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22. 파랑 채집가 by 로이스 로리 - 사는 게 다 그런 거라고? 아니, 우리가 바꿀 수 있어

in kr-book •  2 years ago 

144.jpg


글을 시작하기 전에 저자인 로이스 로리가 그리고 있는 이 미래 시대에 대해 간략히 설명을 해둬야 할 것 같다. 모든 것이 전쟁으로 폐허가 되고 난 후 다시 재건된 먼 미래. 살아남은 사람들은 곳곳에 모여 각각의 사회를 건설해서 살아가게 된다. 그중에는 과학이 눈부시게 발전한 사회도 있고, 마치 원시 부족처럼 퇴화된 사회도 있다. 동시대를 살아가고 있지만, 각 사회들 간에는 생활수준, 법, 과학 기술, 의술 등 많은 부분에서 크나큰 격차가 있다. 들리는 풍문으로 다른 사회는 어떻다더라, 하는 이야기는 떠돌지만 지리적, 사회적, 법적인 여러 여건 때문에 막상 다른 사회를 서로 오가며 소통하지는 못하고 있다.

이 책은 <기억 전달자> 4부작 중 2편이다. 1편 <기억 전달자>에서는 발전된 과학기술로 완벽한 유토피아를 꿈꾸는 디스토피아 사회를 다뤘는데, 2편 <파랑 채집가>에서는 기술이 그다지 발달되지 못한, 부족사회 같은 곳이 배경이다. 동시대이긴 하나 공간적 배경이 완전히 다른 것이다. 후속 편이라고는 하지만, 기본적인 시간 배경만 공유할 뿐, 1편의 캐릭터들이 등장하지는 않는다. (1, 2편의 등장인물들은 3편과 4편에 다시 나온다.)

전작 1편에 대한 독후감이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 글을 읽어보시기 바란다.

21. 기억 전달자 by 로이스 로리 - 내 인생의 주인이 된다는 두려움


출처: 교보문고

끊임없이 자신의 존재가치를 증명해야 하는 삶


사냥을 하고, 농사를 지으며 살아가고 있는 이곳은 매우 살벌한 세상이다. 이곳이 살벌한 곳이라는 것을 주인공 키라는 아주 잘 알고 있다. 병으로 죽은 엄마를 묻고 돌아오자마자 마을 사람들이 그녀를 마을 밖으로 – 야수가 살고 있다는 숲 속으로 – 내쫓고, 그녀의 집을 차지하려고 했기 때문이다. 마을회의 재판에서 지게 되면 그녀는 영락없이 마을 밖으로 쫓겨나게 될 신세다. 사실 태어나면서부터 한쪽 다리를 절었던 그녀가 지금까지 살아있는 것도 기적이었다. 이곳에서는 장애가 있는 아이는 태어나자마자 내다 버리기 때문이다.

키라는 어릴 때 아버지를 여의고 엄마와 단둘이 살고 있었다. 태어나면서부터 다리를 절었던 그녀는 이곳의 법대로 라면 아기 때 죽었어야 했지만, 다행히 그녀의 아버지와 할아버지가 마을에서 숭상받던 사람들이라 특별히 살아남을 수 있었다. 하지만 아버지와 할아버지에 이어 이제 엄마까지 돌아가신 마당에 더 이상 키라를 지켜줄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키라는 아주 어렸을 때부터 자신이 ‘온전한 한 사람’의 몫을 해낼 수 있다는 걸, 남들처럼 ‘일’을 할 수 있다는 걸 증명해내야 했다. 다행히 그녀에겐 자수를 아름답게 놓는 특출난 능력이 있었고, 그 덕택에 지금까지 무탈하게 살아올 수 있었다.

그녀의 그 특별한 능력이 이번에도 그녀를 살려주었다. 마을 연례행사에서 노래를 부르는 가수의 외투를 수선하는 조건으로, 지도부는 그녀를 살려주었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이전보다 더 좋은 거처를 – 방 옆에 화장실과 욕실이 딸려 있는 - 제공해주었다. 도대체 어떤 외투이기에 키라에게 이런 대우를 해주었느냐고? 그건 보통 가수가 아니었고, 보통 외투가 아니었다. 그 가수는‘역사 전달자’였고, 그의 외투와 지팡이는 ‘역사책’이었다.


