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De Profundis (3)

in #krlast year (edited)

본 글은 지적활동증명(Proof of Brain) 워크시트입니다. 참여를 위해서는 반드시 번역 가이드를 읽으세요.


[31E] ✔︎ Still, in the very fact that people will recognise me wherever I go, and know all about my life, as far as its follies go, I can discern something good for me. It will force on me the necessity of again asserting myself as an artist, and as soon as I possibly can. If I can produce only one beautiful work of art I shall be able to rob malice of its venom, and cowardice of its sneer, and to pluck out the tongue of scorn by the roots.

[32E] ✔︎ And if life be, as it surely is, a problem to me, I am no less a problem to life. People must adopt some attitude towards me, and so pass judgment, both on themselves and me. I need not say I am not talking of particular individuals. The only people I would care to be with now are artists and people who have suffered: those who know what beauty is, and those who know what sorrow is: nobody else interests me. Nor am I making any demands on life. In all that I have said I am simply concerned with my own mental attitude towards life as a whole; and I feel that not to be ashamed of having been punished is one of the first points I must attain to, for the sake of my own perfection, and because I am so imperfect.

[33E] ✔︎ Then I must learn how to be happy. Once I knew it, or thought I knew it, by instinct. It was always springtime once in my heart. My temperament was akin to joy. I filled my life to the very brim with pleasure, as one might fill a cup to the very brim with wine. Now I am approaching life from a completely new standpoint, and even to conceive happiness is often extremely difficult for me. I remember during my first term at Oxford reading in Pater's 「Renaissance」--that book which has had such strange influence over my life--how Dante places low in the Inferno those who wilfully live in sadness; and going to the college library and turning to the passage in the 「Divine Comedy」 where beneath the dreary marsh lie those who were 'sullen in the sweet air,' saying for ever and ever through their sighs--

[34E] ✔︎ 'Tristi fummo
Nell aer dolce che dal sol s'allegra.'

[35E] ✔︎ I knew the church condemned 「accidia」, but the whole idea seemed to me quite fantastic, just the sort of sin, I fancied, a priest who knew nothing about real life would invent. Nor could I understand how Dante, who says that 'sorrow remarries us to God,' could have been so harsh to those who were enamoured of melancholy, if any such there really were. I had no idea that some day this would become to me one of the greatest temptations of my life.

[36E] ✔︎ While I was in Wandsworth prison I longed to die. It was my one desire. When after two months in the infirmary I was transferred here, and found myself growing gradually better in physical health, I was filled with rage. I determined to commit suicide on the very day on which I left prison. After a time that evil mood passed away, and I made up my mind to live, but to wear gloom as a king wears purple: never to smile again: to turn whatever house I entered into a house of mourning: to make my friends walk slowly in sadness with me: to teach them that melancholy is the true secret of life: to maim them with an alien sorrow: to mar them with my own pain. Now I feel quite differently. I see it would be both ungrateful and unkind of me to pull so long a face that when my friends came to see me they would have to make their faces still longer in order to show their sympathy; or, if I desired to entertain them, to invite them to sit down silently to bitter herbs and funeral baked meats. I must learn how to be cheerful and happy.

[37E] ✔︎ The last two occasions on which I was allowed to see my friends here, I tried to be as cheerful as possible, and to show my cheerfulness, in order to make them some slight return for their trouble in coming all the way from town to see me. It is only a slight return, I know, but it is the one, I feel certain, that pleases them most. I saw R--- for an hour on Saturday week, and I tried to give the fullest possible expression of the delight I really felt at our meeting. And that, in the views and ideas I am here shaping for myself, I am quite right is shown to me by the fact that now for the first time since my imprisonment I have a real desire for life.

[38E] ✔︎ There is before me so much to do, that I would regard it as a terrible tragedy if I died before I was allowed to complete at any rate a little of it. I see new developments in art and life, each one of which is a fresh mode of perfection. I long to live so that I can explore what is no less than a new world to me. Do you want to know what this new world is? I think you can guess what it is. It is the world in which I have been living. Sorrow, then, and all that it teaches one, is my new world.

[39E] ✔︎ I used to live entirely for pleasure. I shunned suffering and sorrow of every kind. I hated both. I resolved to ignore them as far as possible: to treat them, that is to say, as modes of imperfection. They were not part of my scheme of life. They had no place in my philosophy. My mother, who knew life as a whole, used often to quote to me Goethe's lines--written by Carlyle in a book he had given her years ago, and translated by him, I fancy, also:--

[40E] ✔︎ 'Who never ate his bread in sorrow,
Who never spent the midnight hours
Weeping and waiting for the morrow,--
He knows you not, ye heavenly powers.'

[41E] ✔︎ They were the lines which that noble Queen of Prussia, whom Napoleon treated with such coarse brutality, used to quote in her humiliation and exile; they were the lines my mother often quoted in the troubles of her later life. I absolutely declined to accept or admit the enormous truth hidden in them. I could not understand it. I remember quite well how I used to tell her that I did not want to eat my bread in sorrow, or to pass any night weeping and watching for a more bitter dawn.

[42E] ✔︎ I had no idea that it was one of the special things that the Fates had in store for me: that for a whole year of my life, indeed, I was to do little else. But so has my portion been meted out to me; and during the last few months I have, after terrible difficulties and struggles, been able to comprehend some of the lessons hidden in the heart of pain. Clergymen and people who use phrases without wisdom sometimes talk of suffering as a mystery. It is really a revelation. One discerns things one never discerned before. One approaches the whole of history from a different standpoint. What one had felt dimly, through instinct, about art, is intellectually and emotionally realised with perfect clearness of vision and absolute intensity of apprehension.

[43E] ✔︎ I now see that sorrow, being the supreme emotion of which man is capable, is at once the type and test of all great art. What the artist is always looking for is the mode of existence in which soul and body are one and indivisible: in which the outward is expressive of the inward: in which form reveals. Of such modes of existence there are not a few: youth and the arts preoccupied with youth may serve as a model for us at one moment: at another we may like to think that, in its subtlety and sensitiveness of impression, its suggestion of a spirit dwelling in external things and making its raiment of earth and air, of mist and city alike, and in its morbid sympathy of its moods, and tones, and colours, modern landscape art is realising for us pictorially what was realised in such plastic perfection by the Greeks. Music, in which all subject is absorbed in expression and cannot be separated from it, is a complex example, and a flower or a child a simple example, of what I mean; but sorrow is the ultimate type both in life and art.

