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향기

in #steemzzang3 months ago

11월28.jpg

<사람의 향기>

---최 서 림---

오십견이 처음 찾아왔을 땐
노래 <청춘>을 듣다가 밤 부엉이처럼 울었다

육십 고개 넘어서면
나이도 재산으로 쌓이는가

머리가 희끗희끗해질수록
목소리가 깊어가는 가객을 생각한다

늦은 가을 저녁, 나무는
잎사귀를 떨어뜨리면서 비로소 나무가 된다

껍질도 갈라터지고 속이 단단하게 채워질수록
나무의 향을 제대로 맡을 수 있다

11월30.jpg

Sort:  

이런...이런...

어찌 제 모습 같은데요.

언젠간 가~~~겠지~~~
푸르런 이 청춘~~~ ㅠㅠ

Coin Marketplace

STEEM 0.22
TRX 0.06
JST 0.028
BTC 23188.13
ETH 1648.83
USDT 1.00
SBD 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