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ksteem] 학교에 가기 전에 민어회를 먹었습니다.

in #kr3 years ago

안녕하세요, @followme95입니다.

이제 월요일이면 학기가 시작하게 되어 집을 떠나 기숙사로 가게 되는데요.

기숙사에 가기 전에 부모님께서 맛있는거를 먹자고 하여 저녁으로 민어회를 먹게 되었습니다.

KakaoTalk_20170902_212537359.jpg

집 근처에 수산물시장이 있어 바로 직접 가서 민어를 고르게 되었습니다.

민어가 2주 전에는 1kg에 7~9만원이었다 하는데 지금은 조금 가격이 싸져 1kg에 4만원이라 합니다.

KakaoTalk_20170902_212538059.jpg

이 녀석은 중국산 짝퉁민어라 하는데 1kg에 2.5만원 쯤 한다고 하네요.

기숙사 가기 전에 먹는 것도 있고 민어 가격이 좀 싸져서 참민어를 먹기로 하였습니다.

그리고 아침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아마도(?) 외국인들이 산낙지를 먹는 장면이 나왔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부모님께서 산낙지도 먹자고 하여 3마리에 10000원에 사왔습니다ㅎㅎ

한국에 온지 이제 2달이 다 되어가는데 회는 한국 돌아온 다음에 처음 먹네요~

KakaoTalk_20170902_212535447.jpg

집에 돌아오는 길에 노을이 이뻐 찍어보았습니다. 한국에서는 노을 사진을 별로 찍은 적이 없어서요ㅠㅠ

KakaoTalk_20170902_212533765.jpg

외국인들은 산낙지와 같이 날 것을 먹는 것을 엄청 신기해하기도 하고 무서워한다고 합니다.

오랜만에 먹으니 고소하고 쫄깃해서 맛있네요ㅎㅎ

영국남자 조니의 산낙지 체험기

KakaoTalk_20170902_212534306.jpg

민어 3kg를 세 명이서 먹으려 하니... 꽤 많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저는 회를 좋아해서 그런지 회로 배채우는 건 어려운 것 같습니다ㅎㅎ 제가 거의 1.5kg는 먹었네요.

KakaoTalk_20170902_212534912.jpg

이건 민어 껍질과 민어 부레인데, 이거 때문에 민어가 다른 생선에 비해 많이 비싸다고 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껍질이 더 쫄깃해서 맛있었는데, 부레는 꽤나 고소하고 기름져서 취향의 차이인 것 같아요ㅎㅎ

@followme95의 다른 글)


[가입인사] 반갑습니다, 함께 자주 대화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뉴비의 신기한 이벤트] '한 달 뒤 제 팔로워 수를 맞춰주세요!'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덴마크 교환학생 이야기] Chapter 1.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 덴마크의 교환학생 오리엔테이션

[덴마크 교환학생 이야기] Chapter 2. 물가가 말도 안되게 비싼 덴마크에서 살아남기

[덴마크 교환학생 이야기] Chapter 3. 유럽 여행 매우 저렴하게 다니기 - 비행기 예약편

[덴마크 교환학생 이야기] Chapter 4. 유럽 여행 매우 저렴하게 다니기 - 비행기 체크인편

Sort:  

Cheer Up!

  • from Clean STEEM activity supporter

저도 회엄청 좋아해요 근데 아직 더워서 못 먹고있네요 ~~

그렇죠 아직 여름이라 회를 먹기 위험한 시기이기도 합니다ㅎㅎ 하지만 저는 회를 너무 좋아해서ㅠㅠ 그냥 먹었네요ㅎㅎ

잘 보았습니다.
노을이 정말 아름답습니다.
맛있게 많이 드세요;

제가 좀 많이 먹은것 같긴 합니다ㅠㅠ 노을이 오늘따라 이쁘더라구요

회도 좋고, 낙지도 맛있었겠어요~ ^^
이제 낼 모레 개강이라 기숙사로 가신다니..
앞으론 기숙사 포스팅이 되겠네요~ 화이팅!!

네ㅠㅠ 학기 시작해서 바빠지더라도 계속 열심히 틈틈히 올려야겠어요ㅎㅎ 감사합니다

와우! 그러고 보니 저는 민어회는 접한적이없었네요 ㅠㅠ 많이 저렴해졌다고 하니 도전해야겠습니다ㅎㅎ 내일 노량진이라도 한번 가봐야겠네요^^

저도 아버지덕분에 저렇게 원래 비싸다는걸 알았어요ㅠㅠ 그래도 시세가 내려서 운이 좋았던 거 같아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