[44E] ✔︎ Behind joy and laughter there may be a temperament, coarse, hard and callous. But behind sorrow there is always sorrow. Pain, unlike pleasure, wears no mask. Truth in art is not any correspondence between the essential idea and the accidental existence; it is not the resemblance of shape to shadow, or of the form mirrored in the crystal to the form itself; it is no echo coming from a hollow hill, any more than it is a silver well of water in the valley that shows the moon to the moon and Narcissus to Narcissus. Truth in art is the unity of a thing with itself: the outward rendered expressive of the inward: the soul made incarnate: the body instinct with spirit. For this reason there is no truth comparable to sorrow. There are times when sorrow seems to me to be the only truth. Other things may be illusions of the eye or the appetite, made to blind the one and cloy the other, but out of sorrow have the worlds been built, and at the birth of a child or a star there is pain.

[45E] ✔︎ More than this, there is about sorrow an intense, an extraordinary reality. I have said of myself that I was one who stood in symbolic relations to the art and culture of my age. There is not a single wretched man in this wretched place along with me who does not stand in symbolic relation to the very secret of life. For the secret of life is suffering. It is what is hidden behind everything. When we begin to live, what is sweet is so sweet to us, and what is bitter so bitter, that we inevitably direct all our desires towards pleasures, and seek not merely for a 'month or twain to feed on honeycomb,' but for all our years to taste no other food, ignorant all the while that we may really be starving the soul.

[46E] ✔︎ I remember talking once on this subject to one of the most beautiful personalities I have ever known: a woman, whose sympathy and noble kindness to me, both before and since the tragedy of my imprisonment, have been beyond power and description; one who has really assisted me, though she does not know it, to bear the burden of my troubles more than any one else in the whole world has, and all through the mere fact of her existence, through her being what she is--partly an ideal and partly an influence: a suggestion of what one might become as well as a real help towards becoming it; a soul that renders the common air sweet, and makes what is spiritual seem as simple and natural as sunlight or the sea: one for whom beauty and sorrow walk hand in hand, and have the same message. On the occasion of which I am thinking I recall distinctly how I said to her that there was enough suffering in one narrow London lane to show that God did not love man, and that wherever there was any sorrow, though but that of a child, in some little garden weeping over a fault that it had or had not committed, the whole face of creation was completely marred. I was entirely wrong. She told me so, but I could not believe her. I was not in the sphere in which such belief was to be attained to. Now it seems to me that love of some kind is the only possible explanation of the extraordinary amount of suffering that there is in the world. I cannot conceive of any other explanation. I am convinced that there is no other, and that if the world has indeed, as I have said, been built of sorrow, it has been built by the hands of love, because in no other way could the soul of man, for whom the world was made, reach the full stature of its perfection. Pleasure for the beautiful body, but pain for the beautiful soul.

[47E] ✔︎ When I say that I am convinced of these things I speak with too much pride. Far off, like a perfect pearl, one can see the city of God. It is so wonderful that it seems as if a child could reach it in a summer's day. And so a child could. But with me and such as me it is different. One can realise a thing in a single moment, but one loses it in the long hours that follow with leaden feet. It is so difficult to keep 'heights that the soul is competent to gain.' We think in eternity, but we move slowly through time; and how slowly time goes with us who lie in prison I need not tell again, nor of the weariness and despair that creep back into one's cell, and into the cell of one's heart, with such strange insistence that one has, as it were, to garnish and sweep one's house for their coming, as for an unwelcome guest, or a bitter master, or a slave whose slave it is one's chance or choice to be.

[48E] ✔︎ And, though at present my friends may find it a hard thing to believe, it is true none the less, that for them living in freedom and idleness and comfort it is more easy to learn the lessons of humility than it is for me, who begin the day by going down on my knees and washing the floor of my cell. For prison life with its endless privations and restrictions makes one rebellious. The most terrible thing about it is not that it breaks one's heart--hearts are made to be broken--but that it turns one's heart to stone. One sometimes feels that it is only with a front of brass and a lip of scorn that one can get through the day at all. And he who is in a state of rebellion cannot receive grace, to use the phrase of which the Church is so fond--so rightly fond, I dare say--for in life as in art the mood of rebellion closes up the channels of the soul, and shuts out the airs of heaven. Yet I must learn these lessons here, if I am to learn them anywhere, and must be filled with joy if my feet are on the right road and my face set towards 'the gate which is called beautiful,' though I may fall many times in the mire and often in the mist go astray.

[49E] ✔︎ This New Life, as through my love of Dante I like sometimes to call it, is of course no new life at all, but simply the continuance, by means of development, and evolution, of my former life. I remember when I was at Oxford saying to one of my friends as we were strolling round Magdalen's narrow bird-haunted walks one morning in the year before I took my degree, that I wanted to eat of the fruit of all the trees in the garden of the world, and that I was going out into the world with that passion in my soul. And so, indeed, I went out, and so I lived. My only mistake was that I confined myself so exclusively to the trees of what seemed to me the sun-lit side of the garden, and shunned the other side for its shadow and its gloom. Failure, disgrace, poverty, sorrow, despair, suffering, tears even, the broken words that come from lips in pain, remorse that makes one walk on thorns, conscience that condemns, self- abasement that punishes, the misery that puts ashes on its head, the anguish that chooses sack-cloth for its raiment and into its own drink puts gall:--all these were things of which I was afraid. And as I had determined to know nothing of them, I was forced to taste each of them in turn, to feed on them, to have for a season, indeed, no other food at all.

[50E] ✔︎ I don't regret for a single moment having lived for pleasure. I did it to the full, as one should do everything that one does. There was no pleasure I did not experience. I threw the pearl of my soul into a cup of wine. I went down the primrose path to the sound of flutes. I lived on honeycomb. But to have continued the same life would have been wrong because it would have been limiting. I had to pass on. The other half of the garden had its secrets for me also. Of course all this is foreshadowed and prefigured in my books. Some of it is in 「The Happy Prince」, some of it in 「The Young King」, notably in the passage where the bishop says to the kneeling boy, 'Is not He who made misery wiser than thou art'? a phrase which when I wrote it seemed to me little more than a phrase; a great deal of it is hidden away in the note of doom that like a purple thread runs through the texture of 「Dorian Gray」; in 「The Critic as Artist」 it is set forth in many colours; in 「The Soul of Man」 it is written down, and in letters too easy to read; it is one of the refrains whose recurring motifs make 「Salome」 so like a piece of music and bind it together as a ballad; in the prose poem of the man who from the bronze of the image of the 'Pleasure that liveth for a moment' has to make the image of the 'Sorrow that abideth for ever' it is incarnate. It could not have been otherwise. At every single moment of one's life one is what one is going to be no less than what one has been. Art is a symbol, because man is a symbol.

