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연의 무게 4 - 편년체

in #busy4 years ago

DOOR1.png

1
책꽂이의 책을 가지런히 정리해서 상처가 아물었니
서른을 맞던 스물아홉 번째 책에는
무엇을 담고 싶었는지
활자 사이 갈겨 쓴 필기체와
알지 못할 기호들이 가득하구나
책 한 권 꽂을 때마다
형광펜 아래 확연하게 남을 줄 알았던 가르침
다시 펴 본다고 각인된 내성이 허물어질 리 있나
왼쪽 맨 끝자리 낡은 동화
엄마 아빠 원망도 못 하는 슬픈 이야기는
이제 들추지 말렴
굴레를 벗지 않으면
한 생애 가시덤불 밭을 구를 테고
인연의 책장은 뾰족한 낙서투성이
어떤 끌림이 있었는지 우연히 열어 본 페이지에서
날 선 낯으로 마주하던 네 서슬을
물끄러미 바라보는 것이
미안한 마음을 전하는 유일한 방법이었겠지
상처나 아픔이라는 말이 고상한 변명인 것은
창끝은 항상 전장을 향하기 마련이고
공증받지 못한 책갈피가 많기 때문인데
가지런히 정리한다고 상처가 아물겠니
편년체로 옭아매서 먼지 속에 처박아 놓은 책들이
책꽂이의 빈자리를 채워가는데
재개발로 뭉개진
첫 아이 키우던 낡고 가난한 아파트
즐거운 모래 놀이터와 넉넉하고 시원한 산책로까지
서른네 번째 책 속에 잊지 않고 담아두었니

2
스포츠를 스포츠로 즐기면 된 거지 2패 했다고 주눅들 거 없다. 괜찮고 애썼다. 이번 대회는 여기까지가 끝인가보다. 앞으로도 공 찰 기회는 많아. 가즈아!!! 다음엔 잘할 수 있을 거야.
멕시코전이 있던 날 새벽, 답답하게 끌려다니는 경기를 관전하다가 꼭 나를 보는 것 같아 채널을 돌렸다. 그새 손흥민이 한 골 만회했다. 그럼 그렇지. 미안하다 얘들아. 채널을 일찍 돌렸어야 했는데.

3
@kmlee 님의
황혼이 여명보다 아름다운 까닭은 의 마지막 부분.

그저, 내가 바라보는 서쪽 풍경이 동쪽 풍경보다 아름다웠을 뿐이다.

"사실"을 나는 얼마나 직시하고 있고 인연을 얼마나 편견 없이 마주하고 있는지.
어쩔 수 없이 숨기게 되는 관계 일부분을 솔직함의 이름으로 드러낼 용기가 있는지.
드러내면 마음의 평안이라도 얻을 수 있는 것인지.
내 몸뚱이의 얼만큼이 타인과 나의 교집합에 필요한 것인지.
인연과 관계의 지평은 변하지 않는데 여명이건 황혼이건, 그 빛과 그림자의 풍경은 왜 시시때때로 달라지는지.
다소 충격적인 결말이어서, 나에게는 어떤 의미가 있을지 생각해 보고자 인용했습니다.

Sort:  

이글 가져갑니다!! 독일전때는 시작 5분후에 채널 돌려주기 ㅋㅋㅋ

독일전,,, 궁금하면 못참는데....ㅋㅋ
실시간 문자중계라도 찾아봐야지~~

축구는 그냥 축구로서 즐기면 됩니다
꼭 이기고 지는 것에 연연해서
낙심하고 화를 내면 건강에 안 좋습니다 ㅎㅎㅎㅎ
낼 모래 또 한번 더...
멋진 경기를 관전 하면서...
홧팅!!요

됙일도 죽기살기로 덤빌 테니 그냥 맘 편하게 볼려구요..ㅎㅎ

피드에 유니콘님 글이 있어 넘 반가운 마음에
앗싸 앗싸~~하고 들어왔는데..
이렇게 마음을 울리는 글을 써놓으시면...
회개하고풀봇하고 갑니다!!^-^;

아 꿈에 그린 풀봇...ㅎㅎ
회개는 안 하셔도 됩니다. 이이들 자유스럽게 방목(?)하시는 거 보면 도라님은 꾸밈이 없는 분일겁니다. 글에도 따뜻함이 넘치구요..ㅎㅎ

제가 끝까지 봐서 졌나봐요.ㅜㅜ

다행입니다..
제 탓이 아니어서요..ㅎㅎ

저도 딴청피우는 동안 골이 들어가버렸답니다 ㅜ

독일전에서 오렌지님과 저는 계속 딴청만 피우는 걸로...^^

마치 오래전 일기를 훔쳐본 듯한 느낌이에요.

