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 자들의 도시 그리고 스팀잇

in #kr3 years ago (edited)

#1
스팀시티에 337SP를 임대 했습니다. 저는 애당초에 스파를 임대하고 싶었지만 한 줌도 안되는 스파에서 임대까지 해주고 나면 제가 보팅을 하고 싶은 분들과 글들에게 드릴 수 있는 것이 거의 전무해지는 상황이므로 조바심이 나도 기다렸습니다. 운이 좋게도 유상 스파임대를(3,000SP) 받게 되었고 이러면 어느 정도 보팅 파워를 유지하면서도 임대가 가능하겠다 싶어서 제가 그 간 많은 분들의 조건없는 호의와 사랑으로 모을 수 있었던 스파 550 중에 337SP를 임대 했습니다. 정확한 지식은 없지만 임대 받은 스파를 다시 다른 곳에 임대하는 것은 안 될 듯 싶어 337이상의 스파임대는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지금보니 제 소유의 스파가 아니라 임대받은 것 중에 337이 임대된 듯 한데.. 저에게 임대해주신 분이 다시 가져가실 때 제 소유의 스파 포함해서 원래 수량이 충족된다면 상관 없겠죠..? 누군가 이 부분 읽으신다면 댓글로 저에게 답변 좀 ㅋㅋㅋㅋ.ㅋ 역시 뇌피셜로 스팀잇의 기술을 활용하면 안되는 거 였는데..ㅜㅜ! )+ 혹시 저에게 스파를 임대해 주신 @ksc님께서 이 글을 보신다면 아무 걱정 않으셔도 됩니다. 제가 임대한 스파를 회수하시는 시기에(참고로 저는 세 달 이상은 연장을 할 계획입니다) 제 사비로 스팀을 사서 전송하더라도 책임은 저에게 있고 제가 감당할 것입니다!!

#2
이런 말씀 드리면 스팀시티 관계자 분들이 서운하실지 모르지만 저는 스팀시티가 무엇을 추구하고 어디로 가고 있는지 정확히 모릅니다. 그렇다고 이 것이 큰 돈이 될 것 같지도 않습니다. (337스파 임대해 드리고서 큰 돈을 꿈꾸는 것도 도둥놈 심보이지만'-^) 스알못(스팀시티에 대해 잘 알지 못 하는 사람)의 말이니 크게 개의치 않으셔도 됩니다.

제가 느낀 단 한 가지는 그 곳에 꿈이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그 꿈은 스팀만배일 수도 있겠으나 그보다는

각각의 사람들이 현실을 살면서도 마음 한 구석에 또는 온 몸 전체에 걸쳐서 품고 있는, 이루어짐만이 의미를 갖기보다 지닌 것만으로도 가슴이 뛰고 입꼬리가 올라가는 그 어떤 꿈

을 가진 이들이 이 곳에 모인다. 그들이 기획하고 또 그런 사람들이 참여하며 스티미언들에게 시티를 알리고 있는 모습이 매력적이었습니다. 저는 원피스 덕후인데요. (아, 여자 원피스 말구요..아니 맞는 것 같기도 하고) 여튼

골드로져.PNG
골D.로저: 이 세상의 모든 걸 그 곳에 두고 왔다

스팀시티는 제가 원피스를 떠올리게 만드는 '프로젝트이자 꿈이자 계획'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꿈과 현실의 만남이 '스팀시티 미니 스트릿 인 서울'을 통해 지난 주에 이루어졌습니다. 많은 스티미언들의 포스팅을 통해 흥미롭고 다채로운 장면들을 목격했습니다. 능력 부족으로 참여하지 못 했고 거주지가 지방인 것을 핑계삼아 참석하지도 않았지만 앞으로 참여의 형태든, 단순 참석의 형태든 제가 그 분들과 어울릴 방법이 있다면 적극성을 가져보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3
요즘 스팀잇을 하며 느끼는 것이 있습니다. 제가 본 것만 가지고 성급하게 일반화 할 수는 없지만 지금 스팀잇 활동을 지속하시는 분들 중에는 정말로 스팀잇이라는 공동체를 순수하게 사랑하는 분들이 많다는 사실입니다.

이미 친해진 스티미언들의 글을 읽고 그들과 댓글로 소통하는 것이 즐거워서
내 일상이나 철학, 다양한 스토리를 포스팅 하기에 이보다 적합한 플랫폼을 찾지 못해서
언젠가 스팀화폐가 떡상하고 스팀잇이 의미와 재미와 부(富)까지 가져다줄 것 같아서

이유가 무엇이든 우리는 스팀잇에 애정을 느끼고 이 곳이 잘 되어서 다함께 기쁘기를 소망하고 있습니다.

스팀잇이 흥하기 위한 방법론적 견해가 달라도
특정 행위에 대한 해석이 제각각이라도
무언가에 대한 호불호가 갈려도

우리는 스팀잇에 삶을 투영하고 일상을 풀어놓고 자신의 또는 스팀잇의 미래를 이야기합니다. 누군가의 아픔을 위로하고 일상다반사에 공감하고 A의 기쁨에 축하해줍니다.

