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일기#3]흥인지문에서 한양순성길3

in #kr3 months ago

1605161900600.jpg

1605161662720.jpg

걷다보니 첨 계획보다 좀 많이 왔다.

1605161664810.jpg

일단 길이 이뻐서 계속 걷기도 한다.
다들 오랜만에 나와선지, 가을이 이뻐선지, 일단 걷자 한다.

1605161668421.jpg

1605161666389.jpg

길가에 자란 덩굴
이 아이들을 보면 늘 사진을 찍고 싶어진다.
평범하지만, 그냥 이쁘다.
벽을 따라, 전깃줄을 따라 힘겹게, 그리고 너무 편안하게 당연하단 듯이 자라는 게 기특해서일까?

1605161670978.jpg

사진 찍는 사이 앞서간 일행들을 쫓아 간다.

1605161675465.jpg

오랜만에 모였으니 계속해서 인증샷을 찍는다.

1605161673168.jpg

남들이 보면 우리를 보고 어떤 관계라고 생각할까?
라고 늘 우리끼리 생각한다.
남들은 관심도 없겠지만,
우리 스스로도 신기하니까.

1605161679932.jpg

처음 와보는 동네,
그런데 익숙한 듯한 동네.

1605161682447.jpg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전봇대.
2살 차이나는 회사 동료는 나에게 자주 말한다.
내가 하는 얘길 들으면, 본인 엄마에게 듣는 말이랑 비슷하다고.
촌스러워 그런가부다.

1605161684644.jpg

또 갈림길.

내려갈 계획이였으나,
내려가고 싶은 사람도 있었으나, 또 걷는다

1605161687282.jpg

근황 토크도 하고,
쓸데없는 소리도 하면서

1605161677656.jpg

계속 걷는다.

1605161691028.jpg

아까 동네와는 달리 깔끔해 뵈는 동네.

1605161697461.jpg

1605161695629.jpg

여기가 말바위
어떻게 말바위인지는 모르겠지만 왔다.

1605161693760.jpg

이제 내려가야지

1605161699265.jpg

삼청동으로 내려오니 사람들이 무지 많았다.
맛난 막걸리를 위해 많은 유혹을 참았지만,
이 떡꼬치의 유혹은 뿌리칠 수 없었다.

1605161701078.jpg

몇 년을 안 와보던 인사동,
이번 주만 두번째네?
밤과 달리 붐빈다.
아직 완전히 죽지는 않았나부다.

1605161703045.jpg

막걸리집 찾느라 예상보다 더 많이 걸어서 완전 지친 상태.
그래서 맛나게 막걸리로 한 잔 하고
오늘은 마무리!

고생하셨습니다!

Sort:  

북악산 와룡공원 길을 보니 예전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장소가 생각나네요.
마지막을 좋게 끝냈으면 그분도 좋았을텐데, 그러고보니 사람이 어떻게 끝을 내느냐가 정말 중요한것 같습니다.

카일님 오랜만에 인사드리네요.
트레킹 후에 막거리 한잔
크.........
딱 완벽한 하루셨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