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The Fisherman and His Soul (5)

in #krlast year (edited)

본 글은 지적활동증명(Proof of Brain) 워크시트입니다. 참여를 위해서는 반드시 번역 가이드를 읽으세요.


[141E] ✔︎ ‘And he answered me: “There is no god but this mirror that thou seest, for this is the Mirror of Wisdom. And it reflecteth all things that are in heaven and on earth, save only the face of him who looketh into it. This it reflecteth not, so that he who looketh into it may be wise. Many other mirrors are there, but they are mirrors of Opinion. This only is the Mirror of Wisdom. And they who possess this mirror know everything, nor is there anything hidden from them. And they who possess it not have not Wisdom. Therefore is it the god, and we worship it.” And I looked into the mirror, and it was even as he had said to me.

[142E] ✔︎ ‘And I did a strange thing, but what I did matters not, for in a valley that is but a day’s journey from this place have I hidden the Mirror of Wisdom. Do but suffer me to enter into thee again and be thy servant, and thou shalt be wiser than all the wise men, and Wisdom shall be thine. Suffer me to enter into thee, and none will be as wise as thou.’

[143E] ✔︎ But the young Fisherman laughed. ‘Love is better than Wisdom,’ he cried, ‘and the little Mermaid loves me.’

[144E] ✔︎ ‘Nay, but there is nothing better than Wisdom,’ said the Soul.

[145E] ✔︎ ‘Love is better,’ answered the young Fisherman, and he plunged into the deep, and the Soul went weeping away over the marshes.

[146E] ✔︎ And after the second year was over, the Soul came down to the shore of the sea, and called to the young Fisherman, and he rose out of the deep and said, ‘Why dost thou call to me?’

[147E] ✔︎ And the Soul answered, ‘Come nearer, that I may speak with thee, for I have seen marvellous things.’

[148E] ✔︎ So he came nearer, and couched in the shallow water, and leaned his head upon his hand and listened.

[149E] ✔︎ And the Soul said to him, ‘When I left thee, I turned my face to the South and journeyed. From the South cometh everything that is precious. Six days I journeyed along the highways that lead to the city of Ashter, along the dusty red-dyed highways by which the pilgrims are wont to go did I journey, and on the morning of the seventh day I lifted up my eyes, and lo! the city lay at my feet, for it is in a valley.

[150E] ✔︎ ‘There are nine gates to this city, and in front of each gate stands a bronze horse that neighs when the Bedouins come down from the mountains. The walls are cased with copper, and the watch-towers on the walls are roofed with brass. In every tower stands an archer with a bow in his hand. At sunrise he strikes with an arrow on a gong, and at sunset he blows through a horn of horn.

[151E] ✔︎ ‘When I sought to enter, the guards stopped me and asked of me who I was. I made answer that I was a Dervish and on my way to the city of Mecca, where there was a green veil on which the Koran was embroidered in silver letters by the hands of the angels. They were filled with wonder, and entreated me to pass in.

[152E] ✔︎ ‘Inside it is even as a bazaar. Surely thou shouldst have been with me. Across the narrow streets the gay lanterns of paper flutter like large butterflies. When the wind blows over the roofs they rise and fall as painted bubbles do. In front of their booths sit the merchants on silken carpets. They have straight black beards, and their turbans are covered with golden sequins, and long strings of amber and carved peach-stones glide through their cool fingers. Some of them sell galbanum and nard, and curious perfumes from the islands of the Indian Sea, and the thick oil of red roses, and myrrh and little nail-shaped cloves. When one stops to speak to them, they throw pinches of frankincense upon a charcoal brazier and make the air sweet. I saw a Syrian who held in his hands a thin rod like a reed. Grey threads of smoke came from it, and its odour as it burned was as the odour of the pink almond in spring. Others sell silver bracelets embossed all over with creamy blue turquoise stones, and anklets of brass wire fringed with little pearls, and tigers’ claws set in gold, and the claws of that gilt cat, the leopard, set in gold also, and earrings of pierced emerald, and finger-rings of hollowed jade. From the tea-houses comes the sound of the guitar, and the opium-smokers with their white smiling faces look out at the passers-by.

[153E] ✔︎ ‘Of a truth thou shouldst have been with me. The wine-sellers elbow their way through the crowd with great black skins on their shoulders. Most of them sell the wine of Schiraz, which is as sweet as honey. They serve it in little metal cups and strew rose leaves upon it. In the market-place stand the fruitsellers, who sell all kinds of fruit: ripe figs, with their bruised purple flesh, melons, smelling of musk and yellow as topazes, citrons and rose-apples and clusters of white grapes, round red-gold oranges, and oval lemons of green gold. Once I saw an elephant go by. Its trunk was painted with vermilion and turmeric, and over its ears it had a net of crimson silk cord. It stopped opposite one of the booths and began eating the oranges, and the man only laughed. Thou canst not think how strange a people they are. When they are glad they go to the bird-sellers and buy of them a caged bird, and set it free that their joy may be greater, and when they are sad they scourge themselves with thorns that their sorrow may not grow less.