Sort:  

[48] 그리고 지금의 내 친구들은 믿기 힘들겠지만, 자유롭고, 한가롭고, 편안하게 그들은 무릎을 꿇고 감방 바닥을 청소하며 하루를 시작하는 나보다 더 쉽게 겸손을 배울 수 있는 게 사실이다. 끝없는 궁핍과 제약이 있는 감옥 생활은 사람을 반항적으로 만든다. 가장 끔찍한 것은 그것이 사람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것이 아니라--마음은 아프기 마련이다--마음을 돌로 만든다는 것이다. 오직 뻣뻣한 가슴과 경멸의 입술만이 하루를 견뎌낼 수 있다는 것을 때때로 느낀다. 반항적인 상태에 있는 이는 은혜를 받을 수 없으며, 교회가 무척이나 좋아하는 말로 하자면--그토록 애지중지하는 그것을 감히 말하자면--예술에서와 같이 반항의 감정은 영혼의 통로를 막고, 천국의 공기를 차단시킨다. 그러나 나는 여기서 이 교훈을 배워야 한다. 만일 내가 다른 곳에서 이를 배운다면, 내가 올바른 길 위에 있고, 내 얼굴이 '아름답다고 불리는 문'을 향하고 있다면 기쁨으로 가득차야 한다. 비록 진흙탕에서 여러번 넘어질 수도 있고, 종종 안개 속에서 길을 잘못 들 수 있지만 말이다.

[49] 내가 좋아하는 단테 때문에 그렇게 일컫곤 하는 이 새로운 삶은 전혀 새로운 삶이 아니며, 지난 내 삶의 발전과 진화에 의해 단순히 지속되는 삶이다. 옥스퍼드에 있을 때 친구 중 한명이 했던 말이 기억난다. 우리는 내가 학위를 따기 전 해인 어느 아침 막달라마리아의 새가 출몰하는 길을 걷고 있었다. 나는 모든 나무의 열매를 먹고 싶다고, 영혼의 열정을 따라 세계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정말로 나는 세계로 나가서 살았다. 내 유일한 실수는 햇살이 비치는 것 같은 정원 쪽의 나무들로만 지나치게 나를 제한하고, 그늘과 어둠 때문에 다른 쪽을 외면했다는 것이다. 실패, 치욕, 가난, 슬픔, 절망, 고통, 심지어 눈물과, 고통 속의 입술에서 나오는 부서진 말들, 회환에 젖어 가시덤불 위를 걷는 것, 비난하는 양심의 가책 , 자기비하라는 처벌, 머리에 재를 뿌리는 비참함, 넝마 옷을 입게 하고, 자신의 음료에 쓸개즙을 넣게 하는 고뇌들은 모두 내가 두려워했던 것이었다. 내가 그들에 대해 아무 것도 알지 않겠다고 마음 먹었기 때문에, 나는 그것들을 하나씩 차례로 맛봐야 했고, 실제로 한 계절동안 오직 이것들만을 겪어야 했다.

[46] 나는 이 주제에 대해 내가 알고 있는 가장 아름다운 성품을 지닌 한 여자와 이야기 한 적이 있다. 그녀는 내가 감옥에 갇히기 전후로 나를 동정했고, 고귀한 친절을 베풀었는데 이는 권력과 설명을 넘어서는 것이었다. 그녀는 진심으로 나를 지지했다. 나를 모름에도 불구하고, 이 세상 그 누구보다 내 괴로움의 부담을 함께 짊어져 주었고, 그녀의 존재라는 단순한 사실과 더불어 , 그녀가 누구인지를 통해 말이다. 부분적으로 이상적이고 영향력 있는 것들이다. 누군가 어떻게 될 수 있는지에 대한 제안과 그것이 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진정한 도움, 보통의 공기를 달콤하게 만들고, 정신적으로 보이는 것을 햇빛이나 바다처럼 단순하고 자연스럽게 만드는 것, 아름다움과 슬픔이 손을 잡고 함께 걸으며, 같은 메시지를 갖고 있는 누군가다. 생각하고 있는 동안 나는 그녀에게 신이 인간을 사랑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을만큼 런던의 좁은 철도에는 고통이 너무 많으며, 슬픔은 어디에든 있기 마련이며 비록 어린 아이라도 어느 작은 정원에서 저질렀거나 저지르지 않은 잘못 때문에 울며, 모든 창조의 측면이 손상되었다고 말했던 것을 분명하게 회상한다. 내가 완전히 틀렸다. 그녀는 내게 그렇다고 말했지만, 나는 그녀를 믿을 수 없었다. 나는 그러한 믿음이 이르러야 할 영역에 있지 않았다. 이제 나에게는 어떤 사랑이 세상에 존재하는 엄청난 양의 고통에 대한 유일한 설명인 것 같다. 나는 다른 설명을 상상할 수 없다. 나는 다른 것은 없다고 확신하며, 만약 내가 말한 것처럼 정말로 세상이 슬픔으로 만들어졌다면, 이는 사랑의 손에 의해 만들어졌음을 확신한다. 왜냐하면 인간의 영혼을 위해 만들어진 세상에서 온전함의 경지에 달하게 하는 다른 방법은 없기 때문이다. 아름다운 육체에게는 기쁨이만, 아름다운 영혼에게는 고통이다.

[50] 나는 쾌락을 위해 살았던 단 한순간도 후회하지 않는다. 사람은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해야 하기에 나 또한 그렇게 했다. 경험하지 못한 쾌락이라곤 없었다. 나는 영혼의 진주를 포도주 잔에 던져 넣었다. 나는 플룻 소리에 맞춰 프림로즈 길을 내려갔다. 나는 달콤한 삶을 살았다. 그러나 동일한 삶을 계속한다는 것은 그것에 제한이 있다는 것이기 때문에 잘못되었을 수 있다. 나는 이를 극복해야 했다. 정원의 나머지 반쪽에도 비밀이 있었다. 물론 이 모든 것들은 내 책에서 조짐이 드러나있고, 예시되어 있다. 일부는 「행복한 왕자」에서, 일부는 「젊은 왕」에서 드러나 있는데, 사제가 무릎을 꿇고 있는 소년에게 '불행을 만든 이는 당신보다 더 현명한 이가 아니던가?'라고 말하는 부분에서 분명히 드러나는데, 이를 쓸 당시 내게 그것은 단순한 대사 그 이상이었다. 많은 부분이 비운의 노트에 감춰져 있는데, 「도리언 그레이」에서 흐르는 전체적인 분위기를 만드는 멋진 문단에 감춰져 있는 것과 같다. 「예술가로서의 비평」에서 다양한 빛깔로 표현되었고, 「인간의 영혼」에서는 이를 너무도 쉽게 읽어낼 수 있다. 반복되는 모티브가 「살로메」를 음악의 한 소절처럼 만들고, 이를 발라드로 엮어낸다고들 한다. '순간을 사는 기쁨'의 이미지의 청동 빛깔에서 나온 남자의 산문시는 '영원히 머무는 슬픔'의 이미지를 만들어 내야 한다. 그렇지 않았다면 그럴 수 없었을 것이다. 삶의 모든 순간에서 누군가는 이제까지와 다름 없는 이가 될 것이다. 예술은 상징이다. 왜냐하면 인간은 상징이기 때문이다.

