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티아고를 그리다) 아무리 비가 와도 순례자들은 걸음을 멈추지 않는다.

in tripsteem •  last month

image

산티아고 2017.6.28(33,771걸음)

오늘은 산티아고에 와서 가장 적게 걸은 날이다.
아침에 출발할 때부터 조금만 걷기로 했다. 왜냐하면 아침에 비도 왔지만 다른 날처럼 많이 걸으면 도착하는 곳은 1500미터 산 정상이다.

IMG_1466.GIF

지도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걷은 것인데, 오른쪽 두번째 마을이 우리가 출발한 마을이다.

IMG_1467.GIF

이 지도의 오른쪽에서 두번째 마을까지 걸을 생각이다.

원래 이날의 목적지인 만자린(manjarin?) 정상에는 산장이 하나 있는데, 많은 인원을 수용할 수 없는 작은 산장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 산 정상에 있는 대피소 정도 규모의 시설이라서 잠을 자기에는 조건이 너무 열악하다고도 알려져 있다
하루에 수용할 수 있는 인원이 정해져 있다고 하니, 우리처럼 걸음이 느린 사람은 아마도 도착하면 숙소가 다 찼을 수도 있다.
꽤 높은 산을 올라가서 힘든 상황에 늦은 시간에 다음 마을까지 추가로 걸어야 하는 상황이 생길 수도 있는 것이다.
그래서 원래 목적지까지 가지 않고 그 바로 전 마을에 있는 알베르게에서 묵기로 했다.
그래서 오늘은 무리아스 데 레치발도에서 폰세바돈까지 걸었다.

IMG_6433.jpg
날씨 때문에 몇번을 알베르게 앞에 나가 봤는지...

어제부터 기온이 내려가고 바람이 많이 불더니 아침에 일어나니 비가 추적추적 내린다.
자고 나니 컨디션은 좋아졌는데, 비가 올 때는 어떻게 해야 할지 우리는 잘 모르는 상태였다.
대부분 비를 맞고 그냥 걷는다고는 들었는데, 왠지 무리해 걷고 싶은 생각은 들지 않았다.
그래서 우린 출발 준비를 다 하고도 쉽게 출발하지 못하고 있었다.
게다가 우리 숙소에 있는 사람들은 늦게까지 자느라 일어나지도 않고 있다.
아마도 이들은 오늘 비가 오니 걷지 않을 생각인가?

IMG_0629.jpg

어제 우리는 다른 사람들보다 한 마을을 더 걸어왔었다.
그래서 대부분의 순례자들은 우리보다 전 마을에서 묵었다.
그들이 출발을 했는지 출발했다면 어떻게 하고 걷고 있는지 보고 우리도 길을 나설지 말지를 결정하기로 했다.
짐은 다 싸 놓은 상태에서 밖에 나가보니 처음에는 사람이 거의 없더니 전 마을에서 출발한 사람들이 하나둘 오고 있었다.
모두 엄청 큰 우비를 배낭까지 뒤집어 씌우고 빗속을 걸어오고 있었다.
그런 그들의 행렬을 보면 등 뒤에 커다란 집을 짊어지고 다니는 달팽이처럼 보인다.
만약에 비가 이대로 억수같이 오면 신발도 다 젖어서 다음날 걸을 때까지 지장이 있다고 하는데, 아무튼 사람들은 아무렇지도 않게 걷고 있었다.

시간이 지나니 우리 숙소에 묵은 사람들도 하나둘 일어나 우비를 입고 출발한다.
비가 온다고 안 걷게 되면 어찌해야 하는지도 대책이 없다.
보통 알베르게에서는 아침 8시가 되면 체크아웃을 해야한다.
여기는 작은 마을이라서 알베르게도 우리가 묵은 곳밖에 없는 듯하니 어찌됐든 다음 알베르게까지는 비를 맞으며 걸어가야 하는 상황이다.

산티아고 순례 때 지켜지는 규칙 중 알베르게에 관한 것은 이렇다.
순례자인 경우 알베르게에서 할인을 받기 때문에 아주 저렴하게 묵을 수 있다.
하지만 건강상의 문제가 있는 불가피한 상황이 아니면 한 알베르게에서 이틀을 묵을 수는 없다.
혹시 한 마을에 머물며 하루 정도 쉬어 가고 싶으면 이쪽 알베르게에서 묵고 아침 8시에 체크 아웃을 하고, 자기 짐을 가지고 저쪽 알베르게에 가서 낮 12시가 넘어야 체크 인을 할 수 있다.
이건 산티아고 순례길의 모든 알베르게에 적용되는 규칙이다.

