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6일의 기록│악몽의 대전환

in kr •  2 months ago





8월 6일 월요일 오후 세 시의 기록

────────────────────
악몽의 대전환│by @chaelinjane





새벽에 벌어지는 일




 미치는 일 하나. 며칠째 계속 험난한 꿈을 꾼다. 그저께는 "#$%^&*아 저리 비키라고!!!!!!!!"를 외치며 침대에서 벌떡 일어나 앉고 어젯 밤엔 소름끼치는 호러 무비 한 편이 제작되었는지 소리를 악! 지르며 깨버렸다. 육성이 함께 터지는 악몽을 꿀 때면 이상하게 꿈에서부터 말이 많다. 그저께 밤에는 장시간동안 나를 괴롭히는 누군가를 다그치고(뜯어말리고?) 있었다. 앞부분의 대사를 웅얼웅얼 읊조리다가, 뒷 대사부터 실제 목소리로 나오는 경우였다. 호러 무비 꿈은... 기억도 하기 싫다. 두두는 이틀째 날벼락처럼 나에게서 새어 나온 악몽 조각에 달콤한 잠이 찢기고 있다. 걱정 말라고, 괜찮다고 말하는 두두의 손을 꼭 잡고 악몽을 겨우겨우 떨쳐내고서야 다시 조심스레 잠이 든다. 무슨 일일까, 이게.






주중 아침의 혼돈




 오전 6시 50분. 제대로 잔 기분도 안 느껴지는데 다시 하루를 시작해야 한다니! 더 이상 주말이 아니라 월요일이야. 다시 5일간 아침에 사투를 벌어야 한다는 의미다. 오늘은 일어나야 하는 시간에서 이미 5분 정도 늦은 바람에 서둘러 조리도구와 식재료를 준비해서 2층 부엌으로 올라갔다. 아침에 양치를 하고 물 한 잔을 딱 마셔줘야 개운하게 하루를 시작할 수 있는데 오늘은 그 과정도 모조리 생략이다.


 7시 15분쯤 되면 아침에 일어난 집 주인 형의 초등학생 딸이 감시반처럼 부엌을 해집고 다닌다. "You forgot to turn off the fire.(아직 인덕션이란 말은 모른다)", "What is this?", "Here!", "There!" 집 주인의 큰 형은 정리 정돈에 강력한 결벽증이 있어서 유독 그 일로 아이를 크게 혼낸다. (안타깝게도 본인에게만 결벽증. 우리 눈에 보이는 다른 곳의 지저분함은 못 보고 본인이 볼 수 있는 부분만 깔끔하려고 안간힘을 쓴다. 부엌이 그 중 하나. 부엌의 청결 기준은 좀 과하다. 말 그대로 '먼지 한 톨 없게'. 그래서 아쉬운 소리 듣지 않으려고 1층에 있는 작은 청소기를 돌려버린다.) 그래서 이 녀석도 아빠가 하는 걸 따라하는 모양이다. 아직 정리도 다 안했는데 와서 이리저리 들쑤시고 잔소리를 늘어놓으면 아직 어린 아이지만 어떻게 그렇게 얄미운지. 그래, 아이가 무슨 잘못이 있을까. 아이는 그저 아빠한테서 칭찬을 듣고 싶어서 그러는 것뿐인데. 다른 사람들에게 너무 그런 식으로 행동하면 안된다는 걸 말해주고 싶다가도 타인과의 상호작용은 자연히 크면 알게 될 부분이라 우리가 나서지는 않기로 했다. 저 나이 때 정리정돈 습관이 제대로 잡히면 인생에 도움이 되는 건 사실이니까. 아이의 어머니는 세상에 계시지 않는다. 그것만으로 우리는 아이에게 상처가 되지 않게 과잉 행동만을 무시하거나 '부탁과 감사'의 방식을 사용해 컨트롤 해보기로 했다. 부엌 사용 시간 7시 20분에 딱 맞춰서 1층으로 내려왔다. 휴- 아침부터 전쟁이 따로 없다.






인생에 풍미를 더하는 것




 1kg짜리 모짜렐라 치즈가 3분의 1 정도 남았는데 푸른 곰팡이가 생겨서 죄다 버리고 말았다. 모짜렐라의 맛에 너무 질리기도 해서 치즈를 살까 말까 고민했는데 두두의 점심 도시락에 치즈는 꼭 있어야할 것 같아서 이번엔 세일 중인 슬라이스 치즈를 2개 샀다. 하나는 에담Edam 치즈, 하나는 Chedda치즈였다.


