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이국종이 되기 싫다 part 2] 벌써 다 잊어버리셨죠? 저도 그래요.

in #kr2 years ago (edited)

이국종 어차피 곧 끝날 관심 아닌가요.jpg

"어차피 곧 끝날 관심 아닌가요?"

-이국종 아주대학교 병원 중증외상 센터장


1편 : [나는 이국종이 되기 싫다 Part 1] 이국종 교수님은 행복할까? 주목받지 못한 '작은 이국종'들은 행복할까?

'의사가 돈은 무슨, 환자 목숨만 살릴 수 있다면 만족합니다.'

섬뜩한 웃음.jpg

듣기에 만족스러우며 도덕적으로 고결하고, 국민들을 흐-뭇하게 만들어 주는 위의 말은,

그러나 슬프게도 중증외상전문의의 부재라는 문제 해결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많은 사람들이 중증외과 전문의가 부족한 현실에 개탄한다.

"씨익-씨익 - 의대 졸업생들은 다 어디서 뭘 하고 있는거야? 이놈들 다 돈에 눈이 멀어서 외과 안하는게 분명하군!"

위와 같이 분노는 쉽게 다른 의사들에게 향한다.

생각해보면, 내과를전공한 전문의들이 가장 많다. 이사람들은 외과를 안했으니 혼나야 한다.

근데 생각해보면, 수많은 내과의사들은 사람을 살리는데에 기여하고 있지 않은가?

뭐, 그렇다면 내과의사들은 봐주는 걸로 하자.

다른 과들도 비슷하게 사람의 불편함을 해결해 주는 것 같기는 하다.

그래서 쉽게 타겟이 되는 것은 성형외과와 피부과이다. 이들은 목숨에 관련이 없는 일을 하면서 다른 의사들에 비해 많은 수익을 얻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쉽게 비난받는다.

그러나 ‘목숨을 다루지 않는 의사들’은 모두 가치 없는, 심지어 배은망덕하며 욕을 먹어도 싼 ‘적폐’들인가?

사람의 목소리에 큰 관심이 있는 의사가 있을 수 있다.

이 의사는 목소리가 허스키해서 평생동안 스트레스를 받아왔던 여성들을 도와주거나, 목소리가 얇고 고음이라서 스트레스를 받았던 남성들의 삶을 극적으로 좋아지게 도와줄 수 있다. 물론 그것이 사람의 생명과는 관련이 없는 일이라 하더라도.

개인적인 이야기를 하자면, 나는 정말 외과가 맞지 않다. 일단 손가락이 안좋아서 펜을 오랫동안 잡고 공부하기만 해도 손가락에 무리가 온다. 오래 서있는 것도 싫다. 수술방의 바짝 곤두선, 실수 한번으로 사람의 생명이 오락가락 하는 분위기도 견뎌낼 자신이 없다.

나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되어 마음의 병을 앓는 사람들을 도와주고 싶다. 그러나 정신질환은 대부분의 경우에 신체적 응급질환과는 거리가 있기 마련이다.

사람들이 기대하는 것처럼, 모든 미래의 의료인들이 자신의 전문 과목을 선택할 때에 오로지 돈만을 보고 선택하거나, 오로지 환자사랑만을 위해 선택하는 것은 아니다.

전공과를 정하게 된 의사들의 선택은 비 의료인들이 개인의 취향, 미래에 대한 전망, 자신의 성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과 등을 고려해서 내린 현실적인 선택들이다. (물론 그중 일부는 오롯이 환자에 대한 사랑으로 과를 선택하기도 한다.)


수갑찬 의사.jpg

이국종 선생님의 목소리를 통해 중증 외상센터에 근무하는 의료진의 열악한 상황을 담은 기사에는 이런 베플이 달렸었다.

‘모든 의사들이 15년간 중증외상 센터에서 의무적으로 근무해야 한다’

이 댓글을 쓴 사람과 그 댓글에 좋아요를 누른 사람들에게 진정으로 묻고 싶다.

당신은 위기의 상황에서 당신을 치료해줄 의사를 원하는 것인가? 아니면 당신의 편함을 위해서 ‘마음대로 부릴 수 있는, 거기다 가격까지 싼’ 노예를 바라고 있는 것인가?

나의 자유와 생명이 소중한 만큼, 타인의 자유도 생명만큼 소중하다.

백보 양보해서 당신들의 주장이 이루어 질 수 있다면 그렇게 해도 좋다. 그러나 우리 모두는 그렇게 착하지 않다. 당신들이 그러한 것처럼.


모든 의사들을 이국종 교수처럼 만들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모든 의사 뿐 아니라 모든 사람을 이국종 교수처럼 만들어야 할 것이다.

흔히 ‘의사는 선해야 한다’라고 한다. 의사들을 선하게 만들 교육방법이 있거나, 선한 사람들만 골라 낼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제발 그 방법을 알려주기 바란다. (이왕 할거라면, 댓글보다 청와대 국민청원이 가장 좋겠다.)

