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나무네. 우렁각시가 복싱아를 두고 갔다~

in #kr4 years ago



퇴근길에 부슬부슬 비가 오고 어둡고...
여름인지 가을인지 알 수 없는 길을 걸어 갔다.
아파트 사이 마법의 길로 갈까 하다가 어두워서 그냥 큰길로 올라갔지.

문을 열고 우산을 빨래 널듯이 펴 놓고 뒤돌아 보니..
벤치 위에 과일 박스 하나가 떡하니 올려져있다.

응시하다 유리문이 어른거려 올려보니
꼬맹이가 속옷만 입고 몸털기 춤을 추고 촐싹거린다.
일찍 온 나를 반기는 세러머니다.

"야.. 얘 뭐야~"
"너 왜 이래? 너 자꾸 이러면 나 중독돼~"



신나하며 춤 추는 꼬맹이를 비껴 박스를 들고 열었다.

탐스러운 복싱아가 치장을 하고 옹기종기 모여있다.
하나를 들어 치장을 벗기자 위풍당당한 모습을 들어냈다.




탐스러운 복싱아~

신선들만 먹었을 것 같은 토실하고 금빛 윤이 좌르르한 "황도"다.
아이~ 좋아라~~ ~

나에게 또 우렁각시가 선물을 보낸거다.

작년에도 올해도 뜬금없이 나에게 선물을 보내는 그녀!
그녀는 전생에 내 언니나 이모쯤 되었을꺼다.

전에는 감자를, 명란젓을, 차를, 영양제를.. 선물해줬다.
또 있는데 생각이 가물가물..

결정적으로 얼굴을 볼때마다 커피를 갈아 내려준다~ "꺄악!!"

나의 우렁각시는 나만 생각하는 사람이 아니다.
울 꼬맹이를, 울 시엄니를, 울 동생을, 울 언니를 이뻐라하고 갖가지 방법으로 신경써주고 선물을 준다. 어쩜이러는지..

나도 이런 우렁각시가 너무 이뿌고 감사해서 울 가족들에게도 이리 말을 한다.

"아무래도 전생에 가족이었나봐. 이렇게 날 챙겨주는 걸보니.."

울 가족들도 어쩜 그런 사람이 있냐며 모두 감사한다.
나보고 잘 하라는 말을 빼놓치 않으면서 말이다..

"내가 줘도 부족한디 자꾸 받아서 어쩌지? "
"당연한걸 하는데 이리 자꾸 선물을 받아서 어쩌지?"

"아무래도 이번엔 나도 한껏 기분을 좋게 해줄 아이템을 찾아봐야 겠다. "
"정말 내 스타일로 선물을 해줘야겠다. 호호호"

선물할 생각만 해도 기분이 들뜬다.
나도 우렁각시가 되야지!



그건 그렇고, 일단 먹고 보는거야.

치장을 벗긴 복숭아를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기고 멋지게 조각내서 꼬맹이 앞에 놓고 반씩 먹는거야~. 우린 공정하다. 누구한테 더 주는 것 없다. ㅎㅎ

그런데 내가 한눈 판 사이 꼬맹이가 한조각 더 먹는다.

내가 기분 좋아 봐준다. 우하하... 난 대인배야~



우렁각시님~ 최고예요!!

Sort:  

색상 참 고와요! 엄청엄청 맛있어보입니다 :'0
무지무지 귀한선물을 받으셨네요!!
우렁각시님에게는 오나무님이 최고이시지 않을까요 :)

색도 곱지만 맛은 완전 띵오와~예요.
우렁각시에게 뭘 선물할까 고민중예요. 찻잔을 할까? 밥 공기를 할까하고요^^ 마음이 오간다는 건 정말 행복한 일 같아요~

크... 복숭아! 복숭아는 진리입니다!

복싱아는 정말 진리죠. 환상적인 맛이죠~

오~ 우렁각시님 공유좀 해주세요~~ ㅋㅋ

나의 멋진 우렁각시~
공유는 앙돼요~ ㅎㅎ

우렁각시님 미국출장 가능하십니까 ?!! :)
복숭아가 정말 탐스럽네요 :)

울 우렁각시는 해외출장 안됩니당!
제 주변에만 있어요~ ㅎㅎ

우렁각시 없는 저는 셀프로 사먹어야 겠네요..ㅋㅋ
복숭아 철이 가고 있는게 너무 슬프네요..ㅋㅋㅋ

복숭아 사러 갑니다~

안스럽지만 제 속마음은 움화화화....우하하하~ 입니다.
죄송해요. 제가 복숭아 킬러인데 복싱아를 선물 받으니 너무 좋아서 정신줄을 놓았습니다요~
저도 복숭아철 가고 있는게 아쉽지만 그래도 아쉬움이 있어서 더 그리운것 아니겠습니까. 복싱아 꼭 드세요~~

오호~~ 맛있겠어요.

어제는 과일 쥬스로 만들어서 먹었는데..
너무 맛나서 복싱아에게살짝 미안했답니다 ~~

노랗게 잘 익은 황도복숭아... 아 맛있겠네요. 좋아하는 과일중 1등이 복숭아인데 탐납니다. 우렁각시가 누군지 몰라도 좋으시겠어요.

금빛나는 황도~
제가 올 여름에 백도는 먹었는데..황도를 못 먹어서 여름이 아쉬웠는데 이리 포실한 황도를 선물받아 먹게되니 이젠 시원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아요. 우렁각시의 복싱아 얘길 내 동생에게 했더니만 .. 동생이 이모가 아니라 엄마였을꺼래요.
역시 복싱아는 최고죠? 저도 완전 좋아해요.
행복해요~~

나의 우렁각시는 어디에 있나~ 부럽네요.ㅎㅎ

조만간 짜잔하고 나타날 수도 있어요. 두근두근 ^^

그 우렁각시 소개 좀 해줘봐여 누구시길래 그러나요... 저는 복숭아 껍질 알레르기가 있어서 우리집 사람들 복숭아 못먹고 살아요ㅠ

아니 그런 비극이..
복숭아 알레르기라도 껍질을 벗기고 먹으면 괜찮다고 들었는데 드셔보세요. 정말 복숭아는 신선들의 음식이 틀림없거든요^^.

우렁각시는요.. 우렁각시는요.. 안갈껴줄꺼예욧!! ㅎㅎ

ㅎㅎ 우렁각시 공유 좀...저도요!!

쉿! 비밀이에요.

저희 엄마도 복숭아 껍질 알레르기 있어요
껍질만 봐도 온몸이 간지럽고 막 소름이 돋아요
저는 엄청 잘 만지고 잘 먹는데요~

복숭아 맛은 정말 예술인데…
안타까워요…
그래도 디디엘엘님이 잘 드신다니 얼마나 다행인지 멀라요. 후룹 쭙쭙~~!

ㅋㅋㅋ 대인배님 덕분에 웃고가요...ㅋㅋ
잼난글 잘 일고갑니다. ^^

다른 건 몰라도 복싱아는 양보하기 참 힘든 과일이죠~ㅎㅎ

오~ 우렁각시님이 강림하셨군요~ ^^/

네~ 우렁각시 완전 좋아요. 내가 복싱아 좋아하는지 어찌 알고...^^

요즘 복숭아 제철입니다.

복싱아 복싱아~ 귀엽고 맛있어 보이네요 ^^

Coin Marketplace

STEEM 0.23
TRX 0.06
JST 0.030
BTC 23025.28
ETH 1644.80
USDT 1.00
SBD 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