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에 대하여] 한 가지를 위해 99가지를 포기한 남자, 그래서 후회하냐고?

in #kr6 years ago (edited)



IMG_8559_1.jpg

또 하루 멀어져 간다
내뿜은 담배 연기처럼
작기만한 내 기억 속에
무얼 채워 살고 있는지

유튜브의 자동재생 리스트에서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가 흘러나왔다. 이어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와 '사랑했지만', '거리에서'가 차례로 재생됐다. 그의 음색은 하던 일을 멈추고 가만히 영상을 들여다보게 만들기 충분했다. 음악이라는 요소는 지난 시대의 향수와 낭만을 동시에 불러일으키는 요소가 아닌가 싶다. 10년 전쯤이었나, 어릴 때 살던 동네는 새벽 1시쯤이면 도로에 차들이 하나도 없어지는 시골이었다. 그리고 그 시간은 버릇처럼 산책을 나가는 시간이기도 했다. 이어폰을 꽂은 채 라디오헤드의 'Creep'을 크게 틀고 도로의 중앙선을 따라 걸으면서 눈을 맞았던 겨울의 기억이 아련하게 떠올랐다.

'낭만'이라는 단어를 떠올렸을 때 가장 먼저 드는 생각은 무엇일까. 한량처럼 자유로운 삶? 배낭하나 둘러메고 떠나는 여행자? 평일에 예쁜 카페에 앉아 여유롭게 커피를 마시며 책을 읽는 모습? 하고 싶은 일이 생기면 당장이라도 도전하는 사람? 적고 보니 낭만이라기보단 이상 속의 내 모습이 아닌가 싶다. 낭만의 사전적인 의미는 무엇일까. 현실에 매이지 않고 감상적이고 이상적으로 사물을 대하는 태도나 심리. 또는 그런 분위기. 사전 그대로의 의미라면 모두가 생각하는 낭만은 서로 다를테고 (어느 정도는 공통점이 있겠지만) 내가 떠올린 의미도 틀린 답은 아닐 것이다.

나를 아는 사람들이라면 알겠지만 나는 '낭만그래퍼'라는 닉네임을 쓰고 있다. 그리고 블로그의 첫 글에 밝혔듯 '그래퍼'의 의미는 쓰는 사람, 그리는 사람, 기록자라는 의미. 합치면 낭만을 기록하는 사람이다. 사실 이 닉네임의 의미는 내가 되고 싶은 이상향이기도 하다. 아직은 현실에 발이 묶여있고 그 족쇄를 벗어 던질 용기랄까, 준비가 되어있지 않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최소한의 안전장치를 마련하고 싶어서 아직 경계선에 서있달까. 마냥 하늘 위로 떠오르거나 땅에 발을 딛지도 않은 어중간한 상태. 어떤 형태로든 이 모습을 벗어나긴 해야 하는데 말이지.

다시 낭만이라는 단어로 돌아가보자. 연관되는 단어로 어떤 것들이 있을까. 가장 먼저 연상되는 단어는 '청춘'이다. 젊은 세대와 낭만은 무엇을 하더라도 잘 어울린다는 포장 효과가 있다. 자칫 객기와 궁상으로 보일 수 있는 행동들이 젊기에 허용되는 듯한 느낌이랄까. 국토대장정이라거나 무전여행, 봉사활동 등을 포함해서. 어른들(어른이라는 경계가 굉장히 모호하긴 하지만)은 왜 사서 고생을 하냐는 반응을 보이기도 하고, 젊기에 할 수 있는 행동이라며 응원해주기도 한다.

그중에서도 가장 청춘에 가까운 낭만은 연애에 관련된 것들이 아닌가 싶다. 사람이 가장 낭만적일 때는 사랑에 빠진 때라고도 하지 않는가. 그 사람을 위해 어떤 짓까지 했는가? 라는 치기어린 행동들? 밤새 몇 시간씩 뜨거워진 핸드폰을 붙잡고 통화를 하다가 잠들기도 하고 먼 거리를 단숨에 달려가기도 하는 등등. 하지만 이제 굳이 연애에서 낭만을 찾기에는 힘든 것 같다. 그 이유는 지금 내 나이대의 사람들이 낭만 이외에 챙길 것들이 더 많은 것을 알기 때문이다. 결혼, 육아, 취업에 이어 연애까지 포기하려는 N포 세대의 고충을 나름 이해하고 있기도 하고. 먹고 살기에도 힘든 팍팍한 현실 속에서 낭만을 찾기엔 배부른 소리라는 것을 나 또한 알고 있다.

그것을 가장 극명하게 느낄 때가 바로 친구들과 만날 때다. 대학 졸업과 함께 취업, 결혼이라는 사회의 계단을 밟아 올라간 친구들을 만날 때면 다른 선택을 한 나와의 괴리감이 느껴진다. 남들과 다른 선택을 했기에 나는 자유를 쟁취했지만 그 자유는 다른 부분에서 (특히 금전적인 부분에서) 결핍된 것이었다. 다른 친구들은 가끔 날더러 부럽다고 하지만 어떨 때는 나 또한 친구들이 부러웠다. 최근에 나랑 비슷한 선택을 한 형이 그런 말을 했다.