그 교육방법은 ‘의사’들에만 적용될 것이 아니라, 모든 사람들에게 적용되어야 한다.
기대와 현실.jpg
그러나 슬프게도 그런 방법은 없다. 정책을 고민할 때에는 이상과는 다른 냉정한 현실에서 시작하여야 한다.

다시 한번 말한다. 모든 의사가 이국종 교수님이 되길 바라는 것은 착한 사람만이 존재하는 세상을 바라는 것과 같다.

우리는 결정해야 한다. 모든 의사가 환자밖에 모르며 파산을 감수하고 진료하는 이국종이 되기를 기도하며 밤을 지새우거나, 인터넷에 안타깝게 죽어간 환자들이나, 이국종이 살려낸 사람들의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분노에 찬 댓글을 달 것인가.

아니면 평범하거나 심지어 평균보다 악한 사람이라 하더라도 환자를 위해 일할 수밖에 없는 시스템을 만들 것인가.

변화는 현실을 분명히 인식하는 것에서 시작한다.

지금도 어디에선가 살릴 수 있는 사람이 죽어가고 있을 것이다.

의사들의 노력이 필수적이다. 그러나 의사는 신이 아니고, 의사들만 노력해서 사회와 제도는 바뀌지 않는다.

지친 사람.jpg

영웅이 이야기한다. "이젠 너무 지쳤다."고.

우리는 아무 말 없이 박수치며, 그의 어깨를 떠밀고 있다.


안녕하세요. 맹독성 리트리버입니다.

글 말미에 인사를 드리는건, 민망해서입니다 ㅎㅎ

돌아왔다고 글을 남겼던 것이 무색하게 마지막 글을 쓴지 거진 1달이 지나서야 글을 쓰게 되었네요.

한달동안 저는 의사 국가고시에 합격했다는 결과를 받았고, 원하던 병원에도 다행히 합격하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열심히 교육을 받고 있구요 이제 얼마 뒤부터 병원에서 인턴으로 일하게 될 것 같습니다. (엄청 바쁘다고 하더라구요 ^^)

하루종일 공부하던 시간에는 피곤한 몸을 이끌고도 쓰던 글이 오히려 시간이 많으니 써지지가 않았는지,
스스로도 참 후회스럽기도 하고 의문입니다.

기다렸다고 말씀해주셨던 스티미안분들, 모두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이대목동 사건과 관련한 환자안전 문제. 그동안 읽었던 책들.. 참 쓰려고 생각해둔건 많은데 아쉽습니다 .

짬날 때마다 놀러와서, 한달에 적어도 4개는 글 써보겠습니다 ^^ 잘부탁드립니다!

투명배경.png

전문가들이 직접 쓰는 최초의 STEEM 의학 매거진

**
https://mediteam.us

Sort:  

월급루팡 같은 이야기는 농담으로 소비되면서 의사, 법조인, 교사, 공무원에게는 비정상적으로 높은 사명감을 요구하고 자영업자, 택시기사, 휴대폰 판매업자, 공인중개사, 간호조무사 등은 깔보고 무시하고 혐오하는 풍토도 바뀌어야 합니다. 직업윤리는 특수한 몇 직종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 모두 갖춰야 할 덕목이며, 직업의 귀함이 없다고 생각한다면 마찬가지로 타인의 일을 천하게 여겨서는 안되겠죠.

@chlee440hz님 안녕하세요. 처음 인사드립니다.

제가 관련된 직종에 대해서만 이야기했는데 논의를 확장할 수 있는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직업윤리에 대한 말씀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Nice content,
& post & i flw u :D plz flw me .

오랫만에 오시네요 맹독성 리트리버님!
인턴생활도 화이팅입니다!!!! 저도 무슨과를 지망할지 참 모르겠네요 흑흑..

삶을 어떻게 보내야 할지도 고민이 많습니다ㅎㅎ 어쩌면 의사는 제 적성에 맞지 않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가끔 하구요.
남은 공보의 기간동안 심사숙고 해야할것 같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저는 공보의를 온게 정말 천만다행이라 할까요ㅎㅎㅎ

가끔 오셔서 재밌는 이야기 많이 들려주시길 바랍니다! 인턴일기 같은것도 재밌을 것 같아요 실제로 책도 있잖아요?ㅎㅎㅎ

@teemocat님 안녕하세요! ㅎㅎ

그동안도 열심히 활동하신것 같습니다~ 막상 인턴 이제 처음 시작인데 생각햇던 것보다 막막하기도 하고 힘든일이 참 많은것 같습니다 ㅎㅎ

공보의 선생님들도 많은 고민이 있으시겠군요! 자주는 못올듯 하고 가끔씩 찾아오겠습니다!

제가 얼마전에 쓴 글과 비슷해서 잘 공감이 됩니다.

타인에게 희생을 강요하는 사람만큼 악한 사람이 없다 생각합니다.