[43] 나는 이제 슬픔이 인간의 감정 중 최고의 것임을 알며, 이는 동시에 모든 위대한 예술의 유형이자 시험이다. 예술가들이 언제나 찾아 헤매는 것은 영혼과 육체가 하나가 되고 분리될 수 없는 존재의 분위기다. 이때 표면은 내면을 표면하고, 그것에서 형태가 드러난다. 그러한 존재의 형태가 적지만은 않다. 젊음과 젊음으로 사로잡힌 예술은 우리에게 하나의 유형이 되곤 한다. 또 다른 순간에 우리는 그 미묘하고 세심한 인상 속에서, 영혼은 외부적인 것에 머문다는 제안, 땅과 공기의 옷을 만드는 일, 안개와 도시와 비슷한 것이 하나의 경우라 생각할 수 있을 것이다. 현대 예술의 분위기와 음조와 색조에 대한 병적인 연민은 그리스 사람들에 의해 진실되지 못한 완벽함과 같은 것이 그림으로 표현된 것임을 깨닫게 하고 있다. 음악은 모든 요소가 표현에 녹아들어 이를 분리할 수 없는 복잡한 경우다. 꽃이나 어린이가 내가 말하는 바의 쉬운 예지만, 슬픔이야 말로 삶과 예술에 있어서 궁극적인 형태의 것이다.

[46E] 나는 이 주제에 대해 내가 알고 있는 가장 아름다운 성품을 지닌 한 여자와 이야기한 적이 있다. 그녀는 내가 감옥에 갇히기 전후로 나를 연민과 고귀한 친절을 베풀었는데, 이는 권력과 설명을 넘어서는 것이었다. 그녀는 진심으로 나를 지지했다. 그녀는 이를 몰랐지만, 세상 그 누구보다 내 괴로움을 함께 짊어져 주었다. 단순히 그녀의 존재만으로도, 그녀가 한편으로 하나의 이상과 한편으로 영향력을 나타내는 사람이라는 것을 통해서 말이다. 누군가 무엇이 될 수 있는지에 대한 제안과 그렇게 되는데 진정으로 도우며, 보통의 공기를 달콤하게 만들고, 정신적인 것을 햇빛이나 바다처럼 단순하고 자연스럽게 만들었다. 그녀에게는 아름다움과 슬픔이 손을 잡고 함께 걸어가며, 같은 메시지를 갖고 있다. 그렇게 생각하는 동안 나는 그녀에게 신이 인간을 사랑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을 만큼 런던의 좁은 길에는 고통이 너무 많으며, 슬픔은 어디에든 있기 마련이고, 비록 어린아이라도 어느 작은 정원에서 저질렀거나 저지르지 않은 잘못 때문에 울며, 이로써 모든 창조의 측면이 손상되었다고 말했던 것을 분명하게 회상한다. 내가 완전히 틀렸다. 그녀는 내게 그렇다고 말했지만, 나는 그녀를 믿을 수 없었다. 나는 그러한 믿음이 이르러야 할 영역에 있지 않았다. 이제 내게는 어떤 종류의 사랑이든 그것이 세상에 있는 엄청난 고통에 대한 유일한 설명인 것 같다. 나는 다른 설명을 상상할 수 없다. 나는 다른 것은 없다고 확신하며, 만약 내가 말한 것처럼 정말로 세상이 슬픔으로 만들어졌다면, 이는 사랑의 손으로 만들어졌음을 확신한다. 왜냐하면 인간의 영혼을 위해 만들어진 세상에서 온전함의 경지에 도달하는 다른 방법은 없기 때문이다. 기쁨은 아름다운 육체를 위한 것이고, 고통은 아름다운 영혼을 위한 것이다.

[44] 기쁨과 웃음 뒤에는 거칠고, 음탕하고, 딱딱하고, 냉담한 기질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슬픔 뒤에는 언제나 슬픔이 있다. 고통은 쾌락과 다르게 가면을 쓰지 않는다. 예술에서의 진리는 본질적인 사상과 우연한 존재 사이의 어떤 일치도 아니다. 그것은 그림자와 형상의 유사성 또는 수정에서 비치는 거울과 그 자체의 유사성이 아니다. 텅 빈 언덕에서는 메아리가 들리지 않는다. 그것은 달에게 달을 보여주고 나르시스에게 나르시스를 보여주는 계곡의 은빛 우물이나 다름없다. 예술에서의 진리는 어떤 것의 통합과 그 자체다. 겉으로 표현된 내면의 표현, 영혼의 화신, 육체의 본능과 영혼. 이 때문에 슬픔과 견줄 수 있는 진실은 없다. 내게는 슬픔만이 유일한 진리처럼 보일 때가 있다. 다른 것들은 환상이거나 욕구일 수 있으며, 한쪽 눈을 멀게 하고 다른쪽 눈을 질리게 하기 위해 만들어 졌지만, 세상은 슬픔으로 만들어졌다. 아이와 별이 탄생하는데는 고통이 따른다.

[50E] 나는 쾌락을 위해 살았던 단 한 순간도 후회하지 않는다. 사람은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해야 하고, 나 또한 최선을 다했다. 경험해 보지 못한 쾌락은 없었다. 나는 영혼의 진주를 포도주잔에 던져 넣었다. 나는 플루트 소리에 맞춰 앵초 길을 내려갔다. 나는 달콤한 삶을 살았다. 그러나 동일한 삶을 이어간다는 것은 한계를 짓는 일이기에 잘못된 것일 수 있다. 나는 이를 극복해야 했다. 정원의 나머지 반쪽에도 나를 위한 비밀이 있었다. 물론 이 모든 것의 조짐이 내 책에 드러나 있고, 예고되어 있다. 일부는 「행복한 왕자」에서, 일부는 「젊은 왕」에서 드러나 있는데, 사제가 무릎을 꿇고 있는 소년에게 '불행을 만든 이는 당신보다 더 현명한 이가 아니던가?'라고 말하는 부분에서 분명히 알 수 있다. 이를 쓸 당시에는 그저 단순한 대사일 뿐이었다. 많은 부분이 「도리언 그레이」의 조화를 관통하는 자주색 실처럼 비운의 분위기 속에 감춰져 있다. 「예술가로서의 비평」에서는 다양한 빛깔로 표현되었고, 「인간의 영혼」에서는 이를 너무도 쉽게 읽어낼 수 있다. 반복되는 모티브가 「살로메」에서는 이는 후렴 중 하나이며, 반복적인 모티프가 이를 음악의 한 소절처럼 만들고, 이를 발라드로 엮어낸다고들 한다. '순간에 머무르는 기쁨'의 이미지의 청동 조각상으로부터 '영원히 머무르는 슬픔'의 이미지의 청동 조각상을 만들어야 하는 사람의 산문시에서 이는 육화되었다. 그렇지 않았다면 그럴 수 없었을 것이다. 삶의 모든 순간에서 누군가는 이제까지와 다름없는 이가 될 것이다. 예술은 하나의 상징이다. 왜냐하면 인간이 하나의 상징이기 때문이다.