"우리는 한 가지를 위해서 99가지를 포기한 것이고, 그들은 99가지를 위해 한 가지를 포기한 걸지도 몰라."

이 선택은 영화 매트릭스에서 모피어스가 건넨 빨간 약, 파란 약과도 비슷하지 않을까 싶다. 빨간 약을 먹는다면 진짜 세상으로 나와 지금과 전혀 다른 세상을 살아야 하고, 파란 약을 먹는다면 아무 일도 없었던 듯 다른 사람과 같은 평범한 일상을 살아야 한다. 그리고 영화 속 주인공 네오는 빨간 약을 먹고 현실과 마주한다. (그래야 영화가 진행되어서이겠지만)

나는 낭만이라는 빨간 약을 찾아 안정이라는 파란 약을 포기한 것일지도 모른다. 그래도 가끔 99가지를 가진 친구들이 부러운 것은 기회비용의 문제인 걸까. 아니면 남의 떡이 더 커보인다는 옛 조상님들의 말이 맞아떨어진 걸까. 여기까지 이 글을 읽은 당신이라면 어떤 선택을 하겠는가.




Sort: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제 0회 짱짱맨배 42일장]3주차 보상글추천, 1,2주차 보상지급을 발표합니다.(계속 리스팅 할 예정)
https://steemit.com/kr/@virus707/0-42-3-1-2

3주차에 도전하세요

그리고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좋아하는 거 많이 나오네요..ㅎ 김광석에 creep에 매트릭스까지..
낭만이란 주제로 글 쓰시는 분들 대단하셔요. 참 글로 풀기 어렵던데 전 ㅎ

쓰고 나니 왠지 부끄러움이 몰려오는 글입니다.. 이것 또한 제 모자람의 흔적이려니 하려구요 ㅎㅎ

낭만은 자유이고 여행 맞습니다.
낭만주의라는 단어 자체가 모험과 정주하지 않는 자유를 표방했으니까요
인간이 낭만을 찾기 시각한것이 18세기 이후라네요 ㅎㅎㅎ
우린 21세기에 살고 있으니 잘 한것 맞아요 ^^

15세기까지는 인간들이 자기 인식이라것 자체가 없었답니다 ㅎㅎ
18세기에 이르러 우리는 자신만의 자유와 행복이란걸 알게 되엇죠
낭만주의란 말 자체가 그때 생긴거죠
지금은 21세기!! 당연히 자유를 찾아야죠 인간이라면 잘 하신 것입니다.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힘이 나는군요 ㅎㅎ 감사합니다!

한가지를 위해 99가지를 포기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다른 99가지가 있을수 있고 포기한 99가지도 한가지를 열심히 하면 더디라도 따라오더라고요~
파란약을 선택했다고 99가지를 얻을수 있는 것은 아니더라고요~~~
전 다시 태어나면 빨간약입니다.~

저도 다시 태어나더라도 빨간약을 선택할 것 같긴 합니다 ㅋㅋㅋㅋ

저는.... OOO, OOO, OOO 이라는 빨간 약을 선택하고 안정이라는 파란 약을 포기했습니다. 그렇게 삶을 사니 물질적 만족감은 줄어들지만 정신적 만족감은 올라가더라고요. ^^;

그 정신적 만족감 덕분에 지금까지 버티고 있는 것 같아요 ㅎㅎㅎ

저도 뭐 다소 비슷한 생활이기 때문에 알 것 같습니다. 저는 낭만그래퍼님처럼 대단한 분과는 다소 다르지만요. ^^

대단하다니요...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ㅠㅠㅎㅎ

저는 보라색 약을 주세요.ㅋㅋ

역시 한국인은 진리의 반반ㅋㅋㅋㅋ

빨간 약을 먹지 못하고 유일한 한가지를 놓쳐버린 게 저네요. 그렇다고 99가지 모두를 가진것도 아니구요. 기회가 또 온다면 빨간약을 먹겠습니다.

빨간 약이든 파란 약이든 각각의 장단점이 있으니까요 ㅎㅎ

세상 사람들과 같이 섞여서 살아가더라도, 다르게 살 수 있습니다. 자기 마음 먹기에 따라 다르다고 하죠.

무엇이 우선 시 되는가 에 따라서 같이 있어도 다르게 살 수 있습니다.
저는 지금 있는 아이들 때문이라도 파란 색을 먹을 것 같습니다. 그 가운데 다른 길을 찾아 보렵니다. 아니 지금도 찾고 있는 중이네요. ^^

그 사이 중도의 길을 혹시 찾으신다면 저에게도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ㅎㅎㅎ

아직 결과에 도달한 것이 아니니, 99가지를 포기하고 하나를 선택했다고 해도 영원히 현실과 멀어지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솔짐담백하기에 더 울림이있는 글이네요.

뭘 선택하더라도 결국 살아가는 곳은 현실이니까요.. ㅎㅎㅎ 그래서 더 고민이 되는 것 같아요

Coin Marketplace

STEEM 0.29
TRX 0.14
JST 0.038
BTC 61635.96
ETH 3396.35
USDT 1.00
SBD 4.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