 에담 치즈라, 처음 보는 이름이라 맛이 궁금했는데 어제 레드 와인 마지막 잔에 슬라이스 하나를 먹다가 무척 맛이 좋아서 기절할 뻔했다. 그래서 오늘 처음으로 샌드위치에 넣어 먹어봤더니 할 말을 잃게 만드는 최고의 풍미였다. 우리는 아침 식사로 늘 비슷한 식재료를 써서 맛이 늘 비슷한데, 에담 치즈 한 조각이 평소와는 완전히 다른 맛을 자아냈다. 오랜만에 산 자몽 주스도 새로움에 한 몫 했다. 밖에서 사 먹는 브런치보다 백 배는 맛있었다.


 분명 며칠간 악몽을 꿨는데 말이지, 요즘의 나는 창작 에너지가 출렁이고 있다. 그렇다면 나는 도대체 왜 악몽을 꾼 걸까. 긍정적인 에너지와 약간의 강박이 만들어내는 환상 특급인걸까. 그리고 왜 악몽을 꾸고 일어났어도 오늘 하루가 샌드위치에 더해진 에담 치즈처럼 풍미롭게 느껴질까. 답은 간단하다.


꿈은 꿈일뿐!



 악몽을 차츰차츰 전환시켜준 오늘의 사소한 일들은 이렇다.




IMG_5700-2.jpg

Auckland, New Zealand in August 2018
ⓒ chaelinjane




  • 정오부터 비구름이 물러가고 햇볕이 쨍쨍 내리쬐기 시작했다. 어제 한 빨래와 아까 쓴 젖은 수건들이 바싹바싹 잘 마르고 있다.

  • 숲이 보이는 데크에서 스트레칭을 했다. 예쁜 새가 나무 위에서 신기한 소리를 내어주었다.

  • 아침에 먹고 남은 재료로 샌드위치 하나를 더 만들어 먹었다. 물론 에담 치즈를 얹고 자몽 주스도 함께! 캬.

  • 어제 티스토리 블로그로 제안을 주셔서 오늘 아침 블록체인 매거진 '마나마인'의 필진으로 참여하게 되었다. 어떤 연재물을 기록해나갈 것이냐가 관건이다. 기존에 올렸던 연재물들은 지금처럼 진행하고, 마나마인 매거진에서는 새로운 시리즈를 써나갈 계획이다. 오늘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아껴둔 사진책을 펼쳤다. 창작의 기운이 펄펄. 열심히 할게요!

  • 개인적으로 샤워는 '타이밍'이 중요하다. 일정에 쫓겨 억지로 하는 샤워는 그냥 'To do'일 뿐. 내가 원하는 시간에, 무의식적인 생각을 이어나가기 위한 수단으로 샤워를 할 때는 정말 우주를 유영하는 기분이 든다. 그렇게 샤워를 딱 하고 나왔는데 햇살이 점점 모습을 드러냈고 저녁에 커피 수업 일정도 잡힌 것. '나가야 하니까 씻어야지.'가 아닌 것만으로도 상당히 주체적인 기분이 든다.

  • 커피 수업이 있는 오클랜드 시티로 두두와 함께 간다. 사실 버스 타고 혼자 일찍 나갈까 싶었는데 두두가 5시에 퇴근하고 함께 가자고 해주었다. 왕복 버스비 6.6달러, 한국으로 따지면 거의 5천원이다. 버스비도 아끼고 두두랑 함께 드라이브하고. 내가 실기 수업을 하고 있을 때 두두는 와이파이가 펑펑 터지는 주차장에서 자유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올 때 갈 때 함께 할 수 있다는 사실이 좋다. 참 좋다.

  • 이 글을 올리고 나면, 새 시리즈에 대한 영감을 얻기 위해 5시가 되기 전까지 고군분투할 생각이다. 이럴 수 있는 에너지와 기회에 너무나 감사하다.





│by @chaelinjane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Nice I upvoted and followed you for future updates

·

Thank you Ceuk!