[47] 내가 이런 것들을 확신한다고 말할 때, 나는 너무 거만하다. 누군가는 저 멀리, 흠이없는 진주 같은 신의 도시를 볼 수 있다. 무척 멋진 곳으로 여름이면 아이가 도달할 수 있는 곳 같다. 그리고 아이들은 그럴 수 있다. 그러나 내 경우에는 다르다. 누군가는 단번에 무언가를 깨달을 수도 있지만, 누군가는 무거운 발과 함께 긴 시간 동안 이를 잊는다. '영혼이 만족할만한 높이'를 유지하는 것은 무척 어렵다. 우리는 영원 속에서 생각하지만, 시간을 거쳐 느리게 움직인다. 감옥에 누워 있는 이들에게 시간이란 얼마나 느리게 가는 것인지, 권태와 절망이 누군가 갖고 있는 이상한 고집과 함께 감방과 감방 안에 있는 누군가의 마음 안으로 기어오는지에 대해서는 다시 말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이것은 마치 반갑지 않은 손님 혹은 무서운 주인 또는 노예가 될 수 있거나 노예가 되기로 한 노예들을 위해 집을 꾸미거나 청소하는 것과 같다.

[48E] 그리고 지금의 내 친구들은 믿기 힘들겠지만, 사실 자유롭고, 한가롭고, 편안하게 살아가는 그들이 무릎을 꿇고 감방 바닥을 청소하며 하루를 시작하는 나보다 더 쉽게 겸손을 배울 수 있다. 끝없는 궁핍과 제약이 있는 감옥 생활은 사람을 반항적으로 만든다. 가장 끔찍한 것은 그것이 사람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것이 아니라--마음은 아프기 마련이다--마음을 돌로 만든다는 것이다. 오직 청동으로 된 가슴과 경멸의 입술이 있어야만 하루를 견뎌낼 수 있음을 때로 느낀다. 반항적인 상태에 있는 이는 은혜를 받을 수 없다. 교회가 무척이나 좋아하는 말로 하자면--그토록 애지중지하는 그것을 내가 감히 말하자면--말이다. 예술에서도 반항의 감정은 영혼의 통로를 막고, 천국의 기운을 차단한다. 내가 어디에서라도 이러한 교훈을 얻어야 한다면, 이곳에서 그러한 교훈을 얻어야만 한다. 내 발걸음이 올바른 길 위에 있고, 내 얼굴이 '아름다움이라 하는 문'을 향하고 있다면 기쁨으로 가득 차올라야 한다. 비록 진흙탕에서 여러 번 넘어질 수도 있고, 종종 안개 속에서 길을 잃을 수 있지만 말이다.

[36] 원즈워스 감옥에 있는 동안 죽기를 바랐다. 그것만이 그것만이 나의 유일한 갈망이었다. 두 달 후 의무실에서 나는 이곳으로 옮겨왔고, 몸의 건강이 점차 좋아지고 있다는 걸 알게 되자, 분노에 휩싸였다. 나는 감옥을 떠난 바로 그 날 자살을 결심했다. 잠시 뒤 사악한 기운이 사라졌고, 살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왕이 예복을 입듯 우울함이 떠나지 않기로 했다. 다시는 웃지 않기로 했다. 내가 들어가는 집마다 애도의 집으로 만들기로 했다. 나의 친구들이 슬픔에 빠져 나와 함께 천천히 걷게 하기로 했다. 그들에게 우울이야 말로 삶의 진정한 비밀임을 가르쳐 주기로 했다. 그들을 생경한 슬픔에 빠져 불구가 되게 하기로 했다. 나의 고통으로 그들에게 해를 입히기로 했다. 이제 나는 전혀 다르게 느낀다. 친구들이 나를 보러 왔을 때, 그들은 동정심을 보이기 위해 얼굴을 더 찡그리게 하거나, 내가 그들을 기쁘게 해주고 싶거나, 조용히 앉아 쓴 나물이나 구운 고기를 먹도록 초대하려 할 때 그렇게 오랫동안 얼굴을 찡그리고 있는 것은 배은망덕하고 불친절한 것이었다. 나는 쾌활해지고 행복해지는 법을 배워야만 한다.

[49E] 내가 좋아하는 단테 때문에 그렇게 일컫곤 하는 이 새로운 삶은 전혀 새로운 삶이 아니며, 지난 발전과 진화를 거쳐 단순히 지속되는 지난 삶의 연장이다. 옥스퍼드에 있을 때 친구에게 했던 말이 기억난다. 내가 학위를 따기 전 해인 어느 아침 새들이 날아다니는 모들린의 어느 좁은 길을 걷고 있었다. 나는 모든 나무의 열매를 먹고 싶다고, 영혼의 열정을 갖고 세계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정말로 나는 세계로 나가서 살았다. 내 유일한 실수는 햇살이 비치는 것 같은 정원 쪽의 나무들에만 관심을 갖고, 그늘과 어둠이 진 다른 쪽을 외면했다는 것이다. 실패, 치욕, 가난, 슬픔, 절망, 고통, 심지어 눈물과 고통 속의 입술에서 흘러나오는 부서진 말들, 가시덤불 위를 걷게 하는 회한, 정죄하는 양심, 자신을 처벌하는 자기비하, 머리에 재를 뒤집어 쓰게 하는 비참함, 넝마 옷을 입게 하고, 자신의 음료에 쓸개즙을 타 마시게 하는 고뇌들, 모두 내가 두려워했던 것이다. 내가 그것들에 대해 아무것도 알지 않겠다고 마음먹었기 때문에, 나는 그것들을 하나씩 차례로 맛봐야 했고, 그것들을 먹어야 했으며, 실제로 한 계절 동안 오직 그것들만을 먹어야 했다.

