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팀잇에서 무엇을 기대하고 있는가 ?

in freekr •  7 months ago

암호자산 시장이 조금씩 기지개를 펴고 있는 듯 하다. 스팀가격도 오랫만에 기분좋게 올랐다.
조금있으면 다시 스팀잇에 글쓰겠다고 들어오는 사람들이 많아질 것이다.
그러면 다시 해묵은 보상에 관한 논쟁이 시작될 것이다.

보상에 대해 저의 생각을 여러번 밝힌바 있다.
스팀잇에서 보상이란 여러사람들을 끌어들이기 위한 유인책일 뿐이라는 것이다.

스팀잇의 본질적인 가치는 글쓰면 주는 보상에 있지 않다고 여러번 말씀 드렸다.
아마 스팀잇의 가치가 보상에만 있었다면 투자를 하지 않았을 것이다. 스팀잇에서 글쓰면 주는 보상은 앞으로 9년이면 끝난다. 지금부터 9년간 보상의 비율을 점차적으로 줄어든다. 물론 스팀과 스팀달러의 가격이 상승할 수 있기 때문에 보상비율의 하락이 보상액수의 하락과는 차이가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상은 없어진다.

우리가 받는 보상은 9년동안 스팀잇에 남아 무엇이라도 만들어 보고 견디라는 의미가 아닌가 생각한다.

물론 누구는9년은 무슨 ? 내가 지금 당장 꿀빠는게 우선이다라고 할 수도 있다.

우리는 9년이후에 없어질 보상을 가지고 지금싸우고 있는 것이다.
그럼 당신은 9년이후에도 스팀잇에 남아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는 것이냐고 질문을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 저는 스팀잇에 투자를 결정할때 9년이후 보상이 없어질 때까지 생각을 하고 투자를 했다.

그럼 당신은 스팀잇에서 어떤 가치와 비전을 보고 투자를 했는가?

첫째, 어떠한 국가나 조직으로 부터도 검열을 받지 않고 자기가 하고 싶은 말을 마음대로 할 수 있다는 것에 주목을 했다. 전세계 대부분의 언론은 어떠한 방식으로든 영향을 받게된다. 어떤 경우는 국가로부터 어떤 경우는 투자자로부터 광고주로부터 영향을 받게 된다. 그러나 스팀잇은 어떤 경우로부터도 자유로울 수 있다. 물론 다운보팅을 받아서 안보이게 될 수도 있다. 그러나 그 내용이 의미가 있다면 많은 스팀잇 동지들이 그냥 두지 않을 것이다. 그런 경우는 많이 볼 수 있었다.

이미 kr 커뮤니티에는 제한적이지만 기존 소규모 언론사가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것 같다. 사실 제가 관심을 가진 것은 개인 언론이었다. 기존의 언론사보다는 개인이 언론의 기능을 하는 것이 훨씬 파괴적이고 파급효과도 클 것이라고 생각했다. 아직 그런 경우는 많이 보이지는 않는다. 그러나 이미 해외의 스티미안들 중에는 개인 뉴스를 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둘째, 새로운 방식의 광고가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스팀잇에 사람들이 많이 들어오면 광고주들이 스팀잇 계정을 직접 만들어서 광고를 할 수 있고 사용자와 직접 1:1로 접촉을 할 수 있다. 또 신상품 칸셉에 대한 여론을 들을 수도 있다. 기업에서도 매우 효과적인 광고매체라고 할 수 있을 것이었다. 더구나 한번 투자하면 광고비를 별도로 낼 필요도 없다. 콘텐츠만 제작하면 그냥 올리면 된다. 많은 기업이 들어올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아직 어떤 기업도 홍보나 광고를 위해 들어오지 않았다. 몰라서 안들어오는 것인지 아니면 효용가치가 없다고 보아서 그런지 아니면 몰라서 그런지는 잘모르겠다.

