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한 조각

in zzan •  19 days ago 


이미지: 다음 블로그

연어의 전화를 놓쳤다.
단톡방에 대답을 기다리다 못해 전화를 했는데 그 전화도 안 받으니
이번엔 문자를 보낸다. 나 같은 사람들 때문에 부회장질 못해먹겠다고
투정이다.

내일 주말에 도담삼봉을 다녀오기로 했다고 공지가 뜬 지 벌써 한 달이
다 되어 가는데 여지껏 답을 안 보냈으니 충분히 그러고도 남을 일이다.

일 년에 봄, 가을 두 번씩 만나는 코흘리개 친구들이다.
봄에는 고향에서 모이기에 잠깐 얼굴을 내밀었다 빠져나오지만
가을 모임에는 버스를 대절해서 하루를 온전히 비워야하니 노환이
있으신 어른을 모신 내 입장에서는 엄두를 못 낼 일이다.

그래도 성의는 보여야겠기에 회비를 입금하고 약간의 찬조금을 함께
보내며 즐겁게 다녀오라고 했지만 마음 한 구석엔 어느새 서운함이
모여 온다.

수십 년 세월을 건너 모임을 갖기로 하고 졸업하던 6학년 교실
자기가 앉았던 자리를 찾아가 앉았다. 처음엔 얼굴과 이름이 연결이
되지 않아 명찰을 달고 서로를 확인하면서 어린 시절로 돌아가는데
단 몇 분도 걸리지 않았다.

어린 시절 친구들은 언제 만나도 반갑기도 하고 무엇보다 허물없이
편안하다. 봄이면 학교 뒷동산에서 도시락을 먹고 진달래를 꺾으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놀다 수업이 끝난 적도 있었고 근처 개울에서
물놀이를 하고 있으면 짓궂은 남자애들이 여자애들 옷을 숨기고
달아나서 입술이 새파랗게 되어 떨면서도 부끄러워 못 나오고 울던
얘기들이 점점 높아지는 웃음소리를 자아냈다.

대부분의 친구들은 중학교까지 함께 다니고 고등학교부터 헤어졌지만
일부 부유한 집 아이들은 일찌감치 초등학교 4학년이나 5학년이면
서울로 유학을 갔다. 어쩌다 방학에 만나면 뭔가 알 수 없는 거리감에
서먹하기도 했었다.

그 유학파들이나 다른 사정으로 전학을 갔던 친구들이 졸업한 학교에서
모임을 갖지 않고 하나하나 찾아오기 시작했다. 다른 곳에서 학교를
다니면서도 그 시절 추억에 사로잡혀 살았다는 말에 감동했다.

우리는 그 친구들을 연어라고 불렀다. 그렇게 돌아온 연어들은 하나도
죽지 않고 지금까지 잘 어울리고 있다. 대부분 모임 때마다 빠지지 않고
나오며 역할을 맡기 시작했다.

그 중 한 연어가 부회장을 맡으면서 모임 때마다 일일이 전화를 돌리는
성의를 보이며 어느 때보다 끈끈한 우의를 보이고 있다.

내일 떠나는 친구들 잘 다녀오기를 바라며 건강하게 오래 오래
만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연어의 의미!
좋네요~^^

Congratulations @tiamo1!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received more than 250 as payout for your post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a total payout of 500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