[36E] 원즈워스 감옥에 있는 동안 죽기를 바랐다. 그것만이 나의 유일한 갈망이었다. 두 달 후 의무실에서 나는 이곳으로 옮겨왔고, 건강이 점차 좋아지고 있다는 걸 알게 되자, 분노에 휩싸였다. 나는 감옥을 나가는 바로 그날 자살하기로 했다. 잠시 뒤 사악한 기운이 사라졌고, 살기로 마음을 다잡았다. 하지만 왕이 자주색 예복을 입듯 우울하게 말이다. 다시는 웃지 않기로 했다. 내가 들어가는 집마다 애도의 집으로 만들기로 했다. 친구들이 슬픔에 빠져나와 함께 천천히 걷게 만들기로 했다. 그들에게 우울이야말로 삶의 진정한 비밀임을 가르쳐 주기로 했다. 그들을 생경한 슬픔에 빠져 불구가 되게 하기로 했다. 나의 고통으로 그들을 다치게 하기로 했다. 이제 나는 전혀 다르게 느낀다. 친구들이 나를 보러 왔을 때, 우울한 표정을 하고 있어서 그들이 동정심을 보이기 위해 더 우울한 얼굴을 하게 만들거나, 내가 그들을 대접하려는데, 쓴 나물과 장례식에서 구운 고기 앞에서 말없이 앉아 있게 하는 것은 배은망덕하고 불친절한 것이었다. 나는 쾌활해지고 행복해지는 법을 배워야만 한다.

[43E] 나는 이제 슬픔이 인간의 감정 중 최고의 것임을 알며, 이는 동시에 모든 위대한 예술의 전형이자 시금석이다. 예술가들이 언제나 찾아 헤매는 것은 영혼과 육체가 하나가 되고 분리될 수 없는 존재의 방식이다. 이때 외양은 내면을 표면하고, 그 안에서 형태가 드러난다. 그러한 존재의 형태가 없지만은 않다. 젊음과 젊음에 사로잡힌 예술은 우리에게 하나의 본보기가 되곤 한다. 또 다른 순간에 우리는 그 미묘하고 세심한 인상 속에서, 영혼은 외적인 것에 머물고 있으며, 땅과 공기, 안개와 도시 같은 것으로 옷을 만들고, 분위기와 음조와 색조에 대한 병적인 연민 속에서, 현대 풍경 예술은 그리스인들이 그토록 완벽한 조각을 통해 이뤘던 것을 실현하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다. 음악은 모든 요소가 표현에 녹아들어 있어, 이를 분리할 수 없는 복잡한 경우다. 꽃이나 어린이는 내가 말하는 바의 단순한 예지만, 슬픔이야말로 삶과 예술에 있어서 궁극적인 형태의 것이다.

[44E] 기쁨과 웃음 뒤에는 거칠고, 모질고, 냉담한 기질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슬픔 뒤에는 언제나 슬픔이 있다. 고통은 쾌락과 다르게 가면을 쓰지 않는다. 예술에서의 진리는 본질적인 사상과 우연한 존재와 상응하는 것이 전혀 아니다. 그것은 그림자와 형태의 유사성이나 수정에서 비치는 형태와 그 자체의 유사성도 아니다. 이는 텅 빈 언덕에서 들려오는 메아리가 아니며, 달에게 달을 보여주고 나르시스에게 나르시스를 보여주는 계곡의 은빛 우물도 전혀 아니다. 예술에서의 진리는 어떤 것이 그 자신과 하나가 되는 것이다. 내면을 표현하는 외면, 육화된 영혼, , 영혼의 본능을 가진 육체. 이 때문에 슬픔과 견줄 수 있는 진실은 없다. 내게는 슬픔만이 유일한 진리처럼 보일 때가 있다. 다른 것들은 한쪽 눈을 멀게 하고 다른 쪽 눈을 질리게 하기 위한, 환상이거나 욕구일 수 있다. 그러나 세상은 슬픔으로 만들어졌고, 아이와 별이 탄생하는 데는 고통이 따른다.

[47E] 내가 이런 것들을 확신한다고 말한다면, 나는 지나치게 거만한 것이다. 저 멀리 떨어지면 흠이 없는 진주 같은 신의 도시를 볼 수 있다. 그곳은 무척 멋진 곳으로 여름이면 아이들도 갈 수 있는 곳 같다. 아이들은 그럴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나 같은 사람의 경우는 다르다. 누군가 단번에 무언가를 깨달을 수 있지만, 무거운 발걸음과 함께 긴 시간 동안 이를 잊는다. '영혼이 도달할 수 있는 높이'를 유지하는 것은 무척 어렵다. 우리는 영원 속에서 생각하지만, 시간을 거쳐 느리게 움직인다. 그러니 감옥에 누워 있는 우리 같은 이들에게 시간이란 얼마나 느리게 가는 것인지, 권태와 절망이 누군가의 이상한 고집과 함께 감방과 감방 안에 있는 이들의 마음 안으로 기어들어 오는지에 대해서는 다시 말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그것은 마치 반갑지 않은 손님이나 무서운 주인, 또는 우연 혹은 선택에 의한 노예의 노예가 되어 집을 꾸미거나 청소하는 것과 같다.

[33] 이제는 행복해지는 법을 배워야 한다. 한 때는 본능적으로 그것을 알고 있었고, 알고 있다고 생각했다. 한 때는 언제나 가슴 속에 봄기운이 감돌았다. 나는 잘 기뻐하는 성격이었다. 나는 내 삶을 큰 즐거움으로 채웠다. 잔에 포도주를 가득 채우는 것처럼 말이다. 이제 나는 완전히 새로운 관점에서 삶에 접근하고 있으며, 때로는 행복을 마음 속에 그리는 것이 몹시도 힘들다. 옥스포드에서 첫 학기를 보내는 동안, 페이터의 「르네상스」를 읽었다. 이 책은 내 인생에 이상한 영향을 끼쳤다. 이 책은 단체가 일부러 슬픔에 빠져 지옥(Inferno)에 사는 이들을 낮게 평가하는지를 보여준다. 나는 대학 도서관에 가서 「신성한 코미디」의 구절을 읽었다. 음침한 습지 아래에 누워 있는 사람들은 계속해서 한숨을 내쉬며 '맑은 공기 속의 음침한'이라 말하고 있었다.

[33E] 그런 다음 행복해지는 법을 배워야 한다. 한때는 본능적으로 그것을 알고 있었고, 알고 있다고 생각했다. 한때는 언제나 가슴 속에 봄기운이 감돌았다. 나는 기뻐하곤 하는 성격이었다. 나는 내 삶에 즐거움을 가득 채웠다. 잔에 포도주를 가장자리까지 가득 채우는 것처럼 말이다. 이제 나는 완전히 새로운 관점에서 삶에 접근하고 있으며, 때로는 행복을 마음속에 그리는 것이 몹시도 힘들다. 옥스퍼드에서 첫 학기를 보내는 동안, 페이터의 「르네상스」에서--이 책은 내 인생에 이상한 영향을 끼쳤다--단테가 일부러 슬픔에 빠진 이들을 얼마나 깊은 지옥 속에 있게 하는지를 읽었다. 그리고 대학 도서관으로 가, 음침한 습지 아래 '맑은 공기 속에서도 음침한' 사람들이 누워있었고, 계속해서 한숨을 쉬며 중얼거리고 있다는 「신성한 코미디」의 구절을 읽었다.

