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상] 수동적인 인생에 대하여

in #kr4 years ago

스크린샷 2018-04-20 오후 3.24.38.png

꽤 많은 책에서 우리가 걷게 되는 길은 환경과 우연으로 정해진다고 분석합니다. 특히, 위인들의 역사를 자세히 분석한 많은 사람이 이들이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개척한 측면도 있지만, 꽤 운이 좋아서 그 길을 걷게 되었다고 하네요.

최근에 출시된 사회심리학 분야의 석학인 리서츠 니스벳의 [마인드웨어]라는 책에서 그는 빌게이츠가 윈도우를 개발해 낸 것은 환경적인 요소가 많이 작용했다고 밝혔습니다. 빌게이츠는 유년시절부터 타인보다 컴퓨터를 사용할 시간이 많았기 때문에 어린 나이에도 전 세계적으로 컴퓨터를 다루는 기술이 능수능란 했다는 것입니다.

이런 관점에서 생각해보면 우리 각자가 가지고 있는 가치관, 신념, 추진력, 삶에 대한 열망 등 다양한 삶의 요소가 ‘나’라는 한 사람을 구성하고 있고, 나의 인생을 결정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만약 니스벳의 추론이 정확하다면, 우리가 삶을 이미 형성된 기치에 의해 수동적으로 살고 있는지 한 번 정도는 곰곰이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매우 만족스러운 하루하루를 살고 계시다면 굳이 그런 기쁨이 사라질 위험을 무릅쓰고 변화를 줄 필요는 없겠지만, 만약 매일 아침이 고단하다면, 내가 스스로 걸어왔던 길이 내 선택에 의한 것이었는지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는 뜻입니다.

요즘 같이 운동하는 친구가 한 명 있습니다. 근데 이 친구의 직업이 트레이너다 보니 자의 반 타의 반으로 많은 사람과 말을 섞어야 하는데, 굉장히 재미있는 삶의 배경을 갖춘 분들이 많다고 얘기를 하더군요. (물론 여러 스티머 분들도 베일에 쌓여있어서 그렇지, 정말 다양한 분들이 계신것을 알고 있습니다)

이 친구가 제게 얘기해준 다양한 사람들 중 가끔 가다 일반인이라고 하기에는 조금은 독특한 삶을 살고 계신 분들이 계십니다. 특히 제가 기억에 남는 한 분은 베트남을 위주로 우리나라 사이에 여러 제품이나 상품들을 유통해주는 일을 하시는데, 유통 사업이 자리가 잡히니 규모는 적지만 다른 사업을 하나씩 늘려가면서 이미 6개의 사업체가 있다고 하더군요. 근데, 그분도 시작은 회사원이었다는 것입니다.

왜 그럼 그분은 회사를 그만두고 약간은 더 험해 보이는 세계로 뛰어든 것일까요? 베트남에 아는 분이 이미 자리를 잡고 계셨을 수도 있고, 집안이 굉장히 잘 살아서 굳이 회사 다니지 않고 사업을 했을 수도 있고, 뭐 정말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겁니다. 어찌 됐든 제 친구의 얘기로는 그분은 매우 행복하게 하루하루를 지내고 계시더군요. 우리나라에는 한 달의 절반 정도를 보내는데 또 새로운 사업을 구상하고 있다고 하더라고요.

삶을 살아가는 방법은 참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흘러온 대로 흘러가면서 살아가는 법도 있고, 조금은 역류해 올라가 보거나 갈림길로 빠져보는 방법도 있죠. 무엇이 옳다고는 딱 정해져 있다고 생각이 들진 않아요. 다만, 우리가 지금 걷고 있는 길이 우리에게 딱 맞는 길인지는 고민해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쩌면 우리는 모두 자신에게 부여된 요소를 정확히 분석해 그에 맞는 최적화된 길을 걷고 오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다만, 제게 주어진 요소는 어렸을 적, 제가 아무것도 모르던, 인생을 주도하면서 살지 못하던 때에 정해진 것들이 많기 때문에 이런 요소들이 지금 제 삶을 결정하고 있다면 이는 제가 원하는 삶이 아닌 삶을 살아가게 되는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다는 점입니다.

