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미의 일상기록 #12/Music Box #10

in kr-diary •  2 months ago

U5dtSwz3nPzbTmdP2PgPGpqhZQKo5sU_1680x8400.jpg
내일 낮이면 드디어 해방이라 기쁜 표정의 대문

원래 일상기록(일기)를 연달아 쓰지는 않는데, 아직 책 한 권짜리에 해당하는 일이 다 안 끝나서 스트레스 해소용 일기를 쓰게 된다. 눈 잠깐 붙이고 새벽에 일어나서 마무리할 생각...그럼 드디어 해방...

여름이 끝나가면 뭔가 마음이 저리고 섭섭한 느낌이 든다는 사람들이 주변에 몇 있다. 언뜻 보면 가을을 탄다고 볼 수도 있겠지만, 사실 계절을 탄다는 표현의 의미가 업이냐 다운이냐에 따라서 다를 듯 하다. 내 경우는 봄을 좋아하지 않는데, 미세먼지와 황사도 그렇지만 뭔가 찌뿌둥한 느낌의 계절이라고 느낀다.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갈 때의 피부 상태도 싫다.

반면 가을은 너무 사랑한다. 약간 쌀쌀할 때의 늦가을이 가장 좋은데, 그럴 때는 하루종일 밖에 있는 날이 가장 많다. 덜덜 떨 정도의 추위에서도 아이스 음료 마시면서 카페 테라스 자리에 앉아 있는 경우도 많고. 남들보다 추위를 안 타는 것도, 더위를 더 타는 것도 아니지만 그 바삭한 맑음이 좋다. 가을과 겨울에 가장 활동적이고 그나마 들뜨는 편이다.

가을이 되면 쓸쓸한 감정을 느끼는 사람들이 보통 가을을 탄다고 표현이 되니까, 내 경우는 가을을 타는 것도 아니고 봄은 워낙 싫어하기 때문에 더더욱 아니다. 그럼 뭘까. 뭐가 됐건 1년 내내 가을과 겨울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

아직은 습하지만 오늘 같은 날엔 가을 노래를 좀 들어도 될 듯...뉴욕의 가을(Autumn in New York)은 영화 뉴욕의 가을보다 훨씬 앞서 무려 1934년도에 작곡되었다. 연주는 꾹꾹 눌러치기와 흘려치기를 절묘하게 조화시켜서 좋아하는 버드 파웰(Bud Powell)의 것이 떠오른다.

버드 파웰 연주의 뉴욕의 가을


요즘 몬티가 욕심이 많아졌다. 특별히 어떤 류의 욕심이 많아졌다기보다는, 먹는 것도 자주 달라고 하고, 이뻐하는 것도 더 자주 해달라고 하고, 어릴 적에 들여서 꼼짝도 못하고 따라만 다니던 첫째 마누라 까뮤가 선호하는 자리마다 빼앗기도 한다. 워낙 점잖고 자기 자식들한테도 양보를 잘 하는 애라서 못된 짓을 할 염려까지는 없는데, 아무래도 더 이상 자기를 괴롭히지 못하는 까뮤한테 세 과시를 하는 면도 조금은 있는 듯...

일을 하면서도 오디오북을 들을 때가 많다. 멀티태스킹을 잘한다는 자신에서이지만, 사실 그만큼 일에 대한 집중력을 약간 할애해서 듣는다고 봐야겠지. 물론 다 귀에 들어오진 않는다. 오늘은 아가사 크리스티의 Sparkling Cyanide를 들었는데, 문자 그대로 "반짝이는 청산가리"의 의미다. 제대로 다 듣지 못해서 결말은 모르겠지만, 여러 인물을 거의 파트로 나누다시피 해서 서술한 점이 인상적이었다. 그 자체가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크리스티 소설에선 거의 못 본 것 같아서.

비슷하게 여러 화자의 입장으로 나눠진 단편을 한번 써봐야겠다. 아마 눈치챈 사람들도 많겠지만 나는 소설도 그냥 평소 글을 쓰듯이 쓴다. 특별히 문학적인 글이 아니라 에세이를 쓰듯이 쓴다는 의미에서이다. 오글거리는 글을 싫어하기 때문에 어쩌면 앞으로도 계속 픽션을 그런 식으로 쓸지도 모르겠는데, 화자를 여럿으로 나눠서 쓰면 지나치게 치밀한 화자의 패턴에서 조금 벗어날 수 있는 좋은 꼼수가 될 것 같다.