스팀잇에서 직접광고를 하는 경우는 여러가지 제한 사항으로 거의 불가능할 것이라고 본다. 세금문제나 세금의 관할권 같은 문제가 끼어들면 죽도 밥도 안되는 수가 있을 것이다. 국가간 이해가 상충되어 잘못되면 스팀잇이 국가간 세금관할권의 전쟁터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블록체인은 기존의 국민국가의 범위를 넘어서는 경계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이다.

셋째는 그동안 제가 여러번 이야기했듯이 스팀잇 자체가 다양한 사업의 가능성을 제공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글을 잘 쓰는 사람이 글로 보상을 받는 것도 하나의 사업 아이템이다. 그것이 전체는 아니다. 사람이 모이면 모일수록 많은 기회가 많아진다. 앞으로 블록체인을 통해 과거에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사업기회가 생길수도 있다. 그것은 상상력의 영역이다.

제가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문화와 역사에 대한 포스팅을 계속하는 것도 그러다 보면 뭔가 아이템으로 자리 잡을 수 있지 않을까하는 기대 때문이다.

이미 여러분야에서 많은 사람들이 각각 자기만의 독특한 영역을 구축하고 있는 듯 하다. 그러나 SNS의 특성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이다. 관계는 가치를 창출한다. 그것이 긍정적인 가치든 부정적인 가치든 상관없이 말이다. 중요한 것은 사람과 사람과의 관계를 통해 긍정적인 금전적인 가치를 창출해야 하는 것이다.

나는 자신의 만족만을 위해서 여기서 글을 쓰고 활동한다고 하는 사람도 있을 수 있다. 그런 사람들을 그렇게 하면 된다. 내가 그러니 너도 스팀잇을 자아실현의 무대로만 사용해라 라고만 안하면 된다.
사실 스팀잇은 자신만의 만족만을 위해서 사용하기에는 너무 아까운 무대이다.

댄이 9년이후 보상이 없어지도록 설계한 것은 무슨 이유였을까? 아마 9년동안의 기간동안 스팀잇을 통해서 무엇인가 어떤 가치를 창출할 기회를 만들어 나갈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 아닐까 ?

그 사이 많은 사람들이 스팀잇에 들어오면 자연스럽게 뭔가 이루어질 수 있다고 보지 않았을까? 여행을 하는 사람들은 서로 모여서 스팀잇 B&B를 만들고, 농사꾼과 도시 소비자가 중간계층없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시스템을 스스로 구축할 수 있지 않았을까?

사실 이런 경우는 자본이 없지만 머리는 비상한 젊은이들에게 최상의 그리고 최적의 기회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가 보상이 많으니 적으니 하는 것에 함몰되어 결국은 9년후에 완전히 없어질 보상을 가지고 이런 난리를 치는 것은 스팀잇에서 보상이외에는 아무런 것도 기대하지 못하도록 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이미 그런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역설적으로 글보상에 함몰하는 사람들은 앞으로 글보상이 적어지면 스팀잇을 떠날 사람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장기적으로 보면 그런 사람들이 스팀잇에 많이 들어오는 것은 오히려 바람직하지 않다고 할 수도 있을 것이다. 오히려 이런 기회를 무엇인가로 활용하려고 하는 사람들이 많이 들어오는 것이 좋을 듯 하다.

해외 스티미언 중에서도 저와 같은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이 매우 많았다. 스팀잇 경영진과 증인들이 눈이 있고 귀가 있었다면 충분이 들었을 것이다. 그러나 어떠한 시도도 없었던 듯하다.

여러번 말씀 드렸지만 어떤 기업이나 조직이든 최악의 리스크는 오너 리스크 그리고 CEO 리스크다.
스팀잇도 그런 경우가 아닌지 매우 우려가 된다.

스팀잇의 가능성을 9년이후 보상이 완전히 없어질 때라고 생각하고 투자를 했다.
그런데 9년이후의 가능성에 대한 확신이 들지 않는다. 무엇보다 경영진이 그런 생각을 하지 못하고 있는 듯하다.
SMT ? 제 생각에는 아니올시다 이다.