고맙습니다. 통했네요. 오래전 일기를 꺼내보는 느낌으로 썼거든요.

그러나 사실 일기를 안 쓴다는 건 비밀입니다..ㅎㅎ

유피님 요새 인간관계로 스트레스 많이 받으시나봐요.
흑흑..어떡해요 ㅠ.ㅜ
전 2년 전에 직장을 그만두고 대부분 혼자 일을 하다보니.. 어쩌다 한 번씩 있는 진상손님을 제외하고 가끔 직원분에 의한 스트레스를 제외하고는 사람한테 받는 스트레스는 적은 것 같아요.

육체적으로 힘든 것보다 사람으로부터 받는 정신적 스트레스가 더 힘든데.. 스팀잇에 푸념하면서 사람들과 소통하고 위로받고.. 힘내셔요~! 화이팅입니다!

월요일이라 손님이 뜸합니다. 어제 그 진상 손님은 잘 해결하셨겠죠. 진상 떠는 사람들은 피해의식이 남다르게 강한 사람들 같아요.
저희 가게는 요즘 사람 구하는 것 땜에 산란스러운데 사람이 모인 곳이라 작은 불협화음이 계속 생기네요. 그래도 큰 문제 없이 넘어가고 있어요. 실망할 땐 그러려니 하고 감동할 땐 오버액션 하고. 사는 게 다 그렇죠..ㅎㅎ
그래도 좋은 사람들이라 서로서로 맞출려고 노력합니다. 좋은 말씀 고맙습니다..ㅎㅎ

퐈이팅 하셔요!
어제의 경우에 오후시간에 손님이 몰려서 얼음이 잠시 떨어졌었던 것 같은데.. 아이스 아메리카노 2잔을 주문하신 손님에게 알바직원분이 얼음이 떨어져서 현재 1잔 밖에 안될 것 같다고 말하니 얼음을 사와서라도 2잔 만들어내라고 계속 떼(?)를 써서 못견딘 알바분이 저한테 전화가 왔더라구요. 세상에 별...ㅠ.ㅜ

좋은 하루 되셔요 ^^

알바하는 분이 진땀깨나 흘렸겠네요.. 특히 바쁠때 그러면 욱하게 되는데 잘 참았나 보네요.
축구 기다리면서 오늘도 화이팅 하십시오..

꼭꼭 싸매서 책 속에 넣어두세요.
그게 다 나이가 들면 추억이 되겠죠.

저도 참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제 탓이면 그러려니 하겠는데 그게 아니고 제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닌지라 더 힘드네요.

다 추억이 되려고 이렇게 아프게 하나 봅니다.

그래도 독일 이랑 축구 하면 또 소리 지르고 해야겠습니다.

제 힘으로 어쩔수 없는 일은 맘 편히 가지는 게 장땡인데 그게 잘 안되죠. 신경 쓰이기 시작하면 스트레스만 쌓이구요. 그래도 무탈하게 지나가길 바랍니다. 월드컵 3패처럼 부드럽고 무난하게요....ㅠㅠ

원래 스포츠를 좋아하지 않지만
축구에 날을 새는 사람들을 보면
조금씩 그 열정이 전해집니다.
그래도 응원을 하며 즐기는 것까지는 좋지만
실망하거나 화술까지는 아닌것 같아요.
다은 날 아침에 보면 다들 얼굴이 부숙부숙해서

제가 아직도 부숙부숙 합니다. 멕시코전 후유증이 아직 가시지 않았어요. 이겼으면 클날 뻔...ㅎㅎ
독일전에서는 좀 자제해야겠어요..

재개발로 뭉개진
첫 아이 키우던 낡고 가난한 아파트
즐거운 모래 놀이터와 넉넉하고 시원한 산책로까지
서른네 번째 책 속에 잊지 않고 담아두었니

가끔 페이스북에서 이런 느낌을 받곤 하는데... 그 느낌도 좋더라고요...^^

지나고 한참 있으면 다 좋은 추억이 되나봅니다. 장롱위에 몰래 숨겨 둔 과자 빼먹듯이 야곰야곰 보면 참 재미나죠..ㅎㅎ

아스라한 님의 포스팅에 이런 댓글 달면 혼날 것 같긴 하지만...
예전에 보던 책을 아무 생각없이 펼쳤는데, 구권 만원짜리 5장이 있더라구요... ㅡ.ㅡ
그걸루 스팀 사려구요 ..