자주, 글을 올리고 나서 누군가 보팅도 댓글도 남기기 전에 얼른 다른 일을 하러 갑니다. 그리고 다시 제 글을 확인하기가 떨리고 무서울 때가 있습니다. '내가 서술한 정보에 오류가 있지는 않았는지', '단정적인 어조를 사용해서 누구를 불편하게 하진 않았는지', '내 글을 자주 보러 와주시는 분들의 기대와 너무 다른 소재와 퀄리티로 글을 써서 그 분들이 실망하는 것은 아닌지' 많은 두려움과 떨림을 마주 합니다. 처음이나 지금이나 그런 감정이 사라지지 않습니다. 나를 공격하는듯한 댓글은 제 하루 전체에, 아니 그 이상의 시간동안 영향을 미칩니다. 그럼에도 다시 스팀잇을 합니다. 용기를 내어 키보드 앞에 앉습니다. 혹시 저와 같은 경험을 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미움보다 사랑을 기억하시라고.. 대부분의 사람에게 받은 미움보다는 받은 애정과 호의가 큰 곳이 스팀잇 입니다. 이 점은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지금 힘든 상황인 분이 있다면 한 두 개의 미움만 가슴에 품지 마시고 훨씬 많은 이들의 큰 사랑을 마주하고 희망을 쫓으시면 좋겠습니다.

Sort:  

(jjangjjangman 태그 사용시 댓글을 남깁니다.)
호출에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스티밋하세요!

즐거운 스팀잇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여기저기서 사람들이 뛰고 나는 이벤트들, 스팀헌트 테이스팀은 물론... 글쓰고 글읽고 보팅하고 댓글 다는거 말고는 스팀시티도 모르는 저는, 그저 글쓰고 여어 사람들 글읽고 같이 소통하는 스팀잇을 사랑하는 사람 축에 들겠지요? 사실 머리도 나쁘고 게을러서 공부를 안하는것도 있지만... 많은 분들이 이미 떠나고 뉴비도 안들어오고... 많이 침체된 와중에도 남아있는 사람들은 딱 두 부류... 순수하게 스팀잇 커뮤니티를 사랑하고나, 초기 투자를 많이 해놔서 섣불리 떠날 수 없는... 많은 제가 좋아하는 분들이 오래오래 같이 있었으면 합니다. 이제는 남으신 분들 보면 다~ 친구 같습니다

다~ 친구 같으니 저는 나중에 전부 만나서 하하호호 즐거운 시간도 보내고 싶습니다! 진심으로요 ㅋㅋ

보팅 팔로우합니다. 지난 글들 읽기 시작하겠습니다.

제 글이 좋은 글은 아니지만 예전 글들을 읽어 주신다는 말씀에 너무 감사합니다. 저 역시 당연히 자주 찾아뵙고 글을 읽게 될 듯 합니다. 방문해 주시고 교류를 시작해 주셔서 기쁩니다! ^^

스팀 애정 뿜뿜 기운을 전달해 주셨습니다. ^^

오! 그 기운이 전달됐다니 부족한 글이지만 목적을 달성! 했습니다~~ㅋㅋㅋ 좋게 봐주시니 기분이 좋습니다 ^^

공격공격공격공격공격공격공격공격

ㅋㅋ

잘하셨습니다.저도 기회되면 바로 유상임대도 받아야겠습니다.
일단 저는 보팅파워 조절이 너무도 힘든 일이라..ㅋ

우리처럼(?) 이것저것 계산을 잘 못 하는 사람들은 보팅파워 유지하기가 쉽지 않을 듯 합니다. 많은 분들 드리다 보면 나중에 온전한 파워로 드리고 싶은 분을 또 만났을 때 원하는만큼 드릴 수 없고 그렇다고 전부 나중에 드리기 위해 보팅을 미뤄 놓을 수도 없고! 아마 저랑 비슷한 이유로 조절이 힘드실 듯 합니다 ㅋㅋ

337 저도 해야하는데, 조금만 더 아싸하면 될듯해요 ㅋㅋㅋ 잘하셨어요!

에빵님 저는 봄의 아스파라거스라는 표현이 너무 마음에 듭니다. 에빵님 프로필 사진만 봐도 봄의 아스파라거스만 생각이 납니다. 반짝반짝 빛이 나는 봄의 아스파라거스가 무엇인지는 모르겠으나 에빵님을 보면 그 것이 수평선 위의 아침햇살만큼이나 빛이 나는 그 무언가일 듯 합니다! (주신 댓글과 관계없는 대댓글 죄송합니다.ㅋㅋㅋ)

스팀잇은 어떤 방식으로든 즐기면 된다고 보면 됩니다. 실증나면 쉬거나 그만 두면 되는 곳이지요.

맞습니다. 의무감으로 한다면 즐거움도 의미도 퇴색될 듯 합니다. 말씀해 주신 것이 정답입니다! ^^

자주, 글을 올리고 나서 누군가 보팅도 댓글도 남기기 전에 얼른 다른 일을 하러 갑니다. 그리고 다시 제 글을 확인하기가 떨리고 무서울 때가 있습니다. '내가 서술한 정보에 오류가 있지는 않았는지', '단정적인 어조를 사용해서 누구를 불편하게 하진 않았는지', '내 글을 자주 보러 와주시는 분들의 기대와 너무 다른 소재와 퀄리티로 글을 써서 그 분들이 실망하는 것은 아닌지' 많은 두려움과 떨림을 마주 합니다.

