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The Fisherman and His Soul (1)

in kr •  27 days ago  (edited)

본 글은 지적활동증명(Proof of Brain) 워크시트입니다. 참여를 위해서는 반드시 번역 가이드를 읽으세요.


[1E] ✔︎ Every evening the young Fisherman went out upon the sea, and threw his nets into the water.

[2E] ✔︎ When the wind blew from the land he caught nothing, or but little at best, for it was a bitter and black-winged wind, and rough waves rose up to meet it. But when the wind blew to the shore, the fish came in from the deep, and swam into the meshes of his nets, and he took them to the market-place and sold them.

[3E] ✔︎ Every evening he went out upon the sea, and one evening the net was so heavy that hardly could he draw it into the boat. And he laughed, and said to himself, ‘Surely I have caught all the fish that swim, or snared some dull monster that will be a marvel to men, or some thing of horror that the great Queen will desire,’ and putting forth all his strength, he tugged at the coarse ropes till, like lines of blue enamel round a vase of bronze, the long veins rose up on his arms. He tugged at the thin ropes, and nearer and nearer came the circle of flat corks, and the net rose at last to the top of the water.

[4E] ✔︎ But no fish at all was in it, nor any monster or thing of horror, but only a little Mermaid lying fast asleep.

[5E] ✔︎ Her hair was as a wet fleece of gold, and each separate hair as a thread of fine gold in a cup of glass. Her body was as white ivory, and her tail was of silver and pearl. Silver and pearl was her tail, and the green weeds of the sea coiled round it; and like sea-shells were her ears, and her lips were like sea-coral. The cold waves dashed over her cold breasts, and the salt glistened upon her eyelids.

[6E] ✔︎ So beautiful was she that when the young Fisherman saw her he was filled with wonder, and he put out his hand and drew the net close to him, and leaning over the side he clasped her in his arms. And when he touched her, she gave a cry like a startled sea-gull, and woke, and looked at him in terror with her mauve-amethyst eyes, and struggled that she might escape. But he held her tightly to him, and would not suffer her to depart.

[7E] ✔︎ And when she saw that she could in no way escape from him, she began to weep, and said, ‘I pray thee let me go, for I am the only daughter of a King, and my father is aged and alone.’

[8E] ✔︎ But the young Fisherman answered, ‘I will not let thee go save thou makest me a promise that whenever I call thee, thou wilt come and sing to me, for the fish delight to listen to the song of the Sea-folk, and so shall my nets be full.’

[9E] ✔︎ ‘Wilt thou in very truth let me go, if I promise thee this?’ cried the Mermaid.

[10E] ✔︎ ‘In very truth I will let thee go,’ said the young Fisherman.

[11E] ✔︎ So she made him the promise he desired, and sware it by the oath of the Sea-folk. And he loosened his arms from about her, and she sank down into the water, trembling with a strange fear.

[12E] ✔︎ Every evening the young Fisherman went out upon the sea, and called to the Mermaid, and she rose out of the water and sang to him. Round and round her swam the dolphins, and the wild gulls wheeled above her head.

[13E] ✔︎ And she sang a marvellous song. For she sang of the Sea-folk who drive their flocks from cave to cave, and carry the little calves on their shoulders; of the Tritons who have long green beards, and hairy breasts, and blow through twisted conchs when the King passes by; of the palace of the King which is all of amber, with a roof of clear emerald, and a pavement of bright pearl; and of the gardens of the sea where the great filigrane fans of coral wave all day long, and the fish dart about like silver birds, and the anemones cling to the rocks, and the pinks bourgeon in the ribbed yellow sand. She sang of the big whales that come down from the north seas and have sharp icicles hanging to their fins; of the Sirens who tell of such wonderful things that the merchants have to stop their ears with wax lest they should hear them, and leap into the water and be drowned; of the sunken galleys with their tall masts, and the frozen sailors clinging to the rigging, and the mackerel swimming in and out of the open portholes; of the little barnacles who are great travellers, and cling to the keels of the ships and go round and round the world; and of the cuttlefish who live in the sides of the cliffs and stretch out their long black arms, and can make night come when they will it. She sang of the nautilus who has a boat of her own that is carved out of an opal and steered with a silken sail; of the happy Mermen who play upon harps and can charm the great Kraken to sleep; of the little children who catch hold of the slippery porpoises and ride laughing upon their backs; of the Mermaids who lie in the white foam and hold out their arms to the mariners; and of the sea-lions with their curved tusks, and the sea-horses with their floating manes.