[154E] ✔︎ ‘One evening I met some negroes carrying a heavy palanquin through the bazaar. It was made of gilded bamboo, and the poles were of vermilion lacquer studded with brass peacocks. Across the windows hung thin curtains of muslin embroidered with beetles’ wings and with tiny seed-pearls, and as it passed by a pale-faced Circassian looked out and smiled at me. I followed behind, and the negroes hurried their steps and scowled. But I did not care. I felt a great curiosity come over me.

[155E] ✔︎ ‘At last they stopped at a square white house. There were no windows to it, only a little door like the door of a tomb. They set down the palanquin and knocked three times with a copper hammer. An Armenian in a caftan of green leather peered through the wicket, and when he saw them he opened, and spread a carpet on the ground, and the woman stepped out. As she went in, she turned round and smiled at me again. I had never seen any one so pale.

[156E] ✔︎ ‘When the moon rose I returned to the same place and sought for the house, but it was no longer there. When I saw that, I knew who the woman was, and wherefore she had smiled at me.

[157E] ✔︎ ‘Certainly thou shouldst have been with me. On the feast of the New Moon the young Emperor came forth from his palace and went into the mosque to pray. His hair and beard were dyed with rose-leaves, and his cheeks were powdered with a fine gold dust. The palms of his feet and hands were yellow with saffron.

[158E] ✔︎ ‘At sunrise he went forth from his palace in a robe of silver, and at sunset he returned to it again in a robe of gold. The people flung themselves on the ground and hid their faces, but I would not do so. I stood by the stall of a seller of dates and waited. When the Emperor saw me, he raised his painted eyebrows and stopped. I stood quite still, and made him no obeisance. The people marvelled at my boldness, and counselled me to flee from the city. I paid no heed to them, but went and sat with the sellers of strange gods, who by reason of their craft are abominated. When I told them what I had done, each of them gave me a god and prayed me to leave them.

[159E] ✔︎ ‘That night, as I lay on a cushion in the tea-house that is in the Street of Pomegranates, the guards of the Emperor entered and led me to the palace. As I went in they closed each door behind me, and put a chain across it. Inside was a great court with an arcade running all round. The walls were of white alabaster, set here and there with blue and green tiles. The pillars were of green marble, and the pavement of a kind of peach-blossom marble. I had never seen anything like it before.

[160E] ✔︎ ‘As I passed across the court two veiled women looked down from a balcony and cursed me. The guards hastened on, and the butts of the lances rang upon the polished floor. They opened a gate of wrought ivory, and I found myself in a watered garden of seven terraces. It was planted with tulip-cups and moonflowers, and silver-studded aloes. Like a slim reed of crystal a fountain hung in the dusky air. The cypress-trees were like burnt-out torches. From one of them a nightingale was singing.

[161E] ✔︎ ‘At the end of the garden stood a little pavilion. As we approached it two eunuchs came out to meet us. Their fat bodies swayed as they walked, and they glanced curiously at me with their yellow-lidded eyes. One of them drew aside the captain of the guard, and in a low voice whispered to him. The other kept munching scented pastilles, which he took with an affected gesture out of an oval box of lilac enamel.

[162E] ✔︎ ‘After a few moments the captain of the guard dismissed the soldiers. They went back to the palace, the eunuchs following slowly behind and plucking the sweet mulberries from the trees as they passed. Once the elder of the two turned round, and smiled at me with an evil smile.

[163E] ✔︎ ‘Then the captain of the guard motioned me towards the entrance of the pavilion. I walked on without trembling, and drawing the heavy curtain aside I entered in.

[164E] ✔︎ ‘The young Emperor was stretched on a couch of dyed lion skins, and a gerfalcon perched upon his wrist. Behind him stood a brass-turbaned Nubian, naked down to the waist, and with heavy earrings in his split ears. On a table by the side of the couch lay a mighty scimitar of steel.

[165E] ✔︎ ‘When the Emperor saw me he frowned, and said to me, “What is thy name? Knowest thou not that I am Emperor of this city?” But I made him no answer.

[166E] ✔︎ ‘He pointed with his finger at the scimitar, and the Nubian seized it, and rushing forward struck at me with great violence. The blade whizzed through me, and did me no hurt. The man fell sprawling on the floor, and when he rose up his teeth chattered with terror and he hid himself behind the couch.

[167E] ✔︎ ‘The Emperor leapt to his feet, and taking a lance from a stand of arms, he threw it at me. I caught it in its flight, and brake the shaft into two pieces. He shot at me with an arrow, but I held up my hands and it stopped in mid-air. Then he drew a dagger from a belt of white leather, and stabbed the Nubian in the throat lest the slave should tell of his dishonour. The man writhed like a trampled snake, and a red foam bubbled from his lips.

[168E] ✔︎ ‘As soon as he was dead the Emperor turned to me, and when he had wiped away the bright sweat from his brow with a little napkin of purfled and purple silk, he said to me, “Art thou a prophet, that I may not harm thee, or the son of a prophet, that I can do thee no hurt? I pray thee leave my city to-night, for while thou art in it I am no longer its lord.”

[169E] ✔︎ ‘And I answered him, “I will go for half of thy treasure. Give me half of thy treasure, and I will go away.”