사실 소설을 쓰려는 욕심은 아예 없다시피 하다. 그러나 좀 역설적이게도 단편소설을 쓰고 싶은 생각은 종종 든다. 어릴적에 읽은 것 중에서 가장 인상이 깊은 단편들이 몇 있다. 골즈워디의 제목 모를 무슨 단편에서는 형이 아우의 죽음을 맞아서 그에게 숨겨진 여자가 있음을 알게 된다. 한글 번역본 밖에는 못 봤는데 제목을 도무지 모르겠다. 요즘 나올만한 단편선 레퍼토리도 아니고. 푸시킨처럼 단편이 유명한 작가의 작품들은 물론이고, 장편에서 빛을 발한 작가들이 쓴 단편들도 확실히 달랐다. 하디의 알리샤의 일기 같은 일기 형태의 단편도 쓰기에 재미있을 것 같다. 또 가령 스탕달의 바나나 바니니는 한 8살 이후로는 읽어보지 못했지만 인상이 강하게 남아 있는데, 나중에 스무 살이 넘어서 본 비스콘티의 영화 센소에서 주연들이 비슷한 구도에 놓여 있었기 때문에 다시금 기억이 났다.

언젠가 Jem tv 시리즈에서 다루겠지만, 시네마토그래피라는 말은 이런 영화에서나 거론해야 되는 것 아닌가 싶다. 물론 비스콘티 영화들은 하나같이 인상이 강하지만, 고작 로맨스 씬이 브루크너 7번 2악장의 무게에도 눌리지 않던 것이 기억난다.

이 음악에 맞춰서 머리 따위를 빗는다고!

사실 아주 어울린다는 생각보다는, 좀 생뚱맞지만 화면이 너무 아름다워서 저게 감당이 되는구나 싶었다.

42aa8c3f2caaba8bd3587996864a5f7b.jpg
비스콘티의 센소(1954) 中

히치콕의 로프에서 어벙한 범인 역할을 맡은 팔리 그레인저가 남주인데, 고고한 여자가 인성조차 영 아닌 적국의 남자에게 마음을 주는 내용이라 사실 캐스팅이 잘 되었다고 볼 수 있다. 나중에 팔리 그레인저는 여주에게 사랑을 위해 조국을 배신했다며 비웃고, 결국 파국으로 치닫는데... 버림받은 여주는 마지막 배신을 하게 되는 내용이다. 비스콘티 감독은 원래 말론 브란도와 잉그리드 버그만을 캐스팅하려 했다고 하는데, 그랬다면 아마 이런 느낌이 나오지 못했을 듯.

언젠가 한번 제대로 알아봐야겠다 싶은 주제는 미국 배우가 유럽 영화에 캐스팅이 쉽게 되던 저 당시의 현상에 관한 것이다. 유럽 배우가 미국 영화에 나오는 건 지금도 은근히 흔한 일이고 뭐 그러려니 하는데...더빙에 의존했기 때문에 가능하기도 했겠지만, 그만큼 제작 환경이 독특했던 것 같다. 가령 팔리 그레인저는 제쳐놓고서라도 안소니 퀸 급의 배우가 굳이 더빙을 써가면서까지 유럽 감독의 영화에 출연한건 그 감독이 거물이라서이기도 하겠지만, 당대의 시네마가 그만큼 지금과는 다른 의미에서 글로벌(미국+유럽)했다는 것이겠지.

새벽에 다시 일어나야 하니 이만 눈을 붙여야겠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전 창문 활짝 열어 놓고 자다가 어느순간 추위를 살짝 느끼게 되는 초가을과 얇은 티셔츠 하나 입고 있다가 진짜 추위를 느끼게 되는 초겨울이 제일 힘든 시기인거 같네요. 그반대되는 계절을 제일 좋아하구요.ㅎㅎ 제이미님과는 완전 반대가 되나요?

·

으흠...요즘 창 열고 자다가 살짝 춥다는 생각 혹시 들지 않으시나요. ㅎㅎ

·
·
·
·
·
·
·
·
·
·
·
·
·
·
·

pork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
·
·
·
·

뭔가 달고 싶다

저도 일상계정으로 변신했습니다~
스팀잇에는 일상포스팅이 어울리나봐요~

·

내키는대로 쓰다보면 일상도 있고...ㅎㅎ

its nice

Posted using Partiko iOS

완전 저랑은 반대군요.
저는 따뜻한 봄이 좋고 시원한 맥주를 맘껏 마실 수 있는 여름도 좋더라구요.
추위를 많이 타는 면도 있긴 하죠.