Uncomplicated article. I learned a lot of interesting and cognitive. I'm screwed up with you, I'll be glad to reciprocal subscription))

꿈은 꿈일뿐 .ㅎㅎㅎ 왠지 정신이 번쩍 드는 말입니다. ㅎㅎ

·

앗, '악몽은 악몽일 뿐'이라고 좀 더 정확히 적었어야했나요! ㅎㅎㅎㅎ
근데 또 다른 관점로 '꿈은 꿈일뿐'이라고 읊조리다보니, 뭔가 아련해지네요.
같은 '꿈'이라는 단어도, 사람들마다, 그리고 개인의 상황에 따라 다르게 다가오네요 ㅎㅎㅎ
꿈이 반짝이는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D

소소하지만 채린님 일상이 이렇구나 하고 공감하고 가네요. ㅋㅋ
그나저나 사진의 오클랜드 하늘이 너무나 청명하네요! 역시 자연의 뉴질랜드!!
by효밥

·

효밥님! 소소해도 너무 소소하지용ㅋㅋㅋ 눈칫밥 먹고 사는 세입자의 삶은 애처롭다가도 행복합니다 ㅎㅎㅎ 아이폰으로 찍고 색감을 손대지 않은 하늘색이 저렇게 푸르렀답니다...!! 뉴질랜드는 확실히 자연에서 위로를 얻는 나라에요. 그런 의미로 좀 더 위로를 얻고 싶네요. 으흐흐!

꺄-출렁이는 영감의 에너지 저에게도 좀 (굽실굽실)ㅋㅋㅋㅋㅋ뭔가 리리님의 글이 평소의 차분함에서 좀 더 발랄함이 생긴 느낌이네요.

·

꺄 몽상가님 ㅎㅎㅎㅎㅎ 이 영감이 아직 '결과'가 아닌 '과정' 속에 머물러 있어서 그럴싸한 결실은 없는 상태랍니다ㅋㅋㅋㅠㅠ 30% 모자란 영감이라도 좋으시다면 함께 해요-! ;-)))

악몽이 제 내면의 에너지를 다 뒤흔들어 놓은 바람에... (심지어 오늘도... ㅠㅠ) 오히려 마음의 찌꺼기가 악몽을 통해 배출되고 있는 것 같아요. 그곳에선 막 발악을 하고 미친듯이 싸우니까ㅋㅋㅋㅋㅋ 마치 태풍이 우연찮게 적조현상을 해결하는 것과 같은 이치랄까요. Θ_Θ 아침에 일어날 때 몹시 피곤한 것만 빼면, 묘하게 부정적이면서도 묘하게 긍정적인 상태에요ㅋㅋㅋ 두리의 모험은 시간차가 있어서 서술할 때 한결 차분한데, 실시간 일상글을 기록하다보니 그날그날의 상태가 이렇게 다 드러나버리네요!!! ㅋㅋㅋㅋㅋ

비슷한 시기에 스팀잇을 시작한 분이라고 생각하고있는데- 그 동안 많이 발전하시었고 꾸준하시네요. 최대강점이지요. 마나마인 매거진 활동도 기대하겠습니다.

·

으아 한큐님 :)) 조금 못난 소리지만, 제가 그나마 꾸준히 할 수 있는 게 '기록'밖에 없답니다ㅋㅋㅋㅠㅠㅠ 좋은 기회들을 잘 만난 우연으로 조금씩 성장 중이에요ㅎㅎㅎㅎ 응원 정말로 감사합니다, 한큐님!!

날이 너무 덥습니다......덥다 ㅠ

·

저는 아직 츄워서 콧물이 흘러요 헤헤

˚Δ_˚
 ―

좋은 소식이네요. 축하드립니다.

새로운 계기는 또다른 새로운 영감을 낳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어쩌면 일상의 글이라는 것은, 새로운 (신선한) 자극들을 어떻게 소화해서 내어놓느냐에 가까울지도 모르겠네요 :)

·

감사합니다 qrwerq님-! 길이라는 속성은 변함없지만 새로운 산책로를 만난 것과 비슷한 기분이에요 :-)
마냥 걷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기에, 열심히 채비를 꾸려봐야겠습니다 ㅎㅎㅎㅎㅎ 요즘 깊은 질문을 남기시는 qrwerq님 글을 읽고 곰곰이 생각하다가 보팅만 남기고 돌아오곤 했어요. 늘 소중하게 잘 읽고 있습니다...! :)