[170E] ✔︎ ‘He took me by the hand, and led me out into the garden. When the captain of the guard saw me, he wondered. When the eunuchs saw me, their knees shook and they fell upon the ground in fear.

Sort:  

[152E] ‘성문 안은 시장 같았어. 정말이지 나와 함께 갔어야 했는데 말이야. 화려한 종이 등불이 좁은 길을 가로질러 큰 나비처럼 흔들거렸어. 지붕 너머로 바람이 불면 종이 등불은 화려한 거품처럼 하늘을 오르내렸어. 상인들은 부스 앞에 비단 양탄자를 깔고 앉았어. 그들은 곧고 검은 턱수염을 갖고 있었지. 터번은 금장식으로 둘러싸여 있었고, 긴 호박석 줄과 다듬은 복숭아씨가 그들의 멋진 손가락에서 굴러다녔어. 누군가는 갈바눔과 나르드, 인도양의 섬에서 가져온 신기한 향수, 걸쭉한 붉은 장미 기름, 몰약, 작은 뾰족한 정향을 팔았어. 누군가 멈춰서서 그들에게 말을 걸면, 그들은 숯 화로 위에 유향을 한 줌 집어 던져 기분 좋은 냄새가 나게 했어. 나는 갈대처럼 가는 막대기를 들고 있는 시리아인을 봤어. 막대기에서 잿빛 연기가 피어올랐고, 불에 타는 냄새가 났는데, 봄에 나는 분홍빛 아몬드 냄새 같았어. 또 어떤 상인들은 옅은 푸른 터키석으로 무늬를 넣은 은팔찌, 작은 진주가 장식된 놋쇠 철사 발찌, 금으로 된 호랑이 발톱, 금박 고양이 발톱, 금으로 된 표범, 구멍을 뚫은 에메랄드 귀걸이, 속이 빈 옥 반지를 팔았어. 찻집에서는 기타 소리가 흘러나왔고, 아편을 피는 이들이 창백한 얼굴로 웃으며 행인들을 내다봤어.

[153E] ‘정말이지 나와 함께 갔어야 했어. 포도주를 파는 상인들이 검은 가죽 부대를 어깨에 메고 팔꿈치로 군중을 헤치며 걸어갔어. 대부분은 시라즈 포도주를 팔았는데, 꿀처럼 달콤했지. 상인들은 금속으로 된 작은 컵에 포도주를 담고 그 위에 장미 잎을 흩뿌려 팔았어. 시장에는 과일을 파는 상인들도 있었는데, 온갖 종류의 과일을 팔았지. 자줏빛으로 익은 무화과, 사향 냄새가 나는 토파즈처럼 노란 멜론, 시트론, 개복숭아, 하얀 포도송이, 붉은 금빛의 둥근 오렌지, 초록 금빛의 타원형 레몬을 팔았어. 한 번은 코끼리가 지나갔어. 코끼리 코는 주홍색과 강황으로 칠해져 있었는데, 귀에는 진홍색 비단 그물이 씌워져 있었어. 코끼리가 어느 부스 앞에서 오렌지를 먹기 시작했는데, 사람들은 웃기만 했어. 그곳 사람들이 얼마나 이상한지 넌 생각도 못 할 거야. 그곳의 사람들은 기쁠 때는 새를 파는 상인에게 가서 새장에 갇힌 새를 사서 풀어줘. 그러면 기쁨이 더 커질 거라 생각하며 말이야. 슬플 때는 가시로 자기 몸을 채찍질하는데, 그러면 슬픔이 줄어들지 않을 거라 생각해서야.

[158E] ‘해가 뜨면 황제는 은빛 예복을 입고 궁전을 나갔다가, 해가 지면 금빛 예복을 입고 돌아왔어. 사람들이 땅에 몸을 엎드리며 얼굴을 가렸지만, 난 그렇게 하지 않았어. 난 대추야자를 파는 노점 옆에 서서 기다렸지. 황제가 날 보더니, 화장한 눈썹을 찌푸리며 멈춰 섰어. 난 가만히 서서 황제에게 절하지 않았어. 사람들은 나의 배짱을 놀라워했고, 도시에서 도망치라 말했어. 난 그들을 전혀 신경 쓰지 않았어. 그리고 이상한 신을 파는 상인들 옆에 앉았는데, 그들의 공예품 때문에 미움을 받는 사람들이었어. 나는 그들에게 어떤 일을 했는지 말해줬는데, 상인들은 내게 신상을 하나씩 주며 떠나 달라 간청했어.