[14E] ✔︎ And as she sang, all the tunny-fish came in from the deep to listen to her, and the young Fisherman threw his nets round them and caught them, and others he took with a spear. And when his boat was well-laden, the Mermaid would sink down into the sea, smiling at him.

[15E] ✔︎ Yet would she never come near him that he might touch her. Oftentimes he called to her and prayed of her, but she would not; and when he sought to seize her she dived into the water as a seal might dive, nor did he see her again that day. And each day the sound of her voice became sweeter to his ears. So sweet was her voice that he forgot his nets and his cunning, and had no care of his craft. Vermilion-finned and with eyes of bossy gold, the tunnies went by in shoals, but he heeded them not. His spear lay by his side unused, and his baskets of plaited osier were empty. With lips parted, and eyes dim with wonder, he sat idle in his boat and listened, listening till the sea-mists crept round him, and the wandering moon stained his brown limbs with silver.

[16E] ✔︎ And one evening he called to her, and said: ‘Little Mermaid, little Mermaid, I love thee. Take me for thy bridegroom, for I love thee.’

[17E] ✔︎ But the Mermaid shook her head. ‘Thou hast a human soul,’ she answered. ‘If only thou wouldst send away thy soul, then could I love thee.’

[18E] ✔︎ And the young Fisherman said to himself, ‘Of what use is my soul to me? I cannot see it. I may not touch it. I do not know it. Surely I will send it away from me, and much gladness shall be mine.’ And a cry of joy broke from his lips, and standing up in the painted boat, he held out his arms to the Mermaid. ‘I will send my soul away,’ he cried, ‘and you shall be my bride, and I will be thy bridegroom, and in the depth of the sea we will dwell together, and all that thou hast sung of thou shalt show me, and all that thou desirest I will do, nor shall our lives be divided.’

[19E] ✔︎ And the little Mermaid laughed for pleasure and hid her face in her hands.

[20E] ✔︎ ‘But how shall I send my soul from me?’ cried the young Fisherman. ‘Tell me how I may do it, and lo! it shall be done.’

[21E] ✔︎ ‘Alas! I know not,’ said the little Mermaid: ‘the Sea-folk have no souls.’ And she sank down into the deep, looking wistfully at him.

[22E] ✔︎ Now early on the next morning, before the sun was the span of a man’s hand above the hill, the young Fisherman went to the house of the Priest and knocked three times at the door.

[23E] ✔︎ The novice looked out through the wicket, and when he saw who it was, he drew back the latch and said to him, ‘Enter.’

[24E] ✔︎ And the young Fisherman passed in, and knelt down on the sweet-smelling rushes of the floor, and cried to the Priest who was reading out of the Holy Book and said to him, ‘Father, I am in love with one of the Sea-folk, and my soul hindereth me from having my desire. Tell me how I can send my soul away from me, for in truth I have no need of it. Of what value is my soul to me? I cannot see it. I may not touch it. I do not know it.’

[25E] ✔︎ And the Priest beat his breast, and answered, ‘Alack, alack, thou art mad, or hast eaten of some poisonous herb, for the soul is the noblest part of man, and was given to us by God that we should nobly use it. There is no thing more precious than a human soul, nor any earthly thing that can be weighed with it. It is worth all the gold that is in the world, and is more precious than the rubies of the kings. Therefore, my son, think not any more of this matter, for it is a sin that may not be forgiven. And as for the Sea-folk, they are lost, and they who would traffic with them are lost also. They are as the beasts of the field that know not good from evil, and for them the Lord has not died.’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15] 그러나 인어는 어부가 자신을 만질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절대로 어부에게 가까이 가지 않았다. 어부는 자주 인어를 불러서 간청하기도 했지만 인어는 거절했다. 한 번은 어부가 인어를 붙잡으려 했고, 인어는 물개가 다이빙하듯 바다 속으로 들어갔고, 그날 이후로 어부는 다시 두 눈으로 인어를 보지 못했다. 그 날 이후로 인어의 목소리는 더욱 달콤하게 들렸다. 인어의 목소리가 너무 달콤해서, 어부는 자신의 그물과 물고기도 잊고, 보트도 신경쓰지 않았다. 주색 꼬리와 금으로 장식된 눈을 가진 참치 떼가 지나쳐갔지만, 어부는 신경쓰지 않았다. 어부의 작살은 가만히 곁에 놓여 있었고, 고리버들을 땋아 만든 바구니는 텅 비어 있었다. 입술이 벌어지고 궁금함에 두 눈이 흐릿해진 채로 어부는 자신의 배에 하릴없이 앉아서는 소리를 듣고 또 들었다. 바다 안개가 서서히 그를 감쌌고, 떠있는 달빛이 그의 갈색 팔다리를 은빛으로 물들였다.

