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 스탠드 불빛 아래로

in #kr3 years ago


[월광 - 태연]
베토벤의 [월광]을 들을까 태연의 [만약에]를 들을까 하면서 찾던 중에 태연의 월광이 있네요.ㅎㅎ
오니츠카 치히로 라는 일본 가수의 곡을 커버한 거라고 합니다.
역시 믿듣탱!


안녕하세요 미술관입니다.
딱 한 주만 쉬자고 했던 게 20일이 지났네요. 참 시간 빨리 가요 그죠?ㅎ


방 천장등이 깜빡깜빡 거려서 고칠려고 뜯어봤더니 제가 어찌할 수 없는 LED네요.
주인아저씨가 분당가셨다가 너무 이쁘서 사왔다고 하는데...
그래서 고칠 수가 없다고 하시네요.ㅋㅋㅋㅋ
바꾸기는 아까워서 우선 좀 알아보신다고 스탠드를 주고 가셨는데
아무래도 반강제적으로 설 지날때까지 이 스탠드 불빛 아래서 밤을 보내게 생겼습니다.

사실 스탠드 불빛 사이로 월광 같은 피아노 선율이 잘 어울리는 멋스런 집이 아니면
어두운 걸 좋아하지 않아서(딱 고런 조명에서 눈이 잘 안 보여요.ㅋㅋㅋ)
고칠 때까지 애를 좀 먹을 거 같습니다.

강제적으로 분위기를 잡았으니 설에는 와인에 음악이나 좀 들어야겠네요.ㅋㅋ


아침마다 베란다에 나가면 이제 참새들이 절 보고 모여듭니다.
베란다 가서 창문을 열면 밑에 나무에 앉아있던 애들이 쪼로록 날아오지요.
수도 제법 늘어서 이제 10마리 이상 모이는데..
이것들이 요새는 삼시세끼를 다 내놓을라고 모여든다는 데 문제가 있습니다. 흐음..
모여드는게 이뻐서 가끔 더주긴 하는데.. 아무래도 너무 많이 주는 건 안되겠지요?
그리고 참새 응가가 너무 쌓여서.ㅋㅋㅋㅋ
비나 눈이 오면 씻겨 내려가겠거니 했는데.. 생각해보니 첫눈오고 제대로 비나 눈이 온 적도 없네요.
올해는 그렇게 많이 추운 날도 별로 없고 눈이 오지도 않는 겨울이네요.
추운 걸 참 싫어하지만..
겨울 같지 않은 겨울을 보내고 있으니 봄 생각이 더 안나는 거 같습니다.


정말 열받아서 술 마실 뻔 했던 알함브라도 끝나고...(드라마 보면서 작가 양심을 들먹일 줄은 몰랐습니다...)
웰메이드 스카이캐슬도 끝나가고..
완전 기대했던 킹덤도 다 봐버렸고..(시즌 하나를 다 푸실 줄 몰랐네요. 매주 하나씩 나올 줄 알았더니.ㅋ)
설에는 뭘 정주행해볼까요?ㅎㅎ
다행히 올해는 왕좌의 게임 마지막 시즌이 나오는 해네요. 킹덤도 왕좌의 게임같은 걸작이 되길!!!



쫌 여유가 있을 때 약속이 있으면 한 두시간 일찍 나가서 아이쇼핑도 하고 산책도 하곤 하는데
오늘 약속이 집에 아기가 있는 놈이란 걸 생각 못했네요.
아이에게 미열만 생겨도 모든 약속이 취소라는 걸.ㅎㅎㅎ
덕분에 이렇게 스팀잇에 글도 쓰게 되었으니 다행일라나요?ㅎ
삼겹살 쏘주 한잔 먹고 이차는 껍데기 먹기로 했었는데....흑흑
집 앞 삼겹살집에 가서 음악 들으면서 혼술이라도 해야겠습니다.ㅋ

태연 노래를 들으니 노래 잘하는 사람의 노래가 듣고 싶어지네요.ㅎ



이런 일, 저런 일
남기고 싶은 일, 잊어버리고 싶은 일
고마운 일, 미안한 일
아무 의미가 없는데 의미를 붙이고 싶은 일
생기면 음악과 함께 다시 올게요~~ 아 설연휴에는 인사를 드려야겠지요?^^


한번씩이라도 꼭 스팀잇에 와보고 글을 쓰고 싶어지는 걸 보면
전 스팀잇에서 받은 게 참 많은 복받은 사람인가 봅니다.ㅎㅎ


한 주 또 즐겁게 보내세요~~ 연휴가 다가오고 있네요.
목 빠지게 기다리고 순식간에 사라지겠지만 ^^


[만약에 - 태연]


읽어주셔서 감사드려요 ^^

Sort:  

feyee95님 글을 읽으면, 따뜻한 사람은 글도 따뜻하다는 걸 느끼게 해줍니다.