[153] ‘정말이지 나와 함께 있었어야 했어. 포도주를 파는 상인들이 검은 가죽 부대를 어깨에 메고 팔꿈치로 군중을 헤치며 걸어갔어. 대부분은 시라즈 포도주를 팔았는데, 꿀처럼 달콤했지. 상인들은 금속으로 된 작은 컵에 포도주를 담고 그 위에 장미 잎을 흩뿌려 팔았어. 시장에는 과일을 파는 상인들도 있었는데, 온갖 종류의 과일을 팔았지. 자줏빛으로 익은 무화과, 사향 냄새가 나는 토파즈처럼 노란 멜론, 시트론, 갯복숭아, 하얀 포도 송이, 붉은 금빛의 둥근 오렌지, 초록 금빛의 타원형 레몬을 팔았어. 한 번은 코끼리가 지나갔어. 코끼리 코는 주색과 강황색으로 칠해져 있었는데, 귀에는 진홍생 비단 그물이 씌워져 있었어. 코끼리가 한 부스 앞에 가서 오렌지를 먹기 시작하자, 사람들은 웃기만 했어. 그곳 사람들이 얼마나 이상한지 넌 알지 못할 거야. 그곳의 사람들은 기쁠 때는 새를 파는 상인에게 가서 새장에 갇힌 새를 사서 풀어줬어. 그러면 기쁨이 더 커질거라 생각하며 말야. 그들이 슬플 때는 가시로 자기 몸을 채찍질하는데, 그러면 슬픔이 거의 자라지 않는다 생각해서야.

[152] ‘성문 안은 바자르 같았어. 정말이지 나와 함께 갔어야 했어. 좁은 길 건너편에는 화려한 종이 랜턴이 큰 나비처럼 흔들거렸어. 지붕 너머로 바람이 불면 종이 랜턴은 하늘로 날아 올라 색깔 있는 비누 방울처럼 떨어졌어. 부스 앞 비단 카펫에는 상인들이 앉아 있었어. 그들의 턱수염은 곧고 검정색이었지. 그들의 터번에는 금으로 된 스팽글이 덮여 있었고, 호박색 긴 현악기와 깎아서 만든 복숭아씨가 그들의 차가운 손에서 미끄러졌지. 누군가는 갈바눔과 나르드, 인도양의 섬에서 온 신기한 향수, 걸쭉한 붉은 장미 기름, 몰약, 작은 손톱 모양 정향을 팔았어. 누군가 그들에게 말하기를 멈추면, 그들은 숯 화로 위에 향기 나는 향을 들어 기분 좋은 냄새가 나게 했어. 나는 갈대처럼 가는 막대기를 들고 있는 시리아인을 봤어. 거기에서 잿빛 연기가 뿜어져 나왔고, 불에 타는 냄새가 났는데, 봄에 나는 분홍색 아몬드 냄새 같았어. 또 어떤 사람들은 옅은 푸른 터키석으로 무늬를 넣은 은 팔찌, 작은 진주가 장식된 놋쇠 철사 발찌, 금으로 된 호랑이 발톱, 고양이 금박 발톱, 금으로 된 표범, 구멍을 뚫은 에메랄드 귀걸이, 오목한 옥 반지를 팔았어. 찻집에서는 기타 소리가 흘러나왔고, 아편을 피는 이들이 창백한 얼굴로 웃으며 행인들을 내다봤어.

[158] ‘해 뜰 무렵 그는 은으로 만들어진 옷을 입고 궁전을 나갔다가, 해질 무렵에는 금으로 된 옷을 입고 돌아왔다. 사람들이 땅에 몸을 던지며 얼굴을 가렸지만, 난 그렇게 하지 않았어. 난 대추야자 열매를 파는 노점 앞에 서서 기다렸지. 황제가 날 보더니, 화장을 한 눈썹을 들어보이며 멈춰섰어. 난 쥐죽은 듯 서서, 그에게 복종하지 않았지. 사람들은 나의 배짱을 놀라워했고, 이 도시에서 도망치라 말했어. 난 그들을 전혀 신경쓰지 않았어. 하지만 가서 이상한 신을 파는 상인과 함께 앉았는데, 그들의 공예품 때문에 혐오스러웠어. 내가 그들에게 어떤 일을 했는지 말하니, 저마다 내게 신을 하나씩 주며 자신들을 떠나라 기도했어.

[141] ‘사제가 내게 대답했어. “신은 없습니다. 하지만 당신이 보는 이 거울은 지혜의 거울입니다. 이 거울은 천국과 이 땅에 있는 모든 것들을 보여주는데, 오직 거울을 들여다보는 이의 얼굴만을 구원합니다. 이 거울은 반시시키지 않기 때문에, 이를 들여다보는 이는 현명한 걸 겁니다. 다른 거울들도 많이 있지만, 그것들은 의견의 거울입니다. 이 거울만이 지혜의 거울입니다. 이 거울을 소유하는 자는 모든 것을 알게 되어, 모르는 게 없게 됩니다. 이 거울을 소유한 이는 지혜롭지 않다 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이 거울은 신이며, 우리는 이를 숭배합니다.” 나는 거울을 들여다 봤어. 사제가 말한 그대로였지.

[141E] ‘사제가 내게 대답했어. “신은 없습니다. 하지만 선생님께서 보시는 이 거울은 지혜의 거울입니다. 이 거울은 하늘과 땅의 모든 것을 비추지만, 거울을 들여다보는 이의 얼굴만큼은 비추지 않습니다. 거울이 반시 시키지 않기 때문에, 이를 들여다보는 이는 현명하다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거울들도 많이 있습니다만, 그것들은 의견의 거울이죠. 오직 이 거울만이 지혜의 거울입니다. 이 거울을 소유하는 자는 모든 것을 알게 되어, 모르는 게 없게 됩니다. 이 거울을 소유하지 못한 이는 지혜를 가질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이 거울은 신이며, 우리는 이를 경배합니다.” 나는 거울을 들여다봤어. 사제가 말한 그대로였지.

