듯, 콘서트를 직접 보는 듯 했습니다.
지금은 당연한 관객의 호응이나 라이브 무대의 분위기를 그들이 만들어낸게 아닌가
그들의 새로운 시도에, 그 시대에...
놀라울 따름이였습니다.

downloadfile-4.jpg

배우들의 싱크로율도 완전 대박!
그래서 더욱 영화에 몰입할 수 있었나봅니다.

정말 보는 내내 같이 웃고, 즐기고, 울었습니다.

영화가 끝난 후에도 친구와 한참을 영화에 대해 얘기했습니다.
놀라움과 감동이 가시지 않아서...

퀸 노래가사를 음미하며 다시 한번 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냥 음악이 아닌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긴 노래라는 걸 느꼈거든요.

common-1.jpg

퀸의 멤버 4명이 다 좋았지만,
특히 프레디역은, 배우들이 참 애쓰고 대단하단 생각이 다시 한번 들었어요.
박물관은 살아있다에서의 모습이 기억 나네요.

무튼, 하고픈 말은 너무 많지만, 오늘은 여기까지~

다시 한번 더 보고 싶네요.

U5dtvP2HU2dF45nNAeCFyuqs4y9DLQN_1680x8400.jpe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이 영화는 퀸을 잘 모르는 사람은 퀸을 알게되니까 괜찮은 영화인것 같고 퀸을 어느정도 좋아하는 사람은 예전 히트곡들을 들을수 있어서 좋은것 같습니다
단, 퀸의 완전 매니아들에게는 비추인 영화입니다
영화의 하이라이트 부분에서 영화에 집중이 안되더라구요 ㅋ

정체성에 관한 부분도 나오는가보군요.
어렸을 때 마냥 좋아하다가 속사정에 대해 알게 되었을 때 놀랐었던 기억이 나네요.....

이 영화가 그렇게 감명적이라고 안그래도 우리팀 차장님이 홀릭되셔서 저도 보렵니다 ^-^

어 이거 보려던 건데 ^^
더 기대되네요.
콘서트를 본 기분이라니....감동이겠어요 ^^

저도 브라인페리는 정말 동일 인물 인것 같더라고요.

보신 분들이 다 극장에서 보기를 추천하는데 언제가서 볼 수 있을지..
저도 보고싶어요~

인종차별도 심했고 심지어 성소수자였던...

프레드리 머큐리 형님보러 영화관으로 출동해야겠네요^^

주말에 봐야겠네요~ ㅎㅎ 개봉한줄 몰랐어요 나중에 잼있는 이야기 더 해주세요~

세계적인 락 밴드가 시작이 영국이기 때문입니다
60년대 비틀즈 같은 구룹은 영국에서 미국으로
비행을 하면 이것을 실황중계를 하구요
비틀즈의 말과 행동이 교황을 능가 할 정도의
막강한 파워가 있었을 정도 였습니다 ㅎㅎㅎㅎ

싱어감독님 작품들은 믿고 봐야죠~

퀸 정말 유명한 영국밴드죠.
학교다닐때 퀸 음악 정말 많이 들었는데 이제는 추억의 팝송으로 들어야
하는만큼 세월이 흘렀군요.
영화는 아직 못봤는데 어떻게든 보려고 합니다.^^

다큐처럼 영화가 좋다고 하던데, 이런 영화는 정말 음향 좋은데 가서 봐야하는데...ㅠㅠ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저도 이리저리 알아보다 프레디가 탄자니아에서 출생했다는 사실을 처음 알았습니다. 좋은 영화, 우리 영화관은 조용해서 떼창을 하지는 않더군요. 퀸은 떼창이 맛인데.... 관심이 많으시면 지난 포스트 한번 참조하세요.

https://busy.org/@bigman70/bohemian-rhapsodyqueen
https://busy.org/@bigman70/rock-bandqueen-bohemian-rhapsody

Hi @khaiyoui!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4.085 which ranks you at #3301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dropped 6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3295).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425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148.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Some people are already following you, keep going!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Good user engagement!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저도 이 영화 볼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