6DF8A558-38B4-4F76-9B34-7B823E7A1523.jpg

그래서 우리도 계획에 없는 우중 순례를 하기로 했다.
며칠 전에 우비를 사두길 정말 잘했다.
하지만 우비도 딱 잘 산 건 아니다.
우리는 다른 사람들처럼 넓고 긴 우비가 아니라, 길이가 짧은 바람막이 잠바같이 생긴 우비를 샀다.
그랬더니 걷기 시작한지 몇분 안되어 바지는 다 젖었다.
배낭에 레인커버를 씌워서 가방은 젖지 않았지만 우비가 너무 짧아서 바지는 다 젖은 것이다.
신발도 점점 젖고 있었고, 우비를 입고 걸으니까 우비 안에는 땀이 차서 웃옷도 점점 속에서 젖고 있었다.
이렇게 비가 올때 산티아고를 걷는 건 아주 힘든 일이지만, 그닥 뾰족한 대책이 있는 것은 아니다.

IMG_0630.jpg

배낭에 씌운 커버 때문에 짐은 더 무거워 보인다.
다행히 출발하고 얼마 안 되어 비는 점점 잦아들고 있었다.
괜히 비온다고 늑장 부린 듯하다.

B8E65884-5F58-4D4B-8271-8E5628F3E4C3.jpg

우리가 산티아고를 걸으면서 비는 이번이 처음 맞는 것이었다.
우리보다 며칠 일찍 산티아고를 걷기 시작한 사람들은 생장에서 출발해 피레네 산맥을 넘을 때 비가 엄청 왔다고 한다.
앞도 안 보이고, 너무 추워서 손이 펴지지도 않아 출발하자마자 큰 난관이었다고 한다.
많은 사람들이 그때 ‘내가 왜 여길 와서 이 고생을 하지?’하는 의심을 가졌다고 하니 정말로 힘들었던 것 같다.
그래서 처음에 큰 비와 추위를 겪은 사람들은 짐이 무거워도 물건을 잘 버리지 않는다.
또다시 억수같은 비와 살떨리는 추위를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신발도 두개씩 가지고 있고, 우비도 크고 무거운 것으로 가지고 있고, 긴 옷도 위아래로 가지고 있고, 따뜻한 잠바 정도도 하나씩은 가지고 있다.

IMG_1977.jpg

그러고 보니 우리는 그 경험이 없어서 남들보다 더 짐이 가벼운 것이다.
처음에 우리 짐에 있었던 긴 우비와 긴 옷 등은 이미 초반에 하나둘 다 버려 우리 가방은 매우 가벼운 상태였다.
누가 더 좋은 선택을 했는지는 알 수 없다.
아무튼 우리는 2주 동안 아주 가벼운 짐을 지고 순례를 했다.
가볍게는 걸어왔지만, 내일 가게 되는 1500미터 산 정상은 매우 춥지 않을까 걱정이 됐다.

IMG_1976.jpg

비는 그치고 바람은 여전히 시원하게 불고 있어서 오전에 걷는 내내 내 기분은 아주 많이 좋아졌다.
어제까지 무겁게 나를 누르던 베드버그 공포도 시원한 바람에 날라가는 기분이었다.
그래, 우선은 신나게 걷자.
아무리 걱정해도 베드버그의 공포에서는 벗어날 수 없다.
만약에 또 물리면 그때는 약국에라도 가서 약도 사먹고 바르는 약도 사고 해서 대책을 세워보자고 생각하니 기분이 한결 좋아졌다.

이 글은 2017년 6월 10일부터 7월 8일까지 산티아고 길을 걸었던 우리 부부의 찬란한 추억이 담긴 글입니다. 사진은 대부분 남편(@lager68)이 찍었습니다. 글은 제가 썼는데 많이 미숙한 글입니다. 그럼에도 읽어주신 분들께 감사합니다.




(산티아고를 그리다) 아무리 비가 와도 순례자들은 걸음을 멈추지 않는다.



이 글은 스팀 기반 여행정보 서비스

trips.teem 으로 작성된 글 입니다.

image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오늘은 정독을 했네요
사실 시간이 많지 않아 정독을 못했는데..
글을 끝까지 읽어야 댓글다신다는 그 댓글을 보며
제 포스팅 댓글주실때마다 항상 죄송..
처음부터 산티아고를 읽은게 아니여서 어디서 끼어들어야
할지 잘 몰라 ㅋ ,,
읽으며 이생각은 했네요. 이렇게 힘든여행을 할 자신은 없지만
와이프와 한번은 당일 아니면 2박정도 경치좋은곳을 걷는여행을
해보고 싶다고요,, 좋은 목표하나 만들어 주셨네요 감사^^ 꾸벅