[159] ‘그날 밤 석류 거리에 있는 찻집의 방석 위에 누워 있는데, 황제의 호위병들이 들어와 날 궁정으로 안내했어. 안으로 들어서자 그들은 내 뒤에 있는 문을 닫고, 문을 가로질러 쇠사슬을 채웠어. 아케이드가 사방으로 뻗어 있는 거대한 궁전이었어. 벽은 흰색 석고로 되어 있었는데, 여기저기 파란색과 초록색 타일이 붙어 있었어. 기둥은 녹색 대리석이고, 길은 복숭아꽃 대리석 종류로 포장되어 있었어. 이제까지 그런 걸 본적이 없었어.

[167E] ‘황제가 벌떡 일어나서는 긴 창을 들어서 내게 던졌어. 나는 날아오는 창을 잡아 두 동강을 냈지. 황제는 내게 화살을 쐈어. 나는 손을 들어 공중에서 화살을 멈춰 세웠지. 그러자 황제는 하얀 가죽 허리띠에서 단검을 뽑더니, 누비아인의 목을 찔렀어. 누비아인 노예가 자신의 굴욕을 입 밖으로 꺼내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서였어. 노예는 짓밟힌 뱀처럼 온몸을 비틀었고, 입에서는 붉은 거품이 흘러나왔어.

[167] ‘황제가 벌떡 일어나서는 진열된 무기 중 긴 창을 들어 내게 던졌어. 나는 날아오는 창을 잡았고, 이를 두 조각으로 부서뜨렸어. 황제는 내게 화살을 쐈는데, 나는 손을 들어 공중에서 화살을 멈춰세웠어. 그러자 황제는 하얀 가죽 벨트에서 단검을 던졌는데, 누비아 인의 목을 찔렀어. 누비아 인 노예가 자신의 굴욕을 이야기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서였어. 노예는 짓밟힌 뱀처럼 온몸을 비틀었고, 입에서는 붉은 거품이 줄줄 흘러나왔어.

[155E] ‘그들은 마침내 어느 네모나고 흰 집에 멈춰 섰어. 집에는 창문이 없었고, 무덤같이 생긴 작은 문만 하나 있었어. 그들은 가마를 내려놓고 구리 망치로 문을 세 번 두드렸어. 녹색 가죽으로 된 카프탄을 입은 한 아르메니안 사람이 문틈 사이를 내다봤어. 그리고선 문을 열었고, 바닥에 양탄자를 깔았어. 그러자 여자가 가마에서 나왔지. 그녀는 안으로 들어가다 몸을 돌리더니 다시 한번 내게 미소를 지었어. 그렇게 창백한 사람을 본 건 처음이었어.

[159E] ‘그날 밤 석류 거리에 있는 찻집의 방석 위에 누워 있는데, 황제의 호위병들이 들어와 날 궁정으로 데려갔어. 안으로 들어서자 그들은 내 뒤에 있는 문을 닫고 쇠사슬을 채웠어. 아케이드가 사방으로 뻗어 있는 거대한 궁전이었어. 벽은 흰색 석고로 되어 있었는데, 여기저기 파란색과 초록색 타일이 붙어 있었어. 기둥은 녹색 대리석으로 되어 있었고, 길은 복숭아꽃 색깔 같은 대리석으로 포장되어 있었어. 그런 걸 본 건 그때가 처음이었어.

[160E] ‘궁전을 가로질러 건너가자 베일을 쓴 두 여자가 발코니에서 욕설을 퍼부었어. 경비원들은 걸음을 재촉했고, 긴 창끝이 반짝이는 바닥에 닿아 소리를 내곤 했어. 그들은 상아로 만든 문을 열었는데, 일곱 개 테라스에 물이 흐르는 정원이 있었어. 튤립과 데이지, 은빛으로 반짝거리는 알로에가 있었어. 어둑한 하늘에는 가는 수정 막대처럼 분수가 있었어. 사이프러스 나무는 불타버린 횃불 같았는데, 한 마리 나이팅게일이 지저귀고 있었어.

[155] ‘그들은 마침내 어느 네모난 하얀 집에 멈춰섰어. 집에는 창문이 없었고, 무덤 같이 생긴 작은 문 뿐이었어. 그들은 가마를 내려놓고 구리 망치로 세 번 노크를 했어. 녹색 가죽으로 된 카프탄을 입은 한 아르메니안 사람이 문틈 사이를 내다봤어. 그리고선 문을 열었고, 바닥에 카펫을 깔았어. 그러자 여자가 걸어 나왔지. 그녀는 안으로 들어가며, 몸을 돌리더니 다시 한 번 내게 미소를 지었어. 그렇게 창백한 사람을 본 적이 없었어.