비슷한 글을 쓰셧다고 하셔서 가서 읽어봤습니다 ㅎㅎ 같은 길을 걷고 있으신 분이네요. ^^

상처를 주시는 분들중에 정말 나쁜 사람들도 있지만, 의료계가 처한 현실에 대해서 제대로 알지 못하신 분들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우리가 많이 노력해야 할 것 같습니다 ^^ 팔로우 했어요!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의료쪽 얘기를 들으니 조금 신기하긴 합니다. 자주 올게요.

@annaraba님 처음 뵙겠습니다! ^^

위에 말씀드렷듯 제가 너무 오랜만에 와서 ㅎㅎ 자주 뵐게요 ^^

참 사람들은 쉽게도 타인에 대해 판단하려 하는군요. 힘내십시오! 바쁜 인턴 생활중 건강관리 잘하시고요!

@energizer000님 안녕하세요!

사실 하고잇는 일이 의료쪽 일이라 그렇지 누구나 다른 직종에 대해서 부족한 지식으로 판단하기가 참 쉬운것 같아요. 저도 다른 직종에 대해 같은 실수를 한적도 많구요.

응원 감사드립니다 ^^

축하드립니다.^^ 바쁜과정에 쓰시는 몇개의 글은 아주 고퀄이라 예상하며.. 기대하고 팔로잉합니다.^^ 하루 잘보내세요.^^

안녕하세요 @stylegold님 ^^ 웹 개발자시군요 ㅎㅎ

저도 팔로잉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앗 감사합니다.^^

정신건강의학과는 대부분 생명과 큰 관계가 없다기보다는 신체적 응급질환과 거리가 있다고 표현하는게 옳을 것 같아요 :)

@pediatrics 선생님! 말씀해주신 대로 그 표현이 더 맞는것 같습니다 ㅎㅎ 생각하지 못한 부분 말씀해 주셔서 감사드려요 수정했습니다 ^^

오랜만이네요ㅎㅎ 국가고시 & 병원 합격 축하드립니다ㅎ

@uksama님 정말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ㅎㅎ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려요! ㅎㅎ 부산에 있을때 밋업 한번은 나가려고 했는데 아쉽네요 ㅜㅜ

와 이제 인턴이시라니엄청 바쁘시겠네요ㅜㅜㅜ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읽고 많은 생각을 하게 되네요. 리스팀도 해요. 의사선생님들의 고충을 익히 간접적으로 알고 있어서 그런지 더 마음에 와닿습니다.

안녕하세요! 처음 인사드리네요 @smartcucum님 !

좋게 봐주시고 리스팀까지 해주셨다니 감사드립니다! ㅎㅎ 저도 팔로우 하겠습니다~!

조명받지 못해도 묵묵하게 환자를 생각하며 사명감으로 일하시는 분들이 많은줄로 알고 있습니다. 항상 응원합니다!!

아스트랄러님 안녕하세요. 처음뵙겠습니다 ^^

응원 감사드립니다 ㅎㅎ

기여에 걸맞는 보상을 해줄 수 있는 시스템이 완비되지 않는한 영웅의 고난이 계속될 뿐이라 슬프네요.

스맛곰님 안녕하세요 ㅎㅎ 처음 인사드립니다!

영웅이 필요 없는 사회가 되면 참 좋겟습니다

"모든 의사들을 이국종 교수처럼 만들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모든 의사 뿐 아니라 모든 사람을 이국종 교수처럼 만들어야 할 것이다." 공감합니다.

선의는 감사해야 할 일이지만, 선의에 의해서만 유지될 수 있는 사회는 위태롭겠지요..

@eversloth님 안녕하세요 처음 인사드려요 ^^

나름 힘주어서 쓴 부분을 알아차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

잘 읽었습니다.....

@snaha88님 감사합니다! ^^

공감하며 읽었네요.
모든 사람이 이국종 교수님 같은 '영웅'이 되어야 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sujisyndrome님 안녕하세요~ 처음 인사드립니다 ㅎㅎ

영웅이 필요없는 사회가 만들어지면 참 좋겟습니다 ^^

고시합격하셨군요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드라마에서나 보던 혹독한 인턴과정을 격으셔야된다니 멋지기도하구 고될것 같기두하구 괜한 걱정이 되는군요 아무튼 다시한번 축하드립니다

@allpass님!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ㅎㅎ

어제오늘 처음으로 일 시작하고 있는데 역시 처음은 녹록치 않은것같습니다 ㅜㅜ 응원 감사드려요 열심히 하면서 가끔 찾아뵙겠습니다!

리트리버님 오랜만이에요! ㅎㅎ 의사고시 합격 넘 축하드립니다 > <
웰컴백!!!

신농님 정말 오랜만에 인사드리네요! ㅎㅎ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주?는 못오겠지만 가끔씩 들를게요 ^^

인턴되시는걸 축하드려요. 엄청 고생하시겠네요.
늘 눈을 껌뻑이며 다니던 인턴쌤들이 생각납니다.
화이팅

Coin Marketplace

STEEM 0.21
TRX 0.02
BTC 11432.43
ETH 394.92
SBD 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