·

심하게 덥지 않은 여름의 밤은 좋아해요. 앞으로 계속 심하게 덥지 않을까 생각되지만ㅠ 전 정신이 나른한 것보다 번쩍 드는 날씨를 좋아하는 것 같아요. ㅎㅎ

저도 가을이 제일 좋아요. 높고 파란 하늘도 좋고, 쌀쌀한 공원에서 낮에는 커피, 밤에는 맥주 마시는 것도 좋고요. 그런데 현실은.. 그 쌀쌀한 날씨는 11월 중순이 지나야 만날 수 있다는. 그리고 올해는 여름이어도 좋으니 시간이 천천히 흘렀으면 좋겠어요.

·

올해 빠른 듯 하면서도 느리게 지나가요, 제 경우는. ㅎㅎㅎㅎ

전 열많은 체질이라 시원한 가을 겨울을 좋아 합니다.여름이 제일 싫고요.ㅎㅎ
단편 소설이라... 나오면 보고싶네요.
새벽에 일어나려면 빨리 주무셔야 하는데, 좀 전 까지 댓글을 달고 계시네요 ㅎㅎ 이젠 주무셨기를...

Posted using Partiko iOS

·

저는 열이 많다고 볼 순 없는데도 가을 겨울이 좋네요. 이 댓글 보고 바로 잤다는 것!

저도 가을이 무조건 좋아요
봄도 긴장을 덜어줘서 좋지요.
다순하게도 덥고 추운건 부담되거든요
가을이 오니 너무 좋은데 왜 이리 여름이 늦게 가시는지~~

·

점점 겨울과 여름으로 한 해가 채워지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소설 이야기를 하고 싶지만..
아..;;; 모르고.. 어렵다.. 생각만 나네요 ㅋ
히치콕 감독은 아는데.. 싸이코 감독 이죠? 히힛

저도 태어난 달이 가을이라 가을이 더 좋은데~ 히힛~
굿잠~^^

·

넵, 싸이코 감독이죠, 히치콕. ㅎㅎ 새벽이 아니라 아침에 일어나서 일 마무리중이네요. ㅎㅎ

저도 가을이 넘 좋아요~^^ 요즘처럼 밤에 선선한 바람이 블어오면 행복만땅이지요~

·

고양이들도 신났겠네요.

여름날씨는 어제와 오늘 같았으면 ...

·

초여름에도 제법 좋은 날들 많았는데 말이죠.

더웠던 며칠전의 여름밤에 비하면 요즘 은 가을이 빨리 왔으면..하는 날씨입니다..지금은 비가 오지만^^

·

아직 습해서 좀 그렇지만 많이 시원해졌죠!

좋아하는 운동 있으세요?
오늘 갑자기 궁금해 졌어요
권투보는거 말고 직접하는 운동이요??
어제부터 일상글 연속.. 친절한 글 감사..
그래도 가끔 분노(자신에게) 그것도 좋습니다.^^

·

학교 다닐 때는 발리볼이나 피구 같은 것도 좋아했지만 뭐 그런 걸 일상에서 할 수는 없잖아요? 그냥 오래 걷는 것 좋아합니다. ㅎㅎ

·
·

발리볼?? 피구??
그럼 운동신경도 꽤 괜찮은 거네요.
나는 허세=상남자 같은데 제이미님은 뭐 잘한다 하면 진짜 다
잘하는것 같아서... 핵부럽습니다. 그리고 참 좋구요
그냥 갑자기 궁금해서.... (팬심)
그리고 가을인데 언제 프사는????

·
·
·

운동신경은 귀차니즘이 심해서 그닥 존재하는 것 같지 않지만, 어릴 때 성장이 빨라서 잘한거죠.

나중에는 그냥 애들이 무서워해서 조심했을 수도.ㅋ 참, 사진도 귀찮아요!