대박!! 언능사세요. 지금이 기회!!
이런 행운이 언제가 마지막이었는지..^^;;;
아스라한이 무슨 뜻인가요??

<기억이 분명하게 나지 않고 가물가물하다>
오랜만에 덕수궁엘 오게 되자 나도 모르게 예전에 그녀와 이곳을 찾았던 기억이 아스라하게 떠올랐다

사전엔 이렇게 돼 있는데, 뭐 뜻은 잘 모르겠고...뭔가 모르게 아련한 추억이 떠오를 듯 말 듯 할 때, 그럴 때 멋져 보이고 싶을 때 쓰는 경향이 있는 것 같더라구요. 잘못 썼다고 혼내진 마세요 ღ•̀ᴗ•̀ღ

아 그 아스라한을 말씀하시는 거군요..
저는 형용사가 아니라 다른 이름인 줄 알고..ㅎㅎ
제가 이해를 제대로 못했습니다. 가끔 이해력이 딸리니 이해해주셔요..ㅎㅎ

아스라히 멀어뎌간 그대여~ 진시 모르심? ㅋ

이 나이에도 배움은 끝나지 않았다는 것이 얼마나 기쁜 일인지 모름다..ㅋ

오랜만에 시 쓰셨네요.
공증받지 못한 책갈피라니 계속 생각하게 되네요!

오랜만에 쓴 만큼 액타님도 오랜만에 뵈네요..ㅎㅎ
스팀이 너무 비실비실하다보니 사람들이 기운이 없나봐요..

책에 줄을 긋는 습관이 있어요. 그렇게 줄 그은 부분을 나중에 보면 그때의 내 상황 감정 등이 떠올라 ‘아스라’ 해질 때가 있어요 ㅎㅎ

ㅋㅋ '아스라'.. 왠지 꽁지 잡힌 기분이 드는 건 그냥 기분적 기분이겠죠...~~
저는 전혀 기억나지 않아도 한번 본 책은 안보게 돼서 줄 같은거 긋지 않아요..
그냥 아스라한 느낌이면 충분하죠...

유피님이 안 보셔서 흥민이가 골 넣었군요 ㅎㅎ
어차피 탈락한거 독일경기에서 한 건 했으면 좋겠어요;;

그때도 제가 봐야할 지 말아야 할 지 모르겠네요...ㅠㅠ
승우도 가즈아....

나중에 한권한권 꺼내 되새겨 보는 재미도 쏠쏠할 것 같습니다.
저도 오랜된 수첩들을 꺼내보고 있습니다. 어느 정도 정리해야 할 것들이 생기네요^^

조금씩 꺼내보면 생각할 거리가 많아집니다. 왜 여태 기억나지 않았는지 이상하기도 하구요..ㅎㅎ

인상적이었다니 감사합니다.

인상적이었을 뿐 아니라 인식의 방법이 얼마나 주관적인지도 알 수 있었습니다.

Loading...

열심히 노력했는데도 "국민들께 죄송"하다며 우는 모습이 참 안타깝더라고요.
노력도 안 하고, 중죄를 저질러놓고도 고개 뻣뻣이 들고 있는 사람들도 많은데.. 왜..
그러게 왜 채널을 늦게 돌리셨어요? ^^;;

성당에서 미사볼 때 이럽니다...
내 탓이오, 내 탓이오, 다 내탓이옵니다...ㅠㅠ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ㅎㅎ

아 저도 오늘 축구는 안 봐야겠습니다.. 직관필패..ㅠㅠ 어디 영화관에라도 가야하나..
3번 글이 너무 좋네요.. 생각 많이 해봤습니다. 이렇게 다시 읽게 되고 생각에 잠기게 하는 글이 전 참 좋네요 ^^

직관필패..ㅋㅋㅋㅋㅋ.. 어쩝니까, 완전 딜레마...
김리님이 생각하게 하는 글을 많이 쓰시더군요. 제 나름의 입장에서 재해석 할만해서 인용했는데요. 이 나이에도 얼만큼이 적당한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부족한 글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랜만에 시를 썼군요.

날 선 낯으로 마주하던 네 서슬을
물끄러미 바라보는 것....

오래 머물게 되네요.

면도날처럼 날카로울 때가 한번쯤은 있잖아요.
부끄러운 지난 일이긴 하지만...

Coin Marketplace

STEEM 0.22
TRX 0.06
JST 0.025
BTC 19329.75
ETH 1312.77
USDT 1.00
SBD 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