역사를 기록하는 일, 새로이 써가는 일


이곳에서는 지도부 사람들만 글을 읽을 줄 알았다. 당연히 책도 없었다. 마을 사람들이 역사를 배울 수 있는 기회라곤 1년에 한 번 있는 연례행사밖에 없었다. 사람들은 그 행사에서 가수가 부르는 긴 노래를 통해 지난 역사를 조금이나마 엿볼 수 있었다. 가수는 몇 백 년, 몇 천년 전부터 인류가 어떻게 살아왔는지, 문명이 어떻게 발전하고, 어떻게 폐허 속으로 사라졌는지를 노래했다. 몇 천년에 걸친 인류의 역사가 담긴 터라, 노래는 하루 종일 이어질 정도로 길었지만 그 노래 가사(역사)를 적어 놓은 책은 없었다. 가수가 의지할 수 있는 것은 오로지 자신의 기억력, 그리고 연례행사에서 입을 외투와 들게 될 지팡이뿐이었다. 그 외투에는 오랜 인류의 역사가 깨알 같은 그림으로 꼼꼼하게 자수로 새겨져 있었고, 지팡이의 손잡이에는 조각으로 새겨져 있었다. 키라는 바로 그 외투의 자수를 손질, 보수하고 새로운 그림을 수놓는 일을 하게 된 것이다. 즉, 역사를 기록하고 새로이 역사를 쓰는 일을 하게 된 것이다.

그녀에게 ‘친구’라고 부를만한 사람은 자신을 친누나처럼 따르는 동네 꼬마 맷과 가수의 지팡이에 그림을 새기는 일을 하는 토머스뿐이었다. 누구 하나 기댈 사람 없는 이 곳에서 마을 밖으로 쫓겨나지 않고 살아남게 된 것만도 다행으로만 여겼던 키라는, 그러나 이상한 일들을 겪으면서 지도부와 이 사회에 대해 의심을 하게 된다. 과연 이곳은 어떤 추악한 비밀을 숨기고 있는 것일까. 자수를 놓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키라, 멋진 조각을 새길 줄 아는 토머스. 가수의 외투와 지팡이를 책임져야 하는 이 두 사람이 모두 고아가 됐다는 건 우연이었을까?


미래를 써가는 건 우리니까


대의를 위해서라면, 마을 전체를 위해서라면, 어느 정도의 희생은 반드시 감수해야 하는 것일까? 그런데 왜 그런 ‘희생’은 항상 못 가진 자들의 몫인 것일까? 그런 결정을 하는 건 왜 항상 권력과 부를 다 가진 지도부인 것일까? 절름발이 소녀 키라는 이 무서운 곳에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이렇게 살벌한 곳 말고 더 따뜻한 사회가 있다는 걸 알게 되면 그녀는 이 헬조선을 아니, 자신의 고향을 떠날 수 있을까? 아니면 남아서 이곳을 더 좋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할까?

삭막하고 잔인한 이 세상. 약육강식의 정글 같은 이 세상. 원래 사는 게 다 그런 거라고?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다들 그냥 숨 죽이고, 적응해서 살아가는 거라고? 아니, 우리가 바꿀 수 있어. 미래를 써가는 건 우리니까.


책을 읽다 보면 이야기의 결말이 황급히 매듭지어져서 (그렇다기보다는, 매듭지어지지 않아서) 조금 당황스러울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책은 “자, 이게 결말이야.”하고 보여주는 책이 아니라 자신이 키라의 입장이 되어서 이후에 나(키라)는 어떻게 할 것인가를 함께 고민해보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무엇보다도 책의 묘사가 탁월해서 정말로 이런 세계가 고개만 돌리면 바로 옆에 있을 것만 같다. (진짜로 바로 옆에 있을지도 모르고.) 또한 스토리의 흡입력도 상당하다. 1편 <기억 전달자>를 재미있게 봤다면 2편도 권해주고 싶다.

제목인 <파랑 채집가>는 염색 염료에 대한 이야기다. 자수를 놓는 키라에게는 실을 색색깔로 염색하는 것도 무척 중요한 일이었는데, 이상하게도 이 마을에서는 더 이상 파란색 염료를 찾을 수가 없었다. 세상 어딘가에는 파란색으로 물들인 실이 있다는데.. 과연 키라는 그 파란색을 찾을 수 있을까?


나를 깨우는 책 속 몇 마디

1.
다리를 저는 키라에게 엄마는 늘 이렇게 말씀해주셨다.

