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기상조 전기차와 블록체인 이야기

in #kr3 years ago (edited)

전기차 시기상조회

지난 주에 출퇴근용으로 전기차를 구입했습니다. 호불호가 갈린다는 말을 듣고 걱정 반 기대 반으로 샀는데 막상 타고 다녀보니 전 너무나 맘에 들었습니다. 연료비도 km당 10원 가량으로 가솔린차의 1/10에 불과하고, 하이패스 50% 할인, 구조가 간단해서 유지관리도 용이하고, 친환경성에 강력한 주행 퍼포먼스까지 장점에 장점을 더한 아주 만족스러운 제품이었습니다.

근데 전기 커뮤니티를 살펴보니 "시기상조"라는 단어가 눈에 띄었습니다. 충전도 불편하고, 이동거리도 짧고, 어차피 전기도 석탄 때서 만드는거라 환경오염에도 큰 차이가 없다는 등의 얘기였죠. 한 가지 더 알게된 것은 전기차 동호인 사이에서도 시기상조라는 말을 종종 쓴다는 것입니다. 대략적인 용례는 "전기차 샀는데 이러이러한 점이 좋네요. 정말 최고입니다. 역시 전기차는 시기상조군요" 정도였습니다. 이유를 파고 들어보니 첫째는 전기차가 시기상조라는 비판에 대한 반어적 칭찬이고, 다른 하나는 전기차가 좋다는 것이 소문나면 아직 부족한 전기차 인프라 때문에 사용이 어려워지니 구구절절 좋은점 쓰기보다는 그냥 시기상조라고 하겠다는 것입니다. 코인 사라고 하면 사기꾼 소리 듣던 시절부터 코인 투자하던 사람들에게 "비트코인이 뭐가 좋아요? 살까요?"하고 물어보면 비트코인 사기니까 그냥 사지 말라고 답하는 것과 비슷한 이치입니다.

전기차를 타고 다닌지 1주일이 채 안 되었지만 저도 어느정도 전기차가 시기상조라는 말에는 동의합니다. 그만큼 미래지향적이라는 의미이기도 하고요. 마치 블록체인처럼요. 사실 블록체인과 전기차는 분권화라는 같은 본질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을 빌어 초보 전기차 사용자로서 전기차에 대한 생각들을 정리해보고 블록체인과의 연관에 대해 얘기해보겠습니다.

충전소에서 충전포트로, 패러다임의 전환

전기차를 사용하면서 제 핸드폰에는 충전소 어플만 5개가 깔렸습니다. 그만큼 충전 사업자도 많기 때문이기도 하고, 전기차 이용자로서 충전에 꽤나 신경이 쓰이기 때문이죠. 충전은 전기차의 시작과 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하지만 충전환경은 아직 불편한게 현실입니다. 전기차는 아직 충전소가 부족하고 충전시간이 오래 걸려서 아직은 때가 아니라는 비판은 이미 익숙한 얘기죠.

충전 얘기를 조금만 더 해보죠. 사실 충전이라는 단어가 일반적으로 쓰인 것은 오래 되지 않았습니다. 가장 오랜 기억을 더듬어보면 25년쯤 전에 워크맨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충전하던 기억이 있고, 그 전에는 AA 건전지를 충전해서 쓰던 기억도 있네요. 하지만 요즘 시대에는 충전은 이미 우리 생활과 뗄레야 뗄 수가 없는 것이 되었습니다. 핸드폰을 충전하고, 노트북도 충전하고, 각종 무선 기기도 충전을 합니다. 집, 사무실, 까페, 기차, 비행기 등 장소도 가리지 않고 충전을 합니다. 핸드폰이 머무는 곳은 대부분 충전이 가능한 공간으로 바뀝니다.

반면에 현재 전기차는 아직 "주유소"에 가까운 충전소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블록체인의 용어에 빗대보자면 전기차는 아직 "중앙 집권적"인 과거의 패러다임에 갖혀 있습니다. 주유소가 차량 이동의 권력을 쥐고 흔들듯이, 그래서 기름값 폭등이 오면 주유소 앞에 사람들이 장사진을 이루듯이 전기차도 지금은 충전소에 상당히 의존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전기차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충전소가 더 많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문제입니다. 이는 과거 중앙집권적 에너지 패러다임에 머물러 있는 생각입니다.