아공 따뜻한 말씀 감사드립니다~~

전 일부러 밤에 작은 LED전구를 켜놓습니다. 스탠드보다 좀 덜 밝은 빛이죠. 언젠가부터 밤엔 방불을 켜지 않고 이렇게 지냅니다. 밤이 밤다워집니다.ㅎ
킹덤은 기대만큼 괜찮겠지요? 저도 왕좌의 게임 고대하고 있는데, 그 전에 킹덤을 에피타이저 삼아서.^^
스탠드, 음악과 혼술.. 마음이 왠지 저릿한 것들의 모음입니다.

밤이 밤다워지는 거 너무 좋은데요?ㅎㅎ 안그래도 침대 옆에 둘 스탠드를 하나 살까 했었는데 한번씩 스탠드만 키고 있게 하나 사야겠어요.ㅋ 집주인분이 빌려주신 건 전형적인 고3스탠드.ㅋㅋㅋ
킹덤은 호불호가 많이 갈려서 어떠실 지 모르겠네요. 하나 확실한 건 시간가는 줄 모르고 보게 됩니다.ㅎㅎ
흐음.. 스탠드 음악 혼술 이렇게 적어놓으시니.. 이렇게 꼭 해야할 거 같은 느낌이.. 넘 좋아보이는데요?ㅎㅎ

꼭 음악 들으면서 껍데기 드세요 ^^ 갑자기 껍데기 얘기하니까 먹고 싶네요 ㅎ

이사오기 전에는 껍데기 포장해서 먹던데가 있었는데..이사오고 껍데기가 맛있는 집이 없네요.아쉽.ㅎ
저녁 맛있게 드세요~~~ ^^

오랜만에 오셨네요.. 저는 한달이 일주일 같습니다.ㅎㅎ
참새가 참 똑똑하네요. 화장실을 만들어 주심이..ㅎㅎ
올해는 남기고 싶은 일과 고마운 일만 있으시기를..

아 화장실 이용할 수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ㅎ 우선 기우제라도 좀 지내야할 거 같아요.ㅋ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정말 남기고 싶은일, 고마운 일 많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

1차 삼겹살에 2차 껍데기 으아~~~ 저라도 같이 먹고 싶네요^^

삼겹살에 껍데기는 진리인듯..ㅎㅎ 2차 껍데기가 참 양도 많지 않고 좋더라구요.ㅋ
얼릉 다시 약속을 잡아야겠네요..

흑 삼겹살에 껍데기 약속이 취소되다니 ㅜ

그나저나 알함브라는 덕분에 시작도 안했어요. 아하하하하 감사합니다.

여기는 천장 조명도 이사할 때 다 떼어가서..... 저희는 그냥 이케아에서 큰 스탠드 램프만 몇 개 샀어요. 이것도 은근 운치있지만 역시 어둡습니다. ㅋ
방에 백열등이 하나도 없어서 처음엔 되게 어색했었어요.

오 잘하셨습니다. 절대 보지 마세요..
앞으로 송재정 작가 드라마는 절대 보지 않기로 했습니다. 믿고 거르는...
전 방 천장에 백열등 있는 것도 잘 못참거든요. 그래서 밝은 등으로 전구만 바꾸기도 했었는데..
이렇게 지내다보니 익숙해지는 거 같네요.. 밤에 센치해지는 거 말고는.ㅋㅋㅋ
이왕 이렇게 된거 이쁜 스탠드를 하나 살까 생각중입니다.ㅎ

미술관님 참 오랜만에 오셨군요:-)
저도요
참새똥은 어떻게 치워야 할지...
지금껏 쌓인 게 씻겨내려가려면...
적당한 비 갖고는 안 되겠는데요!
참새 요것들이 은혜도 모르고 똥을 날리다니!
3일 금식시키기 처방내리겠습니다~~ㅎㅎ

3일 금식 처방하면 저 버려지는 거 아닐까요?ㅎㅎ
비라도 좀 왔으면 좋겠는데 비도 눈도 안오네요.ㅋㅋ 물청소를 할 수도 없고.ㅎ
날씨 좀 풀리면 무슨 수를 쓰긴 해야겠습니다.
잘 지내셨죠 디디엘엘님~~~ 아이들이 정말 하루가 다르게 커갈 거 같은데..ㅎㅎ 그래서 하루가 다르게 힘들어지시는 건 아니시겠죠?ㅎㅎ

Hi @feyee95!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528 which ranks you at #6306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dropped 38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6268).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209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124.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You have already shown user engagement, try to improve it further.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아, 알함브라.. 아우~.. 말을 아끼겠습니다. -_-;;

참, 저 드디어 나의 아저씨 다 봤어요. 보고나서 미동님 포스팅도 읽었고요. 아, 이런 게 명작이죠. 드라마 보고나자마자 "나도 이런 글을 써야하는데!" 소리가 절로 나더군요. 아마 나중에 한번 더 볼거 같아요. 너무 좋아요.