“Take pride in your pain,” her mother had always told her. “You are stronger than those who have none.”

“네 고통에 자긍심을 가져도 돼.” 엄마는 항상 말씀하셨다. “넌 아무런 고통도 겪지 못한 사람들보다 훨씬 더 강하단다.”

2.
야수의 공격에서 겨우 살아남은 여자는 꽤 오랫동안 상처들 때문에 고통 속에 살아야 했다. 사람들은 그 고통 때문에 그녀의 성격이 잔인해졌다고 말한다. 키라는 자기 다리의 고통을 떠올린다.

“Pain be making her cruel.”
Pain made me proud, Kira thought but didn’t say.

“그 고통 때문에 그녀는 잔인해졌어.”
내 고통은 내게 자긍심을 줬는데, 키라는 그렇게 생각했지만 입 밖에 꺼내지는 않았다.

누구는 고통을 겪은 후 잔인해지고, 누구는 고통을 겪은 후 자긍심을 가지게 된다. 고통은 당신에게 무엇을 남겼는가?

3.
가수의 외투에 새겨진 자수그림을 본 키라는 마치 역사책을 읽은 것처럼, 과거 사람들이 어떻게 살았었는지 알게 됐다. 과거엔 달랐다. 원래부터 그런 건 아무것도 없었다.

“Why do people have to live like this?”
”It’s how it is,” he replied, frowning. “It’s always been.”
A sudden vision slid into Kira’s mind. The robe. The robe told how it had always been; and what Thomas had said was not true.

“사람들이 왜 이렇게 살아야만 하는 거지?”
“원래 그런 거야.” 그가 눈살을 찌푸리며 말했다. “항상 그래 왔어.”
키라의 머리 속에 떠오른 것이 있었다. 외투. 그 외투는 예전의 삶이 어땠었는지 알려줬었다. 토마스가 하는 말은 사실이 아니었다.

항상 그래 왔다면, 앞으로도 계속 그래야 하는 걸까?

4.
가수의 외투에 자수를 놓게 된 키라는 마을의 보통 사람들보다 훨씬 더 좋은 집에서, 더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지내게 된다. 우연히 그녀와 다시 마주친 예전 마을 사람들이 이제 키라는 잘 사니까 자신들의 도움이 필요 없다고 말하고 있다. 그 말을 듣고 키라는 속으로 되뇐다.

“She don’t need us no more!” the woman had called.
It’s not true. I need all of you. We need each other.

“쟤는 이제 우리가 필요 없어졌어!” 그 여자가 외쳤다.
사실이 아니에요. 난 여러분이 필요해요. 우린 서로가 필요하다고요.

우린 서로가 필요하다.

5.
가수의 외투와 지팡이에는 아직 빈 곳이 많이 남아있다. 즉, 그 말은 새로이 키라가 자수를 놓고, 토머스가 그림을 새겨야 한다는 뜻이다. 역사를 새로 기록해나가야 한다는 뜻이다. 키라는 토머스에게 말한다.

“We’re the ones who will fill in the blank places. Maybe we can make it different.”

“저 빈 곳을 채우는 건 바로 우리잖아. 우리가 바꿀 수 있을지도 몰라.”

저 빈 곳을 채우는 건 우리다. 새로이 역사를 써나가는 건 우리다. 어쩌면, 우리가 바꿀 수 있을지도 모른다. 이 역사를. 우리의 미래를.


한국어판 제목: 파랑 채집가
원서 제목: Gathering Blue
저자: Lois Lowry (로이스 로리)
특이사항: '기억 전달자(The Giver)'의 후속작. 총 4부작 중 2편.


[독후감] 지난 독후감들 최근 5개 링크입니다.
@bree1042를 팔로우하시면 더 많은 독후감들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17. 영원한 이방인 by 이창래 - 미국인도 아닌, 한국인도 아닌
18. 모모 by 미하엘 엔데 - 느긋하게, 숨 한번 내쉬고
19. 이름 뒤에 숨은 사랑 by 줌파 라히리 - 이름을 바꾸면 행복해질까?
20. 잃어버린 세계 by 마이클 크라이튼 - 우리가 잃어버린 것은 무엇일까?
21. 기억 전달자 by 로이스 로리 - 내 인생의 주인이 된다는 두려움


follow_bree1042.gif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Cheer Up!