[32] 만약 삶이 내게 분명한 문제라면, 나도 역시 삶의 문제일 것이다. 사람들은 내게 특정한 태도를 취해야 하고, 그들 자신과 나 모두에게 판단을 내려야 한다. 내가 특정 개인에 대해 말하고 있지 않다는 걸 언급하지는 않아도 될 것이다. 지금 내가 신경쓰는 사람은 예술가들과 고통 받는 사람들 뿐이다. 아름다움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들, 슬픔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들. 다른 이들에게는 관심이 없다. 또한 나는 삶에 어떤 요구도 하지 않는다. 내가 말한 모든 것 중에서는 나는 그저 삶 전체에 대한 나만의 정신적 태도에 관심이 있다. 그리고 나의 완전함을 위해서 처벌받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아야 한다고 느낀다. 나는 너무도 불완전하기 때문이다.

[45E] 슬픔에는 이보다 강렬하고 비범한 현실이 있다. 나는 내가 살아가는 시대의 예술과 문화와 상징적인 관계에 서 있음을 말해왔다. 이 비참한 곳에서 나와 함께 삶의 비밀과 상징적인 관계에 서 있지 않는 가련한 이는 단 한 명도 없다. 삶의 비밀은 고통이기 때문이다. 고통은 모든 것 뒤에 감춰져 있다. 우리가 태어났을 때, 달콤한 것들은 너무나 달콤하고, 쓰라린 것들은 너무도 쓰라려서 우리는 어쩔 수 없이 전적으로 쾌락을 욕망하고, 단지 '한 달이나 두 달간 맛볼 달콤한 꿀'을 찾는 것이 아니라, 평생동안 다른 음식들은 맛보지 않으려 한다. 그러는 동안 무지하게도 우리는 영혼을 몹시 굶주리게 하고 있는지 모른다.

[37] 이곳에서 친구를 볼 수 있었던 마지막 두 번 동안, 나는 가능한 활기차게 지내려 했고, 쾌활한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으며, 그들이 나를 보러 시내에서 여기까지 온 고생에 대해 약간의 보답을 해주려 했다. 별 거 아닌 보답이었던 것을 안다. 하지만 분명 그들을 가장 기쁘게 하는 것이기도 했다. 나는 토요일에 한 시간 동안 R---을 봤고, 우리 만남에서 느꼈던 기쁨을 최대한 표현하려 애썼다. 그리고 이곳에서 만들어 가고 있는 견해와 생각에 비춰볼 때, 수감된 이후 처음으로 삶에 대한 진정한 열망을 갖게 되었다는 점에서, 보여주길 꽤나 잘한 거 같다.

[42] 나는 그것이 내게 닥쳐올 특별한 운명일 줄은 전혀 몰랐다. 정말이지 그것은 내 인생 전체에 닥쳐오게 되어 있었다. 그러나 나는 내 몫을 책임져야 했다. 지난 몇 달간 끔찍한 어려움과 고군분투 끝에 고통의 가슴 속에 숨겨진 교훈들을 이해할 수 있었다. 지혜없이 구절들을 쓰는 성직자나 사람들은 고통을 미스터리한 것처럼 이야기 한다. 그것은 일종의 계시다. 누군가는 누군가 전에 결코 알아보지 못했던 것을 분별한다. 사람은 다른 관점에서 역사 전체에 접근한다. 누군가 본능을 통해 예술에 대해 어렴풋이 느꼈던 것은 완벽히 선명한 비전과 몹시도 강렬한 불안과 함께 지적이고 감정적으로 실현된다.

[42E] 나는 그것이 운명이 나를 위해 준비한 특별한 것이며, 내 삶의 1년 내내 그것만을 하게 될 줄은 전혀 몰랐다. 그러나 그것이 바로 내 몫이었다. 지난 몇 달간 끔찍한 어려움과 고군분투 끝에 고통 깊숙한 곳에 숨겨진 교훈을 이해할 수 있었다. 지혜 없이 구절들을 인용하는 성직자나 사람들은 고통을 미스터리한 것처럼 이야기한다. 고통은 하나의 계시다. 누군가는 전에는 결코 알지 못했던 것을 분간한다. 누군가는 다른 관점에서 역사 전체에 접근한다. 누군가는 본능을 통해 예술에 대해 어렴풋이 느꼈던 것을, 완전히 명확한 비전과 절대적으로 강렬한 이해를 통해 지적이고 감정적으로 깨닫는다.

[32E] 만약 삶이 내게 분명한 문제라면, 나도 역시 삶의 문제다. 사람들은 내게 특정한 태도를 취해야 하고, 그들 자신과 나 모두에게 판단을 내려야 한다. 내가 특정 개인에 대해 말하고 있지 않다는 걸 언급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지금 내가 신경 쓰는 사람은 예술가들과 고통받는 사람들뿐이다. 아름다움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들, 슬픔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들. 다른 이들에게는 흥미가 없다. 게다가 나는 삶에 어떤 것도 바라지 않는다. 내가 말한 모든 것 중에서 나는 그저 삶 전체에 대한 나의 정신적 태도에 관심이 있다. 그리고 나의 완전함을 위한 첫 번째 도달점으로써, 처벌받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아야 한다고 느낀다. 나는 너무도 불완전하기 때문이다.

[37E] 이곳에서 친구를 볼 수 있었던 마지막 두 번의 면회에서, 나는 가능한 한 활기차게 지내려 했고, 그들이 나를 보러 시내에서 여기까지 온 고생에 대해 약간의 보답을 해주기 위해 쾌활한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다. 별거 아닌 보답이었던 것을 안다. 하지만 분명 그들을 가장 기쁘게 하는 것이기도 했다. 나는 토요일에 한 시간 동안 R---을 만났고, 우리 만남에서 느꼈던 기쁨을 최대한 표현하려 애썼다. 그리고 이곳에서 나를 위해 만들어 가고 있는 견해와 생각에 비춰볼 때, 수감된 이후 처음으로 삶에 대한 진정한 열망을 갖게 되었다는 점이 내가 꽤 옳았음을 보여준다.

[38] 내게는 할 일이 너무 많은데, 이를 조금이라도 완성할 수 있게 되기 전에 죽는다면, 끔찍한 비극이지 싶을 것이다. 나는 예술과 삶에서 진보를 보는데, 각각의 발전은 새로운 형태의 완성이다. 나는 살기를 갈망한다. 그러면 나는 새로운 세계나 다름 없는 것들을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이 새로운 세계가 무엇인지 알고 싶은가? 추측해 볼 수 있을 것이다. 그것은 내가 살아온 세상이다. 슬픔과 그것이 가르치는 모든 것이 나의 새로운 세계다.