헉 끝까지 보셨군요..ㅠㅠ 뭐 안 던지셨으면 다행입니다. 전 정말 뭐 던질 뻔 했거든요.ㅋㅋ
나의 아저씨를 드디어 다 보셨다니.. 정말 바쁘셨나봐요.. 전 한번 틀면 못 끊겠던데..
참 좋은 대사가 많은.. 작가님 도핑테스트를 해봐야하나 싶은..ㅋ
저도 잊혀질 때쯤 한번 더 볼려구요 ㅎ
나의 아저씨 본 눈을 가지신 걸 축하드립니다 ^^

오랫만에 오셨네요~ㅎㅎ
좋은 음악 자주 들려주세요~

네~~ 넘 띄엄띄엄 되지않게 올게요^^ 감사합니다~~

태연의 월광 처음 들었습니다. ㅎㅎ 좋네요.
베토벤 월광은 너무 좋아 하는데요 ㅎㅎ 아주아주 오래전에 불멸의 연인 이라는 영화에서 베토벤이 피아노 위 뚜껑을 덮고 그 위에 머리를 올린채 치던 월광 소나타를 듣는 순간 숨이 멎었었거든요. 그 전에도 좋아 했는데 영화 이후로 그 이미지가 같이 떠올려져서 더 좋아하게 되었지요.

스탠드 떄문에 분위기 있겠다고 좋아 했는데 아닌건가요? ^^미술관님이 계셔서 이미 멋스러운 집일거 같은데요. ㅎㅎ

벌써 10마리나 모여요? ㅎㅎ 애기들 배설물까지 청소 하셔야 하는 군요. ㅎㅎ
킹덤 재미있어요? 친한 회사 동료도 보기 시작했더라고요. 저는 전혀 모르고요. ^^

그나저나 삼겹살에 소주 잘 드셨기를 바랍니다~ ^^

태연의 만약에… 들어봤는데 이렇게 제목과 음악을 같이 알고 제대로 들은 건 처음이에요. ㅎㅎ
너무 좋네요. 감사합니다.

저도 찾아보다가 처음 들었는데 노래도 좋고 노래도 잘 하고 넘 좋네요.ㅎㅎ
불멸의 연인이라는 영화 말씀하시니 다시 보고 싶어졌어요 저도.
설 연휴에 스탠드 아래에서 음악영화들이나 보면서 혼술하는 것도 괜찮겠네요.ㅋㅋㅋㅋ
제 방은 한번씩 대청소를 하기 전까지는 멋과는 전혀 관계없는 지저분한 방이랍니다. 하하하하하하
참새가 항상 같이 다니는게 아닌가봐요 10마리 넘게 올 때도 있고 혼자 올 때도 있고.
이제 다 모이기 전에는 밥 안 줄라고요.ㅎㅎㅎ

태연 노래 중에 거의 가장 좋아하는 노래에요 태연이라는 가수를 알게 해준 ㅎ

킹덤은 흐음.. 잔인한 거 싫어하시면 별로라 하실지도 모르는데.. 우선 시즌 1은 이야기를 시작하는 단계라서 시즌 2 나오고 보시는 것도 괜찮으실 거 같아요. 시즌 2에서 이야기가 제대로 진행된다고 하더라구요 ^^
연말에 한국에 왔다가셨으니 설에는 타국에 계시겠네요.^^ 마이해피서클님도 거기서 삼겹살에 소주 한잔 하시길~~~ ㅎ

ㅎㅎㅎㅎㅎ 참새 훈련시키시는 건가여? ㅋㅋ
설날이 이번주 인줄도 몰랐다가 포스팅 보고 알았어요. ^^
감사합니다~~^^

에잇..!!
만약에 들려주시지.. 라며 툴툴 거리며 읽고 나니 만약에가 있네요!!!
울고 싶은 밤인데 감사해요

아공 울고싶은 밤이라..ㅠㅠ 만약에 가 설마 울린 것은 아니겠지요?
울고 싶을 때 뺨을 때려주는게 음악이라는 놈이라...
어찌 되었든 좋은 꿈 꾸고 일어나셨길 바래요~~ ^^

정말정말 오랜만입니다 미동님.
헤헤.
잘 지내시는지요.
혹시나 잊으셨을 수도 있으니 ...저는 coco 입니다 하하하하

헐 안 들어온 사이에 코코님이 왔다 가셨네요.ㅎㅎ 글 쓰신 것만 보고 읽지는 못했어요..
제가 어찌 코코님은 잊을 수가 있겠습니까. ㅋㅋ 한번씩 글 쓰셨나 가보곤 하는데요.
여긴 설 연휴인데 우찌 지내시는 지 모르겠네요. 코코님 글 보러 갈게요~~

Coin Marketplace

STEEM 0.22
TRX 0.06
JST 0.027
BTC 19412.77
ETH 1067.37
USDT 1.00
SBD 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