  ·  14 days ago (edited)

[15E] 그러나 인어는 어부가 자신을 건드릴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절대로 어부에게 가까이 가지 않았다. 어부는 종종 인어를 불러 간청하기도 했지만, 인어는 거절했다. 어부가 인어를 붙잡으려 할 때면, 인어는 물개가 다이빙하듯 바닷속으로 들어갔고, 그날에는 다시 인어를 보지 못했다. 그날 이후 인어의 목소리는 더욱 달콤하게 들렸다. 인어의 목소리가 너무 달콤해서, 어부는 자신의 그물과 고기 잡는 기술도 잊었고, 배도 신경 쓰지 않았다. 진홍빛 꼬리와 금빛 눈이 튀어나온 다랑어 떼가 지나쳐갔지만, 어부는 신경 쓰지 않았다. 어부의 작살은 가만히 곁에 놓여 있었고, 고리버들을 땋아 만든 바구니는 텅 비어 있었다. 어부는 입을 헤 벌리고, 좋아서 두 눈을 게슴츠레 뜨고, 하릴없이 배에 앉아, 바다 안개가 서서히 피어오르고, 방랑하는 달이 그의 갈색 팔다리를 은빛으로 물들일 때까지 인어의 노래를 듣고 또 들었다.

  ·  20 days ago (edited)

[13E] 그리고 인어는 기묘한 노래를 불렀다. 인어는 무리지어 동굴에서 동굴로 옮겨 다니며, 새끼를 어깨에 메고 다니는 인어들을 노래했다. 인어는 긴 초록색 수염과 털이 많이난 가슴을 가진, 왕이 지나갈 때 꼬불꼬불한 소라고둥을 부는 트리톤을 노래했다. 인어는 투명한 에메랄드 지붕과 빛나는 진주로 된 바닥, 호박 보석으로 뒤덮인 왕의 궁전을 노래했다. 인어는 거대한 산호 이파리가 하루 종일 흔들거리며, 물고기들이 은빛 새들처럼 빠르게 달려가고, 바위에는 말미잘이 있고, 노란 모래 골에서 분홍 꽃눈이 자라는 바다의 정원을 노래했다. 인어는 꼬리에 날카로운 고드름이 달려있는 북해에서 내려온 거대한 고래를 노래했다. 인어는 놀라운 것들을 이야기 해서, 상인들이 듣지 않기 위해 밀랍으로 귀를 막지 않으면, 물에 뛰어들어 익사하게 만드는 사이렌을 노래했다. 인어는 삭구에 매달린 얼어붙은 선원들과 열린 창문을 넘나들며 헤엄치는 고등어, 큰 돛대를 단 침몰한 갤리선을 노래했다. 인어는 배의 용골에 붙어 세계를 돌고 도는 위대한 여행자 작은 따개비를 노래했다. 인어는 절벽 옆에서 살며 길고 검은 팔을 뻗는, 언제든 밤이 오게 할 수 있는 갑오징어를 노래했다. 인어는 비단 돛이 달린 오팔로 깎아 만든 배를 가진 앵무조개를 노래했다. 인어는 하프를 연주하고 거대한 크라켄을 매료시켜 잠에 들게 할 수 있는 행복한 남자 인어를 노래했다. 인어는 미끌미끌한 돌고래를 붙잡고 그 위에 올라 타 웃는 어린 아이들을 노래했다. 인어는 하얀 거품에 누워 뱃사람에게 팔을 내미는 인어를 노래했다. 인어는 휜 엄니를 가진 바다표범과, 갈기를 휘날리는 해마를 노래했다.