·
·
·
·

호불호가 명확한걸 귀차니즘 표현하시는군요. ㅋ

프사는 뭐 사실 바꾼지 얼마 안되었으니 내년쯤 고려해 보시죠.. ㅊ
전 프사를 바꿀까 고민중.. 목적있는 프사인데..
별로 내 이야기와 연결이 없어서...

·
·
·
·
·

ㅎㅎ 눈에 띄는 'ㅊ'

·
·
·
·
·
·

ㅊ 아쉬움에 대한 대표적인 아주 짧은
표현이죠.

목적을 50% 달성. 나 너무 친절한데요
목적 달성만 써도 다 이해 할텐데.
아직은 설명을 써야 할때라고 생각
내년엔 설명없이 짧게 쓰겠습니다.

·
·

오홋 얼굴타는데.ㅋㅋㅋ

·
·
·

지금은 그냥 거의 안 타게 걷기만ㅋ

봄이 좋았었는데 황사나 미세먼지 생각하면 이제 최악이네요 ㅠ
굿나잇~ ^^

·

굿나잇이에요. ㅎㅎ

전 파리의 가을이 좋은듯합니다
아마도 90년대초 한국의 가을하늘 온도 습기 바람 그대로인듯 맘에듭니다 🇫🇷

Posted using Partiko iOS

·

한국에서도 그런 기후가 있었던 적이 있군요. 영국이나 프랑스의 경우 여름도 괜찮던데요. ㅎㅎ

저도 가을을 참 좋아해요. 단풍도 좋고.. 날씨도 좋고, 하늘도 높고..... 그냥 그 차가운 쌀쌀한 바람이 좋아요.

·

아, 저도요. 그 쌀쌀할 때 너무 좋아요. ㅎㅎ

일어나서 고기구워요 비옵니다...

·

...사실 정말로 그러려고 생각했어요, 이 댓글 보기도 전. ㅎㅎㅎ 근데 구워놓은 고기가 냉장고에 있었다는 사실...

·
·

저는 물놀이만 여름이 좋고 그 외엔 가을이 좋아요.
나다니기 좋음 ㅎ

·

하긴 요즘은 물놀이하다가 살짝 추워질 때가 점점 잦아지네요. ㅎㅎ

그러고 보니 나도 요즘은 가을을 더 좋아하는 거 같네요..봄에는 황사 여름은 폭염 겨울은 추위와 알레르기..아쉬운 것은 가을의 그 상쾌함도 너무 짤아져 가고 있다는 거죠..

·

뭐 좀 과하긴 하지만 겨울의 상쾌함도 그래서 좋아하게 됐네요. 가을이 짧으니...

뉴발형죽어라

·

왜 깽판;;

·
·

미안
사실 나도 가을이 좋음
봄도 좋음
여름은 뉴발형이고 겨울은 오이형임
몬티녀석 이녀석!

·
·
·

왜 몬티한테 그래. ㅎㅎㅎ

영화도 많이 보셨나봐요~
영화를 좋아해서 보긴 했어도 그 줄거리나 장면까지 모두 기억나진 않던데요~
더구나 심리상태나 캐스팅 비화까지 꿰고 계시니 대단하시네요~^^

·

네, 영화 많이 좋아합니다!ㅎㅎㅎ

스트레스 풀기 위한 방법으로 부담없는 일기를 자주 올려주세용~~~

·

감사합니다. ㅋㅋ 원래 스트레스랄 게 없는 성격인데, 이번에 일이 좀 많네요. ㅎㅎㅎ

바삭한 맑음^^: 참 좋은 표현이라~~~ 맘속에 넣고 저도 가끔 서도 되죠? ^^

스팀 고래의 꿈.jpg

·

넵, 물론 쓰셔도 됩니다. ㅎㅎ

멀티가 되는 부분, 추위를 덜 타는 부분 부럽습니다ㅎㅎ

·

멀티라 해봤자 그냥 메인에서 힘을 살짝 빼고 시간을 아끼려는 시도 정도이죠!ㅎㅎ

저는 일년내내 가을이면 좋겠다싶네요
폭염이 지나니 선선하고 좋습니다:]

·

그러게요. 1년 내내 가을인데 크리스마스 낀 겨울도 잠깐은...ㅋ

저도 가을이 좋아요
가을바람에 거실에 누워 강아지 끌어안고 낮잠자면 꿀잠자여 ㅎㅎ
몬티도 안아주고싶당... 할퀴려낰

·

놉. 몬티는 절대 안 할큄.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