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의지

3개월간의 프랑스 출장을 마치고 20세기 소년으로 돌아온 뒤 일주일 동안 곤혹과 혼란의 나날이었다. 콜라보에 참여했던 팀 춘자 멤버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누군가는 깊은 슬픔을 감내해야 했다. 또 누군가는, 다행히도 여전히 이 공간을 지키고 있었다. 불빛이 흐려지는 느낌이 들었다. 갑자기 늪 속으로 깊이 침잠하는 기분이었다. 단절의 기운에 휩싸였다.

이제 막 달리기 시작했는데, 이대로 멈출 수 없다. 그래서 나는 추스리기 시작했다. 의지를 동원했다. 이대로 푹 꺼질 수는 없다. 영화 '듄'의 프레멘처럼 모레 벌레 위에 올라타지 않으면 안된다고 생각했다.

부계정 @madoasis는 내게 주어진 계시를 숙명으로 받아들이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나는 계속 달린다.

Sort:  

작가님 뿔뿔이 흩어졌다고 하니까 뭔가 이상해요. 우리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레이스를 계속하는 거예요. 빠리에서 제일 좋은 레스토랑에 드레스업 하고 가서 업무협약 계약서에 사인하자고 한 거 잊지 않으셨죠?

네. 이 글은 제 심상의 서사일 뿐 우리의 레이스가 계속되고 있음을 확신합니다.

Coin Marketplace

STEEM 0.19
TRX 0.06
JST 0.025
BTC 26721.13
ETH 1716.59
USDT 1.00
SBD 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