[3] 매일 저녁 어부는 바다에 나갔다. 어느 날 저녁에는 그물이 너무 무거워 배 안으로 끌어들일 수가 없었다. 어부는 웃으며 말했다. ‘헤엄치는 물고기들을 모조리 잡았나 보군. 아니면 사람들이 놀랄만한 멍청한 괴물이 덫에 걸렸거나, 그것도 아니면 위대하신 여왕님이 원하는 무서운 무엇일 수도 있겠군.’ 어부는 온 힘을 다해 거친 밧줄을 잡아 당겼고, 청동 꽃병 둘레의 파란 에나멜 선처럼, 팔뚝에 긴 혈관이 솟아 올랐다. 어부는 가느다란 밧줄을 세게 잡아 당겼고, 점점 가까이 둥글게 달린 납작한 코르크가 올라왔으며, 마침내 그물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18] 그러자 젊은 어부가 혼잣말을 했다. ‘영혼이 내게 무슨 소용인가? 볼 수도 없어. 만질 수도 없어. 알지도 못해. 내게서 떠나 보내야 겠어. 정말 기쁠거야.’ 어부의 입술에서 기쁨의 탄성이 터져나왔다. 어부는 페인트칠을 한 배 안에서 일어나 인어를 향해 팔을 뻗었다. ‘영혼을 떠나 보낼 거야. 내 아내가 되어줘. 난 신랑이 될 거야. 바다 깊은 곳에서 함께 살 거야. 네가 노래했던 모든 것들을 내게 보여줘. 네가 바라는 건 뭐든지 할 거야. 우리의 삶은 분리되지 않을 거야.’

[25] 그러자 사제가 가슴을 치며 대답했다. ‘아아, 애통하도다. 미쳤거나 독이 든 허브를 먹었나 보군요. 영혼은 인간에게 가장 고귀한 것 중 하나입니다. 신이 우리에게 주신 것이기에 이를 숭고하게 사용해야 합니다. 사람의 영혼보다 더 귀한 것은 없고, 그것에 필적할만한 그 무엇도 이땅에 존재하지 않습니다. 세상의 모든 금만큼 가치가 있고, 왕들의 루비보다도 값진 것이지요. 그러니, 주님의 아들이여, 이는 용서받을 수 없는 죄일 수 있으므로 더는 이를 생각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인어 말이군요. 그들은 길을 잃었습니다. 그들과 교류하는 이들도 길을 잃게 되죠. 그들은 들판의 짐승과 같아서 선과 악을 알지 못하며, 주님은 그들을 위해 돌아가시지 않았습니다.’

  ·  14 days ago (edited)

[25E] 그러자 사제가 가슴을 치며 대답했다. ‘아아, 애통하군요. 미쳤거나 독이 든 허브를 먹었나 보군요. 영혼은 인간의 가장 고귀한 부분이며, 신이 우리에게 주신 것이기에 거룩하게 사용해야 합니다. 사람의 영혼보다 더 귀한 것은 없고, 그것에 필적할만한 것은 이 땅에 존재하지 않습니다. 세상의 모든 금만큼 가치가 있고, 왕들의 루비보다도 값진 것이지요. 그러니, 주님의 아들이여, 더는 이를 생각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용서받을 수 없는 죄거든요. 인어 말이군요. 그들은 길을 타락했습니다. 그들과 교류하는 이들도 길을 타락하게 되죠. 그들은 들판의 짐승과 같아서 선과 악을 알지 못하며, 주님은 그들을 위해 돌아가신 것이 아닙니다.’

[18E] 젊은 어부가 혼잣말을 했다. ‘영혼이 내게 무슨 소용이지? 볼 수도 없어. 만질 수도 없어. 알지도 못해. 떠나보내야겠어. 정말 기쁠 거야.’ 어부의 입술에서 기쁨의 탄성이 터져 나왔다. 어부는 페인트칠을 한 배 안에서 일어나 인어를 향해 팔을 뻗었다. ‘영혼을 떠나보낼 거야.’ 어부가 외쳤다. ‘그러니 신부가 되어줘. 난 신랑이 될게. 바다 깊은 곳에서 함께 살자. 네가 노래했던 모든 것들을 보여줘. 네가 바라는 건 뭐든지 할게. 우리는 평생 헤어지지 않을 거야.’