 
그리고 다른 일을 하다 하루종일 steemd를 새로고침하며 누가 보팅을 했는지 누가 댓글을 달았는지 찌질하게 확인을 합니다.

제 일기를 완성해 주셨습니다 ^^

다들 찌질합니다. ㅎ

저도 가끔 찌질합니다.ㅎㅎ

ㅋㅋㅋㅋㅋㅋㅋ일기라니요 르바님ㅋㅋㅋ 저야말로 찌질 그 자체의 스티미언입니다! ㅋㅋㅋ

저도 스팀스티에 임대했습니다. ^^ 뭔가 순수한 느낌이 듭니다.

저는 순수하지 않지만 스팀시티는 순수한 듯 합니다! 저는 순수하지 않지만 그래서인지 순수한 무언가에 끌립니다. 적어주시는 글들은 늘 잘 읽고 있습니다! ^^

가든 박님의 스팀잇 사랑이 느껴집니다. ^^

여자 원피스 ㅋㅋㅋㅋ덕후님.

음 여자 원피스에도 다양한 종류가 있는데 포스팅을 적다보니 문득 제가 좋아하던 종류의 원피스가 떠 올랐습니다.. 그래서 본심을 적고 말았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여러모로 제 본심을 파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ㅋㅋㅋ

기억할게요. 미움보다는 사랑을 그리고 희망을.

감사합니다. 저부터가 사랑과 희망을 쫓지 않으면 스팀잇을 지속할 수 없다고 느꼈습니다. 이터널님의 아이디를 볼 때마다 (아마 많은 분들이 그럴 것도 같은데) 이터널 선샤인을 떠 올립니다. 이터널님도 그 영화를 좋아하실 것 같기도 하고.. 자주 뵐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고맙습니도, 저도. 제 닉네임은 영화와는 상관이 없지만 이터널선샤인은 정말 끝내줬죠.
저도 소연신님을 이 공간에서 오래 뵐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잘 보셨습니다. [스팀시티]는 원피스의 실사판이 될 예정입니다. "있는대로 모두의 꿈을 모아 목표를 향해 찾으러 가는거야 / 너는 내 친구가 되고싶니? / 우리는 항해 중!" 스팀시티에 탑승하신 걸 축하드립니다. ^^

크! 우리는 동료가 된거군요~~!

밀짚모자 해적단.PNG

조금 늦었지만 합류하게 되서 마음이 정말 뿌듯합니다! 다음 오프라인 행사 때나 아니면 그 다음 행사 때는 꼭 뵐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축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다시 한 번 인사를 드립니다~! ^^

임대 받은 걸 재임대할 수는 없습니다. 그냥 지갑 스파아래 +-는 그냥 합산으로만 나오는 겁니다. :) 그나저나 저도 스팀시티 관심을 가지고 봐야겠습니다.

아무도 그 부분에 대해서 답변 주지 않으셔서 마음을 졸이고 있었는데 답변을 주시니 마음이 한결 가볍습니다. 스팀시티에 관심을 가져 주시면 어제 그들의 동료가 된 저도 뿌듯할 듯 합니다! 어필을 하진 못 했지만 yoon님의 포스팅은 이전부터 잘 보고 있었습니다. 오늘 오셔서 댓글까지 남겨 주시니 매우 감사하고 제가 더 자주 찾아 뵙겠습니다! ^^

오래동안 함께하며 좋은 추억들 많이 나누었으면 좋겠어요
저는 아내님을 뉴비로 끌어들였습니다 ㅋㅋㅋ 스팀시티에서 호돌님의 제품을 사준게 영향이 큰듯 ^^

와! 사모님께 스팀잇을 추천하신 것 자체가 스팀잇에 큰 애정 가지셨음을 드러내는 일인 듯 합니다! 좋은 스티미언들의 큰 환영을 사모님이 받으시고 좋은 인상 가지시면 좋겠습니다! ^^

모은 스달로 이것저것 사줬더니 긍정적으로 보내요 ㅎㅎ
회원가입은 해놨어요~^^ 틈틈이 하게끔 유도해야겠어요 ㅎㅎㅎ

스파임대 감사합니다! 제가 운영진은 아니지만.
이런 마음으로 스팀시티의 일부가 되어주신 분들 덕분에 현장에서 참가한 사람들도 더 고맙고 즐거웠습니다 :)

디자인을 하시는 시티즌이시군요! 입주를 축하해 주시니 최소 자격으로 입주한 제가 몸둘 바를 모르겠지만 환영 받는 기분이라 즐겁습니다. 많은 분들이 함께 하실 수 있도록 저도 노력하겠습니다. 나중에 뵐 수 있는 날도 올 듯 하여 그 날을 기대하겠습니다! 환영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우와 '입주' 좋은데요? 서로의 입주를 환영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