훼드라, 소중한 것들의 사라짐에 관하여.

in #kr2 years ago

하루를 술로 시작하여 다음 하루의 술잔을 맞이할 때까지 취해 있던 신입생 시절이었다. 잔뜩 취한 새벽 3시, 학회의 선배들은 눈을 반짝거리며 우리들에게 말했다. 『속도 안 좋은데 속을 풀어야지』 그리고 그들이 데려간 곳은 첫 인상부터 마치 70년대로 돌아간 것처럼 보이는, 번쩍이는 신촌 거리와 괴리감이 느껴지는 허름한 술집이었다. 그리고 내 앞에는 라면 한 그릇과 소주잔이 놓였다.

술에 취한 상태에서도 라면에서 풍겨오는 냄새가 심상치 않다는 것을 느꼈고, 본능적인 위기감에 물을 마시려 하자 선배가 말했다. 『라면 외에는 소주만 먹을 수 있어』 라면은 입술이 부르틀 만큼 매웠고, 매운 것을 이겨내고자 소주를 먹으면 매운 맛과 취기가 올라와 다시 허겁지겁 라면을 집어 삼켰다. 이런 악순환 뒤 먹은 계란말이는 안타깝게도 소주와 어우러져 구토를 야기했고, 나는 총체적 고통 속에서 훼드라와 첫 만남을 가졌다.

출처: 오마이뉴스

하지만 놀랍게도, 훼드라의 경험은 뇌리에서 지워지지 않았다. 이것이 매저키즘일까? 나는 술에 취한 새벽이면 으레 훼드라를 찾았고, 언제나 퉁명스럽던 아주머니마저 익숙하게 느껴졌으며, 급기야 이듬해에는 신입생들에게 『라면 외에는 소주만 먹을 수 있어!』 라고 외치는 선배가 되었다. 우리는 스스로를 「훼드리언(Fedrian)」이라고 불렀으며, 맵디 매운 해장라면을 「탈장라면」으로 부르며 사랑하게 되었다. 친절함이라고는 조금도 없는 무뚝뚝한 이모님에겐, 무릎을 꿇고 웃으며 주문을 받는 패밀리 레스토랑에선 느낄 수 없는 진실이 있었다.

그곳을 공유했던 선배들은 운동권 학생들과 함께했던 80년대 훼드라의 역사를 이야기했고, 언제 가도 변하지 않던 그곳에서 술을 마실 때 나는 과거와 미래와 더불어 살아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하지만 군대를 다녀오고 연애를 하고 취업 준비를 하며, 나는 훼드라를 조금씩 잊어 갔고 가끔 간 훼드라는 사람 없이 한산했다.

2010년 12월19일, 훼드라의 아주머니가 돌아가셨다는 기사를 신문에서 보았다. 그리고 나는 이렇게 또 하나의 소중한 것을 떠나보냈음을 느꼈다. 어쩌면 내가 좋아하는 모습 그대로 남아 주었으면 하는 것은 이기적인 욕심일 것이다. 인간의 윤택한 삶과 더불어 세상은 변해 가고 그것이 발전이리라. 하지만 내 마음이 머물렀던 곳, 나의 추억이 살아 있던 곳은 내가 찾지 않는 사이에 서서히, 나를 떠나갔다. 독수리다방도, 연신원의 숲도 그렇게 나를 떠나갔다는 것을 느꼈고, 신촌은 마음 기댈 곳 없는 번쩍이는 껍데기처럼 느껴졌다.

훼드라가 없어진 자리에는, 이름은 바뀌었지만 똑같은 메뉴를 팔고 있는 주점이 들어섰다. 어쨌거나 오늘 나는 감기 걸린 후배를 이끌고 그 곳을 찾는다. 매운 라면 먹고 땀 빼면 감기가 낫는다는 근거 없는 처방을 들이대면서.

언젠가 이 가게도 시대의 흐름과 함께 사라질 것이다. 그리고 지금의 번쩍이는 신촌의 가게들 역시, 또한 나 역시. 하지만 나는 사라질 그 순간이 올 때까지, 38년간 변함없던 훼드라처럼 살아가리라. 언젠가 사라질 내 곁의 소중한 것들에 조금 더 신경을 기울이리라. 살아있는 시간 동안 누군가에게 시원한 물같은 존재가 되리라. 변화의 파도 아래서도 묵묵히 나의 「해장라면」을 지키며 살아가리라.

Sort:  

와 필력 좋으시네요. 잘 읽었어요!

감사합니다.ㅎㅎ

아. 추억의 훼드라. 마지막으로 라면 먹은 게 03년이었습니다.

ㅎㅎㅎ 제가 처음 먹은 시기와 비슷한 것 같습니다.ㅎㅎ

가파른 계단을 타고 2층으로 올라가서 낮은 천장 밑에 옹기종기 앉아 계란말이와 라면과 소주.... 없어졌군요... 3차나4차나 아니면 막차는 항상 거기였는데..

네 이상하게도 늘 막차로 가게 되는 집이었던 것 같습니다ㅎㅎ 현재도 아주머니는 돌아가셨지만 같은 메뉴를 파는 가게가 남아 있습니다

에고.. 소중한 것들이 사라져도 감각과 기억, 그리고 이 글은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헉 글이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은 무섭네요ㅠㅠ

소중한 추억이 현재도 연장선상에 있다는 건 큰 행운이 아닐까 합니다. 훼드라 존버를 외쳐야 하는건가요? ㅎㅎㅎ

ㅎㅎㅎ 언젠가부터는 사라지는 것이 아쉽고 익숙해서 너무 많이 정을 주지 않게 된 것 같기도 합니다...

훼드라 할머니 돌아가셨어요? 헐.. 이글보고 알았습니다. 먹고사니즘에 바쁘다보니 ㅠㅠ

2010년경 돌아가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ㅠ

짱짱맨 태그 사용에 감사드립니다^^
영문판 캘리의 식탁입니다.
https://steemit.com/art/@mmcartoon/comics-kally-s-kitchen-egg-avocado-salad

헐;;; 90년대 초반에 저희 학교 앞 술집도 아니었음에도 참 자주 갔었는데;;;;

이렇게 연배를 드러내시다니요ㅎㅎ 저는 한참 후배라 아마 훼드라를 좋아했을 거의 마지막 세대일 겁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서 영원할 것 같은 곳도
추억이라는 단어로 변화하는걸 보면
시간이 그만큼 빨리 지나감이 느껴짐과 동시에

그만큼 잊혀지지 말아야할 것들을 잊지 않으려고
하시는 모습 응원합니다.

잘 보고 가요

감사합니다 신도자님ㅎㅎ

지금 신촌은 너무 휑 해요..
가는 세월 막을 수 도 없고 ㅠㅠ

추억 돋네요. 훼드라 탈장라면과 계란말이. 토이의 97년작 Present 앨범에 수록된 <애주가(愛酒歌)>라는 노래에도 등장하지요. "신촌 구석진 선술집엔 계란말이를 잘하시는 맘씨 좋으신 아주머니 생각만해도 편안해져"에 나오는 저 선술집이 훼드라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