[160] ‘궁전을 가로질러 건너 가자 베일을 쓴 두 여자가 발코니에서 내게 욕설을 퍼부었어. 경비원들이 재촉했고, 긴 창의 끝부분으로 반짝이는 바닥을 울렸어. 그들은 아이보리 색 문을 열었는데, 일곱 개의 테라스가 있는 수생 식물원이 있었어. 튤립과 데이지, 은빛으로 반짝거리는 알로에가 심겨져 있었어. 마치 가는 수정 갈대처럼 어스름한 공중에서 분수가 내려오고 있었다. 사이프러스 나무는 불타버린 횃불 같았다. 그것들 중 하나에서 나이팅게일이 지저귀었다.

[154E] ‘어느 날 저녁 나는 시장에서 무거운 가마를 들고 가는 흑인들을 만났어. 가마는 금을 입힌 대나무로 만든 거였는데, 주홍색 옻칠을 한 기둥에는 놋쇠로 만든 공작이 박혀 있었어. 가마의 창문에는 딱정벌레 날개와 작은 진주들을 수놓은 얇은 모슬린 커튼이 걸려있었어. 곁을 지나는데 창백한 얼굴의 체르케스인이 밖을 내다보며 미소를 지었어. 나는 그 뒤를 따라갔는데, 흑인들이 걸음을 재촉하며 노려봤어. 난 신경 쓰지 않았어. 엄청나게 궁금했거든.

[149E] 영혼이 어부에게 말했다. ‘널 떠나고 남방을 여행했어. 남방은 온갖 가치 있는 것들이 나는 곳이지. 엿새 동안 애쉬터 도시로 향하는 큰길을 따라 여행했어. 순례자들도 가지 않는 먼지투성이 붉은 도로를 여행했어. 이레째 되는 날 아침 눈을 떴는데 말이야! 발밑에 도시가 있지 뭐야. 도시가 골짜기 안에 있었거든.

[149] 영혼이 어부에게 말했다. ‘널 떠나고 남방을 향해 여행을 했어. 남방에서 얻은 모든 것이 소중했어. 애쉬터 도시로 향하는 큰 길을 따라 엿새 동안 여행을 했어. 순례자들도 가지 않는 먼지투성이 붉은 도로를 나는 여행했지. 일곱새 되는 날 아침 눈을 떴는데 말야! 도시가 내 발 아래에 있지 뭐야. 내가 어느 골짜기에 있었던 거야.

[154] ‘어느 날 저녁 나는 바자르에서 무거운 가마를 옮기는 흑인들을 만났어. 가마는 금을 입힌 대나무로 만든 거였는데, 기둥에는 놋쇠 공작이 박혀 있는 주색 옻칠을 한 것이었어. 창문 건너편에는 딱정벌레 날개가 수놓아진 모슬린 커튼이 걸려있었어. 곁을 지나는데 창백한 얼굴의 체르케스 사람이 밖을 내다보며 내게 미소를 지었어. 나는 그 뒤를 따라가자 흑인들이 걸음을 재촉하며 노려봤어. 난 신경쓰지 않았지. 엄청난 호기심이 밀려왔거든.

[168E] ‘노예가 죽자마자 황제는 나를 향해 돌아섰고, 보라색 비단 손수건으로 눈썹에 반짝거리는 땀을 닦으며 말했어. “당신은 내가 해쳐서는 안 되는 예언자인가? 아니면 내가 해칠 수 없는 선지자의 아들인가? 제발 부탁이니 오늘 내 도시를 떠나주게. 당신이 여기 있는 동안에는 내가 이 도시의 황제 노릇을 할 수가 없네.”

[161E] ‘정원 끝에는 작은 파빌리온이 있었어. 가까이 다가가자 두 명의 내시가 마중을 나왔어. 그들은 뒤뚱거리며 걸었는데, 노란 눈꺼풀에 덮인 두 눈으로 신기한 듯 나를 힐끔거렸어. 그들 중 한 명이 경비대장을 불러내더니 낮은 목소리로 속삭였어. 다른 한 명은 과장된 몸짓으로 타원형의 보라색 에나멜 상자에서 꺼낸 향내 나는 캔디를 오도독거리며 먹었어.

[168] ‘노예가 죽자마자 황제는 내게 눈을 돌렸고, 가장 자리에 장식이 된 보라색 비단 손수건으로 이마의 빛나는 땀을 닦고 내게 말했어. “당신은 내가 해쳐서는 안되는 선지자인가? 아니면 내가 해칠 수 없는 선지자의 아들인가? 간청하오니 오늘 내 도시를 떠나주게. 당신이 여기 있는 동안에는 나는 더 이상 이 도시의 황제가 아니네.”

[161] ‘정원 끝에 작은 파빌리온이 있었어. 가까이 다가가자 두 명의 내시가 우릴 만나러 왔어. 그들은 뚱뚱한 몸을 흔들거리며 걸음을 옮겼고, 노란 눈꺼풀이 있는 두 눈으로 신기한 듯 나를 힐끔거렸어. 그들 중 한 명이 경비대장을 옆으로 끌어당기더니 낮은 목소리로 속삭였어. 다른 한명은 오도독 거리는 소리를 내며 과장된 제스처를 취하며 타원형 라일락 에나멜 상자에서 꺼내 온 강한 향기가 나는 캔디를 먹었어.