소리지르면서 깨는거 은근 희열이 있어요.ㅋㅋ
꿈에서 소리가 막 안나오는거 온힘을 다해 소리지르면서 깨면
덜 억울하기도 하고...ㅎㅎ

·

ㅋㅋㅋㅋ 맞아요 꿈보다 제 의지가 더 쎄면 목소리가 웅얼웅얼웅얼....하다가 어느 순간 팍!!!!! 터지는 것 같아요. 혹시 제가 요즘 꿈으로 스트레스를 풀고 있었을까요? ㅋㅋㅋㅋㅋㅋㅋ

에담 치즈, 기억했다가 사먹어야겠네요^^

·

고소하고 부드러운 하루가 되실 거예요 :))

에너지를 한껏 소모하고 난 뒤 재충전을 해서인지 몰라도, 요즘따라 기운이 펄펄 넘치시는 것 같습니다^^ 덕분에 리리님의 창작물을 자주 볼 수 있어요 좋네요^0^b

·

꾸헤헤 :) 다행스럽게도 에너지가 끌어올려지는 시기인가봐요. :)) 늘 응원 감사합니당 토랙슈님!!! xD

-동네언니 팁-

  1. 30분이상 기다려야 한다면 자유시간을 시티에 있는 도서관이나 아트갤러리에서 보내보세요. 밑에 영화관도 있어요. 오래전이지만 저 학생때 시간이 빌때마다 갔던 생각이 나네요. 주차장 공기가 탁하고 와이파이도 잘 안터지는 경우가 많아요.

  2. 치즈라고하니까... 블루치즈 조각으로 파는것도 드셔보세요. Pak n slave 에서 $2.5 불이면 삼 ㅇㅅㅇ 크와송이랑 블루치즈 + 포도 + 와인 = 그림그릴때 야식으로 그만이지요.

  3. 덩어리 치즈는 사면 썰기도 구찮고 다 못먹음. 진짜치즈인데 슬라이스 되어있는것 추천합니다. 4불정도해요. 부드럽게 가공된 싼 치즈 말고 진짜 치즈 잘라져있는거 사 먹어보세요. 한국가면 이런치즈 먹기 힘들고 비싸니까요.

:))

·

예헤이~~! 동네언니 해쉬언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팁 감사합니다! :D

/다행히 커피수업 하는 곳이 빅토리아 파크 근처라서 지상 공원 바로 옆이었어요 ㅎㅎㅎㅎ
/시티에 있는 아트 갤러리는 꼭 한 번 가보고 싶었는데 언니가 추천하시는 갤러리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예전에 일하던 곳에서 와인 나갈 때 치즈 세트 메뉴 중에 블루치즈가 있었어요-! 냄새가 고약해 큰맘 먹고 구입해야하지만(ㅋㅋㅋㅋㅋ) 뉴질랜드 블루치즈는 어떨지 한 번 먹어봐야겠네요! 히히
/오늘 파킨세이브 갔다가 치즈 있는 거 눈 여겨 보고 왔어용 :) 이번에 산 거 다 먹으면 구입 예정이랍니당 :))

실생활 팁 고마와요 언니 ♡ 남은 작업도 화이팅입니다!!

오늘도 너무나도 친근하면서 좋은 글들을 써주셨네요 ^^ 몇일간의 악몽이 이젠 다시 행복한 꿈으로 바뀌길 바래요 ㅠㅠ 저렇게 소리치고 일어나면 심장도 두근두근하고 기분도 하루종일 별로더라구요 ㅠㅠ

·

헤헤 옥자님! :) 이번에는 꿈을 꾸지 않고 일어났어요 :) 꿈을 꾸지 않는 잠이 사실은 가장 축복 받은 꿈이겠죠? ㅎㅎㅎㅎ 맞아요 ㅜ 소리치고 다시 잠들려고 하면 심장이 쿵쾅쿵쾅 대면서 머리에 피도 몰리는 것 같고, 꽤나 불쾌하게 잠을 청해야해요 ㅠ 옥자님은 사나운 꿈 꾸지 않으셨기를 바랍니다 ㅎㅎㅎㅎ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ㅋㅋ 시작은 악몽 땜에 조마조마하더니 기분 좋은 마무리네요 :)

·

헤헤 유키님, 그야말로 악몽의 대전환이었어요 ㅎㅎㅎㅎㅎ 기분 좋은 금요일 보내시길 바랍니다!!!!!!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