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맞이 국립중앙박물관 방문

in #kr2 years ago

금관

안녕하세요? 트리입니다.
아이들의 방학과 주말을 맞아 국립중앙박물관을 다녀왔습니다.
12시 전에 도착해서 저녁에야 돌아왔는데, 어여 꿈나라로 가고 싶습니다. -ㅅ-

국립중앙박물관홀

국립중앙박물관은 꽤 오랜만에 온 것 같은데요.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주차장 기계가 고장났다고 주차가 무료였습니다.
혹시 아이와 함께 박물관 관심 있으신 분들은 이 기회를 누리세요!(언제 고쳐질지는 모릅니다!)

우선 점심을 내부 푸드코드에서 먹었는데, 음.. 전반적으로 음식이 조금 매운 편이었습니다.
(김치볶음밥은 드시지 마세유.)

안내지

우리나라의 국립중앙박물관은 세계에서 6번째로 큰 규모라고 하는데, 하루에 다 보기에는 조금 벅찰 수 있습니다.
오늘은 상설전시관 시작인 1층의 구석기실부터 신라실까지의 선사/고대관만 관람했습니다.
사실 슥슥 보고 지나가면 금방이지만, 아이들에게 국립중앙박물관 앱을 통해 해설을 좀 들려줘 봤거든요.

앱

국립중앙박물관 앱의 메뉴로 들어가면 이렇게 하나하나 설명을 볼 수 있는데요.
헤드폰 아이콘을 누르면 친절하게 어색한(..) 목소리로 전시품들을 설명해 줍니다.

주먹도끼

실제 전시실에서 앱을 이용해 관람하시는 둘째 아드님..
이렇게 뭔가 조금 신기해 보이는 게 있으면 그나마 조금 더 관심을 갖긴 하는 것 같습니다.

기마인물토기

예전에는 박물관 가면 사진 찍고 구경하느라 바빴는데, 이제는 아이들 뒤쫓아 다니느라 바쁩니다.
요런 작품들 구경은 슉슉~ 넘어갑니다.

참고로 이번에 들어가진 않았지만, 어린이 박물관의 경우에는 주말의 경우 현장 예매가 2~3시간 전에 끝이 나더라구요.
어린이 박물관을 관람하시려면 홈페이지에서 미리 예약하고 가시는 게 좋습니다.
그리고 11시, 2시, 3시에는 전시물 설명도 들을 수 있는데, 별도의 예약 필요없이 들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몇 마디 듣고 '우리 애들은 안듣겠구나..'라는 판단이..;;)

그리고 상설 전시관 쪽에도 커피나 차를 마실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지만, 테이크아웃을 할 수 없고 반드시 자리를 확보한 상태에서만 주문 가능합니다.
그러다보니 많은 분들이 한 번 잡은 귀한 자리를 떠나지 않는 경향이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다스베이터

Sort:  

역시 자상한 트리님!
아이 교육을 위해 박물관도 다니시고...
우리 아이는 박물관 딱 질색합니다.ㅋㅋ

국립중앙 박물관은 다녀온 지 꽤 된 것 같아 한 번 다녀왔어요. ㅋㅋ
마침 같이 가려는 친구네 가족들도 있고 해서..
아이들도 친구들 같이 가니까 좋아하더라구요..
(물론 좀 다니다가 피곤하다고 구석에 앉아 핸드폰 게임을.. -ㅅ-;;)

저도 박물관은 가보고 싶네요..
교육적으로도 좋을것 같고요..
잘봤습니다.

박물관은 아이들 없이 다녀와도 무언가 생각을 하게 하는 것 같습니다. : )

3년전에 다녀와본거 같아요 ㅎㅎ
그때는 현장에서 삿는데.. 인터넷예매.. 기억해놔야겠어요
편안한 일요일밤 되세요 ^^

어린이 박물관은 미리 예매하지 않으면 현장 물량은 금방 동나더라구요~
감사합니다. ^^

스마트폰 덕분에 또 저런 기능이 가능하네요ㅎ

그쵸- 세상 참 좋아졌습니다. ㅎㅎ

제가 경복궁역 근처에 살아서 어릴때 국립중앙박물관 참 많이 다녔었는데 이사 후 확장된 곳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사진보니 반갑습니다.^^

아- 광화문의 국립중앙박물관..
나중에 한국 놀러 오시면 한번..? ㅋ

이야~ 세상참..!! 엡을 통해 설명이 흘러나온다니..!! 좋습니다~

정말 세상 살기 참 편해졌죠~
관심만 있다면 오히려 앱이 더 편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ㅎㅎ 어릴때 생각나네요. 최대한 많이 보겠다고 휙휙 지나가며 봤는데.ㅋㅋ

저도 20대 중반에 대영박물관이랑 루브르 박물관 구경 갔을 때 딱 그랬어요.
무슨 찍고 오기가 목표인 양..
시간 지나고 보니 기억에 남는 작품이 별로 없더라구요. ㅠ
그래서 이젠 마음을 좀 다르게 먹기로 했습니다. ㅎㅎ

국립 중앙박물관이 세계에서 6번째로 큰 규모라니... 처음 알았네요!!
전 아직 한번도 못가봤는데... 물론 밖에서 한번은 봤습니다만^^
아이들 쫓아 다니는게 아빠의 일이죠! ㅎㅎ
어린이 박물관이 따로 있는가 봐요?

네~ 국립중앙박물관의 한쪽편에 어린이 박물관이라고 별도로 입구가 있어요.
상설전시관은 아이들 없이 그냥 가셔도 좋습니다. ^^
왠지 모르게 옛날 사람들이 이러고 살았다니 신기하기도 하고..
어릴 적에는 무심코 지나쳤던 걸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해 줍니다. : )

아이들 방학이라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아지셨나 보네요.
투덜거리며 함께 해 주시는 재미있는 이야기가 또 많이 나오겠는 걸요?ㅋㅋ

아내가 고생(?)이 많죠~ ㅋㅋㅋ
요즘은 둘째가 스마트폰 사달라고 하는 거 떼어 내느라 힘듭니다. ㅋㅋㅋㅋ

국립중앙박물관은 어렸을때 가보고
못본지 한참 되었네요~ 너무 멋진데요~
이제 어플로 이용해서 볼 수도 있어서, 다시 가봐야겠어요!

Dear @mastertri

Hope you don't mind this post (a bit off-topic).

I know that you delegated some SP to dstors. I'm not sure if you're aware that they seem to shut down their project lately. Just check out their profile and read latest post.

Guys from dstors didn't even bother to contact people who supported them. Such a shame. This project looked very promissing.

ps.
I was wondering if you would consider supporting my efforts in building a crypto community here on Steemit..

Since HF20 took place, myself, along with a few other active "Steemians" decided to put in extra effort into making our little community stronger. And community build mostly on mutual engagement and support instead of financial rewards.

I recently delegated over 3500 SP to a group of 80 active steemians who struggled with low RC levels (resource credit). And the results has been great so far. One of my latest posts reached over 800 comments, which I found insane

Those results are only proving that our efforts are worth something. The only thing is that I can only do "that much" with my current resources.

Perhaps you could consider supporting our efforts with some delegation? I would seriously appreciate your help.

Please let me know what do you think. I will appreciate every feedback, regardless of your decision.

Yours
Piotr

Coin Marketplace

STEEM 0.18
TRX 0.03
JST 0.026
BTC 19004.85
ETH 587.20
SBD 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