[150] ‘도시에는 아홉 개의 성문이 있었어. 각 문 앞에는 청동 말이 서 있었는데 베두인족이 산에서 내려올 때면 울음 소리를 내곤 했어. 성벽은 구리로 둘러싸여 있었고, 성벽의 감시탑 지붕은 놋쇠로 되어 있었어. 그리고 각 탑마다 손에 활을 든 궁수가 있었지. 해가 뜨면 궁수는 궁에 활을 쐈고, 해가 지면 뿔피리의 뿔을 불었어.

[142E] ‘그리고 나는 이상한 짓을 했어. 하지만 별거 아니었어. 하루 정도 가야 도착할 수 있는 계곡에 지혜의 거울을 숨겼거든. 다시 네게 들어가서, 종이 되게 허락해줘. 넌 그 어떤 지혜로운 이들보다도 지혜롭게 될 거야. 지혜가 네 것이 될 거라고. 네게 들어가도록 해줘. 너만큼 지혜로운 이는 없을 거라고.’

[142] ‘그리고 나는 이상한 짓을 했어. 하지만 별 거 아니었어. 하루가 걸려 도착할 수 있는 계곡에 내가 지혜의 거울을 감췄거든. 고통을 무릅쓰고 다시 네게 들어가서, 네 종이 되게 해줘. 넌 그 누구보다도 더 지혜롭게 될 거야. 정말이지 지혜가 네 것이 될거야. 고통을 무릅쓰고 네게 들어가게 해줘. 그렇게 되면 너보다 지혜로운 이는 없을 거야.

[150E] ‘도시에는 아홉 개의 성문이 있었어. 각 문 앞에는 청동 말이 서 있었는데 베두인족이 산에서 내려올 때면 울음소리를 내곤 했어. 성벽은 구리로 둘러싸여 있었고, 성벽의 감시탑 지붕은 놋쇠로 되어 있었어. 그리고 각 탑에는 활을 든 궁수가 있었지. 해가 뜨면 궁수는 활을 쏴 징을 울렸고, 해가 지면 뿔피리를 불었어.

[151E] ‘성문 안으로 들어가려고 하자 문지기가 날 멈춰 세우더니 신원을 물었어. 나는 탁발승이라 말하고, 메카로 가는 길이라 했어. 그곳에는 천사들이 은빛 글자로 손수 수놓은 코란을 초록색 베일이 감싸고 있다고 했지. 그들은 깜짝 놀라며, 날 안으로 들여보내 줬어.

[151] ‘내가 안으로 들어가려고 하자 문지기가 날 멈춰세우더니 신원을 물었어. 나는 데르비시라 말하고, 천사들이 손으로 수 놓은 은빛 글자로 된 코란 위에 초록색 베일이 있는 메카로 가는 길이라 했지. 그들은 경외심에 가득차서, 날 안으로 들여보냈어.

[157E] ‘확실히 나와 함께 갔어야 했어. 신월의 향연이 펼쳐지자 젊은 황제는 기도하기 위해 궁전에서 나와 모스크로 들어갔어. 황제는 머리카락과 수염을 장미 잎으로 물들였고, 뺨에는 고운 금가루를 발랐지. 발바닥과 손바닥은 사프란으로 노랗게 물들였고 말야.

[157] ‘확실히 나와 함께 있었어야 했어. 신월의 향연이 펼쳐지자 젊은 황제가 궁전에서 나와 기도를 하기 위해 모스크로 들어갔어. 황제의 머리카락과 수염은 장미 잎으로 물을 들였고, 그의 뺨에는 고운 금가루가 묻어 있었어. 발바닥과 손바닥에는 사프란으로 노랗게 물들어 있었어.

[166E] ‘황제는 손가락으로 언월도를 가리켰어. 그러자 누비아인이 언월도를 움켜쥐고 달려와 엄청난 힘으로 날 내리쳤어. 씽 하는 소리가 나며 칼날이 나를 갈랐지만, 나는 조금도 다치지 않았어. 누비아인은 바닥으로 나뒹굴었는데, 다시 일어났을 때는 겁에 질려 이를 덜덜 떨고 있었어. 그리고는 소파 뒤로 몸을 숨겼어.

[166] ‘그는 손가락으로 언월도를 가리켰고, 누비아 인이 그것을 움켜지고 앞으로 날려와 엄청나게 세게 날 쳤어. 칼날이 스치고 지나갔는데, 나는 조금도 다치지 않았어. 남자는 바닥에 널브러져 쓰러졌는데, 다시 일어났을 때는 공포에 질려 이를 덜덜 떨고 있었어. 그리고는 소파 뒤로 몸을 숨겼어.

[164E] ‘젊은 황제는 사자 가죽으로 된 소파에 누워 쉬고 있었는데, 그의 손목에는 큰 매 한 마리가 앉아 있었어. 그 뒤에는 놋으로 만든 터번을 쓴 누비아인이 윗옷을 벗고 있었고, 갈라진 귀에 무거운 귀걸이를 달고 있었어. 소파 옆에 있는 탁자에는 강철로 만든 언월도가 놓여 있었어.