  ·  15 days ago (edited)

[3E] 매일 저녁 어부는 바다에 나갔다. 어느 날 저녁에는 그물이 너무 무거워 배 위로 끌어 올릴 수가 없었다. 어부는 웃으며 혼잣말을 했다. ‘물고기란 물고기는 모조리 잡았나 보군. 아니면 사람들이 놀랄만한 멍청한 괴물이 걸려들었거나. 그것도 아니면 위대하신 여왕님이 원하는 무시무시한 것일 수도 있겠군.’ 어부는 온 힘을 다해 거친 밧줄을 잡아당겼고, 기다란 혈관이 청동 꽃병 둘레의 파란 에나멜 줄처럼 팔뚝에 솟아올랐다. 어부는 가느다란 밧줄을 세게 잡아당겼고, 납작한 부표가 점점 가까이 올라오더니, 마침내 수면 위로 그물이 떠올랐다.

[24] 젊은 어부는 안으로 들어선 다음, 달콤한 냄새가 나는 허름한 바닥에 무릎을 꿇고, 자신에게 성경을 읽어 주던 사제에게 외쳤다. ‘아버지여, 제가 한 인어와 사랑에 빠졌나이다. 그러나 제 영혼이 욕망을 이룰 수 없게 합니다. 어떻게 해야 영혼을 내보낼 수 있는지 말해주시기 바랍니다. 정말이지 필요가 없습니다. 영혼이 내게 어떤 가치가 있는 것입니까? 볼 수도 없고, 만질 수도 없고, 알지도 못합니다.’

[6] 인어는 정말 아름다웠다. 인어를 본 젊은 어부는 경이로움에 가득 차 손을 내밀어 그물을 가까이 끌어당겼고, 옆으로 몸을 기댄 채 그녀를 품에 꼭 안았다. 어부가 인어를 만지자, 인어는 놀란 갈매기처럼 소리를 지르며 잠에서 깼다. 그러고는 연보라자수정 같은 눈으로 겁에 질린채 그를 바라봤고, 도망치기 위해 몸부림쳤다. 하지만 어부는 인어를 꼭 붙들었고, 인어가 떠나지 못하게 했다.

[5] 인어의 머리카락은 금빛 양털처럼, 머리카락 가닥은 유리컵에 담긴 고운 금실처럼 젖어 있었다. 인어의 몸은 흰 상아 같았고 그녀의 꼬리는 은과 진주 같았다. 은과 진주가 인어의 꼬리였고, 바다의 푸른 잡초들이 그 언저리를 둥그렇게 감싸고 있었다. 인어의 귀는 마치 조개껍데기 같았고, 입술은 바다산호 같았다. 차가운 파도가 인어의 차가운 가슴에서 부서져 내렸고, 눈꺼풀 위에서는 소금이 반짝거렸다.

[24E] 안으로 들어선 젊은 어부는 달콤한 냄새가 나는 골풀이 깔린 바닥에 무릎을 꿇고, 성경을 읽고 있던 사제를 불러 말했다. ‘신부님, 제가 한 인어와 사랑에 빠졌습니다. 하지만 제 영혼이 사랑을 이룰 수 없게 합니다. 어떻게 해야 영혼을 내보낼 수 있는지 말해주십시오. 정말이지 필요가 없습니다. 영혼이 제게 어떤 쓸모가 있다는 것입니까? 볼 수도 없고, 만질 수도 없고, 알지도 못하는데 말입니다.’

  ·  14 days ago (edited)

[6E] 인어는 정말 아름다웠다. 어부는 넋을 잃고 인어를 바라봤고, 손을 뻗어 그물을 가까이 끌어당긴 다음, 배 밖으로 몸을 구부려 인어를 껴안았다. 어부의 손이 닿자 인어는 놀란 갈매기처럼 소리를 지르며 잠에서 깼다. 그러고는 자수정 같은 눈으로 겁에 질려 어부를 바라봤고, 도망치기 위해 몸부림쳤다. 하지만 어부는 인어를 꼭 붙들고 벗어나지 못하게 했다.

  ·  14 days ago (edited)

[5E] 인어의 머리카락은 젖은 금빛 양털 같았고, 머리카락 가닥들은 유리컵에 담긴 고운 금실 같았다. 인어의 몸은 하얀 상아 같았고, 꼬리는 은과 진주로 되어 있었다. 바다의 푸른 해초들이 은과 진주로 된 꼬리를 둥글게 감싸고 있었다. 인어의 귀는 조개껍데기 같았고, 입술은 바다 산호 같았다. 차가운 파도가 인어의 차가운 가슴 위로 철썩거렸고, 눈꺼풀 위에서 소금이 반짝거렸다.