  • from Clean STEEM activity supporter

읽다보니 책이 재미있을 것 같아서 흥미로웠습니다. 잠깐이지만 몰입되었습니다 추천 감사해요

잠깐이라도 몰입이 됐다니 저도 기쁘네요.
그만큼 책이 재밌다는 얘기겠죠? :)

안녕하세요 bree1042님 ! 좋은 아침입니다~
와 저 소름돋았어요! “네 고통에 자긍심을 가져도 돼.” 엄마는 항상 말씀하셨다. “넌 아무런 고통도 겪지 못한 사람들보다 훨씬 더 강하단다.” 이부분 정말 저장해두고 보려구요!!!
좋은글 정말 너무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이상 행복전도사 @smartcome이었습니다!

정말 멋진 말이죠. 고통을 이겨낸 사람들은 정말 존경스럽지요.
제 글에 공감해주셔서 고맙습니다. :)

The Giver가 단편이 아니었군요?!

네. 원래는 단편으로 기획된 거였는데 1편이 워낙 인기가 많고 성공적이어서요.
후속편을 써달라는 요구가 많았데요.
작가가 내친 김에 4편까지 썼어요. ㅎㅎ
2편은 같은 시대이긴 하지만 완전히 다른 공간이고요.
1편의 주인공들은 2편에는 아무도 안 나와요. 3편과 4편에 다시 등장한답니다. ^^

양질의 글 잘 읽었습니다 :D 저도 저를 강하게 만들어주는 고통에 자긍심을 가져보는 태도를 가져보겠습니다!

참 고귀한 태도지요.
고통을 겪으면 세상을 원망하고, 남을 탓하고,
자신의 고통만큼 주변을 괴롭히는 경우가 많은데..
주인공 키라의 엄마가 참으로 현명했던 것 같습니다.

음미하면서 읽었네요
책에 대한 내용도 좋았고
내용을 토대로 하여 님께서 느끼셨던 것을
표현하는 것도 좋았고
인상깊었던 말을 추려서 글로 짜집기 한 것도 좋았습니다.

덕분에 즐겁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

공감하면서 읽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제가 즐겁게 읽은 책을 소개하게 돼서 저도 기쁘답니다.
고맙습니다. ^^

^^

아, 기억전달자도 시리즈로 나온거였군요. 1편도 영화로만 봤던지라... 갑자기 독서 욕구가 팍 올라오는데요? ㅎ

처음부터 기획한 건 아니었는데, 1편의 인기가 많아져서 후속작에 대한 요구가 빗발쳤다는군요.
모두 4편까지 나와 있어요. ^^

'더 기버'라는 영화를 본 적이 있는데, 장편으로 스토리가 훨씬 더 긴 것이었군요

네. 영화는 1편의 내용만을 옮긴 것일 테고요. (사실 영화는 안 봐서 잘 모르겠습니다 ^^;;)
2편은 1편과 시대만 같을 뿐 완전히 다른 내용의 책이에요.
1편의 주인공들은 3, 4편에 다시 등장한답니다.

새로이 역사를 써가는 것도 우리다 ^^
덕분에 생각하며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겠지만, 전혀 불가능한 일도 아니니까요.
더욱 노력해야겠지요.
새로 역사를 써내려가려면요.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어딘가서 시리즈가 다 연결된다는 얘기를 들었었는데.. 과연 파랑색을 중심으로 어떻게 스토리가 전개될지 읽어보고 싶어지네용

끝에 가서는 연결이 됩니다.
그러고 보니 조이님이 좋아하시는 디스토피아 얘기네요. ㅎㅎ
하지만 약간의 희망을 던져주니까 아주 어두운 얘기는 아닙니다. :)

특정 염료가 없어진다는 설정, 재밌네요. :)
문득 드는 생각으로는 왜 하필 파랑 색이었을까요? 빨강도 있고 노랑도 있었을 텐데요. :D

오늘도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0^

그러게요. 왜 파랑일까요.
여기는 부족사회 같은 곳이라, 염료도 천연염색이에요.
꽃이나 풀을 말리고 끓여서 색을 얻는..
그런데 파랑염료를 구할 풀이 이곳엔 안 자라요.
야수가 산다는 숲 너머엔 그 풀이 있다고는 하는데..
재미있겠죠? :)

마지막 나를 깨우는 책 속 몇마디라는 부분이 참 와닿고 좋네요

일목요연하게 잘 정리해주신 것 같아요

마음의 울림이랄까요, 이 부분에서 마음에 징이 울린듯한 느낌을 받고 갑니다.