전기차의 미래는 아마 휴대폰과 비슷해질 것입니다. 충전소가 따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전기차가 주차하는(머무는) 곳이 충전소로 바뀌어 갈 것입니다. 결국 주차와 충전이 통합되는 개념으로 갈 것입니다(Charking 또는 충차시켰다고 말할지도요).

전기의 생산, 충전, 이동

전기차를 바라보는 재밌는 관점 중 하나는 "전기차 = 움직이는 배터리"라는 것입니다. 전기차를 통해 지리적인 전기공급량뿐 아니라 시간적인 공급량도 변할 수 있습니다. 간단히 예를 들어보죠. 저는 밤에 집에서 저렴한 유휴전기로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100% 충선상태로 아침에 출근을 하죠. 집과 회사를 왕복하는 데에는 10%의 전기가 필요합니다. 30% 의 비상분을 남겨놓아도 60%가 남아돈다는 계산이 나오고, 이를 회사에서 낮시간에 비싼 가격에 사무실 밀집지역에 전기를 판매합니다. 전기수요가 적은 밤시간에 주택가에서 충전을 하고, 낮시간에 전기수요가 많은 도심지역에서 전기를 판매하면 전기 피크치 수요에도 도움이 되고, 덤으로 시세차익도 얻을 수 있습니다.

여기에 태양광이나 수소연료전지 등을 통한 분권화된 전기생산이 더해지면 스토리는 더 재미있어집니다. 태양광으로 충전한 전기를 주변 전기차 충전주차장에서 판매해서 수익을 얻을 수도 있고, 수소발전소에서 밤에 생산한 전기를전기차로 이동시켜 낮에 도심지에서 비싸게 팔 수도 있습니다. 전기차가 그리드를 뛰어넘어 분권화된 에너지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한 가지 연결고리가 되는 것입니다.

여기에 무인자동차까지 더해진다면 파괴적일만큼 거대한 변화가 일어나게 됩니다. 무인 전기자동차는 필요할 때 충전주차장에서 충전을 하고 있다가 알고리즘에 의해 사람이나 전력이 필요한 곳에 가서 전기도 팔고 사람도 이동시켜 줄 것입니다.

전기차와 블록체인

전기차의 패러다임은 분권화와 맞닿아 있습니다. 분권화된 에너지 네트워크에서 전기차는 에너지를 분산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며, 블록체인은 이러한 에너지 거래를 관장하는 데이터베이스가 될 것입니다. 더불어 무인자동차도 종국에는 블록체인을 주 용도든 보조 용도로든 활용할 것이기 때문에 전기차와 AI와 신재생에너지와 블록체인은 통합된 기술로서 에너지 인프라를 근본적으로 바꿀 것이라 예상합니다. 이 모든 일은 미래에 일어날 것이기 때문에 아직은 시기상조겠죠. 하지만 언젠가는 시대를 주도하는 기술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Sort:  

전기차,
아직은 비싼 장남감으로 인식..

아 글 잘봤습니다. 전기차는 매번 충전의 시간때문에 많이 고민이 되는 제품이긴 하네요. 혹했던 시스템은 주요 시간대 도심에 전기를 판다는 발상인데 정말 실용화되면 좋을 것 같습니다. ^^

Amazing write up and great futuristic mind.

Thanks for sharing really loved it

Electric vehicle
I bought a commuter electric car last week. I was worried about anticipation when I heard it was foul, but I bought it in half. Fuel cost is about 10 won per km, which is 1 / 10th of gasoline car, 50% discount of high pass, simple structure, easy maintenance, environment friendly and powerful driving performance. .

But when you look at the electrical community, the word "early" is noticeable. The charge is inconvenient, the moving distance is short, electricity is generated at the time of coal, and there is no big difference in environmental pollution. Another thing I noticed is that electric car enthusiasts often use the term "prematurely." A stunning example is "I bought an electric car, but this is a good thing, because the first compliment to the criticism that the electric car is early, and if the electric car is good enough, it will be difficult to use because of the lack of electric car infrastructure If you asked people who invested coins since you heard the coin, "What is a little coin? Do you want to buy it? "

I have been in electric cars for a week, but I agree that electric cars are a bit premature. It also means that it is futuristic. It is like a block chain. In fact, block chains and electric cars share the same essence of decentralization. As a starter electric car user I would like to summarize my thoughts on electric cars and talk about the connection with the block chain.