[2] 육지에서 바람이 불자 그는 아무것도 잡지 못했고, 기껏해야 아주 조금 뿐이었다. 바람이 거칠게 불며 새까만 날개로 거센 파도를 일으켰다. 그러나 바람이 해안에서 불자, 깊은 곳에 있던 물고기가 올라왔고, 그의 그물 망 안으로 헤엄쳐 들어갔다. 그는 시장에 물고기들을 가져가 팔았다.

black-winged wind는 어떤 번역이 좋을까요?

문학적 표현이여서 느낌만 살리면 되지 않을까 합니다. "바람이 거칠게 불며 새까만 날개로 거센 파도를 일으켰다."

첫번째 문장은 오역입니다. 여기서 little 은 작은 것이 아니라 거의 잡지 못함을 뜻하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렇군요. 반영해서 수정했습니다. 피드백 감사합니다.

  ·  15 days ago (edited)

[2E] 육지에서 바람이 불 때면 어부는 아무것도 잡지 못했고, 기껏해야 아주 조금뿐이었다. 까만 날개를 가진 거센 바람이 거친 파도를 일으켰기 때문이다. 그러나 바람이 해안으로 불 때면 깊은 곳에서 물고기가 올라와 어부의 그물망 안으로 헤엄쳐 들어갔다. 어부는 물고기들을 시장에 내다 팔았다.

[14] 그녀가 노래하자 모든 참치들이 바다 깊은 곳에서 헤엄쳐 왔고, 젊은 어부는 언저리에 그물을 던져 참치를 잡았고, 나머지는 작살로 잡았다. 어부의 배가 가득 차면 인어는 어부에게 미소를 짓고 바다 속으로 들어갔다.

[8] 그러나 젊은 어부가 대답했다. ‘내가 부를 때마다 내게 와서 노래를 불러주겠다고 약속하지 않으면 놔주지 않을 거야. 물고기들은 인어의 노래를 듣는 걸 즐거워하고, 그래야 내 그물이 가득 찰 테니 말이야.’

[12] 매일 밤 젊은 어부는 바다로 나가 인어를 불렀다. 인어는 물 위로 나와 어부를 위해 노래를 불렀다. 인어 주위로 돌고래가 헤엄쳤고, 야생 갈매기들은 머리 위를 빙빙 날아다녔다.

[7] 어부에게서 떠날 방법이 없다는 걸 안 인어는 흐느끼기 시작하며 말했다. ‘제발 절 보내주세요. 저는 왕의 외동딸이며, 노쇠하신 제 아버지는 혼자계세요.’

[8E] 그러나 젊은 어부는 대답했다. ‘내가 부를 때마다 와서 노래를 불러주겠다고 약속해. 그렇지 않으면 놓아주지 않을 거야. 물고기들은 인어의 노래를 듣는 걸 좋아하고, 그러면 내 그물은 가득 차겠지.’

  ·  14 days ago (edited)

[14E] 그녀가 노래하자, 노래를 듣기 위해 다랑어들이 바다 깊은 곳에서 헤엄쳐 왔다. 젊은 어부는 언저리에 그물을 던지거나 작살을 던져 다랑어를 잡았다. 어부의 배가 가득 차면 인어는 어부에게 미소를 지으며 바닷속으로 들어갔다.

[11] 인어는 어부가 바라는대로 약속을 했고, 인어의 서약으로 이를 맹세했다. 어부는 팔에 힘을 풀어 언어를 놔줬고, 인어는 낯선 두려움에 떨며 바다 속으로 가라 앉았다.

[22] 다음날 아침 일찍, 언덕 위의 해가 채 떠오르기 전에, 젊은 어부는 사제의 집으로 가 문을 세 번 두드렸다.

  ·  14 days ago (edited)

[7E] 어부에게서 도무지 빠져나갈 수 없다는 걸 알게 된 인어가 흐느끼기 시작하며 말했다. ‘제발 절 보내주세요. 저는 왕의 외동딸이에요. 노쇠하신 제 아버지가 홀로 계신단 말이에요.’