좋은하루 보내세요 bree님!

글이 원체 좋아서 그런 울림을 전해드렸나 봅니다.
기회가 되신다면 1편 <기억 전달자>와 2편 <파랑 채집가>를 읽어보시길 권할게요.
활기찬 일주일 시작하세요. ^^

교훈을 많이 주는 책이네요.
집어주신 부분들이 모두 한번더 생각하게 되는 부분이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_^

로이스 로리 책은 재미있으면서도 생각할 내용을 많이 던져줘서 참 좋아요. ^^

“저 빈 곳을 채우는 건 바로 우리잖아. 우리가 바꿀 수 있을지도 몰라.”
오늘 사업 계획서에 빠져 있어서 그런지, 아....전 이말에 찌릿함이....
덕분에 짠~함을 안고 퇴근을 합니다. ^^ 브리님 감사합니다~ ^^

ㅎㅎㅎ 빈곳을 열심히 채우셨나요?
사실 스티밋에 포스팅할 때도 그런 느낌이죠.
이 빈곳을 뭘로 채우나.. ^^;

  ·  2 years ago (edited)

와.. 저는 영화로만 봤는데 원작이 있는지도 몰랐습니다..거기다 시리즈라니 갑자기 신나는데요 !! 얼른가서 읽어봐야겠습니다!! 꿀정보 감사합니다 !! :)

영화는 아마도 1편의 내용을 토대로 만들었을 거에요.
2편은 동시대이긴 하나 완전히 다른 공간이고요. 마치 다른 나라처럼..
1편의 주인공 조너스는 3편과 4편에 또 나옵니다. ^^

오랜만에 읽고싶어지는 책이네여^^비평과 설명을 잘해주셨습니다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요새 덕분에 좋은 책들 많이 알게되가는 것같아 감사합니다!

제 독후감이 도움이 됐나요? ^^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아 미래사회의 디스토피아라니!브리님의 글을 읽고나니 갑자기 이책이 보고싶어지네요. 오늘 서점으로 달려가겠습니다!!!

전작인 1편도, 2편도 모두 디스토피아를 그리고 있는데 그 방식이 현저히 달라요.
1편에서는 눈부시게 발전한 과학기술이 있음에도 디스토피아가 됐고, 2편은 원시 부족사회로 몰락해버려 디스토피아가 됐죠.
1편 재미있게 보셨다면 2편도 추천 드립니다. ^^

포스트 잘 보고 갑니다 ㅎㅎ

고맙습니다. ^^

“네 고통에 자긍심을 가져도 돼.” 엄마는 항상 말씀하셨다. “넌 아무런 고통도 겪지 못한 사람들보다 훨씬 더 강하단다.”

“그 고통 때문에 그녀는 잔인해졌어.”
내 고통은 내게 자긍심을 줬는데, 키라는 그렇게 생각했지만 입 밖에 꺼내지는 않았다.

이 두 부분이 가장 마음에 와 닿네요.

불이님이 추천해주시는 책들은 전부 뭔가 삶에 대한 깊은 고찰이 있군요.
영어공부 포스팅도 1:1 과외받는듯한 느낌이 있는데 책 서평도 마찬가지로 직접 저에게 말해주시는것같은 기분이 들어요 ㅎㅎㅎ

저도 저 부분이 참 마음에 들었어요.
고통은 내게 무엇을 줬을까도 생각해보게 되고요.
혼자만 고통스럽다고 억울해하고 짜증을 냈던 것 같기도 하고..
키라의 엄마가 참으로 현명한 분이죠.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좋은 날 ~~*

네, 좋은 날입니다. ^^

1편 기억 전달자 마무리도 애매~ 했던거 같은데 2편도 그런가 보네요 ㅎㅎ 작가가 열린 결말을 좋아하는군요!

대신 1편과 2편의 주인공들이 3,4편에 또 나와요.
처음 읽었을 땐 뭐야? 싶긴 한데, 그 결과를 상상해보는 것도(나라면 어떻게 했을까 상상하는 것도) 좋았어요.

엥 1편의 주인공이 죽은게(전 그렇게 생각했던...ㅎ) 아니었군요! 오 속편들도 읽어봐야겠네요!!

네. 3,4편의 독후감도 나중에 올려볼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