저는 어떠냐고요?
저는 현재 제 삶의 만족도는 한 45%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50%를 주기에는 너무 후한 것 같아서 5% 정도 깎았네요. 좀 문제가 있어 보이죠? 뭔가 저를 여기까지 이끌어 온 요소가 조금은 저를 수동적으로 만들었나 봅니다.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많은 분의 얘기를 들어보고 싶습니다.

Sort:  

그냥 정신없이 60년 살아보니 환경이 좌우를 많이 하지만 자신의 삶에 충실하게 사는 것보다 더 좋은 방법을 찾기가 쉽지가 않습니다.

저는 이민을 두번이나 왔습니다. 보통삶은 아니죠...한번은 부모님과 한번은 아내와....

특별한 삶은 없는 것 같습니다. 다만 자신이 특별하게 만드는 것 아닌가 합니다.

인생 뭐 있습니까...

  • 친구들과 놀고
  • 아름다운 여인과 사랑을 나누고
  • 일 하고

저는 대학때 하고 싶은 일을 찾아 그당시에는 정말 많이 힘들었습니다. 그래도 지금까지 열심히 해와서 80 점은 주고 싶네요 ㅎ 얼른 나머지를 채우고 싶습니다

저는 스스로 삶의 만족도가 높은것 같은데 점수를 주려고 하니 내가 두루두루 잘 살펴보고 주는건가 하는 생각이 들어 머뭇하게 되네요.
전 뭐 열심히 하거나 뭘 이루거나 한건 아니라서 ...
점수는 조금 더 생각해봐야겠어요.

자신이 좋으면 되지

저도 이제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라 공감이 가는 글입니다.
그래도 사람은 자신이 처한 상황을 성찰할 수 있는 능력이 있으니까, 새로운 선택을 할 여지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서른살 3년차 회사원인데, 제 멋대로 왔더니 우연히 잘풀려서 잘 살고 있습니다. 곧 결혼도 하구요. 60점 정도 줄 수 있을 거 같아요. 앞으로 남은 점수가 많으니 열심히 살아보려구요!

멋진 문제 제기입니다 수동성과 자발적 능동성 사이에서 우리는 선택불가능성에 빠집니다 이는 가늘고 길게 살 것인가 아니면 굵고 짧게 살 것인가로 귀착이 됩니다 둘 다 자신의 선택에 달려있지요 죽는삶을 택할 것인가 사느죽음을 택할 것인가 누구나 고민을 하게 되지만 선택의 기준은 각자의 행복의 척도에 달려있지요 저는 어느 게 더 재미있느냐에 따라 선택하고 싶습니다 일요일 밤 비가 내리네요 느리고 빠른 팝송 한곡 듣고 싶네요 감사합니다

어머, vixima7님. 요즘도 운동 꾸준히 하시는군요! 멋져요.
50%라니. 에이.. 좀 후하게 주시지 박하시다.. 좀 더 시원시원하게 주세요!
->저 무슨 덤 달라고 하는 아주머니 같죠. 에잇..>_<)a

정답은 없고, 오직 '선택'만 있는것 같아요.
빌게이츠와 같은 환경에서 자랐어도 누구나 빌게이츠가 될 수 없었을테고.
안정이 삶의 최고가치인 사람에게 사업체 확장의 도전이 반드시 옳은일도 아니었을테고요. 하지만 다른것에 의존하지 않고 자의에 의해 선택하고 책임지는 삶을 산다는것에 큰 의미가 있는것 같아요.

제가 늦잠잘때마다 vixima7님이 떠오른다면 안믿으시겠죠?
그러니 저를 생각하시어 삶의 만족도 2%쯤은 높게 평가해 주...심....이.....ㅎㅎ

Coin Marketplace

STEEM 0.39
TRX 0.07
JST 0.050
BTC 42032.85
ETH 3138.19
USDT 1.00
SBD 4.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