워렌 버핏이 말했다. 10년동안 보유하지 못할 주식은 10분도 보유하지 말라고 말이다.

스팀잇이 지금같은 모습으로 10년 이후까지 존속할 수 있을까?

스팀가격이 조금 올랐다고 해서 스팀잇이 영원하리라 생각하면 오산이다.
세상은 넓고 거친 야수는 지천에 늘려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스팀잇 인플레이션은 해가 갈수록 줄어듭니다. 지금은 채굴량이 총 스팀의 9%고, 매년마다 0.5%씩 줄어듭니다. 그래서 20년 후에는 채굴량이 총 스팀의 0.95퍼센트뿐이라는 거죠. 지금은 9%를 작가와 증인 큐레이터들이 나눠먹지만 9년 후에는 0.95%를 모두가 나눠야 합니다. 하지만 9년 후에 스팀잇의 가치가 충분히 올라 있다면 0.95%를 나눠먹는다고 해도 지금보다 더 큰 돈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지금 싸우지 말자는 건 이상한 일입니다. 올드스톤님은 어짜피 사라질 보상 내가 좀 더 가져간다는데 무슨 상관이냐 - 고 말하고 있습니다. 저에게는 사람들이 스팀의 가치를 모를 때 투자금을 바탕으로 바싹 땡겨서, 9년 후 훨씬 큰 이득을 노리고 있다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마치 흑인들에게 유리구슬을 주고 금을 받아왔던 이주민들처럼요.

·

님의 귀한 말씀을 보면 전자는 크게 수긍이 가나 후자는 전혀 아닌듯 합니다.
물론 그렇게 보는 분들도 있겠지만 사리 분별이 있으신 분께서 하시는 말씀으로는 아닌듯하기에
한말씀 올립니다.

잘못된 사실이 있어서 바로잡습니다. 스팀 보상은 시간이 지날수록 줄어들지만 사라지지는 않습니다. 연간 9.5%에서 시작해서 매년 0.5%씩 인플레이션율이 감소하나 0.95%가 되면 (대략 2036년경) 더이상 감소하지 않습니다.
다음은 백서 원문입니다.

Starting with the network's 16th hard fork in December 2016, Steem began creating new tokens at a yearly inflation rate of 9.5%. The inflation rate decreases at a rate of 0.01% every 250,000 blocks, or about 0.5% per year. The inflation will continue decreasing at this pace until the overall inflation rate reaches 0.95%. This will take about 20.5 years from the time hard fork 16 went into effect.

·

0.95%가 9.5% 보다 더큰 가치를 가지려면 저절로 이루어 지는것은 아니겠지요.
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스팀잇이 많은 발전을 해야겠지요.
그러기게 증인 분들에게 거는기대가 더욱 큼니다.

·
·

당장은 조금 덜 만족스럽더라도 파이를 더욱더 크게 키워야겠죠. 저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노력하고 계시니 잘 될 것이라 믿습니다.

제가 알지도 못했던 부분들을 포스팅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oldstone님과 같이 이렇게 스팀잇에 열정있고 공부하시고 정보를 나눠주시는 분들덕에 스팀잇의 가치가 더 올라가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저는 투자건 뭐건 그냥 딱 기존의 sns방식과는 다른 점때문에 스팀잇에 가입하게 되었습니다. 전문 글쟁이는 아니기에 돈을 벌어야겠다 이런 생각은 조금도 하지 않았구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만든 sns 보다는 기존의 sns들은 이미 알고 있는 친구나 지인들과 친구를 맺고 소통하는 형식이었다면, 스팀잇은 모르는 사람을 팔로우하고 소통하는 그런점에서 매력있다 생각했거든요(트위터는 유명인들의 소통창구가 되버린 느낌,...). 그런데 스팀잇을 즐기면서 oldstone님이 말씀하신

어떠한 국가나 조직으로 부터도 검열을 받지 않고 자기가 하고 싶은 말을 마음대로 할 수 있다는 것에 주목을 했다.