Switch from paradigm to charging port, paradigm
While using an electric car, my phone had only five charging stations. Because it has many charging companies, and as electric car users, they charge quite a lot. It i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the beginning and end of electric car charging. However, the charging environment is still inconvenient. I am already accustomed to criticism that electric cars do not work because of the shortage of charging stations and the long charging times.

Let's talk a little more about charging. In fact, the word commission has not been around for a long time. I remember recalling the oldest memories I had to charge the Walkman about 25 years ago, and I had previously charged it with AA batteries. But nowadays charging has already become something we can not escape from our lives. Charge your phone, charge your notebook and charge your wireless device. You will be charged anywhere in your home, office, cafe, train, airplane, etc. Most of the places where your phone is located turn into a space that can be recharged.

On the other hand, current electric cars still depend on stations near "gas stations". In terms of block chains, electric cars are still in the "centralized" past paradigm. As the gas station catches the power of the moving car, as the price of oil rises, people are tied up in front of the gas station, and electric cars now rely heavily on the station. First of all, there is a perception that more charging stations are needed to operate electric vehicles. This is an idea that stays in the centralized energy paradigm of the past.

The future of electric cars is probably similar to cell phones. Instead of a separate charging station, the place where the electric car parks is replaced with a charging station. It will eventually lead to parking and charge integration concepts (which may also be called charking).

Electricity production, charging, transmission
One of the interesting aspects of watching electric cars is "electric cars = moving batteries." Electric vehicles can change geographical electricity supply as well as time supply. Let me give you one example. At night you can charge your electric car with cheap idle power at home. And I will work for 100% insurance in the morning. 10% of electricity is needed to travel between home and company. Even if you leave 30% of the emergency, 60% is calculated and the company sells electricity at a high price to the office area during the week. Electricity peak demand will also be helpful if you are charging electricity in a nighttime residential area with low electricity demand and selling electricity in an urban area with high electricity demand during the day, and you can also benefit from the market.

The story becomes even more interesting when dispersed electricity production is added through solar or hydrogen fuel cells. You can make money by selling solar-charged electricity from a nearby electric car park, and you can sell electricity from a hydrogen plant to an electric car at night, so you can sell it in the city for one day. Electric cars are links that build a distributed energy network over the grid.

Adding an unmanned car here will make a huge difference.

스팀챗 드렸습니다. 확인 부탁드립니다.

놀랄만한 글쓰기와 위대한 미래 지향적 인 마음.

공유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나는 그것을 정말로 좋아했다.

'전기차, 다음 차로 정했다만 지금은 안 되겠다!'

지금도 됩니다 ㅋㅋㅋ

우리집 주차장에도 갑자기 전기자동차 생김
나중에 자동 운전 시스템이 100퍼로 바뀔거같아서
면허 안따는중입니다

ㅋㅋㅋㅋ 너무 앞서가십니다. ㅋ

주모 여기 김칫국 한 사발이요~ ㅎㅎㅎ
재밌는 댓글 감사합니다.

멋진 글이네요
블록체인 기술도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꼬리표를 달고 있지만 우리 생활에 없어서는 안될 그런 상황이 빠른 시일내에 다가오겠죠^^

볼트 사셨군요! 저는 코나 전기차 사전예약해서 기다리고 있는데 언제 나올지 모르겠네요 ㅜㅜ 보조금은 거의 없어져가는데요

전기차는 아직 시기상조에요~ 사지 마세요~ ㅎㅎㅎ
(이렇게 충전소 경쟁자를 하나씩 제거해봅니다)

여기에 무인자동차까지 더해진다면 파괴적일만큼 거대한 변화가 일어나게 됩니다. 무인 전기자동차는 필요할 때 충전주차장에서 충전을 하고 있다가 알고리즘에 의해 사람이나 전력이 필요한 곳에 가서 전기도 팔고 사람도 이동시켜 줄 것입니다.

정말 그럴 수 있을것 같아요!! ㅎㅎ

미래가 기대됩니다.

전기차 충전 공간 문제만 해결되면 충분히 매력적인것 같아요 ㅎㅎ

기존 주차장에 충전"포트"만 달면 어디는 충전소가 될 수 있습니다 ^^

파리는 전기 자동차 시장이 시작된지 약 7~8년 된것 같습니다.
Autolib 라고 해서 전기 자동차 공유 시스템입니다.
한번 풀 충전하면 210km 주행 가능하구요.
다음에 제 포스팅에 프랑스 전기 자동차 Autolib 에 대해서 자세히 올리겠습니다.

