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udy. 4차 산업혁명과 간호의 미래

in zzan •  last month  (edited)

보건의료계에 4차 산업 혁명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아마 2년 전부터 이와 관련된 주제를 학회에서 듣기 시작했던 듯하다.

오늘 책상 정리를 하다 '4차 산업혁명과 간호의 미래'라는 글 제목이 있어 들여다보니, 역시......

일부 내용을 옮겨보면,

간호사에게 4차 혁명은 어떻게 현실로 다가올까? [서은영, 서울대학교 간호대학 교수]

우리 생활에 디지털 기기와 인공지능 기술이 확산되어가는 속도를 체감하고 있다면, 간호 현장에도 어떤 방식으로든 변화가 불가피할 것이다. 아직은 우리 업무에 인공지능을 도입하는 것이 낯설지 모르지만 1년후, 3년 후에는 익수해져야만 하는 현실이 될 수도 있다.

그러면서 저자는 미래의 간호가 나아갈 방향에 대하여 세 가지로 정리하였다.

  • 4차 산업혁명이라는 변화에 간호사들도 발 빠르게 간호지식기반의 플랫폼을 선점해야 한다.
  • 우리의 업무를 알리고 유형화 하려면 우리가 무엇하는 사람들인지에 대한 보다 깊은 성찰과 학문적 노력이 필요하다.
  • 그러려면 간호의 현장에서 뿜어져 나오는 돌봄의 본질적 에너지를 볼 수 있는 눈과 마음을 가져야 한다.

저자는 아래의 글로 4차산업혁명과 간호의 미래에 대한 글을 마무리하였다.

확신하건대, 우리는 인공지능이나 로봇으로 대체할 수 있을 가능성이 최소한인, 가장 인간적이며 가장 아름다운 인간 돌봄의 전문직이 되어있을 것이다.

나의 생각

  • 사람으로서, 존재로서, 간호사에 대한 연구가 활발해져야 한다

간호사의 업무를 알리는 것도 중요하고 간호현장을 통합적으로 비판적으로 사고할 수 있는 간호사의 역량도 필요하다. 선행 간호 현장 연구를 살펴보면 간호사의 요구와 쓰임은 쉽게 찾아볼 수 있으나, 인간으로서 간호사에 대한 연구는 많지 않다. 나는 위 세가지 주장에 동의하면서, 또 4차 산업혁명에 간호계가 참여하기 위해서는 간호사에 대한 연구가 반드시 추가되어야 할 것이다. 간호 현장에서 업무와 역량, 사고와 행동에 대한 주체가 바로 간호사이기 때문이다.

  • 하나더 추가한다면, 간호와 간호사에서 한 발 뒤로 물러서서 보다 간호사와 간호현장을 움직이는 것이 무엇인가에 대한 논의도 필요하다고 본다.

국민과 국가 건강에 큰 관심을 가져버린 나는, 우리 간호계가간. 호. 이 두 글자에 매몰되어 있는 것은 아닌지, 더 늦기 전에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본다. 간호사는 간호 현장 보다는 정치, 사회, 경제, 문화에 영향을 받는 직종이기 때문이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  last month (edited)

4차 산업혁명에 가장 영향이 없을 직종중 하나가 아닐까요? 소설가보다동쇼 ㅎㅎㅎ 주사기를 기계에? 상상하기 어렵네요. ㅎㅎ
간호사들이 발 빠르게 간호지식기반의 플랫폼을 선점하라는 저자의 말은 뭔소린가요? 간호사더러 어플이나 커뮤니티를 만들란 말인가요? ㅋㅋ

저자는, 간호지식기반의 플랫폼 선점에 대한 내용 중 아래와 같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 간호사의 돌봄 행위를 분류하고 체계화할 필요가 있으며, 간호사 실무 경력이 쌓이면서 축적되는 암묵적 지식을 정리하여 간호사가 얼마나 섬세하고 다정하게 어려운 업무를 유연하게 해결하고 있는지 알려야 한다.

간호계도 사람 사회인지라, 이미 어플이나 커뮤니티는 많습니다. 그러나 또 어플이나 커뮤니티 역시 포함될 수 있다고 봅니다. 제 생각은 기존 네트워크와 차별화된 그러니까 4차 혁명에 적합한, 시대에 발 맞추는 그런 플랫폼을 말씀하시는 거라 봅니다.

저자의 주장에서, 저는 '알려야 한다.' 에 방점을 찍고싶네요. 간호행위 분류와 체계 정리가 필요하다고 언급한 부분에 대하여 저도 같은 생각이구요. 다만, 간호행위수집-정리-전달 방법이 '기존과는 다른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더 늦기 전에 시작해야 할 부분이며, 이왕하는 거라면 관행적-형식적 변화가 아닌 합리적-실질적 변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봅니다. 그 과정에서 고통과 해방이 존재할 거라 보구요.

그냥 아직은 저도 생각입니다. 길이 나고 있으니 발 맞추거 걷다보면 방도가 나올 거라 보구요.

짠~! 💙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28 days ago Reveal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