이 점이 점점 더 매력적으로 다가오는것 같습니다. 부전공으로 미국에서 media communication을 공부했기에 언론과 미디어에 지대한 관심이 있는것도 사실이구요. 제대로 된 언론사를 만드는게 나름 꿈이기도 하구요. 워낙 한국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쏟아지는 정보, '정보의 홍수' 시대에 살고 있기에 앞으로는 '거짓 정보'와 싸워야 하는 시대를 살아가야 하니까요(이미 진행중이기는 하지만)

아무튼 이런 맥락에서 자신의 opinion을 소신있게 주장할 수 있는 스팀잇이 매력적으로 다가온 듯 합니다.

·

사실 블록체인이라는 기술적 특성을 가장 잘 반영하는 것이 검열을 할 수 없다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현재 인플레이션 9.5% 정도에서 매년 0.5 % ? 0.5% point 감소하여 최종적으로 0.95% 에서 멈춘다는 부분이 재미 있네요. 같은 수준의 보상이 이루어지려면, 그동안 스팀 총가치가 10배쯤 늘어나면 되고, 100배쯤 늘어나면 보상이 10배 늘어나는 것이겠군요.

놀랍습니다. 분석과 정리가 놀라울 따름입니다.
해박하시고~~
많은분들이 투자의 개념으로 하시고 성과를 내려고 들 하십니다.
저는 그냥 즐길 따름입니다.
생각을 해도 정리도 안되는 스티밋의 지식이지만 즐기는것으로 목표를 두고 쭈욱 갑니다.

보상이 완전히 없어진다는 이야기는 아닌듯합니다.
그러나 여러 방면에서 많은 가능성을 가지고있다는것에는 동의하며 많은 사람들이 스팀잇을 활용하여 성공하기를 바랍니다.

·

증인에게 주는 것 외에는 없지요
마치 이오스처럼된다고나 할까요

벌써부터 steempay 같은 지불수단에 대한 시도와 각종 DAPP들을 봐도 알 수 있듯이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무료수수료 라는 부분도 매우 와닿고, 속도또한 충분히 뛰어나니까 말이지요.(물론 더 빨라져야 하긴 합니다..)

앞으로도 다양한 시도가 계속해서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얼른 게임 만들어서 런칭하고 싶네요~

·

steempay 지불 수단이 뭐 획기적인 면이 있는 것이죠?
qr 코드? 간편한 steem id 전송보다 qr 코드 전송이 간편한가요?

이미 스팀 지갑에서 다 되고 있던 것 아닌가요?
스팀 지갑이 다른 코인 지갑에 비해서 획기적인 것 아닌가요?

·
·

QR 코드 장점

  • 일일이 계정이나 금액 등을 입력하지 않아도 됩니다.
  • 서로 대화를 하지 않아도 필요한 금액을 알수 있겠죠.
  • 실수도 줄여줍니다.
  • 비슷한 아이디로 잘못 전송하는 부분도 막아주겠죠. 스달을 보내야 하는데 스팀을 보내는 경우도 줄여주겠죠.
  • QR코드에는 수천자의 영어를 넣을 수 있습니다. 여기에는 단순히 스팀 금액 전송 뿐만 아니라 다른 다양한 정보도 넣을 수 있다는 말이죠.
  • 그러면 식당 같은 곳에서는 QR코드로 메뉴 설명, 주문 및 결제까지 바로 가능 합니다.
  • 무인까페, 유적지 입장료 등에서 사용하기도 편합니다.(입장 하기전 QR로 결제)

steamsteem 님이 말하시는 부분은 단순히 아이디 넣고, 금액 넣고 전송하면 바로 가는데, QR코드가 그거보다 훨씬 뭐가 편하다는 거지? 라고 생각하시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정보가 많이 들어갈 수 있는 매체가 생기면 그걸 활용하는 것은 상상력에 따라 얼마든지 사용성이 확장되는 거지요.