기대됩니다. 근데 아까 파리 공유 전기차 관련 안좋은 글 제목을 본 것 같은데 다시 한번 확인해봐야겠네요.

시기상조라는 말이 꽤 마음에 와닿네요.
저도 전기차에 관심이 많습니다.
남편 꼬드길 때 꼭 조제리님 글을 들이밀어봐야 겠습니다. ^^

전기차는 배터리 빵빵한 테슬라로 사셔야죠~ 남편분도 좋아하실껍니다~
저는 이렇게 강호의 도리를 지킬 수 있고요 :D

테슬라를 사려면.....
음... 비트가 다시 2500선을 훌쩍 넘어 3000정도는 가줘야 가능하지 않을까요. ㅋㅋㅋ

전기차를 뱃더리로 사용할 수 있다는 생각이 재미있습니다. 이런 서비스를 주로 하는 블럭체인이 나올 것 같기도 합니다.

에너지 거래 관련해서는 블록체인이 많이 개발중인 것으로 압니다. 이 부분에서는 스마트그리드 인프라나 IoT가 훨씬 뒤쳐져 있는것 같아요.

주차장에서 자동으로 충전이 된다니, 상상만 해도 재밌는 미래네요. :)

전기차 출퇴근 축하드립니다.
전기차와 블록체인을 분권화로 연결해서 분석도 하시고ᆢ 역쉬~~입니다.
정부가 엉뚱한 곳에 돈 퍼주거나 낭비하지 말고 충전소를 곳곳에 많이 만들었으면 전기차를 획기적으로 보급했을 겁니다.
물론 여러가지 문제점도 있지만요.

수소전기차도 현대차가 상용화는 했지만 대중화까지는 갈길이 멉니다.

다음에는 조박사님이 수소차를 먼저 타시고 보급에 앞장을~~♡♡ 이건 더 시기상조죠^^

엄청난 통찰력이 돋보이는 글이네요 클레옵님!+_+
또하나 배워갑니다!

흠. 말그대로 새로운 세상처럼 보이겠군요. 20년 안에 가능할까요?

저도 지난주에 차를 구입했습니다

저또한 전기차 phev 하이브리드에서 많은 고민을하였지만 결론은 하이브리드가 되었습니다

시기상조도 상조지만 사고시 배터리 폭발 위험이 있어서....

물론 앞으로 이부분도 많이 보완되겠지요...

안전운행 하시길 바랍니다 ^^

아~~ 전기차에 이런 매력이... 전기를 판다는 건 생각지 못했네요. ^^

근데 아직은 못 팔고 있어요... ㅎ 어서 팔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그러면 돈 받고 전기차 운영하겠죠? ㅎㅎ

곧 올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듭니다. ^^

전기차 좋아보이네요 근데 안전성은 있나요? 무거운 베터리때문에 차체가 가볍고 약하다는 마티지 아래급 이야기를 들오서요ㅠㅠ

와우.. 전기차의 전기로 사고파는 상상은 한번도 못 해봤는데 견해를 넓혀주셨네요 감사합니다 ㅎㅎ 재밌는 상상하면서 잠들어야겠습니다

정말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의 문제처럼 인프라의 문제인 것 같아요. 미국 특히 실리콘밸리 쪽에는 최소 3년전부터 전기차가 매우 보편화되었습니다. 가끔은 사거리에 첫차가 모두 테슬라인경우도 생기고. 이게 가능한게 큰 IT회사들은 회사에서 충전을 무료로 제공해주고 전기차 주차공간이 또 좋은 위치에 있거든요. 정말 수년째 전기비 단 한푼 안내고 테슬라로 출퇴근에 심지어 주를 넘나들면서 여행하는 지인도 있습니다. 단 이렇게 너무 많아지다보니 이제 그런 회사들에도 전기차 충전공간이 부족해지는 경우도 있는데 그정도로 보편화되어있긴 하죠. 여기에 고속도로 카풀레인을 인원수 제한 없이 탈수 있는 것도 매우 큰 역할을 했죠. 이건 프리우스 초기 보급될때도 큰 역할을 했는데. 우리나라도 충전 인프라와 초기 구매자에 대한 인센티브만 주어지면 금방 보급되리라 보는데 여러가지면에서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은 같습니다.

전기차 친환경차로 정말좋습니다.
주행거리 400km만 간다면 더없이 좋을텐데요.
아직은 운행거리가 짧은것이 문제이긴 합니다.
충전소도 많지 않고요.
하지만 핸드폰처럼 급속충전 기능이 만들어 지겠지요.