[164] ‘젊은 황제는 사자 가죽으로 된 소파에 늘어져 있었는데, 그의 손목에는 큰 매 한마리가 앉아 있었어. 그 뒤에는 놋으로 된 터번을 두른 누비아 인이 윗옷을 벗고 있었고, 귀 구멍에 무거운 귀걸이를 걸고 있었어. 소파 옆에 있는 탁자에는 튼튼한 철제 언월도가 놓여 있었어.

[162E] ‘잠시 후 경비대장이 병사들을 물러가게 했어. 그들은 궁전으로 돌아갔고, 내시들이 천천히 뒤를 따라 걸어가며 나무에서 달콤한 오디를 땄어. 한번은 두 내시 중 나이가 많은 이가 뒤돌아서더니 내게 사악한 미소를 지었어.

[162] ‘잠시 후 경비대장이 병사들을 물러가게 했어. 그들은 궁전으로 돌아갔고, 내시들이 천천히 뒤를 따라 걸어가며 나무에서 달콤한 오디를 땄어. 한번은 두 내시 중 나이가 많은 이가 뒤돌아 서더니 내게 사악한 미소를 지었어.

[170E] ‘황제는 손을 잡더니 정원으로 날 데려갔어. 나를 본 경비대장은 의아해했어. 내시들은 무릎을 떨었고, 겁을 내며 바닥에 엎드렸지.

[170] ‘황제는 내 손을 잡고 정원으로 날 데리고 나갔어. 나를 본 경비대장은 의아해 했어. 내시들은 무릎을 떨며 무서워하며 땅에 엎드렸지.

[156E] ‘달이 뜨자 나는 그곳으로 돌아가 집을 찾으려 했지만, 집은 더는 그곳에 있지 않았어. 그때서야 그 여자가 누구인지, 왜 내게 미소를 지었는지 알았지.

[146E] 두 번째 해가 지나고 영혼이 바닷가로 와 젊은 어부를 불렀다. 그러자 어부가 깊은 바다에서 올라와 말했다. ‘무슨 일이지?’

[146] 이 년이 지난 뒤 영혼은 바닷가로 내려와 젊은 어부를 불렀다. 그러자 어부가 깊은 바다에서 올라와 말했다. ‘왜 날 부르는 거지?’

[156] ‘달이 뜨자 나는 같은 곳으로 돌아와 그 집을 찾으려 했는데, 더는 그곳에 없었어. 그 모습을 봤을 떄, 그 여자가 누구인지, 왜 내게 미소를 지었는지도 알고 있었어.

[165] ‘나를 본 황제는 얼굴을 찡그리며 말했어.“이름이 무엇이냐? 내가 이 도시의 황제인 것을 모르느냐?” 하지만 난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았어.

[165E] ‘황제가 얼굴을 찡그리며 말했어. “이름이 무엇이냐? 내가 이 도시의 황제인 것을 모르느냐?” 하지만 난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았어.

[163] ‘그때 경비대장이 파빌리온 입구에 있는 나를 향해 손짓을 했어. 나는 떨지 않고 걸었고, 무거운 커튼을 옆으로 젖히고 안으로 들어섰어.

[163E] ‘그때 경비대장이 파빌리온 입구로 오라며 내게 손짓을 했어. 나는 떨지 않고 걸어갔어. 무거운 커튼을 옆으로 젖히고 안으로 들어섰지.

[169E] ‘나는 황제에게 대답했어. “당신이 가진 보물의 절반을 갖고 가겠습니다. 당신의 보물 절반을 내게 주십시오. 그럼 떠나겠습니다.”

[169] ‘내가 황제에게 대답했어. “당신이 가진 보물 반을 갖고 가겠습니다. 당신의 보물 반을 내게 주면 가겠습니다.”

[145E] ‘사랑이 더 낫다니까.’ 젊은 어부가 대답했다. 그리고 어부는 깊은 바다로 뛰어들었다. 영혼은 눈물을 흘리며 늪지로 건너갔다.

[145] ‘사랑이 더 낫다니까.’ 젊은 어부가 대답했다. 젊은 어부는 깊은 바다로 뛰어들었고, 영혼은 눈물을 글썽이며 늡지로 떠나갔다.

[148E] 어부가 가까이 다가와 얕은 물가에 누웠다. 그러고는 턱을 괴고 귀를 기울였다.

[148] 어부가 가까이 다가왔고 얕은 물 위에 누운 채 머리를 손에 기대고 귀를 기울였다.

[143E] 젊은 어부가 웃음을 터뜨렸다. ‘지혜보다 사랑이 더 나아.’ 어부가 외쳤다. ‘그리고 작은 인어는 날 사랑해.’

[147E] 영혼이 대답했다. ‘가까이 와봐. 말해 줄 게 있어. 놀랄만한 것들을 봤어.’

[143] 젊은 어부가 웃음을 터뜨렸다. ‘지혜보다 사랑이 더 나아.’ 어부가 외쳤다. ‘그리고 작은 인어는 날 사랑하지.’

[147] 영혼이 대답했다. ‘가까이 와. 말해줄 게 있어. 정말이지 신기한 것들을 봤거든.’

[144E] ‘아니. 지혜보다 더 나은 건 없어.’ 영혼이 말했다.

[144] ‘아니. 지혜보다 더 나은 건 없어.’ 영혼이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