시간이 없어 몇가지 생각나는 부분만 적었지만, 그냥 구글에서 QR코드의 장점으로 검색 했을때, 결제 뿐만 아니라 그와 연동한 다른 부분들도 다 가능 할 수 있다는 것을 조금은 찾으실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
·
·

대충 봐서는 아이디 적고 금액적고 전송하는 스팀 지갑에 비해서 뚜렷한 장점을 아직은 잘 모르겠는데, 님이 적어주신 목록을 곰곰히 생각해보고, 한두번 결제도 시도해보면서, 장단점을 파악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친절하고 성의있는 답변에 대단히 감사합니다. 즐스팀 하세요.

왜 9년이후 보상이 완전히 없어진다고 보시는지도 궁금하네요
새로운시아에서의 글 감사해요~

저는 9년 버틸수 있을거라 차마 말은 못할거 같습니다.
아마..더 나은 시스템이 나오면 갈아탈거 같습니다.
아마 저랑 비슷한 생각을 하는 사람도 꽤 있을거라 봅니다.
이것이 스팀잇이 더 발전해야만 하는 이유라고 봅니다.

아, 스팀잇에서 보상이 9년 이후 없어진다는 것은 처음알았네요. 그렇군요. 결국투자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거네요

젊을 적 그림을 그만 둔 이유가 검열 이었었습니다.
고교를 갖 졸업한 친구들이 검열을 했더랬죠~
물론 금전적인 이유도 있었지만 연필을 꺽은 이유는 검열이라는 어이없는 정책에 손을 든 케이스입니다.
스팀을 사랑하는 건 그런 이유가 첫번째 입니다 .
자유를 얻은 기분 이랄까요!
헌데 다른 문제로 혼란스러울 줄은 몰랐습니다.
세상 만만하지 않음을 이 나이에 또 겪고 있네요~^^

·

ㅋㅋㅋ
저승에 가서도 세상은 만만치 않을 것 같습니다.
펜을꺽은 적이 있다는데 놀랐습니다.

어쨌든 저쨌든 가장 먼저 실현된 블록체인 sns블로그란 것에 일단 큰 의미를 둡니다!^^ 앞으로의 미래는 구 누구도 모르겠지만..
진정한 가치에 중점을 둔다면..
미래를 밝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좋은 글 잘봤습니다!
주옥같은 글이 많네요!
보팅하고 팔로우하고 갑니다!맞팔 부탁드려요^^

good post my best friend

기존에 생각해보지 못한 생각이네요.
저도 조금더 생각해보겠습니다.

처음에는 개인적인 현재의 스팀잇은 보상이라는 것이 존재할까 ?
였늗데 실제로 보상이 이루워 지다 보니 갖은 돈은 없고 글로소득이라도 벌어 보자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일일 일포스팅을 하며 좀 더 적극적으로 하게 되더라고요.
그런데 말입니다.
듣자 하니 서로 진흙탕 싸움만 하고 자빠졌으니 앞날이 컴컴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글쓰기도 별로 하고 싶지도 않게 식어버리더라고요.
사실 글로 소득 아이디어 굉장하다고 생각해요.
많은 각종 정보를 볼 수도 있고 개인적인 소소하게 확실한 행복임이 분명합니다.
저처럼 3개월 된 초보자도 어느 정도는 이곳이 적응이 되어가지만 언제 어느 때 급변 상황이 발생할지는 아무도 모른다고 할 수 있겠죠.
영원한 법은 없죠.
하지만 지금 현재를 즐깁시다.
늘 좋은 정보로 놀라게 하시는군요.
감사합니다.

팔로우 리스팀 합니더....
뉴비로서 많은 지침이 됩니다.