[38E] 정말 많은 일이 내 앞에 놓여 있고, 이를 조금이라도 이룰 수 있게 되기 전에 죽는다면, 끔찍한 비극일 것이다. 나는 예술과 삶의 진보를 지켜보고 있으며, 각각의 발전은 새로운 완성의 방식이다. 나는 살기를 갈망하며 그렇게 새로운 세계나 다름없는 것들을 살펴볼 수 있기를 바란다. 새로운 세계가 무엇인지 알고 싶은가? 추측해 볼 수 있을 것이다. 그것은 내가 살아온 세상이다. 슬픔과 그것이 가르쳐 주는 모든 것이 나의 새로운 세상이다.

[41] 나폴레옹이 몹시 잔혹하게 대했던 프로이센의 고귀한 여왕이 굴욕과 망명 중에 인용하곤 했던 대사였다. 어머니는 말년에 문제가 생길 때면 자주 이를 인용하곤 하셨다. 나는 그 안에 숨겨져 있는 거대한 진리를 절대적으로 받아들이거나 인정하지 않는다. 나는 그것을 이해할 수 없었다. 슬픔에 젖어 빵을 먹고 싶지 않다고, 더욱 쓰라린 새벽을 지켜보며 울며 밤을 보내고 싶지 않다고, 나는 그녀에게 말하곤 했던 기억이 선명하다.

[41E] 이는 나폴레옹이 몹시 거칠고 잔혹하게 대했던 프로이센의 고귀한 여왕이 굴욕과 망명 중에 인용하곤 했던 구절이었다. 어머니는 말년에 문제가 생길 때면 이를 종종 인용하곤 하셨다. 나는 그 안에 숨겨져 있는 거대한 진리를 받아들이거나 인정하는 것은 전적으로 거부했다. 나는 그것을 이해할 수 없었다. 슬픔에 젖어 빵을 먹고 싶지 않다고, 더욱더 쓰라린 새벽을 지켜보며 울며 밤을 보내고 싶지 않다고, 어머니에게 말하곤 했던 기억이 선명하다.

[31] 여전히, 내가 어디를 가든 사람들이 나를 알아봐주고 내 모든 인생에 대해서, 특히 내 어리석음에 관해 알고 있다는 사실에서, 나는 내게 어떤 좋은 점이 있는지 알 수 있다. 그 사실은 내가 예술가로서의 자신을 확고하게 해야한다는 필요성, 그것도 가능한 빠른시간 안에 성취해야 한다고 강요한다. 내가 단 하나의 아름다운 예술작품을 만들 수 있다면 나는 악에서 독을 빼내고 그리고 비겁함에서 비웃음을 빼내며, 사람들의 혀에서 경멸을 뿌리째 뽑을 수 있을 것이다.

[31] 내가 어디를 가든 사람들은 여전히 나를 알아보며, 내 모든 삶에 대해, 어리석음에 대해서도 알고 있다는 점에서 나는 내게 좋은 것을 분별할 수 있다. 그것은 가능한 빨리 내가 예술가임을 주장하도록 강요한다. 만약 내가 단 하나의 아름다운 예술 작품을 만들 수 있다면, 악의에서 앙심을 털어내고, 비겁함에서 비웃음을 떨어내고, 경멸하는 혀를 뿌리째 뽑아낼 것이다.

[39E] 나는 전적으로 쾌락을 위해 살곤 했다. 나는 모든 종류의 고통과 슬픔을 외면했다. 둘 다 혐오스러웠다. 가능한 한 그것들을 모른 채 하기로 굳게 다짐했다. 그렇게 그것들을 불완전함의 형태들로 취급했다. 이는 내 삶의 계획의 일부가 아니었다. 내 철학 속에 그들의 자리는 없었다. 삶을 종합적으로 알고 있던 어머니는 괴테의 대사를 자주 인용하곤 했는데--몇 년 전 어머니에게 준 책 속에 칼라일이 쓰고, 번역한 것이었는데, 나 또한 그것을 좋아했다.--

[39] 나는 전적으로 쾌락을 위해 살곤 했다. 나는 모든 종류의 고통과 슬픔을 외면했다. 둘 다 싫었다. 가능한 한 그것들을 모른채 하기로 굳게 다짐했다. 즉, 그것들을 불완전한 기분으로 취급했다. 이는 내 삶의 계획의 일부가 아니었다. 내 철학 속에 그들은 존재하지 않았다. 삶을 종합적으로 있던 어머니는 괴테의 대사를 자주 인용하곤 했는데--몇 년 전 어머니에게 준 책 속에 칼라일이 쓰고, 번역한 것이었다. 나 또한 그것을 좋아했다.--

[35] 나는 교회가 「아카디아」를 정죄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그 모든 생각이 나는 무척 좋았고, 삶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사제들이 지어내는 말보다 그러한 종류의 죄악을 더 선호했다. 또한 나는 '슬픔이 우리를 다시 신과 결혼하게 한다.'는 단테를 이해할 수 없다. 단테는 어떻게 우울감에 빠진 이들에게 그토록 가혹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 이것이 언젠가 내 삶에서 가장 큰 유혹 중 하나가 될 줄은 몰랐다.

[35E] 나는 교회가 「아카디아」를 정죄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나는 그 모든 생각이 무척 터무니 없다고 생각했다. 실제 삶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모르는 사제들이 지어냈을 일종의 죄악 같은 것이었다. 또한 나는 '슬픔이 우리를 다시 신과 결혼하게 한다.'는 단테가 어떻게 우울에 빠진 이들에게 그토록 가혹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 이것이 언젠가 내 삶에서 가장 큰 유혹 중 하나가 될 줄은 전혀 몰랐다.

[31E] 여전히 내가 어디를 가든 사람들이 나를 알아보며, 내 모든 삶에 대해 알고 있고, 그러한 어리석음이 계속되는 한, 나는 내게 좋은 점을 분간할 수 있다. 그것은 가능한 한 빨리 예술가로서 나 자신을 주장할 필요성을 강요한다. 만약 내가 단 하나의 아름다운 예술 작품을 만들 수 있다면, 악의에서 앙심을 털어내고, 비겁함에서 비웃음을 떨어내고, 경멸의 혀를 뿌리째 뽑아낼 수 있을 것이다.

[40] '슬픔에 겨워 빵을 먹어본 적이 없는 자,
울며 내일을 기다리다
밤을 지새워보지 않은 자,--
그는 너를, 너 천상의 힘을 모른다.'

[40E] '슬픔에 겨워 빵을 먹어보지 못한 이,
울며 아침을 기다리다
밤을 지새워보지 않은 자,--
그는 당신, 그대 천상의 힘을 알지 못한다.'

[34E] '우리는 슬퍼했노니 햇빛으로 즐거운 아름다운 대기 속에서도'

[34] '슬픈 우리는
달콤한 공기 속의 태양으로부터 오는 것을 행복해하나니.'

Hello buk-translate!

Congratulations! This post has been randomly Resteemed! For a chance to get more of your content resteemed join the Steem Engine Te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