·

워낙 제 포스팅이 글이 길어서...
정독해주셨다니, 감사합니다.^^
걷기 정말 좋은 곳 중에 하나가 중국 아닐까 싶어요.
넓으니까.ㅋㅋㅋ

추억이 많이 생길 여행일거 같아요.
와.... 저는못할거 같아요.
저질체력인지라. ㅠㅠ

·

걷다보면 체력보다는 끈기와 인내력이 더 필요하더라구요.
그런데, 워낙 재미있어서 그것도 쉽게 극복이 된답니다.^^

지처있는 중에 비까지 맞았으니 아주힘들었겠어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

힘들다기 보다는 새로운 경험이었습니다.^^

덕분에 산티아고길을 간접 경험하고 있네요~^^

·

꼭 직접 경험까지 감해하시게 되길..ㅋ

정말 험난한 길이었네요.
보기만 해도 다리가 아픈 기분입니다 ㅠㅠ

·

순례길인지라 힘들어도 다들 잘 참고 다른 기쁨을 찾게 되더라구요.
저희도 다리가 아픈 것을 보상할 다른 것들을 많이 찾았답니다.

대단하시네요... ^^

·

즐거운 여행이었습니다.

Hi @gghite!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620 which ranks you at #5859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improved 11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5870).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205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137.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You have already shown user engagement, try to improve it further.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제가 까미노를 걷던중 정말 다행이었던건 비를 한번도 맞아보지 않았다는거에요.
딱한번 가랑비가 내린적이 있는데 목적지 알베르게가 있는 마을에 도착하고 나서 였어요
비온 다음날의 상쾌한 바람을 느낄수 있어 좋았어요 ㅎㅎ

Posted using Partiko iOS

·

비를 안 만나셨군요.
산길을 걸을 때 비를 만나면 신발에 진흙이 점점 두껍게 붙어서 발걸음이 점점 무거워진답니다.
비올 땐 걷기 많이 힘들더라구요.

정말 힘들었던 만큼 값진 보람이었겠어요.

·

산티아고를 걷기 전에는 고통에 대한 두려움이 크지만, 실제 걸으면 얻는 게 훨씬 더 많아서 쉽게 잊지 못하더라구요.

Congratulations @gghite! You received a personal award!

DrugWars Early Access
Thank you for taking part in the early access of Drugwars.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Do not miss the last post from @steemitboard:

Are you a DrugWars early adopter? Benvenuto in famiglia!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

저도 하루에 4만 5,000보를 걸어본적이 있는데요. 적게 걸은 날이 3만보라니 대단하십니다..

·

어쩐 일로 4만 오천보나 걸으셨을까요?
산티아고에서는 짐을 짊어지고 걸어야 해서 또 다른 어려움이 있더라구요.

·
·

매년 7월경 서울시 주관 42km한강걷기대회가 있어는데요. 2년전에 완주했는데 그때 5만보 정도 나온듯해용.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저도 어딜가든 짐을 최소한으로 가는 편입니다. 내일이 기대되네요 ^^
그런데 북한강종주때랑은 좀 다른 분 같아요 ㅎㅎ

·

산티아고 걷고 와서 거의 곧바로 자전거 종주를 했는데, 그새 많이 달라졌나봐요?ㅋ
짐을 최소화하는 습관은 산티아고에서는 매우 중요한 습관이더라구요.ㅋ

알베르게 체크아웃은 엄청 이르네요. 8시라니 ~ 근데 걸어가려면 해가 쨍하니 떠있는 시간이 힘드니 새벽부터 부지런히 움직이는게 맞는거같기도해요.

·

사실 4, 5시면 대부분의 사람이 길을 나선답니다.^^

저도 이렇게 트레킹하는 여행을 한번 해보고 싶어요.
일정상 여유가 있어야 가능하겠죠?
너무 부럽습니다.^^;;

·

아무래도 산티아고에 가면 한달 정도 걷는 사람들은 먼 나라에서 온 사람들이에요.
거기까지 가기도 힘드니 간 김에 다 걷고 오는 거죠.
유럽 사람들은 3, 4일도 걷고, 일주일도 걷고 그러더라구요.
원하면 기회는 온다고 생각합니다.^^

베낭을 베고 걷으시는걸 보니
어릴때 베낭여행가서 네팔 안나푸르나를 갔었던 생각이 자꾸 나더라구요~
그때 친구들 아직도 만나니까 이 글 보면 꼭 연락하게 되고~
저희는 숙소가 자주 있어서 괜찮았는데~
그 때 이후로는 이렇게 베낭 메고 걸어본적이 없어서 그런지 볼때 마다 엄청 대단하시고 멋찌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