👍👍👍👍👍👍🙌

확실히 세상 어떻게 될지 모르기에 존속에 대해선 확신할수 없지만 완전히 없어진다는 말씀은 개인적으로 아닐꺼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더 나은 서비스로 사람들이 갈아탈순 있겠죠 ㅎㅎ

뉴비입니다. 몇일동안 글들을 읽어보기만 했는데 놀라울 따름입니다. 많이 배우고 갑니다.^^

제가 페이스북을 그만둔 이유는 언제부턴가 상업성광고 너무 많아지고 이후 유료광고의 미비한 효과때문이였습니다.
페북 가입년도가 2007년도이니 벌써 11년전이네요.
그때당시만해도 페이스북이 10년 뒤에도 있을꺼라 예상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죠.
전 그래도 스티밋이 향후 어디까지 발전할껏인가에 대해 중점을 두고 계속 해볼려고 합니다.

Good post dear.....

  • 보상은 0.95%로 수렴됩니다.

  • 글은 쌓입니다. 쌓인 글 자체로 엄청난 가치가 됩니다. 구글에 검색하면 스팀잇의 글이 검색되는 경우가 이미 상당히 늘었는데, 어떤글이 검색되느냐가 신규사용자 유입과 스팀잇의이미지를 결정하게됩니다. 좋은컨텐츠가 쌓여있는 한 광고 프레임워크는 언제든 붙을수 있다는것을 잊으면 안됩니다.

  • 어떤글이 높은 보상을 받는가가 차후의 글 품질을 결정하게 되고, 유입되는 작가의 수준을 결정하게되며 장기적으로 10년후에 사그라파밀리아 대성당이 될지 돌무기 탑이 될지 결정되지않겠습니까.

·

그런데 이미 글의 품질과는 관계 없지 않나요? 고래에게 보팅 한번 받는게 미노우들의 업보트 백개 받는것 보다 나은것으로 알고 있어서요..

컨텐츠 쪽에 관심이 많은 저로써는 스팀잇에 광고가 활성화가 될 경우 득과실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을 것 같아요. 아직 어떤 쪽에 더 기울이게 될지는 지켜봐야알겠지만서도요.

아하...
9년이후라....
이번에도 많은 걸 배우고 생각해봅니다. 감사합니다.

저는 스팀잇을 통해 글쓰는 즐거움을 알게된것만으로도 고맙게 생각하고 있는 중입니다. 다른 플랫폼에서는 동기부여가 적어서 조금 적다가도 그만 두는 경우가 많았거든요 그리고 스스로 공부하는 습관이 만들어져서 제 가치가 올라간다고 느끼고 있으니 더욱더 좋습니다. 거기에 금전적인 보상도 있으니 금상첨화가 되겠지요.

·

저도 글쓰는 것 좋아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지금껏 붙어있기 어려웠겠지요.
시간이 지나면서 여러가지 모색을 할 수있는 기회나 계기가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많은 시선과 다른 접근을 이렇게 보네요. 이미 많은 분들의 글을 통해서 이렇게 들어와서 뵙게되는군요. 스팀의 인플레이션에 관해서는 처음 듣게 되었습니다. 이곳에서 뭔가를 얻고 싶어 하지만 백서를 자세히 들여다 보지도 않은 저의 게으름 때문이겠죠.
말씀하신 새로운 수익구조는 이곳에 사람들이 많이 모인다면 당연히 생길거라고 생각하며 보상을 넘어서 기대가 됩니다. 또한, 스팀을 기반으로한 다양한 Dapp의 등장들도 기대가 됩니다. 언젠가 사람들은 네이버를 열지 않고 조금은 연한 초록색 스팀잇을 통해 뉴스를 보게 될지도 모르겠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스팀잇에 들어온 이유에 너무너무 공감합니다.
저 역시 비슷한 생각으로 시작했고 아직도 진행중에 있습니다.^^
계속 존속하리라 믿고 더 집중해 보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