정말 언젠가는 시대를 주도하는 기술이 되기를 바랍니다..^^
전기차.. 저도 참 생각중이긴한데.. ㅎㅎ
한번 다시 알아봐야겠네요

쉽지는 않겠죠.
기득권이 있으니 좀더 기다려야 되지않을까요~^^

와... 정말 좋은 글이예요 ㅎㅎ 저는 지금사는 집 주변에 전기차 충전기가 있어서 만일 산다면 전기차 사고싶었어요 ㅎㅎㅎ
아직... 면허증이 없지만요 ㅎㅎㅎ

전기차로 전기를 팔 수도 있네요. 상당히 획기적인 아이디어 같습니다. 저도 살까 망설이고 있는데... 더 기다려 볼까요?

부제목을 '사기 상조회'로 잘못 읽고 전기차 시장의 부진과 종말에 대해 이야기하려는 줄 알았습니다ㅎㅎㅎ제가 사는 아파트에도 지하주차장의 가장 좋은 자리, 장애인 주차장 옆에 충전포트가 있는데 그 자리가 부러워서 전기차를 사고 싶은 생각이 종종 들더라고요. 전기차는 배터리가 문제라고들 많이 하던데 달리 생각하면 말씀하신 배터리+분권화된 에너지 거래가 해결책이란느 생각이 듭니다.

저도 다음차로 전기차 구입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특히 모델3라는 테슬라를 고려중입니다. 올해 초 모델S 시운전도 해 보았습니다. 테슬라와 다른 전기차와의 비교도 가능하면 부탁드려도 될까요
IMG_5104.JPG

저도 모델X는 시승해봤는데요, 볼트보다는 확실히 묵직한(정말로 무거워서..) 느낌입니다. 모델3도 대기를 걸어놨는데 여유가 되면 시승해봐야겠네요.

ㅎㅎㅎㅎ 사람들의 말이 재밌네요. 좋은데 시기상조다! 앞서가는 사람들만 가질수 있는건가요? 멋지군요! ㅎㅎㅎㅎ 갖고싶어졌어요! 한국에도 충전소가 흔한가요? 앗! 한국에 안 사시나요? ㅎㅎㅎ

배터리가 들어가다보니 추운 겨울날에는 효율이 엄청 떨어진다는 단점이... 뭐 곧 극복기술이 나오겠죠~

전기차와 블록체인은 분권화라는 점에서 공통점을 가지고 있군요. 전기를 싸게 사서 필요한곳에 비싸게 팔수도 있다는 건 생각해보지 못했던 개념입니다.
캘리포니아에서는 전기차 살만하죠.. 주차장에 충전소도 많고! 다음 차는 저도 꼭 전기차로 사고 싶습니다. 기왕이면 테슬라 S +_+ 이러려면 스팀이 많이 올라줘야...... 음 그래도 힘들겠군요...... ㅜㅜ 하지만 언젠가는 꼭....

일전에 기사로 달리면서 전기차가 충전가능하다는 걸 봤는데, 정말 실용화되면 패러다임이 많이 바뀌겠네요. 좋은글 잘봤습니다!

흠...아직까지는 조금 시기상조가 아닐까 싶어요! 하지만 언제가 될진모르는 미래에 전기차들이 현재 차들을 모두 대체하는 시대가 올거란건 확실하죠!

You bought a nice car Clayop! ^^

모든 도로가 무선 충전기화 되는 세상은 어떨가요 요금은 핸드폰 요금제처럼 다양화해서 월 단위로 자신에게 맞는 걸 선택해서 쓰는 겁니다 그럼 충전소나 충전을 기다리는 일도 없어질 거예요 너무 미래 얘기일 거 같지만 검색해보니 이미 연구를 하는 사람들이 있는 거 같아요
Screen Shot 2018-07-01 at 5.18.09 PM .png

네 그 부분도 연구중이더라고요. 도로 무선충전 기술은 무인자동차와 결합되었을 때 더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무인자동차 시대에는 주차라는 개념이 희박해질 것으로 예상되거든요.

여름 에어컨과 겨울 히터가 변수입니다. 특히 히터는

its cool!!

Coin Marketplace

STEEM 0.59
TRX 0.09
JST 0.091
BTC 49564.07
ETH 2227.60
BNB 491.21
SBD 4.98