[12E] 매일 밤 젊은 어부는 바다로 나가 인어를 불렀다. 인어는 물 위로 나와 어부를 위해 노래를 불렀다. 돌고래가 인어의 주변을 빙글빙글 헤엄쳤고, 야생 갈매기들이 머리 위를 빙빙 날아다녔다.

  ·  14 days ago (edited)

[11E] 인어는 어부가 원하는 대로 약속했고, 인어들의 서약으로 이를 맹세했다. 어부는 인어를 붙들고 있던 팔의 힘을 뺐고, 인어는 이상한 두려움에 떨며 바닷속으로 내려갔다.

  ·  14 days ago (edited)

[22E] 다음날 아침 일찍, 언덕 위로 해가 한 뼘도 채 떠오르기 전, 젊은 어부는 사제의 집으로 가 문을 세 번 두드렸다.

[17] 그러나 인어는 머리를 흔들었다. ‘당신은 인간의 영혼을 가졌어요.’ 인어가 대답했다. ‘만약 그 영혼을 저버린다면, 그때는 당신을 사랑할 수 있어요. ’

[20] ‘그런데 어떻게 영혼을 내보낼 수 있는거지?’ 젊은 어부가 외쳤다. ‘어떻게 해야하는지 말해줘. 그러면, 하! 그렇게 될 거야.’

[23] 수사가 쪽문을 통해 내다봤고, 누군지 확인하자 빗장을 뒤로 젖히며 ‘들어오시오.’하고 어부에게 말했다.

[16] 어느 날 저녁 어부는 그녀를 불러 말했다. ‘작은 인어야. 작은 인어야. 사랑해. 날 신랑으로 맞아줘. 널 사랑하니까.’

[21] ‘아아I 저도 몰라요.’ 작은 인어가 말했다. ‘인어에게는 영혼이 없어요.’ 인어는 서글픈 표정으로 어부를 바라보며 바다 깊은 곳으로 가라 앉았다.

[4] 하지만 그물에는 물고기가 하나도 없었을 뿐더러, 괴물도, 무서운 것도 없었다. 다만, 작은 인어가 곤히 자고 있었다.

  ·  14 days ago (edited)

[17E] 그러나 인어는 고개를 저었다. ‘당신은 인간의 영혼을 가지고 있어요.’ 인어가 대답했다. ‘만약 영혼을 떠나보낸다면, 그때는 당신을 사랑할 수 있어요. ’

  ·  14 days ago (edited)

[23E] 쪽문을 통해 수련 수사가 얼굴을 내밀었고, 그를 확인한 다음, 빗장을 열며 ‘들어오시오.’하고 말했다.

[16E] 어느 날 저녁 어부는 그녀를 불러 말했다. ‘작은 인어야. 작은 인어야. 사랑해. 날 신랑으로 맞이해줘. 널 사랑하니까.’

[21E] ‘아아! 저도 몰라요.’ 작은 인어가 말했다. ‘인어에게는 영혼이 없어요.’ 인어는 서글픈 표정으로 어부를 바라보며 바다 깊은 곳으로 내려갔다.

  ·  14 days ago (edited)

[4E] 하지만 그물에는 물고기라곤 한마리도 없었을 뿐더러, 괴물도, 무시무시한 것도 없었다. 다만, 곤히 잠든 작은 인어가 있었다.

  ·  14 days ago (edited)

[20E] ‘그런데 어떻게 영혼을 내보낼 수 있는 거지?’ 젊은 어부가 외쳤다. ‘어떻게 해야 하는지 말해줘. 그러면 정말이지 영혼을 내보낼 거야.’

[9] ‘정말 놔주실 거에요? 제가 약속 한다면요?’ 인어가 외쳤다.

  ·  25 days ago (edited)

[1E] 매일 밤 젊은 어부는 바다로 나가 물 속에 그물을 던졌다.

[19] 작은 인어는 기쁘게 웃으며 두 손으로 얼굴을 가렸다.

[9E] ‘정말 놓아주실 건가요? 제가 약속한다면요?’ 인어가 외쳤다.

[10] ‘정말로 가게 해줄게.’ 젊은 어부가 말했다.

[19E] 그러자 작은 인어는 기쁘게 웃으며 두 손으로 얼굴을 가렸다.

[10E] ‘정말로 가게 해줄게.’ 젊은 어부가 말했다.

Hello buk-translate!

Congratulations! This post has been randomly Resteemed! For a chance to get more of your content resteemed join the Steem Engine Te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